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19-11-29 10:17:56

P-800 오닉스/야혼트

브라모스에서 넘어옴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Yakhont.jpg

1. 개요2. 제원3. 개발 이유4. 특징5. 파생형
5.1. 브라모스5.2. 브라모스-M5.3. 바스티온5.4. 잠대함5.5. 한국과의 관계
6. 수출
6.1. 경쟁자

1. 개요



П-800 Оникс/Яхонт. P-700 그라니트 대함미사일의 후계로 러시아가 개발, 2002년부터 배치되었다. 오닉스라는 이름은 러시아에서만 쓰이며, 수출용은 모두 야혼트라고 불린다. 야혼트는 보석(줄마노)이라는 뜻의 러시아어이다.

2. 제원

전장: 9m
전폭: 0.7m
날개폭: 1.7m
무게: 3톤
속도: 마하 2.5 ~ 4.5
사거리: 최대 약 300km, 저고도 비행 시 약 120km
탄두: 200kg~300kg 고폭탄두
추진방식: 고체로켓 부스터와 램제트추진 병용
비행고도: 최소 10미터 이상

3. 개발 이유

파일:external/www.military-today.com/p800_oniks.jpg
그라니트 대함미사일은 최대 사거리 600km 정도에 탄두 무게만도 1톤 가까이 되는 막강한 미사일이었다. 그러나 크고 아름다운 크기로 함선 하나에 최대한 많은 펀치력을 부여하는 러시아 해군에게는 부적절한 측면도 있었다. 그라니트뿐이 아니더라도, 소련의 폭격기 탑재형 공대함 미사일인 KH-22 및 KSR-5 공대함미사일 역시 거대한 크기로 전술기에는 탑재가 어려운 단점이 있었다. 때문에 소형 경량화된 대함미사일인 야혼트가 등장하게 되었다. 발사중량이 3톤 정도로 기존에 비해 매우 가벼운 편이다. 야혼트 2/3 정도 사거리를 가진 P-270 모스킷 대함미사일이 4톤이니 러시아 기술의 발전을 엿볼 수 있다.

4. 특징


야혼트는 그라니트와 비교하면 사거리는 짧고 탄두 무게는 적다. 그러나 경량화가 최우선이 된 개발 배경이 있다. 가령 그라니트는 사거리가 더 길고 탄두 무게가 많아 오버스펙에 가까웠다. 크고 무거워 키로프급, 어드미럴 쿠즈네초프급오스카급이외의 플랫폼에는 탑재가 불가능했다. 또한 초장거리 항모 타격 필요성이 줄어들기도 했다.

파일:external/defense-update.com/yakhont_chart.png
야혼트는 적절한 무게에 적절한 성능으로 미사일 순양함이나 구축함, 프리깃 및 고속정이나 폭격기, 전술기에도 탑재 가능한 다목적성이 달성되었다. 이로써 하푼처럼 군수체계의 일원화가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탄두 중량은 하푼과 비슷하지만 부스팅 단계에서 마하 1.5로 가속되어 부스터 분리 이후 최종속력은 마하 2.5~4.5로 늘어났고, 기존의 초음속 대함미사일들과 달리 하푼 대함 미사일과 같은 시스키밍까지 가능한 괴물이다. 2013년 1월 9일 뱅갈만 해역에서 34번째로 실시한 시험발사 테스트에서 순항고도 10m에 종말 기동시 해면에서 1m 높이의 목표 타격에 성공했다.

그라니트의 유도방식을 더욱 발전시키면서 복잡한 경로점 설정 기능도 갖추었다. 동시에 러시아판 GPS 시스템인 글로나스 시스템을 이용해 정밀도를 높히는 등 유도방식도 발전했다. 미국도 코요테 등의 시험용 초음속 미사일을 개발한 적 있고, 다른 서방국들도 초음속 미사일 개발 경험이 있다. 그러나 야혼트처럼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미사일은 없다. 러시아가 소련 시절부터 미국과의 냉전을 통해 축적해온 대함미사일 기술의 총아라고 할 수도 있다. 이것보다 더 무서운 사실은, 이보다 더 강력한 후계 미사일도 개발 중이라는 것이다.#

대함 타격 이외에도 대 지상 타격능력이 들어갔다. 초음속으로 벙커.항만 같은 고가치 하드포인트 자산에 빠른 타격을 가할 수 있다.

그러나 러시아도 야혼트로 한 번에 다 대체하기는 어려워 배치는 천천히 이루어지는 듯 하다. 키로프급은 한때 그라니트 대신 야혼트 60발 장착을 고려하였으나, 오버홀 예정인 3번함을 야혼트로 교체하고, 현재 운용 중인 4번함은 P-700 그라니트의 개량형인 P-700M 그라니트-M을 탑재하기로 결정하였다.

