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11-23 19:34:23

행성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영국의 작곡가 구스타브 홀스트의 관현악 모음곡에 대한 내용은 행성(관현악)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에 대한 내용은 행성(소설)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하성운의 노래에 대한 내용은 Mirage(2020)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행성 (Without you)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태양계천문학·행성과학
Solar System Astronomy·Planetary Science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letter-spacing: -1px"
<colbgcolor=DarkOrange><colcolor=#fff> 태양계
태양 ☀️ 햇빛 · 태양상수 · 흑점(밥콕 모형) · 백반 · 프로미넌스 · 플레어 · 코로나 · 태양풍 · 태양권
지구 🌍 지구 구형론(지구타원체) · 우주 방사선 · 지구자기장(자북 · 다이나모 이론 · 오로라 · 밴앨런대 · 델린저 현상 · 지구자기역전 · 지자기 폭풍)
🌙 달빛 · Earthrise · 만지구 · 지구조 · 슈퍼문 · 블루 문 · 조석(평형조석론 · 균형조석론) · 달의 바다 · 달의 남극 · 달의 뒷면 · 월석
월식(블러드문 · 슈퍼 블루 블러드문) · 일식(금환일식)
소행성체 소행성(근지구천체 · 토리노 척도 · 트로이군) · 왜행성(플루토이드) · 혜성(크로이츠 혜성군)
유성 정점 시율 · 유성우 · 화구 · 운석(크레이터 · 천체 충돌)
우주 탐사 심우주 · 우주선(유인우주선 · 탐사선 · 인공위성) · 지구 저궤도 · 정지궤도 · 호만전이궤도 · 스윙바이 · 오베르트 효과 · 솔라 세일
관련 가설 혹은 음모론 지구 평면설 · 지구공동설 · 티티우스-보데 법칙 · 제9행성(벌칸 · 티케 · 니비루) · 네메시스 가설
행성과학
기본 개념 행성(행성계) · 이중행성 · 외계 행성 · 지구형 행성(슈퍼지구 · 바다 행성 · 유사 지구 · 무핵 행성) · 목성형 행성 · 위성(규칙 위성 · 준위성 · 외계 위성) · 반사율 · 계절 · 행성정렬 · 극점
우주생물학 골디락스 존 · 외계인 · 드레이크 방정식 · 우주 문명의 척도(카르다쇼프 척도) · 인류 원리 · 페르미 역설 · SETI 프로젝트 · 골든 레코드 · 아레시보 메시지(작성법) · 어둠의 숲 이론 · 대여과기 이론
틀:천문학 · 틀:항성 및 은하천문학 · 천문학 관련 정보
}}}}}}}}} ||

태양계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항성 행성 위성

태양
지구형 행성 목성형 행성[A]
[[수성|
]]수성

금성

지구

화성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
위성 없음 위성 없음
데이모스
포보스
갈릴레이
위성

포함 79개
타이탄
포함 83개
티타니아
포함 27개
트리톤
포함 14개
왜행성소행성체[B]
소행성대 켄타우로스족 카이퍼대 산란 분포대 세드나족 성간 천체
명왕성족 하우메아족 큐비원족

1 세레스

2 팔라스
4 베스타
외 다수

2060 키론

10199
카리클로

외 다수

134340
명왕성

136108
하우메아

136472
마케마케

136199
에리스
90377
세드나

2012 VP113
541132
렐레아쿠호누아
1I/오우무아무아
2I/보리소프
- - 카론
포함 5개
히이아카
나마카
S/2015 (136472) 1 디스노미아 - -
오르트 구름
[A] 천왕성과 해왕성은 해왕성형 행성으로 따로 분류하는 학자도 있다. }}}}}}}}}

파일:external/d3ui957tjb5bqd.cloudfront.net/1406.m00.i105.n020.s.c12.vector-solar-system.-sun-and-earth-mars-and-venus-and-other-planets-f.jpg
태양계의 행성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738px-NASA's_Hubble_Reveals_Rogue_Planetary_Orbit_For_Fomalhaut_B.jpg
외계행성인 포말하우트 b

파일:external/www.nasa.gov/594558main_p1129ay_full.jpg
외계행성인 HR 8799 b, c ,d
1. 개요
1.1. 조건
2. 특징3. 분류
3.1. 특성에 따른 분류3.2. 위치에 따른 분류
4. 명칭 '혹성'5. 기타6. 관련 문서

1. 개요

행성(, planet)은 항성이나 항성 잔유물을 공전하는 천체를 이르는 말이다.

