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1-29 10:22:57

런던 히드로 공항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공항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런던 대중교통
{{{#!folding [ 펼치기 · 접기 ] OysterTravelcard
궤도와 삭도 파일:attachment/TfL-LU-roundel.png 지하철파일:attachment/TfL-DLR-roundel.png 도클랜즈 경전철파일:Crossrail-smalllogo.png 크로스 레일파일:tram-partner.png 트램링크
파일:attachment/TfL-LO-roundel.png 파일:attachment/nationalrail-small.png 오버그라운드파일:attachment/nationalrail-small.png 템즈링크에미레이트 에어 라인
파일:attachment/nationalrail-small.png A급 주요역 워털루빅토리아리버풀 스트리트런던 브리지채링 크로스
유스턴패딩턴킹스 크로스세인트 판크라스
캐논 스트리트펜처치 스트리트말리본블랙프라이어스
기타 대중교통 런던 버스빅토리아 코치 스테이션 ・ 템즈강 페리 ・ 산탄데르 사이클
공항 히드로개트윅시티스탠스테드루턴사우스엔드
공항철도 히드로파일:attachment/nationalrail-small.png 개트윅파일:attachment/nationalrail-small.png 스탠스테드
관련 기업 런던교통공사스테이지코치퍼스트그룹
}}}||

영국 공항 목록
[ 펼치기 · 접기 ]
||<tablewidth=100%><width=15%><#ccc><:> 런던 || 개트윅루턴사우스엔드스탠스테드시티히드로 ||
잉글랜드
(런던 제외)
뉴캐슬리버풀리즈맨체스터버밍엄브리스톨사우샘프턴이스트 미들랜드
웨일즈 카디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애버딘에든버러
북아일랜드 벨파스트벨파스트 시티
해외 영토 지브롤터버진아일랜드
왕실령 저지

런던 히드로 공항
London Heathrow Airport
[1]
파일:attachment/히드로 공항/LHR_logo.jpg
파일:attachment/히드로 공항/LHR_top.jpg

공항코드
IATA LHR
ICAO EGLL
주소
그레이터 런던 힐링던 구
개항
1946년 05월 31일
활주로 길이
제1활주로 3,901m x 45m
제2활주로 3,660m x 45m
제3활주로 건설중
운영기관
Heathrow Airport Limited
홈페이지
런던 히드로 공항 홈페이지

1. 개요2. 상세
2.1. 명칭과 표기
3. 터미널4. 운항 노선
4.1. 2 터미널4.2. 3 터미널4.3. 4 터미널4.4. 5 터미널4.5. 화물 노선
5. 대한민국에서6. 이용상의 유의점7. 연계 교통
7.1. 철도7.2. 버스
8. 여담
8.1. 활주로와 교통량8.2. 폭설
9. 기타

파일:external/vizts.com/heathrow-airport.jpg
공항 전경
파일:external/cdn.images.express.co.uk/157938.jpg
터미널 5

1. 개요

영국을 대표하는 관문 공항. 잉글랜드 그레이터 런던 힐링던 구에 위치해있다. 런던 권역의 다른 공항인 루턴 공항이나 개트윅 공항처럼 공식 명칭은 '런던'이 없는 'Heathrow Airport'지만, 런던을 대표하는 국제공항이라 흔히 '런던 히드로'라고 부른다.

1946년 5월 31일 개항하였으며 영국에서 규모가 가장 크고 유럽에서 제일, 세계에서는 3번째로 번잡한 공항이다. 활주로 시설은 평행으로 나 있는 3,901x45m, 3,660x45m 길이의 주 활주로 2개가 있다. 여객 터미널은 2008년 완공된 제5터미널을 포함하여 5동이다. 제5터미널은 너비 176m, 길이 396m, 높이 40m로 단일 건물로는 영국 최대 규모이며 연간 여객 처리능력은 약 3500만 명이다. 화물 터미널의 처리 능력은 연간 125만 톤이다.

2. 상세

런던 권역의 6개 공항 중 가장 규모가 크다. 다른 런던의 공항으로는 개트윅 공항, 스탠스테드 공항, 루턴 공항, 사우스엔드 공항, 런던 시티 공항 등이 있지만 거리상, 취항지상으로 따져서 히드로 공항과 비교할 만한 공항은 없다. 런던의 공항 중 시내에서 그나마 가깝다는 것이 강점이다. 히드로 익스프레스를 이용하면 시내까지 15분, 런던 지하철 피카딜리선을 이용하면 시내까지 50분이 걸린다. 공항버스도 있다.

역사는 제1차 세계대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며, 1946년부터 본격적인 공항으로서의 역할을 시작했다. 히드로 공항이 위치한 곳은 원래 미들섹스 주 소속으로, 1965년 런던 대확장으로 그레이터 런던에 편입되었다. 이는 대한민국김포국제공항과 비슷하다. (김포국제공항 소재지는 원래 경기도 김포군(현 김포시) 소속이었다가 1963년에 서울특별시로 편입). 1987년에 관리기업인 BAA[2]가 민영화되었다.

