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2-02 22:45:43

고구려 고분군


고구려 고분군

개성역사유적지구

파일:attachment/unesco-worldheritage.png 유네스코 세계유산
UNESCO World Heritage
이름 한국어 고구려 고분군
영어 The Complex of the Koguryo Tombs
프랑스어 Ensemble des tombes de Koguryo
국가·위치 북한 평안남도·평양직할시·황해남도·남포특별시
등재유형 문화유산
등재연도 2004년
등재기준 (ⅰ)[1], (ⅱ)[2], (ⅲ), (ⅳ)[3]

1. 개요2. 특징3. 중국의 세계문화유산 고대 고구려 왕국 수도와 묘지와의 동반등재4. 중국에 위치한 통구 고분군과의 관련성5. 북한에 위치한 다른 고구려 고분들6. 관람7. 등재 목록
7.1. 평양직할시7.2. 평안남도 대동군7.3. 남포특별시7.4. 황해남도 안악군
8. 같이보기9. 둘러보기



고구려 고분군
The Complex of the Koguryo Tombs

1. 개요

북한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록된 평양직할시, 남포특별시, 안악군 일대의 고구려 고분군.

중국고대 고구려 왕국 수도와 묘지고구려라는 공통된 테마로서 2004년에 세계유산에 동시에 등재되었다. 중국 측의 고대 고구려 왕국 수도와 묘지가 국내성 시대의 고구려 초중기 고분군 위주라면, 북한의 이곳은 고구려 중후기 고분군 위주이다. 동명왕릉을 비롯한 안악 3호분 등의 유명한 북한 소재 고구려 벽화 고분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일반명사스러운 느낌을 주지만 공식 명칭은 고구려 고분군(Complex of Koguryo Tombs)이며 한국에서는 소재지역을 붙여서 평양·남포 고구려 고분군 또는 평양·남포·안악 고구려 고분군 정도로 구분하여 부르고 있다.

2. 특징

고구려 고분군에 등재된 무덤들의 대부분이 국사책에서 나오는 고구려 벽화가 그려진 네임드[4]들이다. 사실 고구려 고분이라지만 사실상 고구려 벽화고분만 골라서 등재한 것이며 그럴수 밖에 없는 것이 북한 소재 고구려 고분의 대부분이 벽화 고분이거나 후기 고구려 고분이다.

별모양의 장식이 그려진 벽화라서 성총(星塚), 간성리라는 동네에 연화문이 그려진 무덤이니깐 간성리 연화총(蓮花塚), 수렵도가 그려졌으니 수렵총(狩獵塚), 기둥이 두개라서 쌍영총(雙楹塚) 등의 이름을 붙였다. 네이밍을 떠나서 그만큼 특징적인 벽화들이 그려졌기 때문에 국사책에도 고구려 문화의 대표적 요소로써 기재된 것이다.

고분 구조 자체의 변화야 매우 복잡한 관계로 아직 선명한 해석이 동반된 분석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벽화의 주제 변화라는 큰 얼개는 파악된 편이다. 4세기 중엽까지는 묘주의 생전 활동을 묘사한 생활풍속도가 유행하고 있었다. 대표적인 것이 안악 3호분. 묘주의 그림을 크게 그려넣고 묘주를 모시는 주변 인물이나 시종 등을 표현하고, 그들이 활동하던 마굿간이나 부엌 등을 묘사하였다. 묘주의 활동 역시 행렬도라던지 조회를 하는 장면 등을 그려넣기도 하였다. 내세사상에 기반한 가옥의 묘사는 심지어 아예 안악 3호분이나 쌍영총, 연화총(간성리)처럼 기둥을 표현한 것이 있으며, 유네스코 등재된 것은 아니지만 천왕지신총[5]이 있다. 이러한 유행은 5세기 전반까지 이어진다.