1.1. 조건

2. 특징

원래부터 위와 같은 조건이 정의되지는 않았고, 그저 항성 주변을 공전하는 천체는 다 행성이라고 한 시절이 있었다. 1801년 세레스, 1802년 팔라스, 1804년 주노, 1807년 베스타의 발견 당시에는 이 네 천체가 행성으로 분류되었고, 1845년 아스트라이아의 발견 이후 1847년부터 매년 새로운 '행성'이 발견되어 이들을 소행성으로 정의했다. 이후 1930년에 발견한 명왕성을 행성으로 지정하고 위성 카론이 발견됐을 때 뭔가 이상함을 느낀 학계에서 논란으로 한때 홍역을 앓았고 결국 '행성'으로 인정할만한 정의를 논의하기 시작하여 결론에 도달했다. 명왕성, 나아가 천문학자 톰보는 천문학계의 성장에 커다란 공로를 한 셈이다.

행성은 스스로 구형을 유지할 만큼의 중력을 가져야 한다. 이 조건을 만족하지 않는 구형이 아닌 불규칙한 형태를 가진 천체소행성으로 분류된다. 그리고 자체적인 핵융합이 가능할 정도로 큰 질량을 가지면 행성으로 분류되지 않는다. 만약 항성계 내에서 자체적인 핵융합이 가능한 천체가 2개 이상 있는 경우는 다중성계로 분류된다. 또한 주변에 다른 천체들로부터 지배권을 가지지 않으면 행성으로 분류되지 않고 왜행성으로 분류된다.

명왕성은 세 번째 기준을 만족하지 못함으로써 행성의 지위를 잃었다. 해왕성의 궤도 밖에서 공전하는 수많은 천체들이 발견되었는데, 이 중에서 2003 UB313이 명왕성보다 다.[4] 그래서 명왕성은 2006년에 국제 천문학 협회에 의해 왜행성이란 개념이 새로 지정되면서 왜행성으로 재분류되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ThePlanetDefinition.svg.png
행성분류의 초안

고로 현재 태양계에서 공인된 행성의 수는 8개이며, 태양 말고 다른 항성들 주위를 돌고 있는 행성들을 외계 행성이라고 한다. 암흑물질의 대다수가 이러한 행성일 것이라는 의견이 있을 정도. 태양계에 또 다른 행성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의견도 있다. 이에 대해서는 티케 문서로.

외계 행성은 지구와의 거리 때문에 직접 관측은 사실상 불가능하며, 대부분 모항성 밝기 변화[5]나 시선 속도 측정[6]을 통해 간접적으로 밝힌다. 따라서 실제 관측이 이뤄진 외계행성은 현재 모두 크기가 큰 목성형 행성이다.

태양계 행성들을 지구에서 관측하면 항성들과는 다르게 천구상에서 움직인다. 지구와 행성 모두 태양을 공전하기 때문에 위치관계가 복잡하게 변하고 보이는 각도가 그에 따라 변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망원경이 없던 고대 시절부터 행성이 뭔가 다른 별들과는 다르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었다. '행성(行星)'이라는 명칭도 움직이기 때문에 붙은 것이며, 'planet'이라는 영문명도 고대 그리스어의 방랑자를 뜻하는 단어가 어원이다. 천구상에서 복잡하게 움직이는 행성들을 원운동으로 분석하면서 천동설, 지동설 등이 생겨났고, 더 나아가서는 만유인력의 발견의 토대가 되었다.

3. 분류

한국천문연구원의 분류 체계를 참고하면 행성은 크기나 질량, 성분 등의 특성에 따른 분류 및 어떤 기준이 되는 행성의 상대적 위치에 의한 분류가 있다.#

3.1. 특성에 따른 분류


파일:Collage_2022-07-13_18_37_47~2.jpg
태양계의 행성들 - 수성, 금성, 지구, 화성은 지구형 행성이며, 그 밖의 행성들은 목성형 행성으로 분류된다.

태양계 행성은 행성의 특성에 따라, 지구형 행성목성형 행성으로 나뉜다. 지구형 행성은 수성, 금성, 지구, 화성처럼 딱딱한 암석질의 표면을 가진 행성을 의미하고, 목성형 행성은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처럼 부피는 크지만 밀도(질량비)가 낮은 행성을 의미한다. 목성형 행성을 세분하여 목성토성을 가스 행성, 해왕성천왕성을 얼음 행성(해왕성형 행성)으로 세분하기도 한다.