국제선 탑승객 기준으로는 세계 최대의 공항이며, 영국항공, bmi, 버진 애틀랜틱항공, 유나이티드 항공의 허브 공항이다.

2.1. 명칭과 표기

Heathrow ([híːθròu])라는 지명은 heath(건조한 초지)와 row(늘어선 줄) 두 단어가 합쳐진 형태로, 실제 발음은 "히스로"또는 "히스로우"에 가깝다.[3] 그러나 철자 th[θ]와 [ð] 발음 구분없이 "ㄷ"으로 표기하던, 현실과는 동떨어진 과거의 표기 관행이 남아 아직도 많은 한국인들이 이 공항의 이름을 "히드로"로 부른다. 히드라도 아니고[4]

영국 현지인에게 "히스로"라고 말하면 한국스러운 발음으로 말해도 금방 알아듣지만, "히드로"라고 하면 무슨 말인지 잘 알아듣지 못한다. 다만 Heathrow의 경우 여타 th 발음에 비해서 발음이 약간은 약하게 발음이 되어서 바람이 새는듯한 ㄷ에 가까운 느낌도 살짝 난다. 발음에 자신이 없다면 히드로보다는 히스로가 더 알아들을 확률이 높은 것은 사실이다.

대중적 표기가 바뀌려는 조짐인지, 2010년대 후반 이후 언론에서 '히스로'로 칭하는 경우가 자주 보이고 있다.

3. 터미널

2, 3, 4, 5터미널이 영업 중이며 1터미널은 2016년 노후화 문제로 문을 닫았다. 2터미널은 노후화 문제로 2009년 문을 닫고 5터미널과 같은 새로운 형태로 재건축하여 2014년 6월 4일에 재개장했다.[5] 아시아나항공을 포함한 스타얼라이언스는 2터미널에, 대한항공을 포함한 스카이팀은 4터미널에 모여 있고 원월드는 3터미널+5터미널이다.

아시아나항공은 2014년 10월 부터 현재 히드로 1터미널에서 2터미널 D존 체크인 카운터로 이전했다. 참고로 2터미널에서 게이트까지 더럽게 멀다. 여기서 게이트까지 걸어서 10분 이상 걸린다는 이정표가 몇번이나 나온다. 기내식 소화 잘된다. 하지만, 게이트를 수속 30분 전에 공개한다. 터미널 내 흡연구역은 오직 2번 및 4번 터미널에 있다. 4번 터미널 탑승구역 내에서 두 층을 내려오면 창살로 밖과 구분되어 있는 지상 흡연구역이 있다.

그렇다고 비행기 하기 후에 출입국 카운터까지 걸어가는 게 쉽냐면 그건 더더욱 아니다! 캐세이퍼시픽항공이 들어오는 3터미널 기준으로 하기 후 입국심사대까지 기본 10분 이상 도보에 무빙워크 5개 이상이 존재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영국 입국자용 카드를 기내에서 안 썼다면 입국심사대 앞에서 작성 가능하지만 그랬다간 시간이 더 걸리니 주의! 여타 다른 터미널들도 입국심사대까지 거리가 이 정도인지 아닌지는 추가바람.

비즈니스 이상인 경우 패스트트랙(전용 입구)으로 들어가는데, 그 복잡하다는 히드로 공항에서 보안검색하고 출국심사하는 데 10분도 안 걸린다.

5터미널은 영국항공 전용 터미널인데, 개장 초기에 짐을 엉뚱한 데로 실어버린다거나 짐을 잃어버리는 사고가 하도 많이 나서 악평이 자자했다. [6] 이후 여러 개선을 거치며 조금 양호해진 듯하다.[7] 히드로 제5터미널 공사과정을 공항의 발전 역사와 함께 다룬 재미난 다큐멘터리도 있다.[8]

