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3-01-11 18:27:31

한(전국시대)

{{{#!wiki style="margin:0 -10px -5px"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font-size:0.92em; letter-spacing: -0.4px"
<colbgcolor=#fff,#1f2023> 선진시대 황하 문명
하(夏)
상(商)
주(周) 서주(西周)
동주(東周) 춘추전국시대 춘추시대
전국시대
진한시대 진(秦)
장초(張楚)
후초(後楚)
서초(西楚) | 십팔제후왕
한(漢) 전한(前漢)
신(新)
현한(玄漢)
후한(後漢)
위진남북조시대 삼국시대
위(魏) | 촉(蜀) | 오(吳)
진(晉) 서진(西晉)
동진(東晉)
환초(桓楚)
오호십육국시대
남북조시대 육조시대 송(宋) 북위(北魏)
제(齊)
양(梁)
후한(後漢)
후량(後梁)
서위(西魏) 동위(東魏)
진(陳) 북주(北周) 북제(北齊)
수당시대 수(隋)
당(唐)
무주(武周) | 호연(胡燕)
오대십국시대 오대 후량(後梁) 십국 탕구트 요(遼)
후당(後唐)
후진(後晉)
후한(後漢)
후주(後周)
송원시대 송(宋) 북송(北宋) 서하(西夏)
남송(南宋) 서요(西遼) 금(金)
원(元)
명청시대 북원(北元)
명(明)
순(順) | 서(西) | 남명(南明) | 후금(後金)
오주(吳周) | 동녕(東寧)
청(淸)
태평천국(太平天國)
근대 중화민국
(中華民國)

군벌
청나라 소조정
임시정부(臨時政府)
북양정부(北洋政府)
중화제국(中華帝國) | 호법정부(護法政府)
국민정부(國民政府)
우한정부(武漢政府)
일치시기
소비에트 지구
중화소비에트공화국
만주국
(滿州國)
현대 중화민국(中華民國) 중화인민공화국
(中华人民共和国)
}}}}}}}}}}}}


전국시대 군주
{{{#!wiki style="margin: 0 -10px -5px"
{{{#ece5b6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181818,#e5e5e5
진(秦) 조(趙) 연(燕)
위(魏) 제(齊)
동주(周)
동주(東周) | 서주(西周)
위(衛)
한(韓)
초(楚)
관련 틀: 초한쟁패기
삼황오제 · · · · 춘추시대 · 진(秦) ·
삼국시대 · 진(晉) · 오호십육국 · 북조 · 남조 · ·
오대 · 십국 · · 서하 · · · · ·
중화민국 국가원수 · 중화민국 총통 · 중화인민공화국
}}}}}}}}}}}}}}}


[1]
파일:중국전국시대.png
존속기간 기원전 403년 ~ 기원전 230년
별칭 건(乾)
위치 중국 허난
수도 평양, 의양, 양책, 신정
국성 (姬)[2]
국가원수 후작[3]
주요 군주 소후 한무
주요 재상 신불해
언어 상고 중국어
문자 전서 (대전체)
종교 중국 토속 종교[4]
종족 화하족
통화 포폐
성립 전 진(晉)나라
멸망 후 진(秦)나라
현재 국가 중국

1. 개요2. 역사3. 기타4. 한반도 관련 유사역사학5. 역대군주
5.1. 삼진 분립 전 (진나라 신하)5.2. 삼진 분립 이후5.3. 부록: 초한쟁패기

[clearfix]

1. 개요

중국 전국시대 존재했던 전국칠웅 국가. 수도는 평양(平陽; 지금의 산시성 린펀시) · 의양(宜陽; 지금의 허난성 뤄양시 이양현) · 양책(陽翟[5]; 지금의 허난성 쉬창시 위저우시) · 신정(新鄭: 지금의 허난성 정저우시 신정시)이다.