이후 5세기 전반~중반 경부터는 생활풍속도에 나무와 구름 등의 도교적 요소들이 추가되기 시작하며, 생활풍속도의 화풍도 고구려 특유의 방식으로 자리잡기 시작한다. 생활풍속도 자체의 제재도 진짜 일상생활인 수렵하는 장면이라던지 씨름하는 장면, 춤추는 장면 등이 표현되기도 한다. 대표적인 무덤이 무용총각저총으로써 생활풍속도만 유명하지만 길게 늘어진 구름이나 산수의 표현, 비현실적인 나무의 표현 등의 도교와 관련된 패턴들이 스멀스멀 나타난 것이 확인된다. 그리고 이 시기부터 사신도들이 생활풍속도 속에 같이 나타나며 불교적 영향인 연화문이 약간씩 그려지거나 무덤의 천장에 대빵만한 크기로 표현된다. 잘 알려진 수렵총이 바로 생활풍속도+사신도+묘주도[6]이 모두 나타나는 벽화를 채용한 무덤으로써 생활풍속도 위주의 그림에서 점차 사신도로 변하는 양상을 잘 보여준다.

이후 5세기 후반, 6세기 초반의 어느 시점부터 생활풍속도나 묘주도 등의 그림은 사라지고 사신도를 비롯한 약간의 도교적 요소에 연화문이 크고 자주 표현되기 시작한다. 벽화를 사신도와 연화문 만으로 구성하는 것이 이 시점부터 유행하여서 고구려가 멸망하는 시점까지도 이어지며 점차 간략화되지만 사신도의 각 사신들의 표현력이나 그려진 크기들은 늘어나고 커진다. 가장 유명한 것이 강서대묘의 사신도 벽화다.

이처럼 세계유산인 고구려 고분군이 갖는 고구려 벽화미술 상에서의 의의라면 이러한 벽화의 변천, 고구려의 묘제 변천 등을 설명하는 주요한 고분 자료라는 점이라고 할 수 있다.

3. 중국의 세계문화유산 고대 고구려 왕국 수도와 묘지와의 동반등재

지방정권 드립과 함께 중국사로 알음알음 편입하려던 플랜이었던 중국의 고구려 유적 세계유산 등재 신청계획에 북한이 고구려 고분군을 슬쩍 끼워넣어서 함께 등재되는 것으로 확정되었다. 유네스코는 고구려사 자체를 한반도 북부와 중국 동북지역의 역사로써 동일한 개념으로 인식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여하간 함께 등재되면서 고대 고구려 왕국 수도와 묘지는 중국의 지방정권으로 서술을 하려했으나 결국 중국의 지방정권이 아닌 중국의 동북지방에 있었던 지방권력이라는 민족적 내용을 객관적인 표현으로 공식서술 내용을 바꾸었다.
As one of the ethnic groups and local power with the most distinctive characteristics and influence in ancient Northeast China, Koguryo once created a splendid history. A great deal of its main historical remains have existed in China's Jilin and Liaoning provinces. The serve as irreplaceable evidence of this period of history, thus bearing significant historical and cultural value. The sites of the capital cities, imperial tombs and nobles' tombs of Koguryo are all the more precious
고대 중국 동북지방에서 가장 두드러진 특징과 영향력을 지닌 민족집단과 지방권력중 하나로서, 고구려는 한때 훌륭한 역사를 창조했다. 중국의 지린과 랴오닝 성에는 고구려의 주요 역사적 유적이 많이 남아 있다. 이 유적들은 고구려의 시기에 대한 대체할 수 없는 증거로서, 이는 상당한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지닌고 있다. 수도, 왕릉, 귀족의 무덤이 있는 이 유적들은 더욱 귀중한 가치를 지닌다.
중국의 "고대 고구려 왕국의 수도와 묘지" 세계유산 등재 신청서
The state Administration of Cultural Heritage of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Capital Cities, Imperial Tombs an Nobles' Tombs of Koguryo

4. 중국에 위치한 통구 고분군과의 관련성

다소 뜬금없는 것은 무용총각저총은 분명히 중국의 세계유산으로 등록되었음에도 북한의 세계유산인 "고구려 고분군"의 관련 자료에서 빠짐없이 등장한다. 아마도 고구려 벽화의 변천과정을 설명하는 데에 주요한 자료로써 관련성이 있기 때문에 충분히 그럴 수 있지만 다른 벽화분은 별 거론없이 무용총과 각저총만 꼭 챙기는 것은 의문점이다.