4. 운항 노선

4.1. 2 터미널

스타얼라이언스 항공사들이 이용하는 터미널이다.
항공사국가편명취항지
에게안 항공파일:그리스 국기.pngA3아테네, 라르나카
에어 링구스파일:아일랜드 국기.pngEI벨파스트, 코르크, 더블린, 섀넌
에어 캐나다파일:캐나다 국기.pngAC캘거리, 핼리팩스[9], 오타와, 세인트존스[10], 토론토(피어슨), 밴쿠버, 몬트리올
중국국제항공파일:중국 국기.pngCA베이징(서우두), 청두
선전항공파일:중국 국기.pngZH선전
에어 인디아파일:인도 국기.pngAI아마다바드, 델리, 뭄바이, 뉴욕(EWR)
에어 뉴질랜드파일:뉴질랜드 국기.pngNZ오클랜드, 로스앤젤레스[11]
전일본공수파일:일본 국기.pngNH도쿄(하네다)
아시아나항공파일:대한민국 국기.pngOZ서울(인천)
오스트리아 항공파일:오스트리아 국기.pngOS
아비앙카 항공파일:콜롬비아 국기.pngAV보고타
브뤼셀 항공파일:벨기에 국기.pngSN브뤼셀
크로아티아 항공파일:크로아티아 국기.pngOU자그레브, 리예카
계절편 : 스플리트
이집트 항공파일:이집트 국기.pngMS카이로
계절편 : 룩소스
에티오피아 항공파일:에티오피아 국기.pngET아디스아바바
에바항공파일:대만 국기.pngBR방콕(수완나품), 타이페이(타오위안)
유로윙스파일:독일 국기.pngEW뒤셀도르프, 함부르크
저먼윙스파일:독일 국기.png4U베를린(테겔), 쾰른(본), 함부르크, 슈투트가르트
플라이비파일:영국 국기.pngBE에버딘, 에든버러, 건지, 뉴키
아이슬란드 항공파일:아이슬란드 국기.pngFI레이캬비크
LOT 폴란드 항공파일:폴란드 국기.pngLO바르샤바
루프트한자파일:독일 국기.pngLH프랑크푸르트, 뮌헨
스칸디나비아 항공파일:유럽 연합 깃발.pngSK코펜하겐, 오슬로, 스타방에르, 스톡홀름(알란다)
계절편 : 살렌 트리실[12]
싱가포르 항공파일:싱가포르 국기.pngSQ싱가포르
남아프리카 항공파일:남아프리카 공화국 국기.pngSA요하네스버그
스위스 국제항공파일:스위스 국기.pngLX제네바, 취리히
TAP 포르투갈 항공파일:포르투갈 국기.pngTP리스본
타이항공파일:태국 국기.pngTG방콕(수완나품)
터키 항공파일:터키 국기.pngTK이스탄불
유나이티드 항공파일:미국 국기.pngUA시카고(오헤어), 덴버, 휴스턴(인터컨티넨탈), 로스앤젤레스, 뉴욕(EWR), 샌프란시스코, 워싱턴(덜레스)

- 2019년 9월 업데이트

4.2. 3 터미널

원월드 항공사들이 주로 이용하는 터미널이다.
항공사국가편명취항지
영국항공파일:영국 국기.pngBA아크라, 바르셀로나, 빌바오, 부다페스트, 케이프타운, 크레테, 덴버, 지브롤터, 헬싱키, 라스베이거스(매캐런), 리스본, 룩셈부르크, 리옹, 마르세유, 마이애미, 나이로비, 피닉스, 프라하, 밴쿠버,
계절편 : 풀라
버진 애틀랜틱 항공파일:영국 국기.pngVS홍콩, 애틀랜타, 뉴욕(JFK), 뉴어크, 두바이, 델리, 로스앤젤레스, 마이애미, 보스턴, 상하이(푸둥), 샌프란시스코, 시카고(오헤어), 워싱턴(덜레스), 케이프타운
델타 항공파일:미국 국기.pngDL애틀랜타, 보스턴, 댈러스 포트워스, 디트로이트, 미니애폴리스(세인트 폴), 뉴욕(JFK), 필라델피아, 솔트레이크 시티, 시애틀
계절편 : 포틀랜드
일본항공파일:일본 국기.pngJL도쿄(하네다)
캐세이퍼시픽항공파일:홍콩 특별행정구기.pngCX홍콩
아메리칸 항공파일:미국 국기.pngAA샬럿, 뉴욕(JFK), 댈러스(포트워스), 로스앤젤레스, 마이애미, 보스턴[13], 시카고(오헤어), 필라델피아, 피닉스, 롤리(더럼)
중동항공파일:레바논 국기.pngME베이루트
파키스탄 국제항공파일:파키스탄 국기.pngPK이슬라마바드, 카라치(진나), 라호르, 시알코트
필리핀 항공파일:필리핀 국기.pngPR마닐라
이란항공파일:이란 국기.pngIR테헤란(이맘 호메이니)
이베리아 익스프레스파일:스페인 국기.pngI2아스투리아스
에미레이트 항공파일:아랍에미리트 국기.pngEK두바이
LATAM 브라질 항공파일:브라질 국기.pngJJ상파울루(구아룰류스)
텐진항공파일:중국 국기.pngGS충칭, 시안
베이징 서우두항공파일:중국 국기.pngJD칭다오
중국해남항공파일:중국 국기.pngHU창사
로얄 요르단 항공파일:요르단 국기.pngRJ암만
핀에어파일:핀란드 국기.pngAY헬싱키
스리랑카 항공파일:스리랑카 국기.pngUL콜롬보
콴타스파일:호주 국기.pngQF멜버른, 시드니, 퍼스, 싱가포르, 두바이
부엘링파일:스페인 국기.pngKC바르셀로나, 라코루냐

