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11-30 11:23:44

어뮤즈월드

파일:UwiebrI.png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5px -1px -11px;"
{{{#!wiki style="word-break: keep-all"
본작 (아케이드 시리즈)
어뮤즈월드 1st · 1st SE · DE(개발 중단) · 2nd · 3rd · 4th · PT · 6th
7th TRAX 계열 7th 1.0 · 1.5 · 2.0 · CV · BE · BErA
SQUARE PIXELS AE · AEIC · EC · EV · NT · TT
EZ2AC TEAM FN* · FNEX*
관련 작품
어뮤즈월드 EZ2Dancer · Mobile
3S ENTERTAINMENT & WG Publishing 3S · 3S RB* · 4th iPhone · CATCH iPhone(개발 중단)
SQUARE PIXELS sCATter · VELUCITY
EZ2ON 시리즈 RETRO · REBOOT* · REBOOT : R*
관련 문서
하드웨어 기체(MINI) · 테스트 모드
시스템 모드(코스 · CV II) · 스킨 · 이펙터 · 판정과 점수체계 · 히든커맨드
플레이 난이도 표기 문제(AEIC 이전) · 엑스트라 스테이지 · 오락실
수록곡 수록곡 · 삭제곡 · 원곡 · 음반 · 아티스트
* SQUARE PIXELS가 제작 관여.
※ 구 법인 시드게임즈 제작
}}}}}}}}}}}}

파일:external/www.hardcoregaming101.net/logo-amuseworld.png[1]

AmuseWorld Co, Ltd.
1. 개요2. 역사
2.1. 시초2.2. EZ2DJ의 성공2.3. 사업 확장2.4. 코나미와의 소송전2.5. 그 후
3. 주요 연혁
3.1. 1998년 이전(데니암)3.2. 1998년 이후(어뮤즈월드)

1. 개요

대한민국의 게임 개발사. 1990년대 후반 설립된 비교적 후발주자로, 주력 개발 플랫폼과 장르는 아케이드 리듬 액션 게임이었다.

2. 역사

2.1. 시초

1997년 설립된 AM테크부터 시작하며, 1998년부터 인수합병을 적극적으로 시도하여 세가의 아케이드 게임을 한글화하여 출시하던 데니암과 PC게임을 개발해오던 패밀리 프로덕션을 인수합병하였다. 사실은 두 회사 모두 김정률이 세운 회사로, 어뮤즈월드는 데니암의 사실상 후신이라 할 수 있겠다.

2.2. EZ2DJ의 성공

어뮤즈월드피아로 상호를 변경하여 본격적인 첫 자체 개발작품인 EZ2DJ를 출시하였다. EZ2DJ는 당시 국내 시장을 장악하고 있던 비트매니아를 베낀 아류작이었다.[2] 하지만 우수한 음악과 그래픽, 그리고 국산이라는 메리트 덕분에 일거에 비트매니아를 몰아내면서 한국 아케이드 시장을 장악하였다. 당시 EZ2DJ The 1st TRACKS는 상당한 수작으로 평가받아서, 아케이드 게임 한정으로 게임의 퀄리티가 일본 게임과 비슷하거나 앞선다는 평가를 받기 시작하게 만들었을 정도. EZ2DJ는 1999년 그 해 국내 최고권위의 게임상인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수상하는등 승승장구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EZ2DJ 출시에 즈음하여 사명을 현재의 어뮤즈월드로 변경, 이후 계속 사용하게 된다.

2.3. 사업 확장

EZ2DJ 출시 이후 대표이사가 김정률로 바뀌고, 어뮤즈월드는 여러 시도를 시작하였다. 소규모 개발팀 수준이던 그라비티에 자본을 투자하여 법인화[3]시켰다. 그라비티에서 제작한 라그나로크 온라인이 초대박을 치면서부터 회사의 중심이 그라비티로 쏠리게 되어 이미 충분한 성공을 거두고 꾸준히 새 버전을 개발하고 있던 EZ2DJ에 대한 투자가 점점 소홀해졌다. 당시 어뮤즈월드는 기체를 1만대 가까이 판매하며 EZ2DJ로만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하였지만,[4] 대표이사 김정률이 작곡가에게 순매출 200억을 올리라며 독촉했다는 이야기가 퍼지는 등 개발자들에 대한 대우는 상당히 박하다고 인식되었다.