2. 역사

본디 진나라(晉)의 신하였으나 기원전 403년, 조씨(趙氏), 위씨(魏氏)와 함께 (周) 왕실로부터 제후로 인정받으면서 건국된다(삼가분진). 한씨의 시조는 곡옥환숙의 아들이자 곡옥장백의 동생인 한만(韓萬)이다. 사실 진나라 공실이 만들어 낸 수많은 분가들 중에서 한씨는 가세가 막강한 집안은 아니었으나, 호씨(狐氏), 극씨(郤氏), 난씨(欒氏) 등 원래는 한씨보다 강한 집안이나 양설씨(羊舌氏), 기씨(祁氏) 등 한씨보다는 약한 집안이나 죄다 거의 다 귀족간의 권력 투쟁에서 몰락하는 와중에서 끝까지 살아남아 마침내 본가를 몰아내기까지 이른 것이다.

기원전 375년, 정나라(鄭)를 멸망시키고 수도를 정나라의 서울인 신정(新鄭)으로 옮긴다. 기원전 355년 신불해를 기용하여 부국강병책을 취하는 등 건국 초기에 강대국으로 부상했으나, (秦), (楚)의 압박으로 급격히 세력이 미약해진다. 가장 큰 분기점은 이궐의 대전투에서 위나라, 한나라 연합군 24만이 진나라 장수 백기에게 증발당한 일로, 위혜왕 이래로 악화일로를 걷던 위나라와 한나라의 국력을 일시에 소모시켜버린 대사건이었다. 이 이래로 위, 한이 의미 있을 만한 군사 행동을 벌인 기록은 거의 나타나지 않으며, 설상가상으로 상당 일대가 진과 조에게 빼앗기며 영토가 더욱 쪼그라들어 멸망할 때까지 열국을 상대로 수세로 일관하게 된다.

이후로 한나라는 사실상 진나라의 속국 처지가 되었다. 이를 보여주는 예시로 소양왕이 사망했을 때 그 장례식에 초, 제, 조, 연, 위 5국은 모두 장군이나 승상 등의 대신을 조문을 위해 보냈지만 한나라만큼은 왕이 상복을 입고 직접 진나라로 와 조문하였다. 명목상으로나마 동급이었던 왕의 체면보다 당장 사는 것이 급했던 모양. 하지만 이런 노력도 헛수고가 되어 진시황의 즉위 이후 천하통일의 첫 제물이 되고야 말았다.

먼저 진나라의 국력 소모를 유도하기 위해 대규모 수거(水渠)공사를 진행하도록 꼬드기는 피진계(疲秦計, 진나라를 피로하게 하는 계책)를 구사했지만, 도중에 들통이 났는데 정작 간첩으로 진나라에 들어가서 공사를 책임졌던 정국(鄭國)은 "니들 엿먹일라고 시작한 건 맞지만 이게 제대로 되면 니들도 득 볼 거임"이라고 해서 목숨을 건졌고 공사도 중지되지 않았다. 결국 이 일로 어그로를 잔뜩 끌었음은 물론이요, 정국거(鄭國渠)라는 이름이 붙은 이 수로로 인해 진나라가 지치기는커녕 오히려 정국의 말대로 국력이 크게 늘어나는 결과만 났다. [6] 다시 진을 막기 위해 한비자를 사신으로 보내어 진나라를 설득하려 하나 이사의 계략으로 한비자는 진나라에서 죽었다. 결국 기원전 230년, 수도 신정이 진나라에게 함락되어 한나라는 전국칠웅 중에 첫 번째로 진나라에게 멸망당한다.

진말 초한쟁패기 때 다시 자립하였으나 한왕 성항우에게 거슬려 살해당하고 항우의 부하 정창이 대신하였으나 한왕 신이 한고조 유방에게 투신하여 정창을 내치고 전한의 제후국이 되었지만 삭번책에 거슬려 모반을 꾸미다가 흉노로 망명함에 따라 폐국되어 한나라는 멸망한다. 그래도 한왕 신의 자손 한퇴당과 한영 등이 다시 귀순하고 공을 세워 한(韓)왕가는 한(漢)시대에 명문 귀족으로서 자리를 잡게 되었다. 전국칠웅 직계 후손 중에서는 함양성 방화와 더불어 씨도 남지 않은 진나라 영씨 등 다들 배드엔딩으로 끝났는데[7] 이쪽만 유일하게 압도적으로 결말이 좋은 편이었다.강한 자가 살아남는게 아니라 살아남는 자가 강한 거다. 역시 조상님들의 가르침을 충실히 실현하는 한나라[8]

