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19-11-08 00:30:25

히말라야 산맥

히말라야에서 넘어옴
파일:attachment/unesco-worldheritage.png 인도의 세계유산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0px;margin-bottom:-4px; margin-left:-10px; margin-right:-10px;"
문화유산 아잔타 석굴 엘로라 석굴 아그라 요새
타지마할 코나라크의 태양신 사원 마히발리푸람 기념물군
고아의 성당과 수도원 카주라호 기념물군 함피 기념물군
파테푸르 시크리 파타다칼 기념물군 엘레판타 동굴
대 촐라 사원 산치의 불교 기념물군 델리후마윤 묘지
델리의 쿠트브 미나르 유적지 인도 산악 철도 부다가야의 마하보디 사원 단지
빔베트카의 바위 은신처 차트라파티 시바지 역(옛 빅토리아 역) 참피네르-파바가드 고고 공원
붉은 요새 복합단지 자이푸르의 잔타르 만타르 라자스탄 구릉 요새
구자라트주 파탄의 라니키바브
(왕비의 계단 우물)
비하르 날란다의
날란다 대승원(날란다 대학교) 고고학 유적
르 코르뷔지에의 건축 작품,
모더니즘 운동에 관한 탁월한 기여
아마다바드 역사 도시 뭄바이의 빅토리아와 아르데코 양식의 건축군 라자스탄자이푸르
자연유산 카지랑가 국립공원 마나스 야생동물 보호 구역 케올라디오 국립공원
순다르반스 국립공원 난다 데비 국립공원과 꽃의 계곡 국립공원 인도의 서 고츠 산맥
그레이트 히말라야 국립공원 보존 지역
복합유산 칸첸중가 국립공원
}}} }}}||


파일:나무위키+유도.png   기타 고유명사에 대한 내용은 히말라야(동음이의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460px-Himalaya_location_map.png
(한국어 위키백과 - '히말라야 산맥' 문서에서 참조)

1. 개요2. 역사3. 지리적 장벽4. 관광
4.1. 쓰레기 투기 문제
5. 대표적인 산
5.1. 히말라야 14좌5.2. 그 이외 8,000m 급(통칭 16좌)5.3. 기타 유명한 산들
6. 창작물에서의 등장7. 관련 이모저모


히말라야 / Himalaya / हिमालय(데바나가리) / ཧི་མ་ལ་ཡ་(티베트 문자)

1. 개요

해발 8,000m가 넘는 세계 최고봉(峰)들이 몰려있는 인도중국(티베트), 네팔, 부탄 사이에 위치한 산맥으로 지구상에서 가장 해발 고도가 높은 곳이다.[1]

네팔 북부 - 인도 북부에 걸쳐 있다. 서쪽으로는 카슈미르 근처에서 시작하여 동쪽으로는 미얀마, 인도, 중국 운남성이 만나는 곳까지 이어진다. 카라코람 산맥 일대까지 포함해서 광역 히말라야(Greater Himalaya)라 부르기도 한다.

이름의 유래는 산스크리트어의 합성으로 himá(, हिम) + ā-laya(거처, आलय) = Himā-laya(눈이 사는 곳, हिमालय). 만년설을 의식해서 지은 이름으로 보인다.

힌두교 신화에서는 이 곳을 신들이 머무는 장소라고 여긴다.

2. 역사

판 구조론으로는 유라시아 판과 인도 판이 충돌하는 곳에 위치하고 있고 대륙이동설으로는 인도 아대륙유라시아 대륙이 합쳐져 만들어진 산맥이다.

신생대 초기에는 얕고 따뜻한(열대 천해) 테티스 해가 펼쳐져 있었다. 산맥 중간부터 정상까지 고생대삼엽충 화석부터 암모나이트 화석이 산출(발굴)되는데. 이는 인도 판 북상 이전에는 얕은 바다였음을 증명한다.

이후 인도 판이 북상하여 지금은 거봉이 즐비한 산맥이 되었다. 지금도 인도 판이 이동 중이라 히말라야 산맥의 들은 지금도 서서히 높아지고 있다. 물론 인간의 세월을 기준으로 본다면 그리 큰 차이는 없다.

3. 지리적 장벽

중국인도, 중국과 네팔, 중국과 부탄의 경계를 이루고 있다. 이 산맥 북쪽에는 티베트 자치구, 중국에서 시짱 자치구라고 부르는 자치구가 있다.