EZ2DJ 4th 시기에는 아예 개발팀을 패밀리웍스라는 자회사로 분사시켰다. 이 때 패밀리웍스는 그라비티의 라그나로크의 채널링 서비스를 위한 로플넷이라는 포털 사이트를 만들었다. 로플넷에서는 원더러시 등의 게임을 개발하였다. Forte Escape, Lassoft 등 당시 패밀리웍스에 있던 EZ2DJ 개발자들이 참여했지만 실패하였고, 이후에는 사업 영역이 줄어들고 말았다. 게다가 이 시기에는 골든게이트나 진돗개[5] 같은 성인용 메달게임이나 Ez2GOLF와 같은 전혀 다른 사업으로까지 확장하면서 지원이 점점 열악해졌다.

2.4. 코나미와의 소송전

코나미가 1999년도 디자인 특허 침해 소송을 걸어옴과 동시에 2001년도 당시에는 코나미가 EZ2DJ를 상대로 자신들의 특허인 키음, 배속, 리듬게임에 건반을 치면 영상이 나오고 건반을 치면 칠수록 영상이 나오는 시스템에 대한 특허, 상급자를 위한 기능인 랜덤과 히든/서든, 위에서 아래로 수직 방향으로 내려오는 노트, 만점제, FAST/SLOW 판정 표기등 여러 특허들을 EZ2DJ를 상대로 게임기 기술 특허 침해 소송을 걸어오게 된다.

그리고 점점 열악해지는 국내 아케이드 시장 상황으로 인해, EZ2DJ 6th 이후에는 아예 청소년용 게임 개발을 중단하였다. 대신 진돗개 등의 릴 게임에 주력했지만, 마침 바다이야기 사태가 터지면서 이 마저도 길이 끊기고 말았다.

2007년 3월 14일에는 EZ2DJ의 신작 7th TRAX를 출시하였다. EZ2DJ 7th는 여러 지역의 오락실에 판매되며 상업적으로는 성공을 거두었다. 하지만 7th가 발매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7월 6일, 코나미와의 소송에서 패소하고 말았다.[6] 2001년 3rd 시절 제기되었던 소송의 최종적인 결과가 그제서야 난 것인데, 이미 빈사 상태에 있었던 어뮤즈월드에게는 치명타가 되고 말았다. 이후에는 아마추어 BMS 개발자들을 포섭해서 지속적으로 7th의 패치 버전을 출시하였지만 들쭉날쭉한 퀄리티로 유저들의 질타를 받았다.

코나미와 어뮤즈월드와의 소송전은 아래와 같다.

2.5. 그 후

김정률은 어뮤즈월드를 나가고[7] 그라비티를 겅호에 매각한 후 싸이칸엔터테인먼트라는 새로운 회사를 설립하였다. 싸이칸 엔터테인먼트는 자회사로 레트로게임즈를 설립한 후, 자사가 보유한 EZ2DJ 1st~7th 곡들의 판권을 이용해 EZ2ON을 개발하였다. EZ2ON은 2009년 일단 서비스를 종료한 후 시스템을 재정비하여 2013년 EZ2ON REBOOT를 론칭하였으나, 이 역시도 1년을 못 버티고 서비스를 종료. 싸이칸 엔터테인먼트는 이지투온의 실패와, 야심작이었던 라임오딧세이의 부진 등으로 악재가 겹치며 게임 사업에서 철수하였다. 기사

2011년 출시된 EZ2DJ 7thTRAX BONUS EDITION revision A에서는 타이틀 화면에 저작권 표시가 없지만, 히든 스테이지를 띄우면 로딩 화면에 저작권이 3S 엔터테인먼트와 어뮤즈월드가 병기되어 있다. 2012년 출시된 EZ2DJ : AZURE EXPRESSIONSQUARE PIXELS에서 만들어졌다고 알려져 있지만, EZ2AC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공식 BGA에는 어뮤즈월드라고 적혀있다. 아마 스퀘어 픽셀즈에서 외주로 작업한 듯.

파일:amuseworld_companyinfo.jpg
2011년 말일을 기점으로 폐업한 것으로 확인된다.

