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19-10-19 10:24:49

부벽루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5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024FA2 17%, #FFFFFF 17%, #FFFFFF 19%, #ED1C27 19%, #ED1C27 81%, #FFFFFF 81%, #FFFFFF 83%, #024FA2 83%, #024FA2)"
{{{#!wiki style="margin: 0 -10px; 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color:#1D1D1D; margin: -6px -1px"
체육시설 김일성경기장 · 류경정주영체육관 · 릉라도5월1일경기장 · 마식령 스키장 · 빙상관 · 서산축구경기장 · 양각도축구경기장 · 태권도전당 · 평양보링관 · 평양체육관 · 미림 승마구락부
식사 · 숙박시설 신흥관 · 옥류관 · 류경 호텔 · 고려호텔 · 양각도국제호텔 · 평양호텔 · 서산호텔 · 해당화관 · 목란관 · 대동강 수산물 식당
유희시설 문수 물놀이장 · 릉라인민유원지 · 조선중앙동물원 · 만경대 유희장 · 대성산 유희장 · 개선청년공원 · 창광원
의료시설 평양의과대학 · 평양산원
정치시설 만수대 의사당
남북한 공동사용시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 이산가족면회소
군사시설 상원동 미사일 기지 · 판문점 ·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도로고속도로 · 대동강의 교량 · 압록강의 교량 · 두만강의 교량 · 려명거리 · 미래과학자거리
철도 북한의 철도 환경 · 철도 노선 정보/북한 · 평양 지하철 · 평양 궤도전차 ·평양 무궤도전차
항구 서해갑문 · 남포항 · 원산항 · 청진항 · 해주항 · 흥남항 · 라선항
공항 평양순안국제공항 · 원산국제공항 · 청진공항 · 삼지연공항· 해주공항· 선덕비행장 · 의주비행장 · 과일공항· 방현공항· 미림공항· 리원비행장· 태천공항·강동비행장·강다리비행장·곡산비행장·현리비행장·온천비행장·장진공항·북창공항·순천공항·황수원비행장·묘향산비행장
기념물 평양 개선문 · 주체사상탑 · 보천보전투승리기념탑 · 당창건기념탑 · 북관대첩비 · 영생탑 · 천리마동상 · 해방탑 · 조국통일3대헌장기념탑 ·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탑
추모시설 금수산태양궁전 · 대성산혁명렬사릉 · 애국렬사릉 · 조국해방전쟁 참전렬사묘
유적지 개성역사유적지구(개성 성균관 · 선죽교 · 만월대) · 고려왕릉 · 평양·남포 고구려 고분군(동명왕릉) · 정일봉 · 단군릉 · 보통문 · 대동문 · 현무문 · 전금문 · 칠성문 · 최승대 · 모란봉 · 총석정 · 백상루 · 박연폭포 · 부벽루 · 광법사 · 안학궁 · 영변행궁 · 을밀대 · 대성산성 · 평양성 · 함흥본궁
산업체 대동강텔레비전수상기공장 · 아동식료품공장 · 순천구두공장 · 승리자동차연합기업소 · 김종태전기기관차연합기업소 · 흥남비료연합기업소 · 남흥청년화학연합기업소 · 승리화학연합기업소 · 2.8비날론련합기업소 · 김책수산사업소 · 김책제철연합기업소 · 황해제철연합기업소 · 운곡목장 · 세포등판 · 수풍발전소 · 희천발전소 · 단천발전소 · 서두수발전소 · 금강산댐 · 평화자동차
교육시설 김일성종합대학 · 김일성군사종합대학 · 김책공업종합대학 · 평성리과대학 · 김정일정치군사대학 · 금성정치대학 · 대외관계대학 · 인민대학습당 · 평양과학기술대학 · 평양외국어대학 ·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 · 고려성균관 · 김책수산사업소유치원 · 자강도 강계시 동문유치원 · 중앙외국어학원 · 천리마련합제강기업소유치원 · 평양정오1유치원 · 평양관광대학 · 미림군사대학 · 강건종합군관학교(육군 보병) · 김철주포병종합군관학교(육군 포병) · 류경수군관학교(육군 기갑) · 김정숙해군대학 · 김책항공군대학
박물관 과학기술전당 · 3대혁명전시관 · 당창건기념관 ·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 · 조선민속박물관 · 조선미술박물관 · 조선중앙력사박물관 · 조선혁명박물관 · 청진력사박물관 · 사리원력사박물관 · 해주력사박물관 · 고려박물관 · 조선인민군 무장장비관
종교시설 장충성당 · 정백사원 · 봉수교회 · 칠골교회 · 정릉사 · 금강사
}}}}}}}}}}}} ||


浮碧樓 / Bubyeongnu

파일:external/pds14.egloos.com/a0114420_49a66dd0b796c.jpg
파일:external/photos.wikimapia.org/97_big.jpg
부벽루


1. 개요2. 상세
2.1. 동명성왕과 관련된 설화
3. 문학작품 및 예술작품에서의 부벽루
3.1. 목은 이색이 지은 동명의 시
4. 관련 문서

1. 개요

북한 평양직할시 중구역 금수산 모란봉 내의 청류벽(淸流壁) 위에 위치한 대동강변의 정자.

