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3-01-26 02:41:06

데이모스

파일:Semi_protect.sv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 KST )

파일: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아래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 그리스 로마 신화의 신2. 화성의 위성3. 매체에서 데이모스를 이름으로 삼은 것들
3.1. EVE온라인의 함선3.2. 배틀테크의 클랜제 85톤 옴니메크3.3. 한국 만화 기계전사 109의 등장인물

1. 그리스 로마 신화의 신

아레스아프로디테의 자식들
데이모스
패배
포보스
공포
하르모니아
조화
아드레스티아
혁명
에로테스
에로스
사랑
안테로스
사랑의 복수
히메로스
성적 갈망
포토스
욕망

패배의 신
데이모스 (Deimos)
그리스어 Δεῖμος[1]
라틴어 FORMIDO
그리스어 라틴문자 표기 Deimos

아레스아프로디테의 아들로 포보스의 쌍둥이 형제. 걱정과 근심, 대패(大敗)의 신이다. 형제인 포보스와 불화의 여신 에리스, 싸움의 여신 에뉘오 등과 아버지인 아레스를 따라 전쟁에 나타난다. 어째서 전쟁의 신 근처에 저런 아들이 따라다니는 것인가 싶긴 하지만, 데이모스는 의 근심, 패배를 상징한다. "공포"의 신인 형제 포보스와 합쳐서 생각하면 위상이 자연스러워진다. 다만 같은 전쟁의 신이면서 승리의 여신 니케를 데리고 다니는 아테나와 비교하면 아레스의 자식들은 아레스까지 포함하여 "전쟁의 부정적인 면모"를 전부 상징하는 집단 이라고 볼 수 있다. 또한 데이모스의 상징성도 비단 적 뿐만의 패배가 아닌 누구에게든 패배가 닥칠 수 있으며 자신의 패배 또한 계산에 넣어야 한다는 중의적인 의미가 되기도 한다.

다른 형제(남매)로 카드모스에게 시집 간 조화의 여신 하르모니아가 있다.

로마 신화의 포르미도(Formido) 혹은 메투스(Metus)와 동일시된다.

2. 화성의 위성

태양계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항성 행성 위성

태양
지구형 행성 목성형 행성[A]
[[수성|
]]수성

금성

지구

화성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
위성 없음 위성 없음
데이모스
포보스
갈릴레이
위성

포함 79개
타이탄
포함 83개
티타니아
포함 27개
트리톤
포함 14개
왜행성소행성체[B]
소행성대 켄타우로스족 카이퍼대 산란 분포대 세드나족 성간 천체
명왕성족 하우메아족 큐비원족

1 세레스

2 팔라스
4 베스타
외 다수

2060 키론

10199
카리클로

외 다수

134340
명왕성

136108
하우메아

136472
마케마케

136199
에리스
90377
세드나

2012 VP113
541132
렐레아쿠호누아
1I/오우무아무아
2I/보리소프
- - 카론
포함 5개
히이아카
나마카
S/2015 (136472) 1 디스노미아 - -
오르트 구름
[A] 천왕성과 해왕성은 해왕성형 행성으로 따로 분류하는 학자도 있다. }}}}}}}}}

화성의 위성
데이모스 · 포보스


파일:Mars's moon Deimos.jpg

이름의 유래는 1. 화성의 위성은 포보스와 데이모스 두 개이다. 미국의 천문학자인 아사프 홀(Asaph Hall)에 의해 1877년에 포보스와 함께 발견되었다.

화성으로부터 대략 23,400~23,500km 정도의 거리에 위치한다. 한편 포보스는 9,370km 정도의 거리에 위치.

직경은 약 12.4(15×12.2×11)km정도이다.

SF 장르의 창작물에서도 은근히 자주 묘사되는 지역이다.

KOF 2002 UM에서 언급된다. 데이모스 내부에 NESTS의 시설이 있으며, 네임리스가 이 곳 출신이고, 이졸데가 구호반으로 일한 곳이기도 하다.

Warframe에서는 기존의 오로킨 폐함선을 대체하고, 세 번째 오픈월드 지역인 캠비온 퇴적지가 소재하는 곳으로 새로이 도입되었다. 역시 인페스티드 천지가 되었으나 외형은 평범한 천체의 모습을 유지하던 에리스와 다르게 위성 전체가 통째로 감염체 덩어리에 잠식된게 압권이다.

의 에피소드 2의 무대가 바로 데이모스이다. 본래 화성, 포보스, 데이모스 세곳에 각각 기지가 있었는데 둠가이는 화성 기지에서 근무중이였다가 포보스와 데이모스 기지에서 구조신호가 날아오자 화성 기지에 주둔중이던 해병대원들이 각각 포보스와 데이모스로 파견되었고 그 중 둠가이는 포보스로 파견되었는데, 포보스는 둠가이가 조기에 악마 군세를 진압했지만 데이모스는 같은 시각 진압에 실패해서 악마들에게 완벽하게 점령당하여 지옥에 흡수 당해서 일부가 되어버렸다. 그래서 전반적으로 기계적인 배경 사이사이에 지옥의 오브젝트들이 배치되어 있는 것. 스토리상으로 둠가이는 포보스 기지 청소 이후 데이모스 기지로 가게 되었고 두번째 에피소드에서 데이모스마저 청소하는데 성공한 다음 그 진실을 깨닫고 결국엔 지옥으로 직접 내려가게 된다.

