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3-01-13 12:17:36

A4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A4의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A4(동음이의어)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파일:external/www.graphic-design-employment.com/a4-paper-dimensions.jpg
1. 개요2. 규격3. 규격 외4. 역사 / 관련제도5. 여담6. 관련 문서

1. 개요

국제표준화기구가 제정한 종이 표준규격(ISO 216)에 따른 210mm × 297mm 크기의 사무용지.

복사/프린터 용지규격의 표준화 덕분에, 사무용지의 사실상 표준이 되어 전 세계적으로 널리 통용되는 규격이지만, (하필) 미국과 같은 거대한 예외적인 나라도 존재한다. 이에 따라 Letter(종이) 같은 규격과 종종 비교되곤 한다.

A4를 포함한 종이의 규격 전반에 대해서는 종이/규격 문서 참고.

2. 규격

3. 규격 외

4. 역사 / 관련제도

1922년 독일공업규격(DIN) 476호가 시초가 되어 사무용 용지규격 표준화가 본격적으로 이루어진다. # 물론 그 때 갑자기 표준이라고 만들어진 것은 아니며 예전부터 점차 발전시켜가며 사용해 온 규격이긴 했다. 용지 규격이 통일되면 회계장부 등을 쌓고 묶어서 보관할 때 매우 편리해지는 이점 등이 있고, 때마침 타자기가 보급/표준화 되던 시기였으므로(1910년 즈음) / 타자기에 들어가지 않는 종이는 외면받기 십상이었으므로, 1950년대 즈음까지 많은 국가에서 용지규격 표준화 정책을 도입하게 된다.

1938년 토너를 이용한 건식복사기가 발명되었고, 소위 제록스의 시대가 열린다. 원활한 "급지" 기능이 중요하므로, 이쯤되면 용지를 기계에 맞춰출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된다.

1975년 A4용지를 비롯한 용지 규격이 ISO 표준으로 제정된다. 관련 자료는 이곳에서 볼 수 있다. 신문, 출판서적, 포스터 등의 인쇄물에는 본 규격을 필히 따를 필요가 없다고 언급한다.[6]

대한민국에서의 과거 용지규격은 '전지(全紙)' 기반이었고, 사무용지로는 '16절지(切紙)' ('전지(全紙)'를 4번 접은 사이즈)를 주로 사용하였다.[7] 그러다가 1990년 한글과컴퓨터가 출범, 아래아한글이 보급되기 시작한다.[8] 이는 타자기에서 컴퓨터로의 사무의 전산화가 이루어지기 시작했음을 의미하며 때마침 이 즈음 복사기, 프린터 등의 기기를 쓰는 것이 일상화되어가고 있었고, A4 표준용지의 사용 역시 늘어나는 분기점이 된다.[9] 도트 매트릭스 프린터가 주류를 이루던 시절에는 80컬럼 혹은 132컬럼 전산용지를 주로 사용하기도 했지만, 잉크젯 프린터레이저 프린터가 빠르게 보급되면서 여기에 맞춘 A4 규격 용지가 사무용 용지의 사실상 표준으로 자리잡게 되었다.

대한민국 법률로도 A4 사용원칙이 법정되어 있다. 행정부에서는 대통령령인 「행정 효율과 협업 촉진에 관한 규정」 제7조 제6항(1991년 구 대통령령 제13390호 제10조 제4항)에 따라 정부 공문서의 원칙적인 규격으로 지정되어 있다. 사법부(대법원)에서도 민사소송규칙 제4조 제2항(2002년 구 대법원규칙 제1761호 제4조 제2항)에 따라 민간에서 작성하는 소송서류도 A4 용지에 작성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5. 여담

6. 관련 문서



[1] ISO 216 B0를 예로 들면, 한 모서리가 심플하게 1m이고, 즉 1000mm × 1414mm 규격을 갖고 있다.[2] mm 단위 가로 세로 기준으로 계산하면 999,949㎡. 다만 mm 이하의 오차는 절삭작업에 의해서도 발생하니 그 정도 오차는 살짝 무시할 수 있다.[3] [math(\displaystyle \frac{1000}{\sqrt[4]{2}} \approx 840.89642)]와 [math(1000 \sqrt[4]{2} \approx 1189.207115)]를 반올림한 값.[4] 길이에 [math(1:\sqrt{2})]를 그대로 쓸 수 없으므로, 반으로 자를 때 밀리미터 이하 소수점은 무시한다.[5] A4 달랬더니 '여긴 미국'이라는 답변을 들었다는 경험담이 있다.[6] 보통 이 경우에는 신문사·출판사·인쇄소의 장수만세 인쇄기 규격에 맞추어 제작된다.[7] B계열 규격이라고도 하는데, B(JIS - Japanese Industrial Standards) 규격과 B(ISO) 규격은 다소 차이가 있다.[8] 그 이전에도 1.0 또는 1.2 버전이 세운상가를 통해서 보급되고 있었긴 하였다.[9] 1984년 IBM PC AT, 1985년 인텔 80386, 1989년 인텔 80486 출시. 다만 한국과 시차가 꽤 크게 존재한다. 세운상가, 용산전자상가 역사를 살펴보는 것이 더 맞을 지경.[10] 로열(Royal) 사이즈라고 한다. 현재의 로열 사이즈와는 다소 다른 듯 하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