- 2019년 9월 업데이트

4.3. 4 터미널

스카이팀 및 기타 항공사들이 이용하는 터미널이다.
항공사국가편명취항지
아에로멕시코파일:멕시코 국기.pngAM멕시코시티
아에로플로트파일:러시아 국기.pngSU모스크바(셰레메티예보)
에어 알제리파일:알제리 국기.pngAH알제
에어 아스타나파일:카자흐스탄 국기.pngKC누르술탄
에어 프랑스파일:프랑스 국기.pngAF파리 (샤를 드 골)
에어 몰타파일:몰타 국기.pngKM몰타
에어 모리셔스파일:모리셔스 국기.pngMK모리셔스
알리탈리아파일:이탈리아 국기.pngAZ밀라노(리나테), 로마(피우미치노)
아리크 항공파일:나이지리아 국기.pngW3라고스
아제르바이잔 항공파일:아제르바이잔 국기.pngJ2바쿠
불가리아 항공파일:불가리아 국기.pngFB소피아
비만 방글라데시 항공파일:방글라데시 국기.pngBG다카, 실렛
중국동방항공파일:중국 국기.pngMU상하이(푸동)
중국남방항공파일:중국 국기.pngCZ광저우, 싼야, 우한, 정저우
에티하드 항공파일:아랍에미리트 국기.pngEY아부다비
가루다 인도네시아파일:인도네시아 국기.pngGA자카르타, 발리(덴파사르)
걸프에어파일:바레인 국기.pngGF바레인
에어 세르비아파일:세르비아 국기.pngJU베오그라드
제트 에어웨이즈파일:인도 국기.png9W델리, 뭄바이
케냐항공파일:케냐 국기.pngKQ나이로비
KLM파일:네덜란드 국기.pngKL암스테르담
대한항공파일:대한민국 국기.pngKE서울(인천)
쿠웨이트 항공파일:쿠웨이트 국기.pngKU쿠웨이트
말레이시아 항공파일:말레이시아 국기.pngMH쿠알라룸푸르
오만 항공파일:오만 국기.pngWY무스카트
카타르 항공파일:카타르 국기.pngQR도하
로얄 에어 모로코파일:모로코 국기.pngAT카사블랑카, 라바트
로열 브루나이 항공파일:브루나이 국기.pngBI브루나이(반다르스리브가완), 두바이
사우디아 항공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pngSV제다, 리야드
계절편 : 메디나
스리랑카 항공파일:스리랑카 국기.pngUL콜롬보
타롬항공파일:루마니아 국기.pngRO부쿠레슈티
튀니스에어파일:튀니지 국기.pngKC튀니스
투르크메니스탄 항공파일:투르크메니스탄 국기.pngT5아슈가바트
우즈베키스탄항공파일:우즈베키스탄 국기.pngHU타슈켄트
베트남항공파일:베트남 국기.pngVN호찌민, 하노이

- 2019년 9월 업데이트

4.4. 5 터미널

파일:attachment/히드로 공항/T53.jpg
영국항공IAG 소속인 이베리아 항공이 단독으로 사용하는 터미널
항공사국가편명취항지
영국항공파일:영국 국기.pngBA에버딘, 아부다비, 아부자, 아가디르, 알메리아, 암만, 암스테르담, 아테네, 애틀란타, 오스틴, 바레인, 볼티모어, 방콕 수완나품, 바젤, 베이징 다싱, 베이루트, 벨파스트 시티, 벵갈루루, 베르겐, 베를린 테겔, 비아리츠, 빌룬드, 볼로냐, 보스턴, 브린디시, 브뤼셀, 부쿠레슈티, 부에노스 아이레스, 칼리아리, 카이로, 첸나이, 시카고 오헤어, 코펜하겐, 댈러스 포트워스, 담만, 델리, 뭄바이, 도하, 두바이, 더블린, 더반, 뒤셀도르프, 에든버러, 프랑크푸르트, 제네바, 글래스고, 예테보리, 그랜드 케이맨, 함부르크, 하노버, 홍콩, 휴스턴 인터컨티넨탈, 히데라바드, 인스부르크, 인버네스, 이슬라마바드, 이스탄불, 제다, 요하네스버그, 키예프, 크라쿠프, 쿠알라룸푸르, 쿠웨이트, 라고스, 라르나카, 리즈 브래드포드, 로스앤젤레스, 루안다, 마드리드, 말라가, 맨체스터, 메노르카, 멕시코시티, 밀라노 리나테, 밀라노 말펜사, 몬트리올, 모스크바(도모데도보), 뭄바이, 뮌헨, 무르시아, 내슈빌, 낫소, 뉴올리언스, 뉴욕(JFK), 뉴욕(EWR), 뉴캐슬, 니스, 오사카 칸사이, 오슬로 가르데르모엔, 파리 샤를 드골, 파리 오를리, 필라델피아, 피사, 피츠버그, 레이캬비크, 리우데자네이루, 리야드, 로마 피우미치노, 샌디에이고, 샌프란시스코, 산호세, 산티아고 데 칠레, 상파울루, 시애틀(타코마), 서울(인천), 세이셸, 상하이(푸둥), 베이징(다싱), 싱가포르, 소피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톡홀름 알란다, 슈투트가르트, 시드니, 탈린, 테헤란, 텔아비브, 남 테네리페, 도쿄 하네다, 토론토, 툴루즈, 토리노, 발렌시아, 베네치아, 바르샤바, 워싱턴 덜레스 ,자그레브, 취리히, 포틀랜드
계절편 : 바스티아, 캘거리, 찰스턴, 코르푸, 파로, 피가리, 그르노블, 이비자, 칼라마타, 케팔로니아, 류블라냐, 마라케시, 몽펠리에, 무스카트, 미코노스, 낭트, 올비아, 팔레르모, 팔마 데 마요르카, 프레베자/레프카다, 잘츠부르크, 산토리니, 자킨토스, 페루자, 프리슈티나, 포드고리차, 로도스, 달라만, 보드룸
이베리아 항공파일:스페인 국기.pngIB마드리드
이베리아 익스프레스파일:스페인 국기.pngIB그란카나리아, 팔마 데 마요르카