3.2. 위치에 따른 분류

태양계 내 행성의 경우, 어떤 기준으로 삼는 특정 행성의 공전 궤도보다 상대적으로 안쪽에서 태양을 도는 다른 행성을 내행성, 바깥쪽에서 돌면 외행성이라 한다. 즉, 우리가 사는 지구를 기준으로 하면 지구보다 안쪽 궤도를 공전하는 수성금성이 내행성, 지구 밖에서 공전하는 화성,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이 외행성이다. 만약, 토성을 기준으로 본다면 내행성은 수성에서 목성까지, 외행성은 천왕성과 해왕성이 된다.
파일:495628434510262.jpg 파일:495629151787500.jpg
지구의 내행성: 수성-금성 (2개) 지구의 외행성: 화성-해왕성 (5개)

우리가 계절에 따라 또는 밤낮으로 하늘을 바라볼 때, 태양을 향해 지구의 안쪽과 바깥쪽에 있는 행성의 식별이 달라지므로 지구에 대한 내행성과 외행성의 구분은 태양계 내 천체를 관측하는 데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4. 명칭 '혹성'

일본어에서는 '행성(行星)'을 '혹성(惑星, 와쿠세-)'이라고 칭하며, 옛 한국어 서적이나 기사 등에서 행성이 들어갈 자리에 '혹성'이라는 표현이 있다면 그것은 일본어의 영향을 받았거나 일본 천문학 서적을 중역한 흔적이다. 일본어에도 《일본국어대사전(日本国語大辞典)》이나 《화영어림집성(和英語林集成, 1867)》등을 보면 '행성'이라는 표현이 등장하나, 이 당시의 독음은 '항성(恒星)'과 같은 '코-세-(こうせい)'였기 때문에 구분에 혼란이 생겨 사장되었다. 오늘날에는 한자 '갈 행(行)'의 다른 독음인 '교(ぎょう)'를 사용해 '교-세-(ぎょうせい)'로도 등재되어 있으나, 이미 '혹성'이라는 표기가 대중화되어 거의 쓰이지 않는다. 마찬가지로 일본어에서는 '소행성'을 '소혹성'으로, '왜행성'을 '준혹성'이라고 부른다.

한편 이 '혹성'은 네덜란드어 'planeet', 'dwaalster'를 의역한 단어로서, '갈팡거리는 별'이라고 풀이할 수 있다. 이는 행성의 시운동(겉보기 역행운동)에 따른 이름으로, 코페르니쿠스지동설을 해석할 때 항성은 항상 그 자리에 있는 별(붙박이별)인 것에 비해 행성은 천구상의 한 점에 머물지 않고 떠도는 별으로 보였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메이지 시대에 번역된 학술 용어를 통일하면서 도쿄대 학파에서 '혹성'을, 교토대 학파에서 '유성(遊星)'을 주장하였는데 도쿄대 학파의 주장이 받아들여져 '혹성'으로 통일되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그러나 오늘날의 기준으로 생각할 때, 행성은 겉보기 운동과는 달리 비교적 원만한 공전 궤도를 유지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특히 왜행성 개념 도입 등으로 행성의 조건이 점점 구체화되어 실제로 궤도가 안정적이지 못한 천체는 행성으로 인정받지 못한다. 그러나 일본어에서는 이미 언어의 보수성 때문에 굳어진 말을 바꿀 수 없어 계속해서 쓰이고 있다.

한국에서는 과거 '혹성'과 '행성'이 같이 쓰이다가 점차 혹성은 사용 빈도가 줄어 거의 안 쓰이며 현재는 대부분 행성이라 한다. 국내에 혹성이라고 번역된 작품 중 가장 유명한 것은 역시 영화 혹성탈출일 것이다. 이는 옛 버전을 최초로 수입할 때 사용했던 흔적으로, 한 번 이렇게 번역되자 팀 버튼 감독의 리메이크작도 혹성탈출로 개봉되었다.[7] 만화 중에는 잠자는 혹성이 유명한 편. 애니메이션으로는 혹성 로보트 썬더 A가 있다. '혹성'이라는 단어가 널리 퍼지게 된 또 다른 작품은 의외로 드래곤볼. 혹성 베지터 다시 말해 행성 베지터가 등장하는데 이때도 혹성이라는 단어가 쓰여 당시 많은 어린이들이 혹성은 뭔가 행성과 다른 건가 착각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구판의 어린 왕자에서도 '소혹성 B-612'라고 번역된 판본도 있었다.

