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2-26 23:52:27

동학

1. 東學
1.1. 창시1.2. 2대 교주 최시형의 교단 정비1.3. 동학농민운동1.4. 동학 농민 운동 이후1.5. 사이비 동학1.6. 동학의 분파
1.6.1. 흑역사 - 친일 교단들
1.7. 관련 문서
2. 動學
2.1. Economic dynamics2.2. Kinetics

"사람이 곧 하늘이다. "

1. 東學

1860년 수운 최제우조선에서 창시한 종교. 그리고 천도교의 모태다.

최제우는 당시 세상의 중심이었던 중국(청나라)이 서방의 작은 나라 영국에게 패한 것에 충격을 받았다. 바야흐로 격동기 조선에서 구 시대의 학문인 유교도 아니고, 서방 선교사를 통한 침략전쟁을 대표했던 기독교도 아닌, 새시대[1]를 위한 새로운 학문의 필요성을 느꼈다.

지극히 사람중심의 인본주의적 학문이 만들어졌으며, 이를 서양 서학의 신본주의적 사상과 반대되는 학문이라 하여 '동학'이라 명명했다.

또한 최제우의 <논학문>에서 "나 또한 동쪽에서 태어나 동도(東道)를 받았으니 도(道)는 비록 천도(天道)이나, 학(學)은 동학(東學)이다"라고 하여 이름을 동학이라 하였다. [2]

1.1. 창시

동학의 창시자인 수운 최제우경주 최씨로, 어릴 때 이름은 복술(福述)·제선(濟宣)이였으며 후일 어리석은 백성들을 모두 구제하겠다는 자신의 의지의 표현으로 제우(濟愚)라고 개명하였다. 그의 집안은 몰락한 양반 집안으로 아버지 최옥은 벼슬을 하지 못해 가세가 기운 데다가 그의 어머니 곡산 한씨와 아버지와의 결혼이 재가였기에 재가녀의 자식이라는 이유로 사회적 차별을 받아야 했다. 더욱이 어머니는 그가 10살 때 사망한다. 13세 때 울산 출신 박씨와 결혼했으나 17세에는 아버지마저 돌아가셔 결국 처가인 울산으로 옮겨간다.

울산으로 옮겨간 후 1855년 을묘년 어느 날 한 승려가 찾아와 자신은 금강산에서 왔는데 백일 동안 치성을 드리던 중 이상한 책 한 권을 얻게 되었는데 해석할 사람을 찾아 다니던 중이라며 그 책을 최제우에게 전해주고 홀연히 사라졌다고 하는데 이것을 을묘천서사건이라고 한다. 이러한 신비체험으로 최제우는 1859년 다시 구미 용담으로 돌아와 입구에 ‘도기장존사불입(道氣長存邪不入) 세간중인부동귀(世間衆人不同歸)’라 써서 붙이고 세상과 담을 쌓고 수도에 매진한다.

학계 일각에서는 이 비서를 기독교성경 혹은 <천주실의>라고 주장하나, 주류 학계와 천도교 측에서는 이를 부정한다. 사상적인 부분에서도 기독교와 동학은 차이가 분명하며, 당시 이미 널리 알려진 기독교계 서적을 굳이 비서로 왜곡할 이유가 없고 최제우는 울산으로 옮겨가기 전 3년간 전국을 유람하며 갖가지 세상 경험을 하며 자신의 사상을 형성했기 때문이다.[3] 이후 부분은 천도교 문서 참조.

남학 계열에서는 그가 수도 생활을 할 때, 조선 후기의 도사인 연담 이운규의 제자였다고 주장한다. 이 주장에 따르면 최제우, 김일부(김항)[4], 김광화(김치인)[5]와 동문 출신, 혹은 동문수학한 사이라는 것이며 시천주 주문 또한 이운규에게서 전수받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셋의 연령 차이가 있고, 행적 역시 잘 맞지 않는 부분이 있어 이 설은 부정되고 있다. 셋 모두 후천개벽을 자신들의 중심 사상으로 놓았던 점은 사실이다.

어찌 되었든 그는 서학에 대항하는 동쪽의 학문이라는 동학을 창시하였고, 시천주조화정영세불망만사지(侍天主造化定永世不忘萬事知)라는 주문을 외치고, 유교와 불교의 쇠운설을 주장하였다.

하지만 동학이 서서히 퍼져나가자 조정에서는 민심을 현혹시킨다고하여 최제우와 그의 추종자들을 압송하여 1864년 혹세무민의 죄로 처형시켰다.

1.2. 2대 교주 최시형의 교단 정비

최제우의 순교 이후 2대 교주가 된 최시형은 지하에 숨어다니면서 동학의 포교에 힘썼다. 특히 동경대전 등 경전을 간행하면서 동학의 교단을 정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최시형의 시기에 포접제라는 제도도 새롭게 구축되었다. 그래서 동학은 최제우의 순교 이후에도 세력을 확장해나갈 수가 있었다. 그리고 교조 신원을 내세우면서 서서히 농촌 사회에도 파고드는 모습들을 보여줬다.