2013년 5월 전국 대부분의 게임장에 배포된안내문에 따르면, 어뮤즈월드의 경영권이 정광현에서 전경수에게로 넘어갔다. 전경수는 톡톡플러스에서 EZ2ON을 개발하는 사람이므로, 이 안내문이 사실이라면 EZ2ON 측이 EZ2DJ의 권리를 보유하게 되었다고 해석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안내문은 진위 여부도 불분명하고, 정말로 전경수 실장 측에서 배포한 것인지도 명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 톡톡플러스(어뮤즈월드)나 해당 안내문의 EZ2AC를 개발한 SQUARE PIXELS 측의 공식 입장은 발표되지 않았으나, 이후 1년이 지나서야 명확한 사실 관계가 알려졌다. SQUARE PIXELS 측에서 2014년 공개한 입장 표명에 따르면, 어뮤즈월드의 전 대표이사[8]는 경영권을 넘기기 이전에 '새로운 권리권자'에게 EZ2DJ에 대한 사업권을 별도로 이전했다고 한다. SQUARE PIXELS는 이 '새로운 권리권자'가 이전받은 EZ2DJ의 사업권을 기반으로 EZ2AC를 개발하였다. [9]

이런 일련의 권리 이동을 거치며, EZ2DJ 시리즈와 그 수록곡들에 대한 판권은 이리저리 흩어지고 말았다. 특히 어뮤즈월드가 권리를 보유하고 있던 EZ2DJ 1st-6th 곡들의 판권을 어떤 주체들이 행사하고 있는지가 불분명한 상태.

그런데 일부 개발진의 이야기에 의하면 현재 SP측에서는 1st ~ 7th 1.5[10]까지의 곡의 아케이드 사용권만 갖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이를 근거로 보면 CV부터 곡 권리는 작곡자 개인에게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으며[11] 이전 곡 복제권 등 다른 권리들은 불명인 상태이다. 단, Lucid를 비롯한 7th 계열 yak_won의 수록곡은 예외인데, 이유는 당시 군입대로 인해 EZ2ON에 수록될수 없었기 때문. 리부트 버전에서 일부 수록되긴 했으나, 이때는 작곡가에게 귀속되는 형태였기 때문에 저작권 문제가 없었다.

EZ2AC : TT에서 7th 1.0 곡들이 순차적으로 부활하기 시작했다. 저작권자와 어떻게 연락이 된 건지는 불명이지만, 권리 문제가 조금씩 해결될 수는 있을 것으로 보인다.[12] 1.70 버전에서 완전히 부활하였으며, 7th 1.5 곡들은 다음 시리즈인 EZ2AC : FN에서 부활하기 시작했으며, EZ2AC : FNEX에서 7th 계열 곡들이 완전히 부활했다.

이지투온이 스팀으로 출시된다는 기사가 나왔다. 전 톡톡플러스 대표였던 전경수가 대표로 있는 네오노비스에서 독점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한다. 자세한 내용은 EZ2ON REBOOT : R 문서로.

3. 주요 연혁

3.1. 1998년 이전(데니암)

데니암의 원래 사명은 윈디얼로 1989년 3월 설립되어, 1994년 5월 이름을 데니암으로 바꾸었다. 전통적으로 일본의 게임을 현지화하여 수입하던 회사이며, 자세한 정발작은 게등위 등급분류결과 참조
1989년 3월 윈디얼 설립
1994년 5월 데니암으로 상호변경
1998년 세가의 게임을 한국버전으로 바꾼 한국프로야구98 출시.
1998년 어뮤즈월드에 피인수합병.

3.2. 1998년 이후(어뮤즈월드)

