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3-01-12 01:17:38

아레시보 메시지

태양계 천문학·행성과학
Solar System Astronomy · Planetary Science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bgcolor=DarkOrange><colcolor=#fff> 태양계
태양 ☀️ 햇빛 · 태양상수 · 흑점(밥콕 모형) · 백반 · 프로미넌스 · 플레어 · 코로나 · 태양풍 · 태양권
지구 🌍 지구 구형론(지구타원체) · 우주 방사선 · 지구자기장(자북 · 다이나모 이론 · 오로라 · 밴앨런대 · 델린저 현상 · 지구자기역전 · 지자기 폭풍)
🌙 달빛 · Earthrise · 만지구 · 지구조 · 슈퍼문 · 블루 문 · 조석(평형조석론 · 균형조석론) · 달의 바다 · 달의 남극 · 달의 뒷면 · 월석
월식(블러드문 · 슈퍼 블루 블러드문) · 일식(금환일식) · 사로스 주기
소행성체 소행성(근지구천체 · 토리노 척도 · 트로이군) · 왜행성(플루토이드) · 혜성(크로이츠 혜성군)
유성 정점 시율 · 유성우 · 화구 · 운석(크레이터 · 천체 충돌)
우주 탐사 심우주 · 우주선(유인우주선 · 탐사선 · 인공위성) · 지구 저궤도 · 정지궤도 · 호만전이궤도 · 스윙바이 · 오베르트 효과 · 솔라 세일
관련 가설 혹은 음모론 지구 평면설 · 지구공동설 · 티티우스-보데 법칙 · 제9행성(벌컨 · 티케 · 니비루) · 네메시스 가설
행성과학
기본 개념 행성(행성계) · 이중행성 · 외계 행성 · 지구형 행성(슈퍼지구 · 바다 행성 · 유사 지구 · 무핵 행성) · 목성형 행성 · 위성(규칙 위성 · 준위성 · 외계 위성) · 반사율 · 계절 · 행성정렬 · 극점
우주생물학 골디락스 존 · 외계인 · 드레이크 방정식 · 우주 문명의 척도(카르다쇼프 척도) · 인류 원리 · 페르미 역설 · SETI 프로젝트 · 골든 레코드 · 아레시보 메시지(작성법) · 어둠의 숲 가설 · 대여과기 가설
틀:천문학 · 틀:항성 및 은하천문학 · 천문학 관련 정보
}}}}}}}}} ||
파일:아레시보 메시지 해석.jpg
아레시보 메시지의 내용.[1]
1. 개요2. 작성법3. 메시지의 내용4. 답변?
4.1. 반박
5. 기타

[clearfix]

1. 개요

아레시보 메시지(Arecibo message)는 1974년 11월 16일, 푸에르토리코에 있는 아레시보 전파 천문대(Arecibo Observatory)[2]에서 우리가 속한 은하계 내의 구상성단[3] M13에 보낸 마이크로파 메시지이다. 총 1,679비트로 구성되어 있으며[4], 외계의 지적생명체가 지구에서 보낸 메시지를 해독할 수 있을 정도로 발전하려면 시간이 걸릴테니까 오래 된 항성계로 보낸 것이다.

쉽게 말해 외계인들에게 인간에 대해 소개하는 메시지를 보낸 것. 다만 실제로 외계인이 실존할 가능성을 고려하고 보냈다기 보다는 그냥 골든 레코드처럼 인간의 기록을 그냥 우주 저 멀리 쏘아올리는 것 자체를 기념하기 위함이다. 참고로 서기 27,000년에 최종 목적지인 구상성단 M13에 도달할 것이라고 한다.

인류를 소개하는 메시지를 우주로 쏘아보냈다는 점은 골든 레코드와 비슷하다.

메시지의 작성자는 드레이크 방정식를 만든 프랭크 드레이크다.

2. 작성법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아레시보 메시지/작성법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3. 메시지의 내용

아레시보 메시지의 해독 방법과 새롭게 보내는 아레시보 메시지 계획
더불어 곧 다가오는 2024년이 되면 아레시보 메시지의 50주년이 된다. 2022년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이를 기념해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알렌 전파망원경 어레이와 중국의 지름 500m의 FAST 전파망원경를 활용해, 새로운 메시지를 보내는 Beacon in the Galaxy (비컨 인 더 갤럭시) 계획이 논의되고 있다. 앞선 아레시보 메시지처럼 이진법으로 비트맵 이미지를 보내지만, 그림 자체가 아니라 새롭게 정의한 숫자, 알파벳으로 더 복잡한 내용을 보내는 계획이다.