3. 기타

위의 내용만 읽어보면 그저그런 약소국 같아보이지만,[9] 그건 어디까지나 전국칠웅과 비교했기 때문이다. 실제 한나라도 30만 규모의 대군과 최고 수준의 무기를 보유했고, 말 9천 필과 전차 5백 대를 낼 수 있었다고 한다. 《전국책(戰國策)》에서는 "천하의 강력한 궁과 노, 보검은 모두 한나라에서 나왔다"는 언급도 있다.[10][11]

하지만 인간의 체력과 전략전술이 상대적으로 더 중요한 냉병기 전쟁의 특성상[12] 무기와 장비만으로는 국력의 부족,[13] 유능한 장수의 부재 등 치명적인 약점을 커버하기 어려웠기 때문에 전국칠웅 중에 힘이 가장 약한 나라로서 별 활약도 없이 멸망했던 것이다.

초한지에 나오는 유방의 모사 장량한왕 신(韓王 信)이 한나라 사람이다. 특히 장량은 조부가 한나라의 재상을 역임했었던 명문가 출신이다. 한왕 한신과 제왕 한신(韓信)을 혼동한 나머지 제왕 한신이 한나라 출신이라고 잘못 알려져 있는데, 제왕(회음후)한신은 이쪽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 제왕(회음후)한신이 통일 직후 처음 받은 작위가 초왕(楚王)이었음을 떠올리면 간단히 알 수 있다.

4. 한반도 관련 유사역사학

한국의 민족주의 계열 역사왜곡에 동조하는 사람들은 한()나라의 '한'자가 과거 삼한에서 오늘날 대한민국에 이르는 의 표기 한자로 쓰인다며, "사실 삼한은 대륙에 있었던 것이다."라는 거짓말을 하고 있으나, '사실이 아니다.'

고대 한반도 삼한과 비슷한 발음의 지명 또는 종족명이 있었고, 이를 글로 표기할 때 유사한 발음을 가진 중국의 이라는 한자를 가져다 쓴 것이다. 애초에 전국시대의 한나라는 한반도와도 많이 떨어져 있었던 데다가 내륙국이었기 때문에 관계가 제대로 형성될 이유가 없었고, 이때에는 오히려 연나라(燕)[14], 제나라(齊)[15], 오나라(吳), 월나라(越)[16],초나라[17], 그리고 이후 연을 무너트리고 고조선과 맞닿는 진나라(秦)[18]가 당시 한반도와 관련이 좀 더 있었다.

환빠 소설가 김진명이 《시경(詩經)》에 기록된 한후(韓侯)가 한국의 한(韓)이라 주장하지만, 시경에 나온 한후는 주나라 선왕 때 분봉된 희성 제후로, 약 50여 년 정도 존속했다가 춘추시대 초기에 멸망한 국가로 대한민국과 큰 관련이 없지만, 시경 한혁편에 내용 중에 한후가 맥족(貊族)을 거느렸다는 언급되어서 이에 관련된 떡밥이 나오기도 한다.[19] 하지만 바로 이때 멸망한 한후의 영지를 차지한 것이 바로 이 항목의 한(韓)의 시조인 한만. 즉, 시경의 한후는 오히려 전국시대 한나라의 어원이다.-그럼 전국시대는 맞네-

이 때문에 한국기원설을 위장한 언어유희형 낚시도 존재한다. 예를 들면 순자(荀子)는 한국인이다, 장량은 한국계이다[20], 중국 문명의 발원지는 한국이다[21], 시황제가 한국을 멸망시켰다 등등 역덕후들이 환장할만한 명품 드립들이 무궁무진하게 나올수 있다. 중국어에서는 당연히 '나라'와 '국'을 모두 한자 "國"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한나라도 똑같이 한국으로 쓰인다.