1998년 1월 14일 AM테크 설립.
1998년 데니암 합병.
1999년 4월 20일 EZ2DJ The 1st TRACKS 출시.
1999년 9월 30일 패밀리 프로덕션 합병,
(주)어뮤즈월드피아로 상호 변경.
1999년 12월 15일 EZ2DJ The 1st TRACKS Special Edition 출시.
2000년 8월 31일 EZ2Dancer The 1stMOVE 출시.
(주)어뮤즈월드로 상호 변경.
2000년 11월 1일 EZ2DJ 2ndTRAX ~It rules once again~ 출시.
2000년 12월 그라비티를 법인화(자회사화).
2001년 1월 17일 EZ2Dancer The 2ndMOVE 출시.
2001년 9월 17일 EZ2DJ 3rdTRAX ~Absolute Pitch~ 출시.
2002년 4월 16일 그라비티 독립
RnD 3실과 5실(=EZ2DJ 제작팀)을 패밀리웍스라는 자회사화.
2002년 7월 28일 EZ2DJ 4thTRAX ~Over Mind~ 출시.
2002년 11월 EZ2Dancer UKMOVE 출시. 영국 한정 수출.
2003년 4월 21일 실내골프장용 연습기기 EZ2Golf 출시.
2003년 9월 6일 EZ2DJ Platinum 출시.
2003년 10월 EZ2Dancer UKMOVE Special Edition 출시.
2003년 10월 패밀리웍스 해체.
그라비티 별도법인화 분리.
2004년 8월 17일 EZ2DJ 6thTRAX ~Self Evolution~ 출시.
2004년 9월 EZ2Dancer Super China 출시. 중화권지역 한정 수출.
2006년 6월 28일 EZ2Rich 등급분류신청[13]
2007년 3월 14일 EZ2DJ 7thTRAX ~Resistance~ 출시.
2007년 7월 6일 코나미와의 특허소송에서 패소, 총 39억원가량의 손해배상 판결.
2007년 12월 23일 EZ2DJ 7thTRAX Ver 1.5 출시.
2008년 3월 4일 EZ2DJ 7thTRAX Ver 2.0 출시.
2009년 3월 30일 EZ2DJ 7thTRAX CLASS R ~CODENAME:VIOLET~ 출시.
2010년 11월 9일 EZ2DJ 7th TRAX BONUS EDITION 출시[14]
2011년 2월 21일 EZ2DJ 7th TRAX BONUS EDITION revision A 출시[15]
2011년 12월 31일 등록상 폐업. 이후의 연혁은 싸이칸엔터테인먼트[16]


[1] 음악전문 채널이였던 KM로고와 비슷하다. 다만 사용은 어뮤즈월드가 먼저 사용했다. 참고로 EZ2DJ 등에선 FL Studio의 로고와 비슷한 그라데이션을 넣는다.[2] 게임기의 전체적인 외형에 관한 의장권 소송은 EZ2DJ가 페달 등의 오리지날 요소로 힘입어 승소했지만 게임기 시스템에 대한 부분에서는 특허권 침해로 인해 패소하였다.[3] 최초 법인화 당시에는 그라비티가 어뮤즈월드의 자회사였다. EZ2Dancer 2ndMOVE에 악튜러스의 오프닝곡이 실릴 수 있었던 이유가 다 그런 것 덕분.[4] 순매출은 100억.[5] 상당한 수익을 올렸다고 전해지나, 2년도 못 가 바다이야기 사태가 터지는 바람에 타격을 입었다.[6] 리듬게임 전반에 관련된 특허로, 2018년 9월 17일에 만료되었다. 참고로 네오위즈는 코나미와의 계약을 통해 DJMAX 시리즈에 키음을 사용한다고 알려져 있다.[7] 김정률은 이미 그라비티를 세우고 2002년에 퇴사한 상태였다. 2007년 당시 어뮤즈월드 대표이사는 정광현이었다.[8] 누구인지는 정확히 명시되어 있지 않다.[9] 이후 2021년 8월 25일, AM인베스트먼트 라는 회사에서 판권 관련으로 내용증명을 보냈을때 폭스비가 "모든 사업권은 네오노비스가 가지고 있다" 라고 다시한번 확실하게 못박았다.[10] 정확히는 2.0까지지만, 2.0에서 권리를 가지고 있는 곡이 한곡뿐이므로, 실질적으로는 1.5까지다[11] Le Grand BleuHIGH5에 수록될 수 있었던 이유도 이 때문이다.[12] 다만 TT에서는 신곡으로 분류되는데, 이는 개발진이 의도한 것이라고 한다. 다음 시리즈인 FN에서 '7TH TRAX'로 환원되었다.[13] 실제로 발매가 됬는지는 불확실하다.[14] 저작권 표기가 없다[15] 저작권 표기가 3S와 어뮤즈월드 둘다로 표기되어있으며 프로듀서가 당시 대표이사였던 정광현이었다.[16] 제일 정신적으로 가깝다는거지, 판권은 시제이업, WG 홀딩즈 등으로 갈기갈기 찢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