4. 답변?

파일:external/2.bp.blogspot.com/ChilboltonACC-1.jpg

2001년 8월 21일, 영국 햄프셔(Hampshire)에 있는 칠볼튼 전파망원경(Chilbolton radio telescope) 근처에서 크롭 서클이 발견되었는데 이 내용이 아레시보 메시지와 비슷한 패턴을 가지고 있었다.

파일:external/1996ceb2510040a18067d3b0a97d72f0021a796f043bdb49b3b18e5bdafadb46.png
위 크롭 서클을 기반으로 다시 컴퓨터 그래프로 나타낸 표기(왼쪽). 오른쪽은 원본 아레시보 메시지와의 비교.

이 크롭 서클을 분석해보면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담고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자세한건 이 게시물을 참조

파일:external/2.bp.blogspot.com/chilbolton-2000-1.jpg

특히 일곱번째 섹션에 적힌 송신 장치의 모습은 2000년 8월 13일 같은 장소에 나타났던 한 크롭 서클과 형태가 비슷하다. 이로 인해 상당수의 미스테리 마니아들은 이것이 실제 외계인의 답신호라고 믿고 있다.

4.1. 반박

신비함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안타깝지만, 이 크롭 서클은 조작된 것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아레시보 메시지가 목표 지점인 M13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서기 27000년쯤이다. 물론 '마침 그 경로중에 있던 외계인이 발견하고 답신호를 보낸거다'라고 반박할 수도 있겠지만, 1974년에 쏘아올려진 메시지가 2001년에 답변이 오는 데까지 걸린 시간은 약 27년인데, 설령 외계인 측에서 메시지를 보내는데 걸리는 왕복 시간까지 고려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이 짧은 시간동안 메시지가 도달할 정도로 가까운 행성에 지적 생명체가 있다면 NASA가 이미 발견하고도 남았을 것이다. 특히 이 크롭 서클에 대해선 SETI는 공식적으로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췄다.

어떤 음모론자들은 '외계인들이 빛보다 빠른 교신수단을 갖고 있기 때문에 왕복 27광년보다 더 먼 곳에서 더 빨리 받고 답변 보냈다. 그래서 답변이 빨리 왔어도 문제가 없다.'라는 식으로 회피하곤 한다. 그러나 그것을 지구농작물을 깎는 방식의 메시지로 남겼다는 점에서 이 주장은 의미가 없다. 아무리 그 절차가 과학적 한계를 넘어선, 빛보다 빠른 기술로 이루어졌더라도 최종 단계에서 물질세계의 제한적인 방법을 이용해야 했다면 이미 그 시점에서 지구의 관측 시설이 외계인의 존재를 발견할 기회가 주어진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빛보다 빠른 교신수단을 가진 외계인이 농장에 크롭 서클을 새긴 것이 사실이라면 각국의 우주센터는 필연적으로 외계인과 교신했거나 외계인을 발견하게 되어 있다는 의미다.

크롭 서클의 말대로라면 외계인들이 어떤 송신 장치를 통해 지구에게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말인데, 그렇다면 왜 '전파' 형태로 메시지가 온게 아닌 아닌 밭 위에 새긴 형태로 있는 것인지 의구심이 들 것이다. 이에 대해서 외계인의 메시지가 맞다고 주장하는 측에선 "외계인의 해당 송신 장치가 전파 형태로 전달되는 것이 아닌, 우주 저편에서 어떠한 파동을 지구로 보내어 그 파동이 지표면을 손상시키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는 억지스러운 주장을 하기도 한다. 물론 일반적인 파동의 성질을 초월하여 어떻게 그런 것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대해선 그냥 '외계인의 기술력'이라는 식으로 넘어간다.

