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2-16 11:29:29

남북공동연락사무소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5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024FA2 17%, #FFFFFF 17%, #FFFFFF 19%, #ED1C27 19%, #ED1C27 81%, #FFFFFF 81%, #FFFFFF 83%, #024FA2 83%, #024FA2)"
{{{#!wiki style="margin: 0 -10px; 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color:#1D1D1D; margin: -6px -1px"
체육시설 김일성경기장 · 류경정주영체육관 · 릉라도5월1일경기장 · 마식령 스키장 · 빙상관 · 서산축구경기장 · 양각도축구경기장 · 태권도전당 · 평양보링관 · 평양체육관 · 미림 승마구락부
식사 · 숙박시설 신흥관 · 옥류관 · 류경 호텔 · 고려호텔 · 양각도국제호텔 · 평양호텔 · 서산호텔 · 해당화관 · 목란관 · 대동강 수산물 식당
유희시설 문수 물놀이장 · 릉라인민유원지 · 조선중앙동물원 · 만경대 유희장 · 대성산 유희장 · 개선청년공원 · 창광원
의료시설 평양의과대학 · 평양산원
정치시설 만수대 의사당
남북한 공동사용시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 이산가족면회소
군사시설 상원동 미사일 기지 · 판문점 ·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도로고속도로 · 대동강의 교량 · 압록강의 교량 · 두만강의 교량 · 려명거리 · 미래과학자거리
철도 북한의 철도 환경 · 철도 노선 정보/북한 · 평양 지하철 · 평양 궤도전차 ·평양 무궤도전차
항구 서해갑문 · 남포항 · 원산항 · 청진항 · 해주항 · 흥남항 · 라선항
공항 평양순안국제공항 · 원산국제공항 · 청진공항 · 삼지연공항· 해주공항· 선덕비행장 · 의주비행장 · 과일공항· 방현공항· 미림공항· 리원비행장· 태천공항·강동비행장·강다리비행장·곡산비행장·현리비행장·온천비행장·장진공항·북창공항·순천공항·황수원비행장·묘향산비행장
기념물 평양 개선문 · 주체사상탑 · 보천보전투승리기념탑 · 당창건기념탑 · 북관대첩비 · 영생탑 · 천리마동상 · 해방탑 · 조국통일3대헌장기념탑 ·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탑
추모시설 금수산태양궁전 · 대성산혁명렬사릉 · 애국렬사릉 · 조국해방전쟁 참전렬사묘
유적지 개성역사유적지구(개성 성균관 · 선죽교 · 만월대) · 고려왕릉 · 평양·남포 고구려 고분군(동명왕릉) · 정일봉 · 단군릉 · 보통문 · 대동문 · 현무문 · 전금문 · 칠성문 · 최승대 · 모란봉 · 총석정 · 백상루 · 박연폭포 · 부벽루 · 광법사 · 안학궁 · 영변행궁 · 을밀대 · 대성산성 · 평양성 · 함흥본궁
산업체 대동강텔레비전수상기공장 · 아동식료품공장 · 순천구두공장 · 승리자동차연합기업소 · 김종태전기기관차연합기업소 · 흥남비료연합기업소 · 남흥청년화학연합기업소 · 승리화학연합기업소 · 2.8비날론련합기업소 · 김책수산사업소 · 김책제철연합기업소 · 황해제철연합기업소 · 운곡목장 · 세포등판 · 수풍발전소 · 희천발전소 · 단천발전소 · 서두수발전소 · 금강산댐 · 평화자동차
교육시설 김일성종합대학 · 김일성군사종합대학 · 김책공업종합대학 · 평성리과대학 · 김정일정치군사대학 · 금성정치대학 · 대외관계대학 · 인민대학습당 · 평양과학기술대학 · 평양외국어대학 ·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 · 고려성균관 · 김책수산사업소유치원 · 자강도 강계시 동문유치원 · 중앙외국어학원 · 천리마련합제강기업소유치원 · 평양정오1유치원 · 평양관광대학 · 미림군사대학 · 강건종합군관학교(육군 보병) · 김철주포병종합군관학교(육군 포병) · 류경수군관학교(육군 기갑) · 김정숙해군대학 · 김책항공군대학
박물관 과학기술전당 · 3대혁명전시관 · 당창건기념관 ·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 · 조선민속박물관 · 조선미술박물관 · 조선중앙력사박물관 · 조선혁명박물관 · 청진력사박물관 · 사리원력사박물관 · 해주력사박물관 · 고려박물관 · 조선인민군 무장장비관
종교시설 장충성당 · 정백사원 · 봉수교회 · 칠골교회 · 정릉사 · 금강사
}}}}}}}}}}}}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남공동련락사무소)
南北共同連絡事務所
Inter-Korean Joint Liaison Office