4.5. 화물 노선

항공사국가편명취항지
에어브릿지 카고파일:러시아 국기.pngRU라이프치히-할레,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캐세이퍼시픽 카고파일:홍콩 특별행정구기.pngCX델리, 두바이, 홍콩, 밀라노 말펜사, 파리 샤를 드골
DHL파일:독일 국기.png##[14]암스테르담, 브뤼셀, 이스트 미들랜즈, 프랑크푸르트, 라이프치히-할레, 마드리드, 밀라노 말펜사, 파리 샤를 드골, 포르투, 스톡홀름
에미레이츠 스카이카고파일:아랍에미리트 국기.pngEK두바이
대한항공 카고파일:대한민국 국기.pngKE파리 샤를 드골, 서울 인천
카타르 항공 카고파일:카타르 국기.pngQR유로 에어포트, 도하
싱가포르 항공 카고파일:싱가포르 국기.pngSQ암스테르담, 샤르자, 싱가포르

5. 대한민국에서

2018년 2월 기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영국항공, 캐세이퍼시픽항공인천국제공항과 이 공항을 오가는 노선을 각 주 7회 씩 운항 중이다.
대한항공 인천도착(KE 908) 인천 출발(KE 907)
14:50 12:55
아시아나항공 인천도착(OZ 522) 인천 출발(OZ 521)
16:05 14:30
영국항공 인천도착(BA 017) 인천 출발(BA 018)
08:45 10:45
대한항공은 성수기에는 보잉 747-8i에어버스 A380-800, 비수기에는 B777-300ER, 영국항공보잉 787-8, 아시아나항공에어버스 A350-900을 투입하고 있다.

캐세이퍼시픽항공으로 홍콩 국제공항, 중화항공으로 타오위안 국제공항, 에미레이츠 항공으로 두바이 국제공항, 싱가포르항공으로 싱가포르 창이 공항, 일본항공으로 나리타 국제공항, 타이항공으로 수완나품 국제공항을 거쳐도 된다.

이 중 보편적인 경유지는 옛 영국령이었던 홍콩을 거치는 루트이다. 홍콩은 과거 영국 직항이 없었을 시절 한국과 일본에서 영국으로 가는 주요 경유지였다. 현재도 홍콩에선 이 쪽으로 오는 항공편이 인천 - 나리타 노선만큼 많다. 그리고 스탑오버를 통해 홍콩에서 하루를 무료로 머물 수 있다. 그래서 한국인과 일본인들이 영국에 갈 때 홍콩을 거치곤 한다. 하지만 요금적으로는 인천 출발과 비교했을 때 크게 메리트는 없다. 인천공항에서도 유럽 방면 노선이 많이 신설돼 요금이 저렴해졌기 때문이다. 과거에는 홍콩을 경유하는 게 유럽에 갈 때 저렴한 경우가 많았다.

한진택배이하넥스 버크셔 콜른브룩 물류센터도 히드로에서 서쪽에 있다.