5. 파생형

5.1. 브라모스

파일:external/defenceradar.com/BrahMos-Supersonic-cruise-missile.jpg
직수출 이외에도 인도에 라이센스 생산과 비슷한 방식으로 기술을 제공하여 '브라모스'라는 이름을 명명했다. 이 브라모스가 인도 외의 다른 국가로 수출되면서 오히려 야혼트의 수출 경쟁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 그리고 인도-러시아 합작으로 후속인 브라모스-2도 개발중인데 이놈은 스크램젯을 이용하며 최고속도는 마하 7로 예정되어 있다. 자세한 내역은 지르콘 항목 참조

5.2. 브라모스-M

파일:external/www.brahmos.com/1392197033-Brahmos%20mini%20along%20with%20other%20variant.jpg
공대함 버전으로 기존보다 1~1.5톤 수준으로 소형화 되었다. 그러나 사거리는 비슷하다고 한다. 아래 한국형 초음속 대함미사일과 가장 가까운 존재다.

5.3. 바스티온

파일:external/www.defense-update.com/bastion_scheme.jpg
지대함 체계로서 현재 러시아에서 지대함 스틱스 대함 미사일을 대체중이다.

5.4. 잠대함

파일:external/www.brahmos.com/submarine-complex.jpg
야센급 등 SSN에 사용되는 잠대함 버전이다.

5.5. 한국과의 관계

놀랍게도 한국과 관계가 있다. 정확히는 야혼트의 기술을 이전받아 신형 대함미사일을 개발 중이라고 한다. 야혼트와 성능은 비슷하지만 크기와 무게는 줄어 전장 6m 이하, 직경 533mm 이하, 발사중량 1.5톤 수준으로 소형화되리라고 한다. 이는 브라모스 미사일의 소형화가 목표인 브라모스-M과 유사한 크기이다. 양방향 데이터 링크를 갖추고 있어 다양한 전술을 적용할 수 있고, GPS/INS 유도시스템과 Ku밴드 능동 레이더 센서, 냉각식 열영상(IIR) 센서, 가시광 센서(EO센서)를 사용하는 다중모드 탐색기를 적용한다고 한다. 이 다중모드 탐색기는 2012년부터 개발에 들어갔는데, EO/IIR 센서 덕분에 표적에 대한 인식률도 높아지고 재밍에 대한 대응능력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항공우주학회지 출처.)

거의 개발이 완료된 한국형 차기 초음속 대함미사일의 예상 사거리는 300km정도로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공개된 군의 요구성능 자료에 의하면 사거리 단위가 km가 아니라 nm(해리(nautical mile). 약 1.8km)다. 따라서 최대 사거리는 300nm 즉 약 550km 내외 정도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인다. 단, 이 사거리는 고고도 순항 모드[1]에서의 사거리를 뜻할 가능성이 높다. 저고도 초음속 비행 시에는 300km 정도이니 km든 nm든 딱히 틀린 말은 아니다.

6. 수출

함정 탑재용은 현재 인도네시아 해군이 운용 중이다. 그 외에도 현재 중국과 한참 으르렁대는 중인 베트남 해군이 이 미사일의 지대함 시스템인 '바스티언'을 보유 중이다. 이 바스티언 시스템은 시리아에게도 팔렸는데, 이는 시리아와 대립관계인 이스라엘 해군에게 대단한 위협이 된다. 현재 이스라엘 해군의 방공 시스템은 바락 함대공 미사일이 주력인데, 이는 RIM-116 RAM의 수직발사형 수준밖에 안 되어 근접방공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

최근 이스라엘은 야혼트의 배치가 의심되는 시리아의 해군 병기고를 여러 차례 공습한 바 있다. 시리아가 내전으로 혼란 중인 와중에 굳이 이러한 조치를 취하는 이유도 야혼트에 대한 이스라엘의 위협 인식을 반영했다고 풀이된다.[2]

어떤 기자는 시리아의 야혼트 보유를 설명하는 기사에서 이게 50년 된 미사일이라는 틀려도 한참 틀린 오보를 낸 전적이 있다. 기사가 난 2013년 시점에서 50년 정도 된 소련제 대함미사일은 스틱스 뿐인데 대체 뭘 착각했으면 이런 오보를 낼 수 있는지가 의문이다.

6.1. 경쟁자

2014년 11월 중국의 주하이 에어쇼에서 중국이 자체 개발한 초음속 대함미사일 CX-1이 공개되었다. 외형이 야혼트와 흡사하다.중국이 또 다만 브라모스 개발에 참여한 인도 기술자들은 외형이 비슷하지 내부 구조는 상당히 달라서 배꼈다고 보기 어럽다고 평가했다.
파일:external/aviationweek.com/cx1%20%2011%206%2014%20%204a.jpg

그러나 값싼 가격을 무기로 수출시장에서의 격돌은 피할 수 없을듯...



[1] 레이더에 가장 잘 탐지되는 비행형태[2] 인용된 국방일보 기사에 등장한 유로파이터가 이스라엘 공군의 것으로 잘못 기재되었다. 사실은 시리아 화학무기 사건 직후 사이프러스에 배치된 영국 공군의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