특히 1871년 일어났던 이필제의 난은 동학의 성격이 서서히 사회 개혁적인 모습도 띠게 된다는 점을 암시하며 추후에 일어나게 되는 동학 농민 운동의 계기가 되었다. 비록 이필제의 난은 진압당했으나 동학은 역시 더 세력이 커지면서 1880년대에 이르면 삼남 일대를 장악하게 되고, 1890년대에 접어들면서 교조 신원 운동을 본격적으로 제기하게 되는 상황에 이른다.

1892년 삼례에서 첫 대규모 집회가 열렸고, 1893년에는 광화문에서 복합 상소를 하였다. 그리고 펼쳐진 보은 집회에서 척왜양창의를 내세우며 반봉건ㆍ반외세의 성격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한편 이때부터 동학에서는 북접과 남접으로 나뉘게 되었는데 북접은 최시형을 위시한 동학의 지도자들이 중심이 되는 온건파 세력들이 이끌었으며, 남접은 전봉준 등 동학에 입교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신진 급진파 세력들이 이끌었다.

1.3. 동학농민운동

고부 군수 조병갑의 학정과 안핵사 이용태의 탄압으로 인해 전봉준을 위시한 남접의 동학교인들이 지도자의 위치에서 보국 안민, 제폭 구민을 외치면서 동학농민운동을 일으키게 된다. 이후 동학 농민 운동은 성공을 거두며 전주성에 입성, 조정과 전주 화약을 맺고 집강소를 설치하는 등 자주적인 개혁에 나서게 된다.

하지만 청일전쟁으로 일본의 내정 간섭이 심화되자 반일을 기치로 내세운 2차 봉기가 발생했으며, 이때는 그동안 관망 자세로 있었던 북접의 지도자들도 참가하게 된다. 하지만 공주 우금치 전투에서 궤멸에 가까운 참패를 당했고, 이후 남접의 지도자들은 대거 체포되어 처형되었다.

1.4. 동학 농민 운동 이후

동학 농민 운동이 실패로 돌아간 후 살아남은 북접의 지도자들은 여전히 숨어다니면서 동학을 포교하게 되었다. 특히 이때는 영학당이니 남학당이니 활빈당이니 하는 무장 조직에 많이 투신하기도 했다.

그러나 1898년 최시형이 처형당하고, 1901년 살아남은 핵심 지도부가 죄다 관군에 체포당하자 손병희는 일본으로 망명을 떠나게 되었다. 그리고 1904년 러일 전쟁을 기점으로 일본의 도움하에 국내의 세력을 확보하고자 하여, 손병희는 이용구를 국내로 파견하여 진보회를 만들게 하였고, 비록 진보회는 여전히 탄압당했지만, 러일 전쟁 당시 일본군을 도왔던 점이 인정되어 일진회의 압박을 받고 대한제국 정부는 결국 동학에 대한 포교의 자유를 허용하였으며 진보회는 일진회에 통합되었다.

하지만 일진회가 을사 조약에 대해 찬성했던 점이 계기가 되어서 교주 손병희와 이용구 사이가 벌어지게 되면서 손병희는 1905년 12월 동학의 명칭을 천도교로 바꾸고, 이용구와 일진회를 천도교에서 제명시킨다. 이후 이용구와 일진회는 시천교를 만들게 된다.

1.5. 사이비 동학

안중근 의사가 젊은 시절 동학 토벌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사실이 있었는데, 지금 기준에서는 일종의 흑역사라고 볼 수도 있지만 당시 안중근 같은 양반 계층에서 보기에 신분 질서를 거스르고 항명하는 행위는 금기시 되었다. 즉 안중근 의사처럼 동학을 적대시하는 것은 당시 기득권층으로서는 너무나 당연한 일이었다. 또 그만이 아니라 딱히 군기가 정비되지 않을 수밖에 없는 농민 반란의 특성상[6] 관군과 싸우기만 하는 게 아니라 그간의 억눌림이 분노로 분출되며 그냥 양반이면 다 습격하고 재물을 뺏거나 양반집 여인을 겁탈하거나 외국인 상인을 공격하는 일들도 적지 않았다. 원래 의의와 벗어난 행위지만 아는 양반집들이 약탈되며 나라를 뒤엎는다고 하는 것을 보면 부정적으로 인식할 수는 있을 것이다. 원래 이기면 혁명이 되고 지면 폭동이 된다. 또 같은 지역에서 같은 시기에 동학 지역 지도자로 활동했던 김구 선생의 백범일지에 따르면 산적패가 동학군 이름을 사칭하고 약탈을 한 일도 많았으며 안중근 의사 집안이 토벌한 동학군은 대부분 이런 사이비 동학군이었다 한다.

