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9-11 13:35:41

외길 30년

파일:개콘 외길 30년.jpg
코너명 외길 30년
시작 2003년 11월 9일
종영 2004년 2월 22일
출연진 허동환, 윤석주, 손소연, 김병헌
유행어 허둥! (손소연) 지둥! (김병헌)

1. 개요2. 기타

1. 개요

2003년 11월 9일부터 2004년 2월 22일까지 개그 콘서트에서 방영했던 코너이다.

30년 동안 한가지를 해서 곧 기네스북에 오르게 될 명인(허둥지둥 선생님, 허동환 분)을 MC(윤석주 분)가 취재하러 오면서 생기는 해프닝을 다룬 코너. 결정적인 순간에 명인과 MC 둘 중 하나가 삽질을 하며 망하게 된다는 패턴으로 진행된다.[1] 예로 들면 명인이 한 자세로 30년 가까이 서 있었고 곧 기록이 탄생하는데 MC가 돈을 떨어뜨린 걸 줍겠다고 자세를 풀어버린다던가 하는 식.

2. 기타

1992년, KBS 공채 9기로 데뷔한 허동환의 사실상 개콘 첫 코너.[2] 이창명과 동기였지만, 히트 코너 없이 선배들 수발이나 드는 생활을 하거나 개그맨 그만 두라고 강제로 고향집에 소환당하는 등 수난을 겪던 허동환은 데뷔 11년 만에 다크서클 잔뜩 낀 허둥 캐릭터로 이름을 알리게 된다. 이후 허동환은 다음 코너인 개그 대국에서 허둥 신화의 정점을 찍게 된다.

이 코너의 탄생 및 허동환의 출세에는 MC 역할이던 8기수 후배 윤석주의 도움이 컸다. 윤석주는 개그맨이 되기 전부터 허동환과 친한 관계였고, 데뷔 후에도 허동환을 도와주며 허동환 이름 세 글자를 알릴 수 있게 해 준다. 하지만 정작 개콘 하차 이후 둘은 불편한 관계가 되었다.

허동환의 곁에는 제자 둘이 앉아 있는데 여자는 손소연, 남자는 김병헌이다. 둘은 허둥지둥 선생님을 소개할 때마다 번갈아가면서 "허둥"과 "지둥"을 외치고 MC 윤석주가 허동환을 의심할 때마다 "아닙니다!"를 외치는 등 추임새를 넣어주는 역할이었다. 가끔 누군가가 다른 누군가를 구타하는 장면이 있으면 같이 끼어들어서 구타하기도 했다. 하지만 둘 다 공채 데뷔 후 그나마 주목받는 역할을 맡은 건 이게 유일했고[3], 외길 30년 종영 이후로 손소연은 허둥가라사대에 나온 후 하차했고 김병헌은 외길 30년 이후로 개콘을 하차해서 다른 방송국 코미디에 출연한다.[4]

설명을 보면 훗날 3년 뒤 김병만이 히트치게 될 달인의 초반기 포맷[5]과 유사하다는 걸 알 수 있다.[6] 이 코너가 진행될 당시 김병만은 불청객을 진행 중이었는데, 이 코너에서도 불청객 캐릭터로 난입한 적이 있었다.

허둥의 버릇을 고쳐주겠다고 시작한 게 기록을 세울 지경에까지 이르게 되었다는 설정으로 후반부에는 박준형이 허동환의 아버지 역할로 출연했다.


[1] 가끔 외부 난입으로 말아먹는다.[2] 그 이전 2003년 10월 12일에 일회성 코너였던 슈퍼맨의 비애 코너에 나왔었다.[3] 김병헌은 공채 데뷔 전에 타이즈와 쫄쫄이로 이미 이름을 알렸지만 공채 데뷔 후에는 바람잡이 역할만 맡을 뿐 이렇다할 고정 코너가 없었으며 손소연에게는 이 코너가 첫 데뷔작이었으며 허둥가라사대에 나온 이후 이 코너가 마지막 출연작이다.[4] 김병헌: 웃음을 찾는 사람들, 손소연: 코미디 하우스.[5] 뭔가에 도전하다가 결국 다 말아먹는 엉터리 달인.[6] 차이점이 있다면 김병만은 정말 놀라운 재주를 선보인 반면, 허동환은 처음부터 끝까지 허당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