1. 개요2. 역사3. 청사4. 조직
4.1. 소장
5. 정례 회의6. 남북회담의 장7. 상주대표부 설치 가능성
7.1. 이점7.2. 한계
8. 기타9. 비슷한 사례

1. 개요

파일:남북공동연락사무소_개소식01.jpg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제1조 제3항 남과 북은 당국 간 협의를 긴밀히 하고 민간교류와 협력을 원만히 보장하기 위하여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지역에 설치하기로 하였다.
2018 제1차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에 따라 설치된 일종의 외교공관이다. 그러나 외교부에 소속되어 있지 않고 남북이 공동으로 상주하는 공관으로써 남측 관리구역과 전체 건물유지관리는 통일부 산하에 소속된다.

일반적으로 연락사무소 내지 대표부는 미수교국이 양국 간의 외교 관계를 수립하기 위해 설치되는 사무소로, 원칙적으로 외교 면책 특권이 보장된다. 연락사무소의 최종적 형태는 대사관이라고 볼 수 있다.[1]

2018년 9월 14일, 현 개성공단에 세워진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 합동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운영에 들어갔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하였고 남북 양측은 개소식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운영 합의문에 최종 서명했다.

남북이 공동으로 상주하는 공관인 만큼, 남북의 형평성을 고려하여 각각 건물입구에 문화어표준어공동련락사무소 | 공동연락사무소로 병기했다.

일단 남측은, 개성에 공동연락사무소를 설치한 후 점진적으로 서울평양에 상주대표부를 두는 방식으로 단계적 격상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주대표부에서 더 진전된, 국가승인을 전제로 하는 대사관 설치는 위헌이라는 주장도 있다.

2. 역사

1990년 9월, 노태우 정부는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상주연락사무소 설치를 북측에 제안했다. 그러나 북측은 “민족 간의 문제”라며 난색을 표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 간의 외교관계를 전제로 한 연락사무소가 분단을 고착화시키는 “반통일 골동품”이라는 입장이었다.

1992년 남북기본합의서에서 판문점 설치에 명문으로 합의되어 1992년 5월 18일 판문점에 “연락사무소”가 개설되었다. 당시에 양측은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운영에 관한 합의서까지 체결했었다. 그러나, 이때의 연락사무소는 외교공관이 아닌 말 그대로 “연락사무소”로 각자 자기 지역에 설치하여 단순히 핫라인 통화를 위한 통신소에 불과한 형태였다.[2] 직통전화 2회선이 개설되어있다. 각측의 연락관이 오전 9시에 업무개시통화를 하고 오후 4시에 마감통화를 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었다. 언론에서 언급하는 “판문점 채널”이 바로 이것이다. 단순 비대면 통신소이기에 단절과 재가동이 반복되었고, 가장 최근으로는 2016년 2월 단절 이후 2018년 1월 재가동되었다.

2005년 개성공단에 설치된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가 그나마 가장 유사한 형태로 꼽힌다. 당시에 2층엔 남측 당국자가, 4층엔 북측 당국자가 10여 명씩 상주하며 3층 회의장에서 매일 오전 오후 한차례씩 만났으며, 엘리베이터에서 마주쳐 협의를 하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이 사무소는 2010년 이명박 정부의 대북제재와 북한의 반발로 폐쇄되었다.

2018년 현재, 남북한은 서로 통신채널만 연결되고 있고 판문점에서 회담을 여는 구조이지만, 연락사무소가 설치되는 경우 상시 대면 협의가 가능해져 소통의 수준이 높아진다.

2018 제1차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에서 개성 설치를 명문으로 다시 합의했다. 이어 2018년 6월 남북고위급회담에서 “가까운 시일 안에 개성공업지구에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연락사무소의 임무에 대해서 “당국 간 긴밀한 협의와 교류·협력의 원만한 보장”으로 명시했으며 우선 임시사무소를 먼저 운영키로 했다.