다른 전국칠웅의 이름이 전국시대 후에도 계속 국명이나 지역명으로 남은 것과 달리, 이 한(韓)은 초한쟁패기에 부활했다 멸망한 이후 다시는 등장하지 않는다. 사실 이 한이란 글자를 우리나라를 뜻하는 한자로 차용한 한국 입장에서는 다행인 게 혼동이 없기 때문이다. 한이란 이름이 같아서 한국이랑 한나라로 따로 구별하고 있고 한문이 다른 한(漢)조차 한족한민족으로 서로 구분해야 하는 판인데 한자까지 같은 한나라 명칭이 쭉 이어졌다간 그야말로 한중의 역사가 혼돈의 카오스가 되었을 것이다.[22]

비슷한 사례로 베트남(월남)도 월나라(越)와 차용한 한자가 같은데, 이 경우도 전국시대 월나라와 현재 베트남 지역과는 거리가 멀다. 언어적으로 볼때 현 베트남처럼 고대 월나라도 동남아에서 쓰는 계통의 언어를 썼다는것이 통설이기는 하고 또한 인종적으로도 동남아에 가까웠다고 보는 편이니 아주 관련이 없지는 않지만 그렇다해도 어느정도는 관련이 있다 수준에 그친다.[23] 애초에 역사적으로 볼때 베트남과 저장성-푸젠성 일대는 한 무제 이전 시기에는 같은 나라로 엮인적 자체가 없으며 거리도 멀다. 월나라의 고도였던 샤오싱[24]이 당대 중국의 중앙이였던 낙양에서 직선거리로 900 km 정도 거리인데 하노이에서는 그 2배인 1800 km 씩이나 된다. 또한 월나라도 전국시대 이후로는 크게 흥한 왕조는 없어서 혼동의 여지는 없는 편이다. 다만 이 경우는 2개 월(越)의 어원이 중국 쪽에서 양자강 이남의 민족들을 부르던 통칭에서 나왔기 때문에 그냥 순수한 동음이의어인 2개의 한(韓)과 달리 서로 관련이 없지는 않다.

5. 역대군주

한(韓) 국군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26px"
{{{#ece5b6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181818,#e5e5e5
삼진 분립 전
초대 종주

무자
2대 종주

구백
3대 종주

정백
4대 종주

자여
5대 종주

헌자
6대 종주

선자
7대 종주

정자
8대 종주

간자
9대 종주

장자
10대 종주

강자
11대 종주

무자
삼진 분립 후
초대 국군

경후
2대 국군

열후
3대 국군

문후
4대 국군

애후
5대 국군

의후
6대 국군

소후
초대 왕

선혜왕
2대 왕

양왕
3대 왕

희왕
4대 왕

환혜왕
5대 왕

안왕
초한쟁패기
한왕 성 | 정창 | 한왕 신
삼황오제 · · · · 춘추시대 · 전국시대 · 진(秦) ·
삼국시대 · 진(晉) · 오호십육국 · 북조 · 남조 · ·
오대십국 · · 서하 · · · · ·
중화민국 국가원수 · 중화민국 총통 · 중화인민공화국
}}}}}}}}}}}}}}}

5.1. 삼진 분립 전 (진나라 신하)

대수 시호 이름 재위 기간 비고
1 무자(武子) 만(萬) ? 곡옥 환숙(曲沃 桓叔)의 아들
2 구백(賕伯) ? ? 무자의 아들
3 정백(定伯) 간(簡) ? 구백의 아들[25]
4 - 자여(子輿) ? 정백의 아들
5 헌자(獻子) 궐(厥) ? 자여의 아들
6 선자(宣子) 기(起) ? 헌자의 아들
7 정자(貞子)
평자(平子)
도자(悼子)
수(須) ? 선자의 아들
8 간자(簡子) 불신(不信)
불녕(不佞)[26]
? 정자의 아들
9 장자(莊子) 경(庚) ? 간자의 아들
10 강자(康子) 호(虎) ? ~ 기원전 425년 장자의 아들
11 무자(武子) 계장(啓章) 기원전 424년 ~ 기원전 409년 강자의 아들