특히나 일반 백과사전의 설명을 보더라도 #1,#2 참고사진은 모두 중국에 소재하고 있는 통구 고분군의 사진을 표시해두고 있다. 상술한 유네스코의 인식 "중국 동북지역과 북한 일대를 바탕으로 활약한 고구려"라는 맥락에서 동시 등재되었기 때문도 어느 정도 영향력이 있는 듯 하다. 반면 바이두에서는 북한의 고구려 고분군에 대한 내용은 찾아보기 힘들다. 역시

5. 북한에 위치한 다른 고구려 고분들

여담으로 북한에도 물론 적석총도 의외로 많지는 않은 편이지만 그래도 급(?)이 되는 것이 평북 운산군 용호동 고분군이나 자강도 만포의 문악동 고분군 정도가 좀 사이즈가 있는 적석총들이다. 하지만 세계유산으로 등재할 최소한의 대중적인 급이되는 규모는 아니며, 출토유물이 거의 없고 통구 고분군에 훨씬 더 크고 아름다운(;;) 적석총들이 즐비하며, 무엇보다 북한 소재 적석총들이 다 산발적으로 나타나고 있어서 세계유산의 차원에서 필요한 스토리텔링의 측면이 적다. 고구려 유적의 질적 문제가 아닌 세계유산 등재 자체의 까다로운 기준의 문제일 뿐이다.[7]

물론 자강도 시중군 로남리 일대의 초기 고구려 적석총들의 존재는 스토리텔링이 될만한 유적일 수 있지만 유적 조사도 다소 허접한 편이고 갈수기가 아니고서야는 물에 잠긴다;

6. 관람

현재 고분벽화가 있는 고분의 경우, 대부분의 관광객들이 내부를 관람하기 어렵다고 전해지고 있다. 고분에 들어간 사람들의 입김이 습기가 되면서 고분벽화가 훼손되었기 때문에 대부분의 고분들은 문이 닫혀져 있다고 한다.[8]

7. 등재 목록

아래에 나와있는 목록 이외에 호남리 사신총과 같은 광대산 자락에 위치한 토포리 고분군이 있는데, 등재신청까지는 되었지만 최종 승인이 되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7.1. 평양직할시