다만 안중근의 자서전을 보면 안중근은 동학을 일진회와 동급의 매국 도적 집단으로 알고 있었다. 사실 일진회가 동학의 분파로 시작하기도 했고.

1.6. 동학의 분파

수운 최제우가 동학을 설립한 이후, 동학 신도가 늘어나고 근대 시대 여러 사건을 겪으면서 동학도 여러 분파가 생겼다. 당연하다면 당연하겠지만, 다들 사이가 그다지 좋지 못하다. 동학은 창시자 최수운 - 최시형 - 손병희로 이어지는 교주 계승 관계가 확실하여, 천도교 외 교파들은 방계교단으로 분류된다.참조

참고로 위의 동학 분파 중, 청림 혹은 남접이라는 용어를 쓰면서 천도교와 별개로 행동하는 분파들은 하나같이 청림이라는 인물을 내세우면서, 정작 그 청림의 본명에 대해서는 다 말이 다르다. 주된 청림의 본명으로만 김시종, 김낙춘, 정시종의 셋이나 된다.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청림 선생. 이렇게 된 것은 최수운이 최해월을 후계자로 정하면서 해월의 직함이 '북접주인'(혹은 북접(대)도주, 북접법현 등의 표현도 사용. 어느 용어든 북접이란 말이 들어간다.)이 되자, 후에 동학 내 분파 / 급진파들이 스스로 남접이라 이름짓게 되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북접이란 말은 1879년대에 만들어진 동학 초기 기록부터 나오지만, 남접이란 말은 1894년 이후부터 등장하고, 그마저도 대부분 동학에 적대적이었던 관군이나 토벌군의 문헌 자료에서 주로 등장한다.[10]

1.6.1. 흑역사 - 친일 교단들

1.7. 관련 문서

2. 動學

2.1. Economic dynamics


경제분석에서, 재화의 유기적인 흐름을 분석하는 학문이다. 1과 구별하기 위해 경제동학이라고도 한다.

2.2. Kinetics


물체의 움직임 자체를 연구하는 학문이다. 역시 1과 구별하기 위해서 운동학, 동역학으로도 불린다.

사람이나 동물 등이 나오는 애니메이션필수요소로, 특히 걷거나 뛰는 동작에서 동학적 요소를 고려하지 않을 경우 불쾌한 골짜기 현상을 유발할 수 있다.


[1] 당시 조선은 역사적 변환기에 놓여있었다. 이렇게 한시대에서 새로운 시대로 바뀌는 상황을 후천개벽이라 한다.[2] 흔히 동학 하면 바로 천도교와 동일시하는 경우가 많으나, 엄격히 말하면 천도교는 동학의 가장 직계 분파다. 이외의 군소분파들이 존재한다.[3] 당시는 기독교는 물론이고 천주실의가 동아시아 전체에 알려진 상황이었고, (일반인을 위한 한글 번역본과 그 필사본도 있다.*) 청의 <천학초징 / 천학재징>, 일본의 <벽사관견록>, 한국의 <서학변>, <천학문답> 등 천주실의와 기독교를 비판하는 서적까지 나올 정도로 널리 퍼진 지 오래였다. 즉 천주실의는 이미 알 사람은 다 아는 책이었던 것이다.[4] 남학의 분파인 정역(正易)의 창시자. 유교 중심적이다.[5] 남학의 다른 분파인 광화계의 창시자. 불교, 특히 미륵 신앙 중심적이다.[6] 다른 나라의 봉건제 타도 혁명에도 잘 보면 이런 점들이 있었듯이. 프랑스 혁명도 분노에 찬 민중들이 가만히 있어도 귀족이나 특권층이면 있는 대로 때려잡고 처형하는 일이 벌어지곤 했다. 이런 경우에도 귀족 입장에서는 아무리 역사적 의의를 가지는 일이라도 비극이니 입장의 충돌이라고 볼 수도 있는 셈.[7] 동학 쪽 문헌에는 최수운이 처형당할 때 폭풍이 부는 기적이 일어났다고 하는데, 수운교 공식 홈피에는 최수운이 몸을 피해 이상룡으로 위장했다고 주장한다. 네이버 백과에는 수운의 혼이 강림했다고 주장한다고 나온다. 당연하지만 어느 쪽이건 다른 교단에서는 이를 인정하지 않는다.[8] 창시자 최제우의 사상과도 좀 차이를 보인다.[9] 참조 링크.[10] 참고 자료: <동학교조 수운 최제우>, 윤석산 저, 모시는 사람들[11] 사병을 조직해 독립 운동가들을 탄압하기까지 했다![12] 최시형의 수제자 중 하나였으나 손병희와의 갈등으로 시천교에 붙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