3. 매체에서 데이모스를 이름으로 삼은 것들

3.1. EVE온라인의 함선

파일:external/images1.wikia.nocookie.net/Deimos512.jpg
갈란테 종족 헤비 어설트 쉽. 형인 포보스와 마찬가지로 T1 크루저인 쏘락스의 몸체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돌격과 근접전이 특기인 쏘락스의 장점을 그대로 계승한 함선으로, 적을 사거리 안에 넣었을 시 동급 최강의 화력을 자랑한다. 다만 비싼 가격과 강한 화력에 비해 방어력이 상대적으로 부실하며, 웬만한 유저는 이런 장단점을 잘 알고 있는 만큼 가장 우선적으로 집중 공격을 받는 함급 중 하나이다. 이 때문에 흔히 'Diemost'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근접용 터렛인 블래스터를 끼웠을 경우에는 아군 함대가 먼저 돌입한 후 전장에 진입하는 것이 보통이며, 중거리 저격 함대에서는 레일건을 장착하는 경우도 있다.

3.2. 배틀테크의 클랜제 85톤 옴니메크

원래는 멕텍에서 멕워리어 4 : 용병단들의 멕텍 팩 3에서 오리지널로 내놓은 메크였으나 2010년 언제부터인가 3085년자 기술 열람표 추가 문서에 실리면서 공식화되었다.

3.3. 한국 만화 기계전사 109의 등장인물

프랑켄슈타인에 나오는 인조인간 모습[2]을 한 인물로 사이보그 해방조직인 메탈브레인 리더.
사람들에겐 악마이고 사이보그들에겐 신과 같은 인물. 들리는 소문으로는 그가 사이보그가 아닌 사람이란 소문이 있어서 부하 사이보그가 질문하자 단번에 답변했다.
"사실이다."[3]

그 말에 경악한 사이보그들이 왜 사람이면서 사이보그 해방을 이끌고 있습니까? 질문하자 과거를 이야기해준다.
과거 사이보그[4]가 고아인 자신을 아들로 받아들여서 극진히 키웠고 이로 인하여 사이보그에 대한 거부감이 없었다는 것. 그러나 이는 법으로 금지된 일이었고 아들인 자신을 강제로 헤어지게하는 것에 대항하던 아버지는 군인들에게 사살당했다. 그래서 사람으로서 사이보그를 차별하지 않고 그들을 돕기로 마음먹었던 것. 과학 혁명 전쟁 이후, 급속도로 발달-발전하는 과학의 힘으로 기계는 인간처럼 되어가고, 인간은 갈수록 비인간적으로 변모해가는 상황이다. 그것은 어쩌면 자신들일수도 있는 사이보그들을 노예로 부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그렇기 때문에 우리 사이보그가 해방되어야만 그들 인간들도 해방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기계와 인간의 벽을 허물기 위해 싸운다고 대답한다.

리더쉽도 있거니와 사이보그들에게 스스로 생각하게 하게끔 일깨워주고 자아를 갖도록 노력해왔다.
그래서 무조건 명령이 아닌 스스로 생각하여 그 위기를 헤쳐나오길 권했다.[5] 나중에 리더인 그를 제거하기 위해 군대 측이 투입한 사이보그 캐쉬에게 최후를 맞았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인격과 기억을 저장장치에 미리 백업해 둔 상태였고, 이후 거대컴퓨터를 통해 정신체상태로 부활했다. 에필로그를 보면 자신과 마찬가지로 사이보그 부모(정확히는 엄마인 셰어) 밑에서 자라 사이보그에 대한 거부감이나 편견이 없는 셰어의 아들인 건을 후계자로 삼은 듯하다.


[1] 현대 그리스어로는 Δείμος.[2] 1931년 영화 이후로 정석이 되어버린 그 디자인.[3] 데이모스가 스스로 밝히기 전까진 인간 측 수뇌부조차 사이보그인 줄 알고 있었다.[4] 일반 사이보그도 아니고 과학혁명전쟁 당시 전공을 세워 법적으로는 인간과 거의 동등한 지위를 부여받은 전쟁영웅 중 하나였다.[5] 작전중이던 두 부하가 궁지에 몰려 자포자기하려던 찰나, 통신으로 인간처럼 생각하라고 격려했고, 그 결과 두 부하 중 부상이 더 심했던 자가 자신을 희생해 상대적으로 부상이 가벼웠던 동료를 탈출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