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2-20 11:53:13

신앙계


이 문서는 토막글입니다.

이 문서는 토막글로 분류되는 450자 이하의 문서입니다. 기여자가 되어 풍성하고 좋은 문서를 만듭시다.

※ 이 틀을 적용할 때에는 문서의 최상단 또는 최하단에 분류:토막글에서 알맞은 분류를 찾아 분류하되, 알맞은 분류가 없거나 분류를 찾을 수 없으면 분류:토막글/미분류에 분류해 주세요.


홈페이지

신앙계(信仰界)는 대한민국의 종교 월간지이다.

1. 개요

1967년, 전도용 월간지로 발행을 시작했다.[1]당시 발행인 조용기. 1968년부터 초교파 종교 잡지로 발간하기 시작하였으며 현재도 신앙계가 나오는 주간에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주일 설교에서 광고를 한다. 현재 발행인 겸 편집자는 이영훈 목사.

특이한 점은 성공회 대천덕 신부[2]의 일대기를 연재하여 시골에서 목회하던 외국인 신부의 영성을 세상에 알렸다는 점이다. 20년 간 연재된 당해 내용은 산골짜기에서 온 편지라는 단행본으로 출간되어 있다. 그 밖에도 신앙 서적 출간을 병행하고 있다.

1988년에는 국민일보 창간에 따라서 한 때는 이 신문사의 월간 잡지로 발행되기도 하였으며 2008년 2월호부터는 '플러스인생'이라는 제호로 발행되다가 2015년 1월호부터는 원래의 이름으로 발행되고 있다.

또한 이 잡지는 다른 기독교 잡지들과 다르게 상업광고도 존재했는데, 과거에는 해태제과, 신동아그룹[3], 삼성그룹 일부[4], 한국주택은행[5], 엘칸토 등의 회사들이 많았으며 이후에는 기독교 계열 회사들의 광고를 게재한다.

2017년에는 창간 50주년을 맞이하였다.

이상은 좋게 말한 것이고 문제점을 거론하자면 2000년에는 김활란을 한국 기독교의 영웅이라고 찬양하는 기사를 쓴 바 있다.[6] 문제는 신사참배 거부하고 잡혀 고문 끝에 사망한 주기철 목사와 같이 찬양하는 짓거리를 하여 친일 매국노인 김활란과 주기철이 같다라고 주장했다는 점. 그리고, 역시 한국 개신교 우월감으로 불교 믿던 신라고려유교 믿던 조선시대와 달리 개신교 믿고 한국이 부강해졌다는 자뻑 글을 쓰기도 했다.[7]

덤으로, 해외 선교를 자랑하거나 당연시하며 아프가니스탄 피랍 사태에 대하여 어차피 일어날 일이라고 하면서 찬양하고 이슬람과 불교, 가톨릭, 정교회를 지옥에 갈 종교로서 오로지 한국 개신교만이 구원할 수 있다는 자뻑글도 수두룩하게 썼다.
[1] 전도용 주간지인 '행복으로의 초대'와는 다르다.[2] 1918년 1월 19일 중국 산동성 출생. 빈부의 격차가 없는 평등사회를 실천하고자 1965년 강원도 태백시에 예수원을 설립하였다. 2002년 8월 6일 노환으로 별세하였다. 향년 84세.[3] 주로 대한생명63빌딩 또는 한국콘티넨탈식품 등의 계열사 대다수. 그러나 한국콘티넨탈식품은 1988년에 경영분쟁으로 폐업했고 신동아그룹은 외환위기옷로비 사건 등의 악재로 인해 1999년에 해체되었으며 대한생명은 2002년에 한화그룹으로 넘어갔으며 10년 후 현재의 한화생명으로 변경하였다.[4] 삼성전자삼성생명 등과 삼성영상사업단에서 기독교 음악 관련 CD를 홍보하기도 했다. 참고로 삼성영상사업단은 캐치원Q채널 운영하며 케이블 방송 사업에도 진출하였으나 외환 위기로 인해 1998년에 해체되었다.[5] 주로 올림픽복권(1983년부터 광고에 게재되었다.)과 일반 예금상품. 2002년 KB국민은행에 인수됨. 참고로 이 광고는 당시 주택은행의 구 로고의 마지막 시기이던 1982년경부터 게재되었다.[6] 실제 김활란은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되어 있으며 이외에도 이기붕의 부인인 박마리아, 모윤숙 등과 함께 등재되기도 하였다.[7] 이것은 종교적으로도 근거가 없다. 사실 대한민국의 개신교가 전파된 것은 조선시대 말기인 1832년의 일이다. 그리고 개신교가 확장된 것은 한국전쟁 후인 60년대 부터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