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19-05-20 10:36:58

강원도(북한)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북한/행정구역

파일:북한 국장.png
북한의
광역행정구역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평양직할시
남포특별시 라선특별시
신의주특별행정구 금강산국제관광특별구
평안남도 평안북도 자강도
함경남도 함경북도 량강도
황해남도 황해북도 강원도
-1 특급시
-1 [[개성특급시]]*
-2 * 특급시는 광역행정구역이 아닌 도 산하의 시이나 편의상 같이 기재한다.
}}}}}} ||
강원도 (북한)


江原道 / Kangwŏn Province[1][2]

파일:강원도(북한) 지도.png

1. 개요2. 지리3. 연혁4. 특징5. 김정은 집권 후 발전가능성6. 여담7. 하위 행정구역8. 통일 이후

1. 개요

북한 남동부의 도(道).

면적 11,091 km2 인구1,477,582명

현재 북한 입장에서는 유일하게 남북으로 나뉜 도(道)이고, 한국 입장에서는 경기도와 더불어 2개의 나뉜 도 가운데 하나이다.[3]

2. 지리

남쪽으로 갈수록 더 따뜻하다. 물론 산간지방은 제외다. 남한의 철원군과 비슷하거나 더 춥다. 또 남한에 비해 강수량이 적은 북한에서 가장 강수량이 많은 지역이기도 하다. 특히 고성군 장전(長箭)의 연간 강수량은 1519.9mm에 달하며, 이는 남한의 다우지역인 서귀포, 섬진강 하구에 버금가는 양이다. 때문인지 함경도, 평안도 지방 등 냉대 기후의 지방에서는 재배 자체를 못하는 곶감이나 밤 등이 강원도에선 나서 북한내에서 특산물로 유명하다고 한다.

3. 연혁

광복 이후 38선이나 한국전쟁 등을 거쳐 대한민국과 북한이 한반도를 양분하는 과정에서 경기도, 황해도와 함께 쪼개졌다. 다만 북한 입장에서 보자면 38선이 그어질 당시 남한에 인천, 수원, 개성[4] 등을 포함한 알짜배기를 몽땅 뺏긴 경기도나, 반대로 남한 입장에서 보자면 38선 시절 옹진반도와 연백평야를 제외한 모든 지역이 북한으로 넘어간 황해도와는 달리 거의 양분된 영토를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6.25전쟁이 벌어지면서 서부전선은 38선 아래로 내려가고,[5] 중부전선과 동부전선은 38선 이북으로 올라가면서 현재는 광복 전 강원도 면적의 약 1/3만 북한이 차지하고 있다.

38선 분단 때 나름대로 쓸만한 중심지였던 철원군이 한국전쟁으로 인해 폐허로 바뀐 데다가 그마저도 대부분을 남한이 차지했으니 북한의 강원도는 중심으로 쓸 도시가 없어졌다. 그래서 가까운 함경남도 남부의 원산시 등 일부 지역을 강원도에 편입시켜서, 현재 강원도 최북단은 강원도 천내군(분단 전 구 함경남도 문천군)이 차지하고 있다. 원래 1946년, 즉 소련 군정 치하에서 행정구역 개편으로 함경남도에서 그래도 규모가 좀 되는 도시인 원산시와 그 주변의 문천(지금의 문천시+천내군), 안변(지금의 안변군+고산군+법동군)을 강원도로 편입시키고, 북쪽 강원도의 도청소재지를 38선에 가까운 철원에서 원산으로 옮겨두었다. 그래서 강원도에 조금이라도 도움을 줄까 했는데...오히려 원산도 발전을 못하고 있다.(...) 그래도 원산이 남, 북측 강원도를 통틀어서 가장 큰 도시긴 하다(36만명). 참고로 남한 강원도의 도청소재지인 춘천시의 인구는 약 28만 명이고, 최대 도시인 원주시는 약 34만명이다.

4. 특징

북한에서도 낙후된 지역으로 상황이 여러모로 안습한 실정이다. 1990년대 이전 북한 경제력이 괜찮았을때는 휴양지로 알려졌고, 1998년부터 2008년까지 금강산 관광이 이루워졌을때는 남한관광객들이 어느정도 오고가는 관광지로 이용되었다. 그 덕택에 2000년대 북한 내에서는 상대적으로 경제력이 괜찮았던 지역이었지만, 그것도 남북관계가 꼬이면서 끊겼고, 새로운 활로로 중국 관광객을 좀 받는다지만 시원찮은 것으로 보인다.