2. 상세

원래는 고구려 시대인 393년에 창건된 사찰인 영명사(永明寺)[1]에 부속된 정자였는데, 임진왜란 때 전란으로 불탄 것을 광해군 6년(1614년)에 중건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으며, 정자의 현판은 조선 후기 평양의 서예가인 눌인(訥人) 조광진(曺匡振, 1772 ~ 1840)이 썼다.[2]

원래 이름은 고구려 시기에 건립된 이래로 영명사의 이름을 따서 '영명루(永明樓)'로 불렸는데, 고려 중엽인 12세기에 정자의 풍경이 마치 대동강의 푸른 물결 위에 떠 있는 듯하다고 하여 오늘날의 '부벽루(浮碧樓)'로 고쳐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예로부터 부벽루 및 청류벽을 중심으로 한 주변과 부벽루에서 바라본 대동강변의 풍경이 아름다운 것으로 유명하여 '평양8경' 중 하나인 '부벽완월(浮碧玩月)'[3]로 꼽히기도 하였으며, 진주 촉석루, 밀양 영남루와 함께 조선 3대 정자에 속하기도 했다.어째 나머지 2개가 영남 지방에 몰린 것 같아 보이면 기분 탓이다 정지상, 김황원, 이색, 김시습, 김정희 등의 많은 문인들이 방문하여 부벽루의 풍경을 소재로 많은 시를 남겼고, 현재 부벽루에는 이들의 시가 수많이 걸려 있다.

현재 북한의 국보 제 17호로 등록되어 있다. 유홍준나의 문화유산답사기에 의하면 옛 영명사 자리에 요양소가 세워졌기 때문에 1998년 기준으로는 일반 관광객의 출입이 제한된다고 한다. 근황 추가바람

2.1. 동명성왕과 관련된 설화

아래 층안(層岸) 위에 누(樓)가 있어 이름을 부벽루(浮碧樓)라 하는데, 보이는 경치가 이루 다 기록할 수 없다.

옆에 영명사(永明寺)가 있으니, 곧 동명왕구제궁(九梯宮)이다.

안에 기린(麒麟)을 기르던 굴(窟)이 있는데, 후인(後人)이 비석을 세워서 그 사실을 기록하였다.

굴 남쪽 백은탄(白銀灘)에 바위가 있는데, 밀물에는 묻히고 썰물에는 드러난다. 이름을 조천석(朝天石)이라 한다.

민간에서 전하기를, "동명왕이 기린을 타고 굴 속에서 나와 조천석에 올라서 천상(天上)에 주사(奏事)하였다." 한다.

이승휴(李承休)가 이르기를, "천상을 오가며 천정(天政)에 나아가니, 조천석 위에 기린이 날쌔도다."한 것은 곧 이를 말한 것이다.
-『세종실록지리지』, 평안도 평양부 중 부벽루 설명.
기린굴(麒麟窟) 구제궁(九梯宮) 안 부벽루 아래에 있다. 동명왕(東明王)이 이곳에서 기린말을 길렀다고 하는데, 뒷사람이 비석을 세워 기념하였다.

세상에서 전하기를, 왕이 기린말을 타고 이 굴에 들어오니 땅속에서 조천석(朝天石)이 나와 하늘로 올라갔다 한다. 그 말발굽 자국이 지금까지 돌 위에 있다.(이하 생략)
조천석(朝天石) 기린굴 남쪽에 있다. 위에도 보인다.

고려 이승휴(李承休)의 시에, “하늘로 갔다 왔다 하늘 정사(政事)에 참예했으니, 조천석 위에 기린의 발굽이 가벼웠네.” 하였다.

김극기의 시에 “기린을 한번 타고 하늘에 올라 조회하니, 부질없이 인간에게 눈물이 줄줄 흐르게 하네. 오직 신령한 바위 서너 개 삐쭉 남아 있어, 푸른 강가에 밀물이 나고 드네.” 하였다.(중략)

권근의 시에, “강 가운데 반석(盤石)을 조천이라 이름하니, 황당한 이 말이 예로부터 전하네. 굴속 구멍이 어찌 도로로 통한단 말인가. 허공에 운연(雲煙)을 타기가 쉽지 않도다. 신인(神人)은 절로 범인과는 달랐겠지. 지난 일은 모두 가는 물 따라 옮아갔네. 천 년 뒤 백은탄(白銀灘) 아래 나루터에는, 이제는 오직 오가는 배만 있을 뿐.” 하였다.(이하생략)
-『신증동국여지승람』 권 제 51, 평안도 평양부 중 기린굴, 조천석 설명 중 일부.