6. 이용상의 유의점

터미널 간 이동은 무료인 히드로 익스프레스 및 히드로 커넥트[15]를 이용한다. Oyster가 있다면 공항 내의 지하철역간 이동은 무료이다. 다만 히드로 익스프레스는 각 터미널에 정차한 뒤 곧장 런던 시내로 들어가는 급행열차이고, 당연히 시내로 가는 것은 요금을(그것도 꽤 비싸게) 받는다. 멍하니 타고 있다가 실수로 무료구역 밖으로 넘어가면 영 좋지 못한 처지가 되니 주의하자.
공항 청사 내에는 눈을 씻고 찾아보아도 흡연구역이 없으니, 비흡연자라면 안심이고 흡연자라면 보안검색 전에 밖에서 용무를 볼 것. 단 대한항공을 포함한 스카이팀과 중동 항공사들이 모여있는 터미널 4에는 흡연실이 마련되어 있다. 탑승구역 내에 계단을 이용해서 밖으로 나가 쇠창살 속에서 흡연을 해야 한다.

다른 국가를 출발해서 히드로를 경유하는 경우, 체류시간이 24시간 이내인 경우라면 공항세를 내지 않는다. 단, 최초 출발지가 EU 국가인 경유라면 저 24시간의 시작 기준시간이 영국 도착시간 기준이 아니라 현지 출발시간이 된다. 이게 무슨 소리냐면 만약에 포르투갈 리스본을 18:50에 출발해서 히드로에 21:10에 도착했다가 다음날 21:00에 히드로를 떠난 경우, 영국 내에 체류한 시간은 23시간 50분이지만 출발지가 EU 역내국가인 포르투갈이기 때문에 출발시간을 18:50으로 계산해서 공항세를 때린다는 것. 그 외에도 혹시나 저 시간 동안 할 일 없고 심심하다, 혹은 갈아타야 하는 터미널이 다르다는 이유로 입국심사대를 거쳐서 영국 내로 들어오게 되면 역시나 또 공항세 징수 대상이 된다. 혹시나 영국 경유 항공편을 끊었고 체류시간 문제로 TAX를 따로 안 낸 상태라면 주의하자.

크리스마스 당일에 히드로 공항에 내렸다면 대단히 난감한 상황에 처하게 된다. 크리스마스 당일에는 영국의 모든 대중교통수단이 운휴한다. 이 때는 내셔널 익스프레스에서 운행하는 런던 빅토리아역행 코치(버스)가 유일한 대중교통수단인데, 배차간격이 1시간에 1대라 자리 잡기도 힘들다. 결국 택시를 타거나 공항 주변에 숙소를 잡아야 하는데 둘 다 상당한 돈이 깨진다. 공항 주변 숙소는 비싸고, 택시는 할증 요금을 받기 때문. 가급적이면 크리스마스 당일에 히드로 공항에 도착하는 스케줄은 잡지 말자.

7. 연계 교통

7.1. 철도

공항 내 철도역으로는 히드로 센트럴히드로 터미널 5가, 지하철역으로는 히드로 터미널 1, 2, 3, 히드로 터미널 4, 히드로 터미널 5가 있다.
공항철도히드로 익스프레스를 타면 런던 중심 끝자락에 있는 패딩턴 역 기준 15분이면 공항에 도착할 수 있지만 요금이 상당히 비싸다.
파일:external/s27.postimg.org/heathrow_Express_price.png
히드로 익스프레스보다는 부담되지 않는 가격에 중간 정차역이 있지만 지하철보다 빠른 30~40분 만에 패딩턴 역까지 빠르게 갈 수 있다.
히드로 익스프레스보다는 저렴하지만 런던까지의 이동시간이 오래 걸린다.

7.2. 버스

8. 여담

8.1. 활주로와 교통량

파일:external/newsimg.bbc.co.uk/_44365809_heathrow_flight_paths416.gif
파일:external/newsimg.bbc.co.uk/_44365843_heathrow_flight_path_416in.gif
히드로 공항 항로와 파이널 어프로치

파일:84200796_84200795.jpg
히드로 및 런던 주변 공항을 통과하는 하루 교통량.

거쳐가는 승객의 수가 세계 2위에 랭크될 정도로 굉장히 북적이는 공항이지만 활주로는 딱 2개뿐이다.관제사들 지못미... 관련 NGC 다큐멘터리에서 다루어진 바에 따르면, 이 두 개의 활주로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런던 상공을 뒤덮는 엄청나게 복잡한 항공기 접근/대기 루트를 만들어서 운용하고 있다.

공항 부지 자체는 김포국제공항보다도 작으나, 항공 수요 처리양은 인천국제공항을 상회한다.

심지어 같은 활주로에서 불과 몇 분 차이[16]로 비행기 두 대를 이륙시킨 뒤, 비행기가 상공에 뜨자마자 한 대는 좌회전, 한 대는 우회전 시켜 충돌없이 이륙을 마치게 하는 스킬까지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흠좀무
파일:Heathrow-northwest-optimisation-map-700x416.png
그리고 2016년, 계획 발표 후 13년만에 제3 활주로를 신설하기로 결정되었다. 또한, 고등법원에서는 제3 활주로 건설과 관련된 절차에 문제가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하지만 영국 정부 스스로 환경법안을 저촉할 수 있다고 꾸준히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8.2. 폭설

온화한 기후로 인해 눈이 조금만 와도 모든 것이 마비되는 영국의 특성상[17], 눈 때문에 자주 마비되기로 악명높다. 이게 웬만한 중규모 공항이라도 문제일 판인데, 히드로 공항은 위에도 나왔듯이 승객 수 기준 세계 2위의 공항이다. 파리 샤를 드 골 국제공항에도 눈이 이만큼 오기는 했지만, 적어도 모든 이착륙이 중지되지는 않았다.

