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8-11 18:51:12

삐루빼로

<colbgcolor=#F2E7E1,#19212A> 삐루빼로
파일:삐루빼로프로필.jpg
본명 최수빈
출생 1995년 2월 28일 ([age(1995-02-28)]세)
파일:부산광역시 휘장.svg 부산광역시
신체 160cm, 41.5kg
국적 [[대한민국|]]
가족 할머니, 부모님, 남동생 최장혁(1998년생)
반려견 삐루[1]
학력 파일:한림대학교 앰블럼.svg 한림대학교 (경영학과 / 학사)
종교 무종교
MBTI ISTP
주제 Vlog
플랫폼 현황
[ 펼치기 · 접기 ]
파일:유튜브 아이콘.svg 삐루빼로
구독자: 53.8만명[기준]
조회수: 113,426,544회[기준]
관련 링크
플랫폼 파일:유튜브 아이콘.svg
SNS 파일:인스타그램 아이콘.svg

1. 개요2. 내용3. 여담

[clearfix]

1. 개요

루게릭병 관련 브이로거. 가족과 반려견 삐루가 함께 등장하는 유튜브 영상을 제작한다.

2. 내용

유튜브를 통해 과거 병의 진행 양상을 여러번 공유한 바 있다. 처음 증상을 경험한 것은 대학생 때로, 친구들과 오버워치를 하다 처음 손목의 불편함을 느꼈다고 한다. 이후로는 큰 증상이 없었고, 2017년 여름 대학 졸업 뒤 1년여간 사무직으로 일을 할 때 다시 손목의 이상과 근육이 튀는 듯한 느낌이 있었다. 이후 무리하지 않기 위해 오른쪽 손목 사용을 자제했으며, 이때 처음 발음이 새는 듯한 증상도 경험하였다. 하지만 손목이 뻐근한 것 외에는 큰 이상은 없었으며, 발음이 새는 증상도 이후에는 경험하지 못하였다고 한다.

이때 동네 정형외과에서 진료를 받았고, 큰 병원 진료를 권유하여 대학병원 진료를 받았으나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받았다. 그리고 2018년 2월 영국으로 어학연수를 떠났다.

2018년 4월부터는 오른손을 쓰는 것이 힘들어졌으며 6월에는 말이 어눌해졌다. 그리고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앉았다 일어서기 등의 일상 동작이 어려워지면서 5개월만에 귀국하여 다시 병원 진료를 받았다. 아산병원에서 루게릭 의심 진단을 받았지만[4] 병명을 받아들이기 힘들었고, 다른 검사를 위해 내원하라 하였으나 대학 병원 진료를 더이상 받지않고 1년여간 한의원 치료 및 요가 등을 병행하였다.

2019년 11월, 병세가 계속 악화되면서 한양대학교병원을 찾아 다시 검사를 받았고 최종 루게릭 판정을 받았다. 2020년 1월부터 라디컷 치료를 시작하였다.

병세 악화로 4년간 사귄 남자친구와 헤어졌다고 하며, 유튜브 활동은 처음에는 가족들이 큰 관심이 없었다고 한다. 첫 업로드는 루게릭 판정 전인 19년 여름으로, 반려견인 삐루의 영상이 대부분이고 본격적으로 투병생활의 브이로그가 업로드된 건 20년도부터다. 구독자수는 20년도에 10만명을, 21년도는 20만명을 돌파하였고 22년엔 40만명을 돌파했다. 22년 7월에는 50만명을 돌파했다.

남동생의 도움을 받아 유튜브 채널을 직접 관리한다. 2020년 12월 25일자 영상을 보면 실버버튼을 받은 걸 알 수 있다. 편집은 아이패드로 전부 직접 하였으나 병이 악화되면서 자막을 다는 일은 남동생이 해주고 있다고 한다. 전문 편집자 없이 전부 혼자 만드는 영상임에도 영상의 퀄리티가 좋고, 가족들이 굉장히 화목한 것이 인기 요인이라 할 수 있다.

20대 여성임을 생각하면 루게릭병 진단은 굉장히 이례적이다.[5]그나마 다행인 점은 루게릭병의 경우 발병 후 5년 내 사망하는 비율이 높은데 삐루빼로의 경우 병의 발병을 2017년으로 보았을 때 2022년 기준 5년 정도인데도 아직까지 걸을 수 있고 발음도 비교적 또렷하게 하는 등 진행이 상당히 더딘 편이라는 것이다.

3. 여담



[1] 종은 푸들이다.[기준] 2022년 8월 6일[기준] [4] 처음 올린 영상에는 당시 루게릭 확진이 아닌 원인불명의 근육병이라는 진단을 받았다고 했으나, 2020년 8월달 업로드 영상에서는 루게릭 진단을 받았었다고 나오는 것으로 보아 의심 진단이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루게릭병은 현재도 진단법이 명확히 존재하지 않고 임상 증상을 참고하여 가능성을 열어두고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병들을 차례로 배제하는 방식으로 최종 진단을 내린다.[5] 루게릭병은 남성이 여성보다 2배 가량 발병 확률이 높고, 환자도 50대 이상 고령층이 대부분이다.[6] 직접 등장하진 않고 모습만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