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19-10-30 22:21:20

새끼



1. 짚을 꼬아서 만든 2. 어린 동물3. 자식(子息)을 낮잡아 이르는 말4. 본전에 대한 변리5. 한국어욕설
5.1. 변형

1. 짚을 꼬아서 만든

짚을 꼬아서 만든 줄. 새끼줄이라는 단어로 쓰이지만 줄이라는 단어를 따로 안붙여도 '새끼'라는 단어 자체만으로도 짚으로 꼰 줄이라는 의미가 있다. 새끼줄이라는 단어는 일종의 겹말인 셈.

만드는 법이 얼핏 보기엔 간단해보일지도 모르겠지만 그냥 대충 꼬으면 되는 게 아니라 튼튼하고 잘 안 풀리게 만들려면 꽤 요령이 필요하다.

머슴 계약기간이 끝나는 날 새끼줄을 꼬라고 했더니 평소에도 삐대던 이 머슴은 계약기간 끝나는 날이라고 하니까 더 일할 맛이 안 나서 대충대충 하는둥 마는둥 꼬고 있었는데 주인집 어른이 자기가 꼰 새끼줄만큼 엽전을 꿰서 갖고 가라라고 하는 바람에 독박을 썼다는 민담이 유명하다.

현대에는 특수한 목적으로 쓰는 게 아닌 한 민속촌에서나 구경할 법한 물건이 되었다. 새끼라는 단어 역시 마찬가지인데, 새끼줄의 사용 빈도가 현저히 줄어든 탓에 새끼줄을 뜻하는 의미로 새끼라는 단어가 쓰이는 경우는 거의 없어졌다. 언어생활에서 새끼줄을 뜻하는 단어로 새끼가 쓰이는 경우는 과거 시대를 다룬 문학 작품 이외에는 거의 없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새끼 시계라는 것도 있다. 새끼 끝에 불을 붙여 타들어간 길이로 시간을 헤아리는 일종의 불시계이다. 영화 등에서 클리셰로 나오는 다이너마이트의 타들어가는 심지하고 비슷한 모습이다. 물론 그것보단 느리게 타들어간다.

2. 어린 동물

낳은 지 얼마 안 된, 아직 다 자라지 않은 어린 동물을 뜻하는 단어. 사람으로 치면 아기에 대응된다.
Calf: , 코끼리, 코뿔소, 기린같은 육상동물이나 고래상어같은 해양동물의 어린동물을 지칭한다.
Cub: 대형 포식동물의 어린동물을 지칭한다. (,늑대,리카온(이쪽은 개와 같이 puppy로 쓰는경우가 많지만), 대형 고양이과 동물(사자,호랑이,표범등))
사용 예시
새끼고양이
코끼리가 새끼를 낳았다.

동물의 새끼를 부르는 말이 따로 존재하기도 한다. 한국어는 뒤에 접미사 '-아지'가 붙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면 가축의 경우 '송아지', '망아지', '강아지', '양아지'[1] 등등. 돼지도 역시 고어인 '돝'에 '-아지'가 붙어서 새끼돼지를 '도야지'라고 불렀는데 이게 줄어서 '돼지'가 되어버렸고, 의미가 확대되어 다 큰 것도 돼지라 부르게 되었다. 그래서 한국에서 친숙한 가축 중에서 돼지만 새끼를 지칭하는 말이 따로 없다. 그리고 그렇다고 해서 '새끼돼지'가 반드시 문법상 틀린 것도 아니고... 또한 잘 안 알려져서 그렇지, 새끼를 일컫는 말은 이것 말고도 의외로 많다.

헌데, 이 새끼란 말이 욕으로 쓰이기도 하다 보니 이렇게 따로 부르는 말이 없는 동물의 새끼를 칭할 때 어감이 좀 뭣하게 되기도 하는데, 보통 새끼가 동물 이름의 앞에 오면 욕이 아니고, 뒤에 오면 욕이라 인식되고 있다.[2] 그러나 새끼가 동물 이름의 뒤에 오더라도 욕설뿐만 아니라 단순히 해당 동물의 어린것을 가리킬 때 사용할 수 있으며, 동물 이름에 강세가 붙으면 욕이고 새끼에 강세가 붙으면 욕이 아닌 것으로 여겨진다. 그리고 단순히 어린것에 대한 지칭일 경우에는 새끼를 앞말과 띄어 쓰지만, 욕설인 경우에는 새끼를 접미사처럼 띄어쓰기 없이 앞말에 붙여 쓰는 것 같다. 자세한 사항은 국어 전공자나 그에 준하는 지식을 가진 위키러추가 바람.

대체적으로 조류, 포유류 등의 새끼를 보면 인간은 대부분 귀엽다고 느낀다.이것을 적자생존이나 선택설과 관련해 해석하는 사람들도 있다. 즉, 보호본능을 자극하게 생긴 쪽이 안그런 쪽보다 더 살아남기 쉽기 때문에 그런 쪽으로 발달하게 된 것이라는 얘기.