게다가 메시지의 내용 역시 그럴 듯하게 만들어졌지만 굉장히 모순적이다. 저 답신에 따르면, 외계인의 신체를 이루는 핵심 원소에는 지구의 생물에는 거의 없는 실리콘이 포함되어 있다(규소생명체). 그러나 이 경우 핵산 뉴클레오타이드의 결합방식을 나타낸 초록색 부분이 지구인과 같을 확률은 거의 없다. 지구적 환경에서 탄소 중심이 아닌 규소 기반의 생명체가 탄생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10] 마찬가지로 DNA 구조가 절반은 인간과 같은 이중 나선이고 절반은 불규칙한 비대칭 모양이라는 것도 굉장히 수상쩍은 부분인데, DNA의 이중 나선 구조는 뉴클레오타이드 중합체 두 가닥이 역학적 안정성을 취하는 상태로 꼬이면서 만들어진 것이다. 하지만 외계인이 보낸 DNA의 그림은 자연 상태의 단백질을 나타낸 것이라기에는 매우 불안정하다.

또 어떤 음모론자들은 '외계인이 지구에 직접 와서 새겨놓은 것이다' 라거나 '원래부터 지구에 비밀리에 상주하던 외계인이 아레시보 메시지에 대한 정보를 보고 (즉 직접 신호를 받은 게 아니라 인터넷 등에서 아레시보 메시지에 대한 정보를 접하고) 답변하기 위해 새긴 것이다'같은 주장을 하기도 한다.이 또한 개연성은 없는것이 만약 이렇게 답변을 친절하게 해줄 존재가 지구에 상주하고 있으면 이걸 답변할께 아니라 그냥 나타나서 설명해주면 그만이다. 반대로 비밀리에 상주를 해야하면 계속 비밀리에 상주하지 갑자기 답변은 하지 않을 것이다. 물론 비밀리에 상주는 해야하는데 답변은 하고 싶어서 이런 방식을 취했다 하면 아예 틀린것이 아니긴 하다.

결국, 아레시보 메시지의 존재 자체는 1974년부터 공개적으로 대중들에게 알려졌고, 따라서 누군가 외계인의 답변인 것 마냥 조작을 하고 세간의 관심을 끌기 위해 이러한 크롭 서클을 만들었다고 볼 수 있다. 실제로 외계인의 흔적이라고 알려진 크롭 서클 상당수는 사람들이 관심받고 싶어서 조작한 거라는게 밝혀진 적도 있다. 또한 2000년에 생겼던 크롭 서클의 모습과 송신 장치의 묘사가 비슷한 것 역시 두 크롭 서클 모두 동일 인물이 조작을 한 것이거나, 아니면 2001년 크롭 서클 제작자가 조작을 하는데 2000년에 나왔던 크롭 서클의 모습을 참고한 것일 수도 있다.

5. 기타

2018년 11월 16일 아레시보 메시지 44주년을 기념하는 구글 두들이 올라왔다.
파일:아레시보_붕괴.gif
2020년 아레시보 전파망원경이 노후화로 인해 심하게 파손되었고, 복구 비용이 너무 클 것으로 추산되어 해체 결정이 났다. 아레시보 전파망원경이 가지는 위상으로 인해 반대하는 과학자도 많았으나, 같은 해 12월 미처 해체하기도 전에 스스로 붕괴되고 말았다.


[1] 메시지의 내용을 구분하기 좋도록 색을 칠한 것. 실제로 우주에 송신되는 아레시보 메시지는 0과 1이다.[2] 미국 국립천문학전리층센터에서 운영했던 천문대. 1963년에 건설되어 2020년까지 사용되었으며, 2020년 8월 심각한 시설 노후화로 더 이상 유지보수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되어 해체 수순에 들어가던 도중 12월 1일 케이블이 무너지면서 붕괴하였다. 천문대 자체는 아직 폐쇄되지 않았다.[3] 오래된 항성들의 집단.[4] 1,679는 소수 73과 23의 곱으로 주어지는 특별한 숫자이다.[5] 가령 손가락이 6개인 외계인들은 12진법을 쓸지도 모르므로.[6] X0111 = 14인데 메시지에 사용된 파장(126mm)을 곱하면 176.4cm가 된다. 드레이크 박사의 키라고 한다.[7] 4,292,853,750[8] 전파망원경 도형 아래에는 사람 키 정보와 마찬가지로 좌우로 -- -- 표시가 있고, 그 중간에 2진법으로 길이가 기록되어 있다. 숫자는 2430이며, 파장을 곱해 환산하면 306.18m.[9] 참고로 아레시보 메시지가 송출되었을 때는 명왕성행성으로 인식되었던 때이다.[10] 다만 길이가 부족해서라는 것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