특히 2010년 12월 18일부터 시작된 폭설로 인하여 닷새 가까이 공항 전체가 마비된 상태인데악순환을 겪고 있다. 눈 오는 매번 비슷한 패턴이 나타난다. 이 고질적인 문제가 히드로 공항뿐 아니라 영국 전체에 만연해서 이웃 국가들, 특히 북유럽 국가들의 까임 및 비웃음을 사고 있다. 이 해 겨울의 경우 프랑크푸르트 국제공항은 강설량이 런던의 2배였는데도 훨씬 빠르게 대처했다고 하며, 툭하면 눈이 쏟아지는 훨씬 북쪽의 헬싱키 같은 곳들은 숫제 공항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었다. 이쯤 되면 유로스타에게는 말 그대로 손님 오셨다 행동 개시!

2010년 12월의 폭설로 공항이 아예 손을 놓아버린 사태는 자국에서도 미친듯이 까이고 있다. 이런 사태가 슬슬 빈도를 높여가고 있는데 얼음 제거 관련 설비에 대한 투자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한다. 참고로 2010년 12월 BBC 뉴스에서 했던 영국항공 사장과 BAA 대변인과의 인터뷰가 참 걸작이다. 영국항공 사장은 '꼭 가야 하는 사람이 아니고서는 비행기를 타지 말아줬으면 해.'라고 했고, BAA 대변인은 '우리는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왜 사람들이 그걸 몰라주는지 모르겠다.'라는 뉘앙스로 인터뷰를 했다. 도무지 이 사람들이 무슨 노력을 한 건지 모르겠다. 노숙하는 사람들 쫓아내는 방송한 게 노력한 건가? 정말로 영국의 기상이 여지없이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BBC에 의하면 2010년부터 4년간 히드로 공항의 제설기구 등에 투자될 비용은 350만 파운드. 반면 2009년에 BAA가 팔아먹은 인근 개트윅 공항이번 해에만 100만 파운드, 그리고 다음 해에만 700만 파운드를 투자한다고 한다. 히드로 공항에는 제설 장비가 69대 있는데 개트윅 공항은 150대가 있다. 그런데 개트윅의 규모는 히드로의 절반이다.

실제로 18일 도착 예정이던 인천발 히드로행 대한항공 KE907편은 한참 날아오다가 울란바토르(몽골) 상공에서 U턴했다.[18] 흠좀무. 서유럽 전체가 히드로만큼은 아닐지라도 제정신은 아닌 상황인데다가, 회항을 해도 어차피 며칠 동안 히드로 공항으로 못 갈 것, 차라리 인천국제공항으로 회항한 듯하다. 덧붙여서 아시아나항공의 OZ521편도 대한항공사이좋게 인천국제공항으로 회항해서 런던 히드로 공항에서 인천으로 가는 승객들은 이 시기에 그야말로 대재앙을 겪었다. 18일자 비행기가 벨기에 브뤼셀로 회항한 뒤 히드로 공항으로 결국 들어오지 못해서 결항되고, 19일자 비행기가 도중에 인천국제공항으로 회항하는 바람에 이틀치 승객이 밀렸고, 아시아나항공처럼 적은 비행기 수로 뺑뺑이를 돌리는 항공사들은 공항이 정상화돼도 이걸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감이 안 올 정도로 눈물나는 상황이 발생했고, 이로 인해 최대 2박 3일 공항에서 노숙한 사람들도 나왔다.

사실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가기만 해도 좀 나을 터인데, 크리스마스 전 한 주 내내 영상으로 올라갈 기미를 안 보였었다. 그나마 눈이든 비든 크게 더 내리지는 않아서 26일 즈음엔 거의 모든 항공기 운항이 정상화되었으나, 겨울이 이제 겨우 1/3밖에 지나가지 않은 만큼 대비를 철저히 하자는 의견과 이제 몇 년간 다시 오지 않을지도 모르는 이변에 그렇지 않아도 없는 막대한 돈을 들여 투자를 할 필요성이 없다는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그리고 2018년 2월말에서 3월초 몇년만에 기록적인 폭설이 내리면서 역사는 반복되었다.

9. 기타

펑크 록 계의 영원한 어그로꾼 시드 비셔스가 죽고 화장된 뒤, 유골함을 이 공항에서 옮기다가 떨어뜨려 뼛가루가 에어컨 바람을 타고 공항 사방팔방에 흩어져 버렸다고 한다. 참 끝까지 기구한 인생...

