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1-25 00:30:49

양산형 로맨스 소설

한국의 장르소설
{{{#373a3c,#dddddd {{{#!wiki style="margin: 0px -11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rowcolor=#ffffff,#dddddd> 연대 남성향 여성향
1세대
(90년대)
판타지 소설 · 신무협 · SF 소설 · 추리 소설 · 스릴러 소설 · 공포 소설 · 밀리터리물 로맨스 소설
2·3세대
(00년대)
양판소 · 퓨전 판타지 · 이고깽 · 환생물/차원이동물 · 영지물 · 기갑물 · 드래곤물 · 이면세계물 · 게임 판타지 · 판협지 · 대체역사물 · 이군깽 · 라이트 노벨 인소 · 양산형 로맨스 소설
4세대
(10년대)
판타지
(이세계)
정치물 · 귀환물 · 인방물 한국식 이세계물 게임빙의물 · 던전운영물 · 차원유랑물 회귀물 · TS물 · 빙의물 · 책빙의물 로맨스 판타지
판타지
(지구)
헌터물 · 성좌물 · 좀비물 · 무협 웹소설 오메가버스 · 사극 로맨스
현대 기업물 · 스포츠물 · 전문가물 · 연예계물 · 현대 판타지 BL 소설 · 팬픽 · 현대 로맨스 }}}}}}}}}

1. 개요
1.1. 해외
2. 클리셰3. 관련 문서

1. 개요

로맨스 소설에서 파생한 장르. 말 그대로 양산형 판타지 소설의 로맨스 소설 버전으로, 마찬가지로 비하적인 성격을 가진 단어다. 당연히 약칭도 양로소.

한국 내 양로소의 발상지는 2000년대 초중반 네이버 블로그/카페이다. 양판소가 조아라 같은 연재처에서 시작됐다는 걸 생각하면 약간 더 발생이 빠른 셈.[1]

양로소는 크게 두 가지 부류로 나뉘는데, 하나는 통상적인 남녀간의 사랑을 다룬 것들이고 또 하나는 아이돌 팬픽이다. 전자는 지금까지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후자인 아이돌 팬픽의 경우 아이돌 개념의 시작과 함께 했다고 보면 된다. 이쪽에서 영향을 강하게 준 것은 역시 PC통신으로, 주수요층인 여성들을 중심으로 HOT와 젝스키스로 대표되는 아이돌 팬덤이 비공개동우회를 만들고 글을 써대었다. 다만 이쪽은 역시 BL과 맞닿아있다보니 철저하게 비공개를 고수했고, 심지어 매체가 PC통신에서 일반 인터넷 사이트로 변한 상황에서도 사이트명을 00동이라고 붙일 정도로 PC통신 시기의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런 상황에 변화가 온 것은 역시 연재사이트의 등장이 크다고 볼 수 있다. 조아라 등의 공개된 사이트에서 팬픽이 연재되기 시작하면서, 같은 시기에 인기를 끌었던 소녀시대 레즈팬픽(...)이 시발점으로 크게 흥해 소녀시대 리즈 시절에는 그런 흐름에 따라 동시대 아이돌 그룹의 팬픽이 봇물 터지듯 쏟아져 나왔다. 예를 들어 빅뱅,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등등. 근래에는 약간이지만 주춤한 기세.

재미있게도 거의 모든 측면에서 양산형 판타지 소설의 문제점을 공유한다. 예를 들어 어린 작가들의 현실 욕구의 배출구로 활용되는 측면에선, 양판소의 중고생 남자 주인공들이 무쌍을 찍고 수많은 여성 캐릭터들과 교제를 갖는다면 양로소에선 평범한 여중생, 여고생이 온갖 잘생기고 착하고 부티나는 남자들의 대시를 받는다든가 쿡, 너 내. 꺼. 해. 라. 아니면 자기도 예쁘고 돈 많은 양갓집 딸이고 온갖 잘생기고 착하고 부티나는 남자들의 대시를 받는다든가... 하여간 많은 잘생긴 남자들과 썸을 타다가 결국엔 한 남자와 골인하는 흔한 구도. 보통 처음 썸을 탄 남자와 이어진다. 이렇게 보면 남자나 여자나 생각하는 건 거기서 거기인 듯.

문학계에 끼치는 악영향도 양판소와 흡사하다. 물론 어느 장르든 황폐해지는 것은 좋지 않은 현상이지만.

1.1. 해외

양로소는 국내나 국외나 마찬가지다. 할리퀸 로맨스가 이 분야의 원로급이며 《트와일라잇》 시리즈와 《다크 히로인》 시리즈가 대표적인 예. 특히나 트와일라잇은 국내판에서는 역자의 눈물겨운(...) 초월급 번역으로 실감할 수 없지만, 원문은 웬 스펠비 컨테스트를 한 듯 끝없이 이어지는 난잡한 문장에 엄청난 비난을 먹고 2군 소설 취급을 받았다. 《다크 히로인 1: 뱀파이어와의 저녁식사》를 시작으로 여성독자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떼돈을 번 아비가일 작가는 출간 당시 10대 중후반의 소녀였다(2018년 기준 현재는 20대에 도달함.). 왠지 모르게 한국의 귀여니가 생각나는 부분.

2. 클리셰



여기에 양로소도 세월이 흐르다 보니 저 클리셰를 좀 더 가변적으로 활용하는 응용법이 생겨났다(...).

3. 관련 문서


[1] 사실 판타지 장르 쪽에선, 핵지뢰작들도 통신세대에 존재했지만 지금처럼 '양산형'이라 부르기엔 쏟아져 나오지도 않았고 따로따로 개성있게 막장인 경우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