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19-10-24 18:10:32

이인영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한국사 관련 정보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정치인에 대한 내용은 이인영(정치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건국훈장 대통령장(複章) 수훈자 파일:건국훈장대통령장약장.jpg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강기동 구춘선 권동진 권병덕 권준
김경천 김동삼 김병조 김붕준 김상옥
김성수 김완규 김익상 김지섭 김하락
나석주 나용환 나인협 남상덕 남자현
노백린 린썬 문창범 문태수 민긍호
민종식 박동환 박열 박승환 박용만
박은식 박준승 백용성 신규식 신돌석
신석구 신채호 신홍식 쑨커 쑹자오런
안재홍 양기탁 양전백 양한묵 E.T.베델
언더우드 여운형 여지이 연기우 오세창
오화영 유동열 유여대 유인석 윤기섭
위빈 이갑성 이동녕 이동휘 이명룡
이범석 이범윤 이봉창 이상설 이상재
이승희 이위종 이은찬 이인영 이재명
이종일 이종훈 이필주 임예환 장건상
장인환 전명운 전해산 정환직 조성환
조완구 주자화 주시경 지청천 채상덕
천청 최석순 최성모 탕지야오 편강렬
홍기조 홍범도 홍병기 황싱 후한민 }}}}}}

1. 개요2. 생애

1. 개요

파일:external/tv03.search.naver.net/201401291522122331.jpg
李麟榮
1868년 9월 23일 ~ 1909년 9월 20일

조선, 구한말독립 운동가1868년 경기도 여주목에서 태어났다.

2. 생애

1895년 을미사변으로 명성황후 민씨가 시해되고 이어서 단발령이 내려지자, 류인석, 이강년 등의 의거에 호응하여 원주에서 의병을 일으켰다.

1905년 을사조약을 계기로 의병을 일으키려 하였다. 그러나 아버지가 병석에 누워 있어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1907년 고종이 강제 퇴위되고 정미 7조약으로 군대가 해산되자 이를 계기로 의병 활동을 재개, 13도 창의군에 몸담았다. 서울 진공 작전을 앞두고 있던 때 공교롭게도 그의 아버지가 별세했는데, 그러자 "잃어버린 나라는 3년 뒤에도 찾을 수 있지만 부친의 3년상은 미룰 수 없다"[1] 며 고향으로 내려갔다. 안타깝게도 3년 뒤에는 나라를 되찾을 수조차 없게 되었지만, 아니 그가 3년 후까지 살아서 버티지도 못했지만 말이다. 그 뒤에는 그대로 고향에서 은둔하다가 1909년 6월 7일, 일본 육군 헌병에게 잡혀 몇 달 후 경성 감옥에서 순국했다.

총사령관을 그만 둔 이유가 현대인의 관점에서는 말도 안 되는지라, 많은 사람들은 그가 무책임하게 의병을 그만두었다고 부정적으로 평가한다. 부정적 반응들 어찌되었든 일제에 의해 순국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중간에 그만 둔 영향 때문인지는 몰라도 13도 창의군을 마지막까지 이끌었던 허위가 건국 훈장 대한민국장을 받은 것과 달리 한 단계 낮은 건국 훈장 대통령장을 추서받았다. 허위가 선봉대를 이끌고 나아갈 때 이 사람은 집으로 돌아갔다. 조선 후기 경직성이 극에 달한 성리학을 숭배했던 당시 시대상을 감안할 필요는 있다. 하지만 유교 사회에서도 공사 구분은 중요시했던 만큼 그 당시 사고관에서도 비난받을 여지가 충분했다.


[1] 나라에 불충함은 부모에 불효함이고 부모에 불효함은 나라에 불충함이다. 그 도(道)는 하나며 둘이 아니다. 국풍(國風)을 지켜 3년상을 치르고 효도를 마친 후 재기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