한편, 부벽루 근처 청류벽에는 고구려의 시조인 동명성왕기린을 길들였다는 기린굴(麒麟窟)과 기린을 타고 승천했다는 조천석(朝天石)이 있었다는 설화가 내려온다.

물론 실제 역사에서는 동명왕졸본에서 승하했을 것으로 추정되므로[4] 이 설화를 그대로 믿기는 곤란해 보이지만 평양 일대에 동명왕과 관련된 설화가 많은 것은 아무래도 장수왕대에 평양으로 천도하면서 동명왕과 관련된 유적[5] 및 설화 역시 그대로 따라온 것으로 보인다.

여하간 고려 말기에는 이 설화를 권근, 이색, 이승휴 등의 문인들을 비롯하여 민간에서는 사실상 정설로 받아들여진 것으로 보이며, 심지어 세종실록지리지신증동국여지승람에도 위와 같이 조천석 및 기린굴과 관련된 기록이 나온다. 아무래도 통일이 돼야 확인해볼 수 있을 듯.

2011년에 북한 사학계에 의해서 부벽루 근처에서 기린굴로 보이는 유적이 발견 되었다고 한다. 통일뉴스 기사

3. 문학작품 및 예술작품에서의 부벽루

파일:external/blogimg.ohmynews.com/1008565991.jpg
(평양감사환영도 중 하나인 부벽루연회도.)

앞서 본 것과 같이 부벽루는 고려조선시대의 수많은 문인들에 의하여 문학작품 및 예술작품의 소재가 되었는데, 이 중 유명한 것을 꼽아 보면, 정지상의 시 송인(送人)의 배경으로 등장하는 것과 이색의 동명의 시를 들 수 있고, 김시습의 『금오신화』 중 한 부분인 '취유부벽정기’(醉遊浮碧亭記: 취하여 부벽루에서 노닐다) 역시 부벽루를 배경으로 한 청년과 고조선 왕족 출신 선녀[6] 간의 연정을 그린 것으로 유명하다.

이외에도 김홍도가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부벽루에서 벌어지는 연회를 그린 '부벽루연회도(浮碧樓宴會圖)'가 전해져 내려온다.

3.1. 목은 이색이 지은 동명의 시

[ruby(昨過永明寺, ruby=작 과 영 명 사)] 어제 영명사를 지나다가
[ruby(暫登浮碧樓, ruby=잠 등 부 벽 루)] 잠시 부벽루에 올랐는데
[ruby(城空月一片, ruby=성 공 월 일 편)] 성벽 하늘엔 달 한 조각 떠 있고
[ruby(石老雲千秋, ruby=석 로 운 천 추)] 오래된 조천석 위엔 천년 세월의 구름이 흐르네.
[ruby(麟馬去不返, ruby=인 마 거 불 반)] 기린마는 떠나서 돌아오지 않았으니
[ruby(天孫何處遊, ruby=천 손 하 처 유)] 천손은 어디에서 노니시는가?
[ruby(長嘯倚風磴, ruby=장 소 의 풍 등)] 바람부는 돌다리에 기대어 길게 휘파람 부니
[ruby(山靑江自流, ruby=산 청 강 자 류)] 산은 푸르고 강물은 절로 흐르더라.
이색(李穡), 부벽루(浮碧樓)

부벽루에 올라 바라본 옛 고구려의 수도였던 평양성동명성왕의 설화가 내려오는 조천석을 통하여 옛 고구려의 영광과 비교하여 산천은 그대로이나 지금은 쓸쓸한 터만 남은 왕조의 무상함을 노래하고 있으며, 당시 몰락해 가던 고려에 대한 애정과 미련, 아쉬움 등의 복잡한 감정을 표현한 시이다.

4. 관련 문서



[1] 영명사 자체는 일제강점기까지 보존되어 오다가 한국전쟁 때 폭격으로 전소되어 버렸다.[2] 조광진이 쓴 부벽루 현판은 당대의 유명한 문인인 추사 김정희 역시 감탄하였다고 한다. 유홍준,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4 - 평양의 날은 개었습니다』, 창작과 비평사, 2011에서 인용.[3] 부벽루에서 바라본 보름달의 풍경.[4] 애초에 주몽고구려 건국하고 왕위에 있을 때 평양을 비롯한 한반도 서북지역은 낙랑군이 굳건히 존재해 있었고, 평양 지역은 미천왕대에 들어서야 고구려에 복속된다.[5] 동명왕릉, 정릉사 등.[6] 정확히는 고조선(기자조선?) 마지막 임금인 준왕의 공주라는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