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3-07 17:27:21

접이식 의자

1. 의자의 일종2. 무기로서의 용도3. 여담

1. 의자의 일종

파일:external/gdimg.gmarket.co.kr/448595659_03.jpg

접어서 보관할 수 있는 의자를 가리킨다. 기존 의자보다 운반 및 보관이 쉽다는 장점이 있으나 같은 재료로 만들었다면 일반의자보다 약하기 때문에 가격이 싼 의자 중에는 한계체중을 적어놓은 종류도 있다.

아무데서나 펴서 앉을 수 있다는 간편한 특징으로 인해 학교교회, 군대 같은 곳에서 대량으로 보유하고 있다. 학교에서는 주로 운동회에서 진행요원석으로 많이 사용한다.

파일:external/m.cnqmall.com/ddprophet_3820.jpg
개중에는 이렇게 엄청 간단한 종류도 있다. 서류가방에 들어갈 정도로 작다. 주로 낚시할 때 많이 사용한다.

2. 무기로서의 용도

프로레슬링에서도 자주 쓰이며, 챔피언 벨트, 슬렛지해머와 함께 삼신기로 불린다. 링 밖에는 항상 관계자들이 앉을 의자를 구비하는데 그걸 사용한 것이 전통의 시초. 체어샷으로 전세를 역전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프로레슬링 국내 방영 시에는 의자 가격 장면은 대부분 심의에 걸려 편집된다.[1] 문제는 레슬러들이 의자로 칠 때 '다치지 않도록' 급소가 아닌 부분을 치거나 연한 부분으로 치거나 하는 부분을 알아볼 수 없게 통 편집을 해버려서 어떤 의미에선 더 위험해진 것이다. 다만 WWE 자체의 수위도 낮아지고 방영권이 FX로 넘어가서부터는 이와 같은 편집이 없어졌다.

주성치 영화에도 자주 등장하며, 식신에서는 숨기기 쉽고 경찰에게도 걸려도 증거가 되지 않아 소림사에서 전해지는 7무기 중 최고의 무기라고 한다. 희극지왕에서도 배드민턴 라켓, 신문걸이를 물리치고 등장한다.[2] 극한직업에서도 마형사가 비슷한 의자로 한번 맞았다

스톤 콜드 스티브 오스틴 또한 자신의 팟 캐스트에서 "체어샷, 테이블, 죽도중 어느게 가장 아프냐"는 질문에 종합적으로는 체어샷이 가장 아프다고 답변했다[3]

3. 여담

위기탈출 넘버원에서 접이식 의자에 대한 위험성을 다룬 바 있다. 접이식 의자를 다 폈을 때 등받이와 바닥을 딛는 프레임과 앉는 부분의 프레임이 만들어내는 삼각형 부분에 손가락을 무심결에 끼어 넣었을 경우 손가락 골절은 물론 심지어는 어른 손가락도 절단해 버리는 무서운 물건임을 실험 등을 통해 보여줬다. 되도록 접이식 의자를 옮기거나 펼 때 장갑을 끼고 이용하도록 하자.

로켓 접이식 의자(Rocket Lawnchair)도 있다 카더라.

[1] 1990년대 및 2000년대 초반까지는 편집 없이 타격장면을 다 볼 수 있었으나 2000년대 중반부터 편집된, 즉 때리는 부분에서 끊기고 이후 맞아서 나뒹구는 장면이 나오는 것으로 방영되었다. 철제의자 뿐만 아니라 위험해보이는 장면들은 경고문구와 함께 툭툭 끊겨나갔다.[2] 그런데 1980년작 소림용문방에서는 등받이 없는 형태의 접이식 의자가 농담하지 않고 제대로된 악당들의 무기로 나온다. 중간쯤 나온 포스터에 의자를 사용하는 악당이 나온다. 사용하는 모습을 보면 꽤 그럴듯한 무기.[3] 테이블은 어느 높이에서 떨어지느냐에 따라 고통이 다르며 죽도와 달리 체어샷은 막아도 충격이 장난이 아니기 때문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