새끼 때는 그 동물 고유의 본능이 약하다. 그래서 개에게서 키워진 고양이들은 성체가 되어서도 짖으려고 하는 등의 개처럼 행동하기도 하며 쥐와 고양이같은 천적들도 새끼 때 서로에게 익숙해지면 서로 핥아주는 등 친구처럼 지내는 경우가 많다. 마구간에서 자란 고양이가 말처럼 걷고, 어린 시절 토끼와 함께살았던 개가 토끼처럼 뛰기도 한다.

3. 자식(子息)을 낮잡아 이르는 말

낮잡아 부르는게 아니라도 할아버지나 할머니들이 손자 손녀를 부를 때 어이구~ 우리 새끼~ 하는 식으로 부를 때 사용한다.

그래서인지 남자들 사이에서는 친구끼리 친근감을 드러내기 위해 쓰는 경우도 있다. 또한 남자가 보기에도 멋있는 남자 연예인을 봤을 때 저 새끼 졸라 잘생겼어라는 식으로 쓰기도 한다.(5번 항목도 참고해보자)

4. 본전에 대한 변리

이자가 새끼를 치고 또 그게 불어나... 하는 식으로 고리대금에 대한 설명을 할 때 쓰인다.

5. 한국어욕설

새끼란 단어 자체만으로 욕의 의미로 사용할 수는 있으나 대체로 기존의 욕(예 : 씨발)이나 동물 이름에 뒤에 붙여서 사용된다.

"뭐 이런 새끼가 다 있어?"라는 표현도 자주 쓰인다. '뭐 이런 게 있어?'라는 욕설[3]에서 따온 듯한데 어감이 참 좋다(...). 은근히 이곳저곳에서 자주 쓰이는 문장.

재미있는건 접미가 아닌 접두(단어의 앞에 쓸 경우)로 사용할 경우 전혀 그런 느낌이 들지 않는다는 것. 한번 시험해보자.(새끼쥐, 새끼개, 새끼고양이, 새끼돼지...) 이건 당연하다. 접두어로서의 새끼는 '어린'이라는 의미만 있을 뿐이니까. 이 새끼바보야.

여담으로, '새끼 똥구멍'이라는 단어도 사전에 있다. 항문 위의 조금 옴폭 들어간 부분.(...)

모든 욕이 그렇듯이, 객기나 색히, 새기, 색퀴, 샛기, shake it(...) 등 순화형이 존재한다.[4][5] 그러나 그 중에도 가장 교묘하게 변형되었으면서 가장 많이 쓰는 유형은 '세끼'이다. 발음도 거의 비슷하고 금칙어를 피해갈 수 있기 때문. 한끼 두끼 세끼

본뜻을 보면 부모욕으로 쓰는 것인데, 그렇기에 형제자매간에 쓰면 패드립이자 셀프욕이 된다. 또한 자기 자식에게 이 단어를 사용하는 일부 부모들은...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실사영화를 제외한 대다수의 창작물(애니메이션, 게임, 라노벨, 드라마 등)에선 여러가지를 고려해 녀석, 혹은 자식 등으로 대체된다. 은근히 방송금지용어에 가까운 취급인데, 때문에 역으로 이 표현이 여지없이 그대로 대놓고 나오면 굉장히 과격한 느낌을 주게 된다. 덕분에 야인시대 같은 드라마에선 새끼라는 말이 많이 나오긴 하는데 발음을 섀키라고 하는 경우도 볼 수 있다(...)

친한 친구들, 특히 남자들 사이에서는 친한 친구사이일 때 서로 이 새끼 저새끼 하며 서로를 친근하게(?)부르는 용도로 쓰이기도 한다.

5.1. 변형


[1] 뜻만 보면 의 새끼인 듯 싶지만, 인터넷에 검색해보면 대부분 양처럼 털이 복슬복슬하고 흰 강아지들만 나온다.양아치와는 관계없다[2] ex: 새끼 고양이 / 고양이 새끼[3] 적어도 50년대 신문기사에서까지 발견할 수 있는 표현이다. 일제강점기엔 이런 비슷한 표현이 없는 것으로 보아, 원래 한국어에 있던 표현인 '뭐가 이래?'와 '이런 게 다 있어?'가 각각 합쳐져 만들어진 표현으로 보인다. 초기에는 '뭐 이런 게 있어'의 형태로 꽤 쓰이다가 중간에 '다'를 붙이는 게 일반화된 건 좀더 이후인데, 아마도 60~70년대부터 보편화된 습관인 듯.[4] 아수라장에선 "쇼끼"라는 단어로 변형되었고, 스쿨홀릭에선 "숑키"라는 형태를 쓴다.[5] 심지어는 10끼로 순화되는 경우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