쉽사리 넘나들 수 없다는 점 때문에 동아시아 문화권과 인도-이슬람 문화권을 격리하는 장벽 역할을 해 왔다. 실크로드와 같이 근대 이전의 동아시아와 인도 문화권의 교역은 대부분 동남아시아를 통과하는 바닷길이나 타클라마칸 사막 등을 거쳐서 가는 험한 사막-고원길을 통해 이루어졌다.

심지어 오늘날의 국제선 항공기들조차도 8,000m를 넘는 산지에서는 항행이 위험하기에 히말라야 산맥으로는 잘 넘어가지 않는다. 그래서 인도에서 동아시아로 가는 항공기들은 히말라야 산맥을 넘으면 빨리 갈 텐데도 태국ㆍ방글라데시 쪽으로 빙 둘러서 간다. 히말라야 산맥을 넘어가는 항공로 중 국제선 항공로는 파키스탄에서 중국으로 넘어가는 G325 - B215 / W112 항로(K2(산) 근처)가 유일하며 카트만두 인근 TUMLI에서 티베트로 넘어가는 B345, 초오유 근처의 W39 항로 말고는 없다. 이마저도 Choglamsar에서 끝난다.

이 산맥을 넘어서 이동하는 비범한 철새쇠재두루미와 줄기러기가 있다.

4. 관광

고산 등정을 노리는 전문 산악인뿐만 아니라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도 많이 찾는 곳이라 네팔의 주요 관광수입원이다. 다만 네팔의 국내 정세가 불안불안하다는 게 문제. 입산시에는 정부 측과 반군 측 양쪽에게 입산료를 내야 하는 관행도 있었다. 현재는 네팔관광청에 입산허가 및 입산료를 지불하고, 트레킹 지역에 따라 추가적으로 입산료를 지불하는 식이다.

4.1. 쓰레기 투기 문제

쓰레기 투기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골치를 썩는 모양이다. 관련 기사 3천 년 전에 사망한 동물 시체부터 시작해서 20세기 이후부터 등산하다 죽은 사람 시체까지 널렸다. 야크나 당나귀의 똥도 많은 편이다. 워낙 지형이 험하고 길도 좁으며 비포장이라 자동차가 다니기 어렵기 때문. 야크 똥이나 당나귀 똥은 비료나 연료로 쓸 수 있어서 그나마 낫다.

5. 대표적인 산

히말라야 산맥에 위치한 대표적인 산들이다.

워낙 기본 고도가 높은 곳이다 보니 이 지역에서는 해발 4,000m 이하는 산으로 보지 않는다. (mountain)-봉우리(peak)-언덕(hill)으로 나누는 경우 mountain과 peak의 경계는 8,000m 정도이다. 7,000m대 틸리초의 경우에도 tilicho peak이다. 보통 만년설이 쌓이는 높이 정도면 peak로 봐주는 듯. 4,000~5,000m의 경우 peak도 아니고 hill이 붙는 경우가 많다. 그야말로 4천미터짜리 동네 뒷산인 셈이다. 백두언덕

K2가 위치한 카라코룸 산맥에도 8,000m가 넘는 고산들이 수두룩하다.

5.1. 히말라야 14좌

5.2. 그 이외 8,000m 급(통칭 16좌)

과거엔 독립된 8,000 m급 봉우리으로 쳐주지 않다가 2000년도 후반부터 얄룽캉과 로체샤르는 독립된 8,000 m급 산으로 인정해주는 추세이다.

5.3. 기타 유명한 산들

6. 창작물에서의 등장

7. 관련 이모저모



[1] 단, 지구의 지름이 극지방보다 적도에서 43km 정도 길기 때문에 지구 중심을 기준으로 하면 안데스 산맥이 더 높다.[2] 에베레스트지역은 티벳 문화권으로 둘 다 현지명칭이다.[3] 고상돈은 미국 데날리산에서 남봉을 등정하고 내려오던 중에 이일교와 함께 실족사하였다. 당시 박훈규도 같이 추락했지만 중상을 입고 살아났다.[4] 낭가파르바트 루팔벽, 안나푸르나 남벽, 에베레스트 남서벽, 로체샤르 남벽, 마칼루 남서벽 중 3개가 주로 히말라야 3대 난벽으로 꼽힌다. 전부 다 3천미터 이상이 거의 수직으로 꽂힌 초대형 거벽으로 단 하나라도 오르면 세계 초정상급 산악인 인증을 하게 된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히말라야(동음이의어) 문서의 r104 판, 1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