최근에는 일본에서 수입된 작품 가운데 '혹성'이란 단어가 들어간 제목은 정식 발매나 방영 과정에서 '행성'으로 바꾸는 경우가 늘어난 편이다. 예를 들어 '恋する小惑星' 같은 작품은 국내에서 '사랑하는 소행성'이란 제목으로 출간되었다.

혹성과 행성의 용어 혼란 때문에 엉뚱하게 '형행성(熒行星)'이란 단어가 생기기도 했다. 과거 한자문화권에서 화성을 '형혹(熒惑)' 또는 '형혹성(熒惑星)'이라 불렀는데, 형혹성의 혹성도 행성으로 기계적으로 순화하는 바람에 만들어진 말로, 무려 표준국어대사전에도 수록되었다. 형혹성은 '형혹'에 '성(星)'을 붙인 말이지, planet을 가리키는 혹성의 개념이 아님에도 '형'+'혹성'으로 잘못 해석한 것이다.

5. 기타

보이저 탐사선의 기록에 의하면 확인된 태양계에 존재하는 각 행성마다 고유의 '전기적 진동' 혹은 '전자파'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인간은 느끼거나 들을 수 없으나, 보이저로부터 확인된 행성별 전자파를 인간이 직접 느낄 수 있게끔 소리로 컨버전 되기도 했다.[8]행성마다 소리가 다양하고 느낌도 확실히 다르다. 우주 소리

허나 이 영상들 대부분은 편집된 것이며 보이저는 이런 소리를 녹음한 적이 없다. 행성마다 고유한 전자파를 가지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실제로 녹음된 소리는 이런 식으로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영상들과는 많이 다르다.

유럽 언어의 태양계 행성 명칭은 로마 신화의 신들의 이름에서 따 왔다. 동아시아에서는 이미 고대부터 알려진 행성이었던 수성, 금성, 화성, 목성, 토성에 대해서는 오행에서 따왔고, 유럽을 통해 존재를 알게 된 천왕성, 해왕성, 명왕성은 지금은 더이상 행성이 아니지만은 유럽의 명칭에서 번안했다. 천왕성은 하늘의 신 우라노스에서 따왔으므로 天王, 해왕성은 바다의 신 포세이돈에서 따왔으므로 海王, 명왕성은 저승의 신 하데스에서 따왔으므로 冥王.[9] 지구는 "땅의 공"이라는 뜻의 이름을 갖게 되었다. 중국에서는 여전히 각종 왜행성들의 이름도 번안해서 부르는 듯.

6. 관련 문서


[1] 핵융합이 조금이라도 일어나면 준항성인 갈색왜성으로, 충분히 많이 일어나면 그냥 항성으로 분류된다.[2] 이 조건을 만족하면서 항성이 아닌 천체를 공전하면 위성이 되며, 대표적인 예시로는 이 있다.[3] 쉽기 말해 근처에 잔부스러기들이 없을것. 상대적으로 중력이 충분한 행성은 자기 궤도 근처의 경쟁자(?)들을 로슈 한계 안으로 끌어당겨 부숴 없애버리거나, 스윙바이로 영원히 항성계 밖으로 몰아내 버리거나, 공전 상대를 자기 자신으로 바꿔버리거나(위성화), 그도 아니면 궤도공명을 강요해 공전주기를 종속시켜버리는 등의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는 해당 행성 궤도를 오롯이 지배한다.[4] 지금은 수십km 차이로 작다는 게 밝혀졌지만 명왕성을 제외하고서라도 콰오아하우메아, 마케마케등의 천체가 명왕성의 영향을 크게 받는 것도 아니고 무엇보다 명왕성이 해왕성의 중력으로 인한 영향을 크게 받는다.(2:3 궤도공명)[5] 행성이 궤도상으로 모항성을 통과하며 항성 일부를 가리게 되는데 이를 감지하는 방법이다.[6] 모항성의 운동량 변화를 통해 행성을 추정하는 방식으로, 행성 중력에 따른 모항성 변화를 감지하는 것이다.[7] 만약 행성탈출로 하면 거의 전 국민이 알고 있는 인지도와 명성을 포기하는 셈이고, 리메이크가 아닌 (인터스텔라를 연상시키는) 다른 영화로 오인될 수도 있다.[8] 전자파의 파형을 따와 사람의 가청영역대의 음파로 변환한 것이다.[9] 참고로 신기하게도 토성은 흙과 농경의 신인 크로노스와 일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