5.2. 삼진 분립 이후

대수 시호 이름 재위 기간 비고
1 경후(景侯)
경자(景子)[27]
건(虔)
처(處)[28]
기원전 408년 ~ 기원전 400년
2 열후(烈侯)
무후(武侯)
취(取)
철(徹)[29]
기원전 399년 ~ 기원전 387년
3 문후(文侯) 유(猷) 기원전 386년 ~ 기원전 377년
4 애후(哀侯) 둔몽(屯蒙) 기원전 376년 ~ 기원전 374년
5 의후(懿侯)
공후(共侯)[30]
장후(莊侯)[31]
약산(若山)[32] 기원전 374년 ~ 기원전 363년
6 소후(昭侯)
소희후(昭僖侯)[33]
무(武)[34] 기원전 362년 ~ 기원전 333년
7 선혜왕(宣惠王)[35] 강(康) 기원전 332년 ~ 기원전 312년 기원전 323년, 왕호를 쓰기 시작
8 양왕(襄王)
양애왕(襄哀王)[36]
창(倉) 기원전 311년 ~ 기원전 296년
9 희왕(釐王) 구(咎) 기원전 295년 ~ 기원전 273년
10 환혜왕(桓惠王)
도혜왕(悼惠王)[37]
연(然) 기원전 272년 ~ 기원전 239년
11 - (安) 기원전 238년 ~ 기원전 230년 진(秦)나라에 의해 멸국
기원전 226년 신정에서 반란이 일어나자 진나라에 의해 처형됨.