2018년 9월 14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개소되었다. 매주 금요일마다 소장회의를 정례화하기로 했으나, 실제로는 매주 이뤄지지 않았다. 우리 측은 북측 소장 외 소장대리가 참석하는 경우도 소장회의로 간주해 왔는데, 2월 28일 2019년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3월 1일, 3월 8일은 양측 공휴일이라 열리지 않았다지만 3월 15일은 평일인데도 회의가 열리지 않았다.# 그러다 2019년 3월 22일에 북측 인원이 일방적으로 철수했다 25일에 일부 인원이 교대 근무차 내려오는 일이 발생했다.

3. 청사

2018년 6월 남북고위급회담에서 개성공단에 설치되는 것으로 합의되었다.

개성공단 내에서 어디에 설치할 것인지는 아직 합의되지 못했다. 남측은 바로 사용 가능한 종합지원센터 건물에, 북측은 끊어졌던 관계를 복구한다는 의미에서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건물에 설치하는 방향을 서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는 지상 15층 지하 1층 규모로 2009년 12월에 완공된 랜드마크 건물이고,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건물은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로 2007년 12월 완공되었다.[3]

결국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에 설치되는 것으로 합의했다. 1층은 교육장과 안내실, 2층은 남측 사무소, 3층은 회담장, 4층은 북측 사무소로 결정되었다.

4. 조직

  • 상시연락대표 (남측 소장, 비상근, 차관급)
  • 사무처장 (남측 부소장, 상근, 고공단 가급)
    • 운영부
    • 교류부
    • 연락협력부

4.1. 소장

당초 1992년 남북기본합의서에서는 연락사무소장을 국장급으로 두기로 합의했다.

2018년 개소를 준비하면서 청와대와 통일부, 국가정보원 등은 소장의 직급을 차관급으로 하고 청와대 직속으로 두는 쪽으로 결론을 냈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통일부가 독단적으로 북측에 국장급 소장을 요구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 청와대 측이 별도 채널을 통해 북측에 국장급 소장은 공식입장이 아니다고 전했다. 통일부 측이 사무소를 통일부 직속으로 두어, 새로 생기게 될 자리를 챙기고 싶어했다는 추측이 돌았다. 결국 2018년 8월 23일, 통일부는 소장을 차관급 이상 정무직으로 둘 것이라고 공식 확인했다.

별도의 차관급 정무직 공무원 자리를 만들려면 정부조직법을 개정해야기 때문에, 우선 통일부 차관을 겸직하게 하고 이후 법 개정을 통해 상근 소장을 임명하기로 했다.
  • 남측 소장 (통일부 차관 겸임)
    대수 이름 임기

    초대 천해성 2018년 9월 14일 ~ 2019년 5월 23일

    2대 서호 2019년 5월 23일 ~ 현재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이 이렇게 정해졌으나 남북한 측 각 소장이 사정상 서울평양에 머물러야 하기에 각측 모두 부소장이 소장 대리직을 맡고 있는 상황이다. 그리하여 남측에서는 김창수 부소장 겸 사무처장이 소장 대리를, 북측에서는 황충성 및 김광성 조평통 부장, 그리고 김영철(소속 불명) 등이 소장 대리직를 맡고 있다. 참고로 둘다 사무소에서 상근한다.

5. 정례 회의

남북한은 각 소장을 위시로 개소 직후 주 1회 정례 회의를 여는 것으로 합의하였다.

6. 남북회담의 장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이후 분과급 회담이 여기서 진행되고 있다. 개소 100일을 앞두고 현재까지 총 286회의 회담 및 협의가 진행되었다고 한다.

7. 상주대표부 설치 가능성

통일부는 2018년 7월 2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현재 설치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서울과 평양에 상주대표부가 설치되는 것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외교공관 문서에도 나와있지만, 상호 간 국가로 인정하지 아니하거나 국교가 체결되지 않았지만 외교상 필요한 경우 대사관의 아래급인 상주대표부를 양국 수도에 설치한다. 남북간 종전협정을 맺고 남북 관계가 적대관계에서 미수교관계로 완화될 경우 서울에는 북한 대표부, 평양에는 대한민국 대표부가 설치되고 상호 간 대사격 정부관리를 파견할 수 있는 구상이 2018 제1차 남북정상회담에 즈음하여 제기되었다.

