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1-24 13:59:47

요동

요동 / 遼東 / Liaodong


1. 개요2. 요동을 점유했던 나라들3. 현황4. 한국사와의 관계5. 관련 문서

1. 개요

[ruby(遼,ruby=요)] [ruby(東,ruby=동)] [ruby(別,ruby=별)] [ruby(有,ruby=유)] [ruby(一,ruby=일)] [ruby(乾,ruby=건)] [ruby(坤,ruby=곤)]
요동에 따로 한 천지가 있으니
[ruby(斗,ruby=두)] [ruby(與,ruby=여)] [ruby(中,ruby=중)] [ruby(朝,ruby=조)] [ruby(區,ruby=구)] [ruby(以,ruby=이)] [ruby(分,ruby=분)]
두드러져 중국과 구분되어 나뉘었네

이승휴(1224 ~ 1300),《제왕운기

遼東. 한자 그대로 해석하면 요하 강줄기 동쪽의 땅을 일컫는 말. 요하 서쪽의 요서와 대응된다.

그 범위는 다소 추상적이다. 좁은 의미로는 요동 반도와 그 일대만을 가리키며 넓은 의미로는 만주 일대, 한반도 북부, 경우에 따라서는 한반도 전체까지도 포함한다.

사실 '만주'보다 더 옛날부터, 더 자주 그 지역을 지칭하던 말이다. 만주라는 말은 16세기에 건주여진의 족장인 아이신기오로 누르하치가 야인여진과 해서여진을 통일한 후 자기 부족을 만주라고 부른 데서 유래했기 때문에, 고대부터 몇 천 년 동안 사용된 요동이란 말에 비하면 사실 쓰인지 얼마 되지 않았다. 현재는 '만주'도 특정 민족(만주족)의 땅이라는 뉘앙스가 느껴져 중국에서는 '둥베이(동북)'라고 부르지만 원래 그 지역을 지칭하는 용어는 '요동'이다.

중국 측 기록에 의하면 일반적으로 중화권 국가가 만주 지역을 점유할 때는 좁은 의미의 요동이, 그렇지 않을 때는 넓은 의미의 요동이 많이 쓰였다. 예를 들어 고조선이 멸망하고 한사군을 세운 이후 고구려가 이 지역을 장악하기 전이나, 명나라 시대의 중국 측 기록은 좁은 의미의 요동이 많이 쓰였다. 반면 예맥계 국가나 말갈, 거란 등등 비한족(非漢族) 국가가 점유할 때는 넓은 의미의 요동이 많이 쓰였다.

좁은 의미의 요동은 전적으로 ~ 대의 행정구역요동군에서 비롯된 것이며, 요동군이 소멸된 뒤에는 만주 및 한반도 일대를 통틀어서 요동이라 서술하는 경향이 커진다. 심지어 신라를 요동에 있다, 혹은 요동 = 신라라고 서술할 정도였다. 신라도 어쨌든 요하 동쪽이라 요동이라는 단어의 뜻에는 포함된다고 볼 수 도 있지만 그래도 한반도 지역까지 요동이라고 부르는 건 일반적인 경우는 아니었다.

요동군이라는 군현 명칭에서 요동이란 지리적인 개념으로 확장된 이유로는 중원 고지에서 벗어나 신설된 군현, 소위 외군(外郡)들이 기능적으로 변경지역의 여러 민족이나 국가들을 통제 관리하는 역할을 맡았던 것과 연관이 있다. 특히 요동군이나 낙랑군은 중원 국가의 대리인격의 위치에 있었으며, 각 군들은 일정한 공간범위 내의 민족과 국가를 담당하였었다. 고대 한반도와 동북지역 각 민족 및 국가들에게 한 군현과의 교류는 비교우위를 점할 수 있는 정치적 수단이었으며, 공세적 관점으로는 차지해야할 대상이기도 하였다.

그러한 공세적 방식을 택한 대표적인 국가가 바로 고구려이며 끝끝내 5세기 이후로 고구려 왕들이 중원 정권으로부터 요동군고구려왕+관호 명의 작호를 인정받기도 한다. 같은 맥락으로 신라나 백제도 대방군왕, 낙랑군왕 등의 작호를 받으며 삼국시대가 절정으로 치닫는 5~6세기에는 구 한 군현의 명칭이 지역적인 개념으로 자리잡았음을 확인할 수 있다.

