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3-09 01:23:22

데이지(터닝메카드 W)

* 하위 문서: 메카니멀/데이지
터닝메카드 시리즈 주요 등장인물
1기
나찬 이소벨 리안 반다인 다비&다나
2기(W) 시즌 1
데미안 카밀라
2기(W) 시즌 2의 초반~중반 캐릭터
나로 로키 데이지
2기(W) 시즌 2의 중반~후반 캐릭터
서준 마리
리부트
지카드 박사 괴도 X
†: 사망한 등장인물



1. 소개2. 작중 행적3. 기타
파일:external/618d48756e56f4397ce09750c0a932559e70917d051fb40fabbb55fdd2d9d0de.jpg
이름 데이지 / Daisy
성별 여성
연령 불명
머리색 라벤더 색
홍채 색깔 남색
직업 세계 여행자
주요 출연작 터닝메카드 2기(W) 시즌2 → 반다인의 비밀
인물 유형 주연, 조력자
주력 메카니멀 트렘
성우 정혜원

1. 소개

“지금이 바로 싸울 때야! 메카니멀 고!”
“이 세상 모든 건 바다로 이어지니까. 뭐, 내 감이지만...”

C.V: 정혜원.

뛰어난 직감을 가진 사차원 소녀. 위기 상황에서도 큰 동요 없이 침착한 편이다.

메인 메카니멀은 트렘.

대표 색상은 분홍색, 나무위키에서의 컬러 코드는 FFB2F5

2. 작중 행적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스토리 상 순서는 2기(W) 시즌2 → 반다인의 비밀

2.1. 2기(W) 시즌2

“왠지, 시시해. 오늘은 그만 돌아갈래.”
“나로 머리에서 나온거 치곤 좋은 생각인데?”
미리내 : “넌 예전에 이소벨과 닮은 것 같아...”
데이지 : “지금 뭐라고 했어?”
미리내 : “아.. 아니야, 그런데, 넌 어딘지 모르게 무척 외로워 보여...”
데이지 : “내가? 왜 그렇게 생각해?”
미리내 : “그냥 왠지 모르게... 그래...”
데이지 : “그냥이 아니겠지.”
미리내 : “들켰나? 그래, 넌 마음에 단단한 벽을 두르고 있어. 그 안을 들여다보지 못하게.”
데이지 : “혹시, 이소벨이 그런 얘였어?”
미리내 : “글쎄...”
데이지 : “말하기 곤란한가 보네, 내 감이지만...”
“뭔가 분위기가 달라진것 같은데? 뭐, 내 감이지만...”
마리는 대체 무슨일을 꾸미고 있는걸까...?”
“배신이랄게 있나? 원래 같은편도 아니었잖아. 닥터 X는 자기 말고는 아무것도 믿지 않아. 세계정복을 이루면 너희가 쓸모없는 고물취급을 받게 될걸?”[2]

* 24화 : 로키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우리에게 돌아오란 말을 꺼내자 돌아갈 수 없다며 거절한다. 싸우는 중에 트램을 꺼내서 마리의 켄타스콘을 공격하고 나찬의 편에 돌아서서 함께 마리와 싸운다. 마리와 함께 있었던 이유도 애초부터 닥터X를 가까이에서 관찰한 것 뿐이었다고 하며 마리에게 닥터 X가 세계정복을 하면 너희들은 불완전한 인조인간이기에 고물이 될 거라고 말한다.
* 25화 : 배틀하려 내보낸 트렘이 단 한 방에 리타이어 돼서 활약이 없다. 이 후 마리 1호가 죽자 눈물을 흘린다.

2.2. 반다인의 비밀

4화에서 등장. 패배로 자신감을 잃은 윙레오와 윙나이트, 하이테로 때문에 속상해하는 찬과 친구들 앞에 다시 되살아난 켄타스콘을 데리고 돌아오는데 같이 연습한다고 3명이 돌아온 그순간 선글라스를 쓰고 불량배처럼 다짜고짜 세계정복을 하겠다며 3명의 메카니멀이 어림도 없다고 하면서 찬과의 배틀에 협조한다. 결국 패배하다가 찬이는 모두 연극이 였다고 하면서 데이지는 자신의 친구라고 한다. 그리고 윙피닉스가 미안하다고 하자 진실을 알았다면서 가짜라고 데이지는 켄타스콘과 함께 여행을 한다고 한다. 무슨 여행을 하는 건지는 아무도 모른다.


3. 기타



[1] 이 때 킹죠스만 리타이어 되었는데 크로키와 옥타가 부하로서 따라가겠다고 데이지에게 가버린다.[2] 이소벨이 그것 또한 데이지의 감으로 말한거냐고 물어보자, 이차원에 다녀온 코카트가 알려주었다고 말한다.[3] 인조인간인 마리, 젤로시아는 제외.[4] 그 중 미리내는 이소벨, 베노사는 반다인과 카밀라, 버키와 켄타스콘은 원래 사망한 마리의 것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