7.1. 이점

남북 간의 소통이 더욱 빨라질 것이다. 외교공관은 양국 간의 가장 빠른 소통창구로써의 역할을 하는데, 서울과 평양에 상주대표부가 설치되면 우리 측의 입장을 평양 주재 대한민국 대표부를 통해 평양의 북한 정부에 전달하거나 서울에 있는 북측 대표부에 전달을 할 수 있어 남북 간 원활한 소통이 가능해 질 것이다.

또한 혹여나 남북관계가 악화되어도, 양측 대표부가 철수되는 최악의 상황까지 가지 않는 한, 대화 채널이 상시적으로 연결될 수 있어 남북 간 갈등 해결이 더 쉬워질 수 있다.

양측 대표부 설치는 남북 간의 신뢰를 확인하는 것이며 사실상 영구적인 평화체제를 상징한다는 점에서 나름의 의의가 있다.

7.2. 한계

남북관계가 악화됐을 때 양측 대표부가 철수되는 최악의 사태까지 간다면 사실상 무용지물이 된다. 심지어 다른 나라끼리는 국교를 맺고 대사관을 상호 설치해도 관계가 악화되어 대사관 인원을 추방시키는 사례도 있는데, 상대적으로 더 불안한 남북관계를 보았을 때 대표부의 존립도 남북관계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또한 양측 대표부 인원들이 상대측 영역 깊숙히 있는 수도에 상주하기 때문에 신변을 어떻게 보장할 것인가도 문제이다.

그리고 한국인들 입장에서 수도에 적국의 인식이 남아있는 북한의 공관을 설치하는 것을 받아들일지는 불확실하다. 특히 보수 세력으로부터 많은 반발이 일어날 수 있으며 북한 대표부 공관 앞에서 보수단체가 항의시위를 할 가능성도 있다.

2019년 3월 22일 금요일에 북측이 일방적으로 연락사무소에서 전원 철수했으나 일부가 25일에 돌아왔다. 이에 대해 북측은 평소대로 교대근무차 내려왔다고 답변했다.#

8. 기타

  • 평소 “평양대사”가 되고 싶다는 발언을 여러 차례 해온 박지원 의원은 연락사무소장도 대외적인 명칭은 대사라고 불린다며 본인을 강력하게 추천했다.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가 유행인 가운데, 남북은 2020년 1월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지를 위해서 사무소를 잠정 폐쇄하기로 합의하였다. 남북 양측 인원 모두가 철수하고 사무소가 폐쇄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사무소 폐쇄 동안 서울과 평양간 전화와 팩스를 설치해 계속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통일부가 발표하였다.

9. 비슷한 사례

  • 서독동독: 1972년 동베를린에 상설대표부를 설치하기로 합의하고, 1974년 신임장을 제정했다. 상설대표부에서는 주민 교류와 문화행사를 개최하며 소통했다.
  • 중국대만: 해협양안관광여유협회(台灣海峽兩岸觀光旅遊協會, 대만이 중국 베이징에 설치)와 해협양안여유교류협회(海峡两岸旅游交流协会, 중국이 대만 타이베이에 설치)라는, 각국의 정부를 비공식적으로 대표하는 기관[4]이 서로의 영토에 설치되어 있으며, 더불어 중국 측의 해협양안관계협회(海峡两岸关系协会)와 대만 측의 해협교류기금회(海峽交流基金會)라는 반관반민 단체가 연락창구로 기능한다.
  • 미국중국: 1973년 연락사무소를 개설하고, 1979년 1월 1일 정식수교가 이루어진다.
  • 대한민국중국: 1991년 무역대표부를 개설하고, 이듬해 정식수교를 통해 대사관으로 승격된다.
  • 미국베트남: 1995년 1월 연락사무소를 개설하고, 7월 정식으로 국교를 체결했다.
  • 미국리비아: 2004년 이익대표부를 설치하고, 이후 이익대표부를 연락사무소로 격상시켰다. 2006년 5월 정식으로 국교를 체결했다.


[1] 이익대표부 < 연락사무소 < 상주대표부 < 공사관 < 대사관 순으로 형태가 이뤄진다.[2] 1992년 이전에는 적십자 명의의 핫라인이 있었다.[3]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건물을 북측은 “비가 와서 물이 차면 그때마다 물을 퍼내는 등 (우리가 경협사무소 건물을) 계속 관리해왔다”고 강조했다고.[4] 각 국가의 관광 관련 부처 소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