7.2. 평안남도 대동군

7.3. 남포특별시

7.4. 황해남도 안악군

8. 같이보기

9. 둘러보기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5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024FA2 17%, #FFFFFF 17%, #FFFFFF 19%, #ED1C27 19%, #ED1C27 81%, #FFFFFF 81%, #FFFFFF 83%, #024FA2 83%, #024FA2)"
{{{#!wiki style="margin: 0 -10px; 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color:#1D1D1D; margin: -6px -1px"
체육시설 김일성경기장 · 류경정주영체육관 · 릉라도5월1일경기장 · 마식령 스키장 · 빙상관 · 서산축구경기장 · 양각도축구경기장 · 태권도전당 · 평양보링관 · 평양체육관 · 미림 승마구락부
식사 · 숙박시설 신흥관 · 옥류관 · 류경 호텔 · 고려호텔 · 양각도국제호텔 · 평양호텔 · 서산호텔 · 해당화관 · 목란관 · 대동강 수산물 식당
유희시설 문수 물놀이장 · 릉라인민유원지 · 조선중앙동물원 · 만경대 유희장 · 대성산 유희장 · 개선청년공원 · 창광원
의료시설 평양의과대학 · 평양산원
정치시설 만수대 의사당
남북한 공동사용시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 이산가족면회소
군사시설 상원동 미사일 기지 · 판문점 ·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도로고속도로 · 대동강의 교량 · 압록강의 교량 · 두만강의 교량 · 려명거리 · 미래과학자거리
철도 북한의 철도 환경 · 철도 노선 정보/북한 · 평양 지하철 · 평양 궤도전차 ·평양 무궤도전차
항구 서해갑문 · 남포항 · 원산항 · 청진항 · 해주항 · 흥남항 · 라선항
공항 평양순안국제공항 · 원산국제공항 · 청진공항 · 삼지연공항· 해주공항· 선덕비행장 · 의주비행장 · 과일공항· 방현공항· 미림공항· 리원비행장· 태천공항·강동비행장·강다리비행장·곡산비행장·현리비행장·온천비행장·장진공항·북창공항·순천공항·황수원비행장·묘향산비행장
기념물 평양 개선문 · 주체사상탑 · 보천보전투승리기념탑 · 당창건기념탑 · 북관대첩비 · 영생탑 · 천리마동상 · 해방탑 · 조국통일3대헌장기념탑 ·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탑
추모시설 금수산태양궁전 · 대성산혁명렬사릉 · 애국렬사릉 · 조국해방전쟁 참전렬사묘
유적지 개성역사유적지구(개성 성균관 · 선죽교 · 만월대) · 고려왕릉 · 평양·남포 고구려 고분군(동명왕릉) · 정일봉 · 단군릉 · 보통문 · 대동문 · 현무문 · 전금문 · 칠성문 · 최승대 · 모란봉 · 총석정 · 백상루 · 박연폭포 · 부벽루 · 광법사 · 안학궁 · 영변행궁 · 을밀대 · 대성산성 · 평양성 · 함흥본궁
산업체 대동강텔레비전수상기공장 · 아동식료품공장 · 순천구두공장 · 승리자동차연합기업소 · 김종태전기기관차연합기업소 · 흥남비료연합기업소 · 남흥청년화학연합기업소 · 승리화학연합기업소 · 2.8비날론련합기업소 · 김책수산사업소 · 김책제철연합기업소 · 황해제철연합기업소 · 운곡목장 · 세포등판 · 수풍발전소 · 희천발전소 · 단천발전소 · 서두수발전소 · 금강산댐 · 평화자동차
교육시설 김일성종합대학 · 김일성군사종합대학 · 김책공업종합대학 · 평성리과대학 · 김정일정치군사대학 · 금성정치대학 · 대외관계대학 · 인민대학습당 · 평양과학기술대학 · 평양외국어대학 ·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 · 고려성균관 · 김책수산사업소유치원 · 자강도 강계시 동문유치원 · 중앙외국어학원 · 천리마련합제강기업소유치원 · 평양정오1유치원 · 평양관광대학 · 미림군사대학 · 강건종합군관학교(육군 보병) · 김철주포병종합군관학교(육군 포병) · 류경수군관학교(육군 기갑) · 김정숙해군대학 · 김책항공군대학
박물관 과학기술전당 · 3대혁명전시관 · 당창건기념관 ·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 · 조선민속박물관 · 조선미술박물관 · 조선중앙력사박물관 · 조선혁명박물관 · 청진력사박물관 · 사리원력사박물관 · 해주력사박물관 · 고려박물관 · 조선인민군 무장장비관
종교시설 장충성당 · 정백사원 · 봉수교회 · 칠골교회 · 정릉사 · 금강사
}}}}}}}}}}}} ||



[1] 고구려 고분 벽화는 고구려 문화의 걸작이며, 고분의 구조는 정교한 건축 공법을 보여 준다.[2] 고구려 문화의 독특한 매장 풍습은 일본을 포함한 인근의 다른 지역 문화에 중요한 영향을 끼쳤다.[3] 고구려 고분은 고대 매장 양식의 중요한 사례이다.[4] 유명한 ◎◎총, ◎◎분 시리즈들의 대부분은 일제강점기 발굴 당시에 정해진 것으로 일본인 특유의 덕후감성을 바탕으로 고분의 특징을 골라서 이름을 붙여놓은 것들이 많다. 다만 일제강점기에만 그렇게 한 것은 아니고 해방 이후에 고분의 특징을 바탕으로 명칭을 바꾼 것이 더 많다. 매산리 사신총은 나중에 수렵총으로 바뀌었고 안성동대총은 용강대총으로 바꼈다.[5] 특히 천왕지신총의 묘사방식은 덕화리 고분군 1, 2호에서 보이는 것처럼 벽화로 표현되는 경우도 있다.[6] 묘주도를 그리는 전형적 방식인데.. 묘주의 그림이 그려질 자리에는 불상(佛像)처럼 그려놓고서는 위에 선관(仙寬)이라고 도교와 관련된 내용이 써있다. 벽화 제재의 점진적 변화과정을 보여주는 중요한 포인트.[7] 한국가야관련 등재후보 세계유산들─지산동 고분군, 말이산 고분군, 대성동 고분군, 옥전 고분군 또한 유야무야 좌초될 위기에 놓여있다.[8] 고구려 고분벽화는 아니지만 비슷하게 반파국(대가야)의 고아동 고분벽화, 신라시대의 순흥 어숙리 고분벽화 역시 이런 이유로 문이 닫혀져 있는 상태이다.[9] 중국에 소재한 세계문화유산으로 2004년 동반 등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