교통 상태도 안습한데, 철도가 거의 없고, 금강산선 같이 전쟁 중 완파해서 사라진 철도도 있으며, 남은 철도(강원선·금강산청년선·청년이천선 등)도 거의 군사용으로 쓰고 잘 운행도 안 한다. 버스도 원래 하루 4번 운행하게 정했으나 휘발유 부족(...) 등의 까닭에 운행을 하는둥 마는둥하며, 심지어는 이레 동안 배차가 아예 없을 때도 있다. 왜 만든겨.

게다가 북한군 군사력의 60%가 휴전선 가까이 집중해있다보니 북한 강원도의 군사시설과 주둔군의 수는 엄청난 편이다. 남원 강원도랑 똑같네 이런 군사시설이 많기 때문에 당연히 주변 개발은 어불성설에 가까워 북한 강원도의 낙후성을 더 크게 만들고 있다.

농사도 지어봐야 대부분 산악지대니 기대할 만큼의 이익은 안나오는 실정이다.

이러한 낙후성은 고향이 강원도[6][7]김정은이 집권하면서 그나마 나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관광지로 발돋움하며 다양한 사회인프라를 확대하고 있는 중이다.

5. 김정은 집권 후 발전가능성

상술했듯 안습하기 그지없는 땅이었으나, 김정은이 집권한 뒤 관광 및 자연경관의 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유는 김정은의 고향이 강원도 원산시이기 때문. 낙후된 고향 땅이 내심 콤플렉스인지 김정은이 고향을 팍팍 밀어주고 있다. 내래 고향땅 개척 좀 하갓어 마침, 원산시도 그럭저럭 입지가 나쁘지 않다.

흔히들 아는 마식령 스키장이나 새롭게 열린 대관령목장의 20배가 넘는 농장인 세포군의 '세포 풀판' 그리고 호텔이나 관광지 등 인프라를 세우고 있다. 그런데 워낙 기본적인 인프라가 막장이라(...) 일단 평양에서 원산을 잇는 고속도로도 있고 자가용을 탈 수도 있지만, 평양원산간 고속도로가 낡은 채로 남아있어 영 가기가 불편해보인다. 안습

6. 여담

북한 사람들에겐 전방 지대인 데다 낙후되어있긴 하지만, 그래도 자연 경관이 빼어나고 살기 좋은 고장이라는 인상도 있다고 한다. 특히 동해안 지방은 북한 내에서는 겨울철 기온이 가장 온화한(...) 지역으로 인식된다. 실제로도 원산은 서울과 겨울 기온이 비슷하여 온난 습윤 기후에 속한다.

탈북자들 출신 중 가장 적게 꼽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지리적으로 기차나 걸어서 탈북하기엔 멀고 동해로 가도 북한 해군이 단속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기 때문. 그럼에도 탈북을 하는 강원도 출신 탈북자들의 동기를 보면 한국 방송, 라디오 전파를 듣고 왔다는 말이 많은데, 황해도처럼 남쪽과 거리가 가까운 편이라 남한 방송의 수신이 비교적 쉽게 되기 때문으로 보인다.

7. 하위 행정구역

강원도(북한)의 시, 군
원산시 문천시
철원군 평강군 김화군 창도군 고산군
금강군 고성군 이천군 세포군 안변군
회양군 통천군 판교군 법동군 천내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50px-NK-Gangwon.png

1946년의 행정구역 개편(함남에서 1시 2군 편입으로 1시 13군) 이후, 1952년 12월에 법동(法洞)·천내(川內)·세포(洗浦)·판교(板橋)·창도(昌道)·금강(金剛)·고산(高山)의 7개 군을 신설했고(김화군이 사라져 1시 19군), 1953년 휴전협정체결에 따른 군사분계선으로 화천(華川)·양양(襄陽) 2개 군 전부와 양구(楊口)·인제(麟蹄) 2개 군의 대부분, 철원(鐵原)·평강(平康)·김화(金化)·창도(昌道)·금강(金剛)·고성(高城)군의 일부가 남한으로 넘어가 1시 15군이었다. 1954년에 창도군에서 김화군이 다시 갈라져 나오면서 16군이었다가 1972년 문천군(文川郡)을 폐지해 다시 15군이었으며, 1976년 문천군이 다시 나왔고, 1991년 시로 승격했다. 현재(2011) 행정구역은 2개 시, 15개 군이다. 출처:파란사전에서 일부 고침

현재 (한국이북 5도 체계 기준으로) 북한에 온전히 남은 군은 회양·평강[8]·이천·통천의 4군 뿐이다. 경술국치 이전엔 평해, 간성, 금성, 안협군이 더 있었다가(26군), 1914년 개편으로 각각 울진, 고성[9], 김화, 이천에 통합했다.[10] 이를 감안해 금성, 안협군을 더하면 북한에 남은 온전한 군은 조선 26군 중 6군.