영화 엣지 오브 투모로우에서는 히드로 공항이 군 기지로 개조되어 '히드로 전진기지'로 불리며 운용되고 있다.

공항의 일상을 담은 'Britain's Busiest Airport'라는 다큐멘터리가 있다.

1987년 영국 정부영국 공항국(BAA) 지분을 런던 주식시장에 상장해 히드로 공항을 민영화하였다.[19] 그리고 민영화 직전인 1986년 32.8%였던 영업이익률이 2008년에는 40.2%로 올라가면서 일단 외형적으론 상당한 실적개선을 이루었다. 문제는 이게 금액을 잡아먹을 수밖에 없는 시설 투자와 서비스 개편을 자제하고 항공사와 승객에 물리는 운송 요금을 올린 결과라는 것이다. 위에서 서술한 폭설 피해도 시설 투자를 하지 않은 폐해 중 하나다.[20] 런던 출발 수수료 대비 런던 도착 수수료가 그나마 싸기 때문에, 런던-인, 파리-아웃 등으로 유럽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 때문에 공항 민영화의 안 좋은 사례로 호주 시드니 국제공항과 함께 거론되고 있으며,[21] 제레미 코빈 노동당 당수를 중심으로 한 영국 사민주의자들 사이에서 적어도 히드로 만큼은 재국유화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에미레이트 항공의 경우, 두바이발 히드로행 노선 중 하나가 001편이다. 그 외에도 꽤 많은 항공사의 001편 비행기가 이 공항을 목적지로 하고 있다.

각 터미널마다 레스토랑이나 다른 시설들이 꽤 되어 있는 편이지만 위에서도 작성되다시피 터미널간의 간격이 너무 길다는 것이 단점, 자세한 것은 지도를 직접 확인해 보자.

2018년 3월 24일부터 콴타스의 런던 히드로 - 퍼스(호주) 직항노선이 생겨서 런던 히드로 공항도 6개 대륙 모두에 무기착 직항노선을 보유한 공항이 되었다. 투입 기체는 787-9.


[1] 싱가포르 창이 공항과 마찬가지로 세계적인 국제공항임에도 공식 명칭에 'International'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2] 당시 여기 말고도 영국 내 6개의 공항을 한꺼번에 관리하던 곳이다. 흠좀무[3] 당장 'Heath Ledger'도 90년대부터 히스 레저로 쓰여왔고, 폭풍의 언덕의 주인공 'Heathcliff'도 히스클리프로 줄곧 표기되어왔다.[4] 다음과 같이 이와 유사한 사례들이 많이 발견된다. 예) Thatcher → 대처(실제 발음은 "새처"에 가깝다.) , throw → 드로우(실제 발음은 "스로우"에 가깝다.) MacArthur → 맥아더(실제 발음은 "매카서"에 가깝다.)[5] 2012 런던 올림픽에 맞춰 1차 재개장할 예정이었으나, 공기가 연장되어 재개장이 연기됐다. 이후 1터미널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확장하여 2019년에 최종 완공할 예정이다.[6] 경영학이나 물류학, IT를 배우다보면 물류 관리의 중요성으로 이 사례가 자주 언급되기도 한다.[7] 참고로 수화물 시스템은 인천국제공항에서 배워갔다고 한다.[8] 크게 더 크게-히드로 공항(NGC에서 방영)[9] 2020년 1월 7일 재개[10] 2020년 1월 7일 재개[11] 두 노선 모두 2020년 10월 23일 단항 예정[12] Sälen-Trysil[13] 2020년 3월 29일 재개[14] 단일 항공사가 아닌 DHL 산하 화물 항공사 집단[15] 히드로 커넥트는 일요일에만.[16] 뒷 비행기가 앞 비행기 제트엔진으로 인한 난류를 피하는 최소한의 간격이라고 한다. 이 간격을 지키지 않을시 치명적인 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17] 북쪽 스코틀랜드의 경우에는 그나마 낫다. 다만 눈이 더 오면 더 왔지 덜 오진 않는다.[18] 참고로 이 지역은 난기류가 상당한 곳이다. 베테랑 중의 베테랑인 캐세이퍼시픽 항공의 기장들이 힘들어 할 정도.[19] 다만 민영화 이후에도 영국 정부가 여전히 지분 일부를 보유하며 이 지분의 법적 특권을 이용해 운영에 일부 개입하고 있다.[20] 공기업 형태로 운영하는데 세계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천국제공항과 함께 민영화반대론자들이 자주 제시하는 사례이다.[21] 역설적으로 공항의 경우는 대한민국 인천국제공항이나 싱가포르 창이 공항과 같은 국공영 공항들이 고객 만족도와 시설 평가에서 최상위권에 자리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