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4-06-09 01:09:28

지랄

파일:사극 욕설.gif

1. 개요2. 사용
2.1. 용례
3. 관련 문서

1. 개요

한국어비속어. 원래의 뜻은 뇌전증을 가리키는 순우리말로 지랄병이라고 부른다. 뇌전증의 증상 중 하나인 갑자기 벌러덩 드러누어 입을 벌리며 거품을 물고 경련을 일으키는 모습[1]을 빗대어 뇌전증의 옛 이름인 간질병에서 지랄이라는 단어가 유래된 것으로 보인다.

순화된 표현으로 '난리'를 쓰는 경우가 보통이다. (ex) 왜 지랄이야? → 왜 난리야?) 간헐적으로 글자 순서만 바꿔 '랄지\'라고 표현할 때도 있다.

2. 사용

심화된 것으로 '지랄염병'[2]이 있다. 이는 지랄(뇌전증) + 염병(장티푸스)이 걸린 상태를 일컫는 것이다. 경우에 따라 지랄옘병이 되기도 한다. 또한 '지랄발광'도 있다. 발광(發狂)이란 (병에 걸려서) 미쳐 날뛴다는 뜻이다.

경남 지방에서는 '지랄옆구리'라고도 부른다. 옆구리는 반드시 들어가 주는 게 포인트.[3] 여기에서 약간 변형되어 '지랄옆차기'라 하는 표현도 있다.

사람이나 짐승, 물건의 상태가 좋지 않을 때도 이 표현을 쓰며 지랄같다, 혹은 지랄맞다고 할 때 사용하는 '지랄'이 이런 의미이다.

헛소리(거짓말), 허튼짓을 비하하는 용어로도 쓰인다.

2.1. 용례

파일:attachment/지랄/jirardepoonzak.jpg}}} ||
파일:십랄마 지새야.png}}}||
파일:attachment/지랄/giraleat.jpg}}} ||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의 이도(세종)
파일:해골하네.jpg
해외극한알바에서의 하하 해당 장면[6]

3. 관련 문서





[1] 의학적으로는 전신강직간대발작, 혹은 줄여서 대발작을 보인다고 한다.[2] 서울특별시 시내버스 관련으로도 쓰이는데, 하필 시내버스 도색이 GRYB(그린, 레드, 옐로우, 블루)이기 때문이다.[3] "지랄 + 신체부위"의 변용으로 '지랄 용천한다'라는 말도 있다. 용천은 본디 발바닥의 움푹 들어간 곳을 지칭하는 말인데 맞으면 엄청나게 아파서 시체의 용천에 침을 놓으면 천장까지 뛰어오른다는 고사에서 유래되었다.[4] 원래 장면은 학동들이 화장실을 간다는 핑계로 서당에서 도망가고 허수아비로 바꿔치기해 잔칫집으로 갔었다.[5] 여러 게임에서 쓰지만 주로 배틀그라운드에서 쓴다.[6] 모자이크 처리로 인해 '지랄' 부분이 무한도전의 해골 아이콘으로 대체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