반분된 군을 0.5로 환산하면 5.5/22 혹은 7.5/26으로 1/4 수준이고, 그나마 원산을 더해도 1시 2군을 더한 것이니 8.5/25나 10.5/29로 1/3 수준이다.

과거 관동팔경 가운데 두셋이 북한 쪽에 있다. 통천에 하나, 북한 측 고성에 하나, 가끔 통천의 흡곡에 하나. 그런데 하필이면 관동팔경 가운데 으뜸이 통천에 있으니 안습할 뿐이다.

☆표는 1946년 9월에 함경남도에서 편입한 시·군, ★표는 1952년 12월에 신설한 시·군을 뜻한다.

8. 통일 이후

통일 이후에는 이북5도청에서 쓰는 분단 직전의 행정구역으로 돌아가 남강원도랑 하나가 되거나, 행정구역 개편이 이뤄져 분도될 듯하다.

[1] Kangwŏn은 매큔-라이샤워 표기법인데, 과거 한국에서 쓰던 변형 매큔-라이샤워 표기법으로는 Kangwon이라고 했다. 원래의 매큔 라이샤워에서는 ㅓ를 ŏ로 쓰므로, ㅝ는 wŏ로 쓰게 돼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 쓰던 변형 표기의 경우, 한국어에서 w 발음 뒤에는 ㅗ가 올 수 없으므로 ㅝ를 간편하게 wo로 쓰도록 했다(이 방식은 현행 로마자 표기법에서도 유사하게 적용 중이다. ㅓ는 eo로 쓰지만 ㅝ는 weo가 아니라 wo로 쓴다).[2] '간권'하고 헷갈릴 수 있지 않느냐고 할 수도 있는데, 오리지널 매큔-라이샤워에서 '강원'과 '간권'은 각각 Kangwŏn, Kan'gwŏn으로 구분된다. ng + 모음은 그냥 종성 ㅇ + 모음이고, n'g + 모음은 종성 ㄴ + 초성 ㄱ + 모음이다.[3] 한국이 황해도의 일부 지역(서해 5도)도 점유했지만 이 지역은 경기도를 거쳐 인천광역시에 편입시켰다.[4] 38선이 그여질 당시만 해도 남한 땅이었으나, 6.25전쟁 이후 휴전과정에서 경계가 바뀌면서 북한으로 넘어갔다. 안돼[5] 덕분에 북한이 개성과 황해도를 몽땅 먹는다.[6] 사실 출생지로는 이견이 많다. 하지만, 어린시절을 이곳에서 보냈기 때문에 본인 입장에서는 강원도를 고향으로 여길 수 밖에 없다.[7] 그런데 정작 김정은은 지 애비처럼 자기 고향을 삼지연군이라고 공식주작화했다. # 이유는 당연히 백두혈통 우상화 조작.[8] 딱 1개 리(정연리)가 남한 관할이다. 당연히 1개 리만으로 평강군을 유지할 수 없어 철원군 갈말읍에 편입하여 관리한다.[9] 원래 1914년 개편 당시에는 고성군이 간성군에 편입해 간성군이란 이름이었다가, 1919년 군청을 간성면에서 고성면으로 옮기고 군명도 따라서 고쳤다.[10] 이후 1962년 12월 울진군경상북도로 넘어갔다.[11] 남한의 고성군 지역(수동면 제외)은 1914년 이전까지의 간성군이다.[12] 1914년에 연천군과 철원군에 분할 흡수시켜 사라진 경기도의 군. 해방 당시 연천군 삭녕면·북면·서남면, 철원군 내문면·마장면·인목면 일대였다.[13] 1914년에 이천군에 흡수시킨 강원도의 군. 해방 당시 이천군 안협면·동면·서면 일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