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2-03 22:00:12

요괴


1. 소개

妖怪. 동양에서 인간의 힘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을 설명하고자 상상해낸 존재들을 일컫는 말이다. 주로 동물, 자연, 사물이 오랜 시간을 거쳐 자연의 정기를 받아 생겨났다고 믿는다.

인간에게 우호적인 요괴는 으로서 받들어지기도 한다.[1]

각 요괴마다 단순히 지역 설화에서 한번 등장하고 마는 것부터 아예 하나의 종족으로 굳어진 것까지 각양각색이며, 요괴 설화들은 발생 지역의 풍토를 대변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향토학자들의 연구 대상이 되어 그 지역의 특징을 알아보는 데 도움이 된다.

대표적인 예시로 한국의 어둑시니와 일본의 뉴도의 차이가 있다. 어둑시니는 일반인도 해치울 수 있을 정도로 확실한 퇴치법이 있긴 한데 뉴도는 위로 보든 아래로 보든 결국에는 끔살당한다. 한국은 자연재해가 상대적으로 적고 그 대신 도적이나 정치부패, 타국에서의 침입, 야생동물의 습격같이 어느 정도 대처가능한 위협에 시달리나[2] 일본은 지진과 후지산 같은 활화산 등 근본적인 해결방법이 없는 자연재해에 자주 노출된다. 빨간종이 파란종이 항목에서 봐도 한국은 귀신을 지략을 써서 퇴치하는 해학적인 패러디들이 있는데 반해 일본에서의 해석은 상관없이 죽는다는 결말로 이어진다.

물론 이건 절대적인 게 아니라서 일본에서도 모모타로처럼 (비록 특별한 출생이지만) 어린 소년이 강한 요괴인 오니를 정복할 때도 있고 반대로 한국에서의 여우누이처럼 요괴가 사람을 끝까지 농락하는 희망이 하나도 없는 결말로 끝나는 경우도 있다.

우리나라에서 '요괴'란 말이 쓰인 사례는 한국고전용어사전에서도 등장한다.
요괴(妖怪)
뜻: 요사스럽고 괴이함.
요괴는 상례(예사)롭지 아니한 황당한(허황한) 일이다. : 妖怪 常例디 아니 荒唐 이리라 [석보상절 권제9, 24장 앞쪽]
[네이버 지식백과] 요괴 [妖怪] (한국고전용어사전, 2001. 3. 30., 세종대왕기념사업회)

'요정', '요얼', '요괴', '정괴'는 모두 같은 말이다. 우리나라가 옛부터 그래왔듯이 넓은 뜻에서 '도깨비', '귀신', '요물', '괴물'도 요괴를 포함하는 뜻으로 사용할 수 있다. 서양에선 흔히 monster, Demon이라고 번역한다.

현대에서는 서양의 '몬스터'라는 말과 견주어 쓰기도 하는데[3] 그래서 서양의 뱀파이어, 늑대인간 등도 싸잡아서 요괴라 부를 수 있다.

2. 종류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요괴/종류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 현대 창작 요괴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요괴/창작물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 하츠네 미쿠VOCALOID 오리지널 곡 요괴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요괴(VOCALOID 오리지널 곡)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5. 관련 문서



[1] 예를 들어 서낭신이나 손오공은 요괴이면서도 신으로 대우받는다.[2] 그래서 요괴보다는 호랑이가 고전전승에 더 자주 등장하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전에 초자연적 현상이 일어나더라도 이는 주인공이 금기를 어기거나 도덕적으로 잘못된 일을 저질러서 일어난 '징벌'의 성격이 크다.[3] 동양의 요괴와 서양의 몬스터를 비교하는 것은 일본에서 만들어진 개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요괴나 몬스터나 근본부터 개념이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