요동 반도와 그 일대는 전략적으로 중원의 초입이기 때문에 중국은 역사적으로 이 지역에 세워진 나라들을 위협적으로 인식해왔고, 이 지역의 주도권을 놓고 외국과 끊임없이 다퉈왔다. 한의 고조선 정벌, 수와 당의 고구려 정벌, 명의 요동 진출, 명의 건국초 조선 견제 등등.

2. 요동을 점유했던 나라들

현재는 중국의 땅이지만 역사적으로 여러 세력이 거쳐갔으며 고대에는 이곳이 '중국'의 영역에 벗어난 적이 많았다. 그래서 이 지역에 있던 세력, 민족의 역사를 중국도 한국도 아닌 독자적인 지역사로 보는 시각도 있다. 김한규 교수의 요동사가 그런 시각에서 쓰여진 책이다.

3. 현황

현재는 중국의 랴오닝성에 속해있으며, 랴오닝성은 요동뿐만 아니라 요서까지 포괄한다. 거대한 철광이 위치해 있고, 중국의 주요 공업지대 중 하나이다. 그리고 중국 동북지방의 대표적인 농업지대인 둥베이 평원에서 매우 광범위한 옥수수 농업이 행해지고 있다.

4. 한국사와의 관계

한국 역사에서 좁은 의미의 요동을 점령했던 시기는 고조선, 고구려로, 요동에서 건국해서 한반도로 세력을 확장한 국가다. 이후 한나라가 차지하며 공손정권이 자리잡는데 이때 공손도는 부여와 손을 잡고 선비족과 고구려를 견제하였다. 그러나 고구려는 계속해서 요동으로 진출하였고 이윽고 광개토 대왕때 완벽히 점령한뒤, 멸망까지 점유하였다. 이후 신라(나당전쟁[7])와 고려(제1차 요동정벌)도 일시적으로는 요동을 점령했던 적이 있다. 발해 멸망 후에 고려 공민왕요동성을 점령한 이후로는 더 이상 요동을 차지한 시기는 없다. 조선 대에는 점령을 시도하려고 했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무산되었다. 이외에 유익이라는 원의 이 지역의 관리가 명과 고려를 저울질해서 명에게 붙으려다가 요동에 있는 백성들이 이동할 경우 고려 쪽이 더욱 편하고 반발이 적을 것이라 판단해 고려에게 땅을 바치고 귀부를 신청하긴 했는데 당시 고려에서 별로 반응이 없어서 기다리다 지쳐 명에 귀순한 일도 있다.[8] 그래도 이후 나하추가 명에게 완전히 항복하기 전까진 이 지역은 명, 원, 고려 등의 영향력이 끼쳐졌다. 사실 요동을 처음으로 점유한 고조선의 초기 중심지가 요동이라는 점과 함께, 후대의 국가인 고구려와 발해도 요동을 차지했다는 점, 그리고 고구려와 발해, 특히 고구려가 요동 지역에서 차지하고 있었던 위상이라든가 이후 한국계 국가 내에서의 위치(지리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등을 감안한다면 요동은 한국계 국가들이 옛 땅으로 여길 요소는 충분히 있다.

5. 관련 문서



[1] 고조선의 요충지.[2] 연소왕진개를 보내 조선 토벌을 하면서 요동을 차지.[3] 광개토대왕 대에 완전히 장악.[4] 문무왕이 요동을 공격해 일시적이나마 점령한 것이 나당전쟁의 시작이다.[5] 선왕 때 완전히 장악.[6] 제1차 요동정벌 때 잠시 점령.[7] 고구려 멸망 후 신라의 장군 설오유가 고구려 유민과 합세해 요동에 주둔한 당나라를 선제공격해 몇 달간 점령했다. 이 사건이 본격적인 나당전쟁의 시작.[8] 당시 노국공주가 죽어 공민왕은 신돈에게 반쯤 정치를 일임하고 있던 시기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