5.3. 부록: 초한쟁패기



[1] Baxter-Sagart의 재구에 의하면 상고음은 gar. 현대 발음은 hán.[2] 춘추전국시대에는 성과 씨를 구별했는데 한나라 희성은 한씨(韓氏)다.[3] 기원전 323년부터.[4] 단, 춘추전국시대 사람들은 세속적인 편이었다.[5] 양적이라고 표기된 책이나 문헌이 많다. 翟을 보통 적으로 읽기 때문. 그러나 翟을 지명으로 읽을 때는 으로 발음해야 한다. 한단(邯鄲) 역시 감단으로 오기되는 경우가 가끔 있지만 이쪽은 그나마 지명도가 있어 잘 틀리지 않는데, 유독 양책은 양적으로 오기되는 경우가 많다.[6] 이에 대한 해석으로 한나라는 관개가 중요하지 않은 조가 주요 작물이라서 수거가 건설되어도 진나라에 도움이 별로 없을 것이라 판단했으나, 진나라의 주요 작물인 밀은 관개가 가장 중요했기 때문에 예상 못했던 결과를 낳았다고 한다.[7] 다만 일부는 살아남아서 예를 들면 조광윤은 조나라 조씨의 후손이고 왕망은 제나라 전씨의 후손이다.[8] 위에 보면 알겠지만 존재감이 대단한 수준은 아니었지만 남들이 다 싸우다 자멸하는 과정에서 어찌저찌 살아남아 삼진을 성립했는데 이번에는 그 막강한 진제국의 영씨는 항우에게 멸족, 초나라의 웅씨도 항우에게 개박살나는 등 칠웅의 왕족들이 다 개박살나는 와중에서 한씨만 살아남아 끝내 신생제국 한나라의 귀족이 되었다. 가히 역사는 반복된다의 한 사례라 할 수 있다.[9] 더군다나 연나라와 더불어 전국칠웅 중 가장 존재감이 희미한 나라다. 특히나 전성기라 할만한 기간이라도 있던 연나라와는 달리 한나라는 건국부터 멸망까지 전성기를 콕 집어 얘기할 수 없다. 그나마 정나라를 먹은 한애후부터 한소후까지 정도? 그나마도 한소후 말기에 이르면 옛 수도인 의양 땅이 진나라가 먹어버려 급속도로 쇠해버리지만...[10] 이 때문에 전국칠웅 최약체이면서도 약해질대로 약해진 주나라보다는 당연히 강했기에 주나라 앞에선 갑질하기도 했다.[11] 다만 시기에 따라서 갈릴 수도 있다. 한나라도 신불해가 재상으로 있던 기간동안은 훗날 천하를 통일하게 되는 진나라와 엇비슷한 국력을 지닌 때도 있었기 때문, 물론 이 당시의 진니라가 진효공 이후의 진나라처럼 강대국은 아니긴 했다.문제는 이시기 깡패는 옆나라인 魏國, 여기에 조금 지나면 또다른 옆나라인 秦國이 새로운 깡패, 아렛쪽으로는 春秋戰國 전체를 통틀어서 깡패였던 楚國, 韓國은 웁니다....[12] 고대에서 장비 업그레이드는 고작 칼이 더 날카로워지거나 활의 사정거리가 더 멀어지는 수준이기에 한계가 있다.[13] 전쟁 지속능력이 부족하다는 의미이다. 군대를 유지할 모든 것들이 다 돈이니 국력이 약하면 전쟁 그자체가 나라를 휘청이게 한다.[14] 고조선과 국경을 맞대고 있어서 고조선과의 충돌이 잦았으며 기원전 3세기 초엽 고조선으로부터 요동지역을 빼앗았다.[15] 산동 반도와 요동 반도의 거리, 중간에 있는 섬 등으로 인해 고조선과 가까워서 교역이 잦았다.[16] 당시 한반도와 교류가 있었으며 오나라와 월나라가 멸망했을 때 상당수 유민이 한반도나 일본 열도로 넘어간 것으로 추측된다.[17] 전국시대초위왕이 월나라를 멸망시킨 이후부터.[18] 정사 삼국지 등 중국 역대 사서의 삼한 열전을 보면 진한은 진한(秦韓)이라고도 부르는데 진나라의 유민과 관련이 있다는 기록이 공통적으로 들어가며 꽤 구체적인 언어적 근거를 댄다. 진한 문서 참조.[19] 소설가 김진명이 이 주장을 하는 계기로 추정하기로는 이전에 사학자 이병도시경과 잠부론을 인용하여 기자조선 대신에 한씨조선(韓氏朝鮮)이 있었다는 한씨조선설을 주장하였는데, 이에 영향을 받아서 환빠사관과 결합하여 이 주장을 하는 것 같다.[20] 다만 장량은 실제로 한국계로 추정되는 인물과 유대관계를 맺은 적이 있다. 창해 역사 참고.[21] 한나라 영지가 중국 문명의 원조격인 하남성에 걸쳐 있었기 때문.[22] 다만 이렇게 중국에서 한(韓)이 자주 쓰였을 경우에는 한국 쪽에서 한(韓)이라는 국명을 쓰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한(韓)이라는 국명은 한국에서는 오랫동안 비공식적으로만 쓰이고 공식적으로는 잊혀져 오다 대한제국 와서야 부활한거기 때문. 그냥 역사학적인 관점으로 왕년의 민족명 정도로만 쓰였을 확률이 높다.[23] 그리고 월나라가 썼던 고대 월어가 무슨 어족이였는지는 아직도 학계에서는 논쟁 중인 사실이며 월남어랑 동일한 오스트로아시아어족이라고 밝혀지지 않았다.[24] 당대 지명은 회계(會稽)였는데 초한지삼국지를 읽었다면 이 지명이 훨씬 익숙할 것이다.[25] 진혜공진목공과 격돌할 때 형세가 불리하고 명분이 부족하여 싸우지 않을 것을 간하였으나 진혜공이 듣지 않고 격돌하여 마침내 패하여 사로잡힌 기록이 있다.[26] 사기 조세가의 기록된 이름.[27] 죽서기년과 세본(世本)에 기록된 시호.[28] 죽서기년과 세본(世本)에 기록된 이름.[29] 중국의 학자 곽말약(郭沫若)이 표강종(驫羌鐘)이라는 유물에서 한종철(韓宗徹)이라는 이름이 새겨졌는데, 한열후의 이름이라고 주장.[30] 죽서기년의 기록된 시호.[31] 사기 연표의 기록된 시호.[32] 죽서기년에 기록된 이름.[33] 여씨춘추와 한비자의 기록된 시호.[34] 죽서기년에 기록된 이름.[35] 죽서기년에는 정위후(鄭威侯), 정선왕(鄭宣王), 선왕(宣王)으로도 기록됨.[36] 사기에 기록된 시호.[37] 사기에 기록된 시호.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문서의 r53
, 번 문단
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문서의 r53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