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11-14 18:33:43

지구 저궤도



파일:나무위키+유도.png  
LEO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사자의 라틴어에 대한 내용은 레오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일본 그룹 BE:FIRST의 멤버에 대한 내용은 레오(BE:FIRST)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일본 남성 우타이테 Eve의 오리지널 곡에 대한 내용은 LEO(Eve)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Leo 명으로 활동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게이머에 대한 내용은 한겨레(프로게이머)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태양계 천문학·행성과학
Solar System Astronomy · Planetary Science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bgcolor=DarkOrange><colcolor=#fff> 태양계
태양 ☀️ 햇빛 · 태양상수 · 흑점(밥콕 모형) · 백반 · 프로미넌스 · 플레어 · 코로나 · 태양풍 · 태양권
지구 🌍 지구 구형론(지구타원체) · 우주 방사선 · 지구자기장(자북 · 다이나모 이론 · 오로라 · 밴앨런대 · 델린저 현상 · 지구자기역전 · 지자기 폭풍)
🌙 달빛 · Earthrise · 만지구 · 지구조 · 슈퍼문 · 블루 문 · 조석(평형조석론 · 균형조석론) · 달의 바다 · 달의 남극 · 달의 뒷면 · 월석
월식(블러드문 · 슈퍼 블루 블러드문) · 일식(금환일식) · 사로스 주기
소행성체 소행성(근지구천체 · 토리노 척도 · 트로이군) · 왜행성(플루토이드) · 혜성(크로이츠 혜성군)
유성 정점 시율 · 유성우 · 화구 · 운석(크레이터 · 천체 충돌)
우주 탐사 심우주 · 우주선(유인우주선 · 탐사선 · 인공위성) · 지구 저궤도 · 정지궤도 · 호만전이궤도 · 스윙바이 · 오베르트 효과 · 솔라 세일
관련 가설 혹은 음모론 지구 평면설 · 지구공동설 · 티티우스-보데 법칙 · 제9행성(벌컨 · 티케 · 니비루) · 네메시스 가설
행성과학
기본 개념 행성(행성계) · 이중행성 · 외계 행성 · 지구형 행성(슈퍼지구 · 바다 행성 · 유사 지구 · 무핵 행성) · 목성형 행성 · 위성(규칙 위성 · 준위성 · 외계 위성) · 반사율 · 계절 · 행성정렬 · 극점
우주생물학 골디락스 존 · 외계인 · 드레이크 방정식 · 우주 문명의 척도(카르다쇼프 척도) · 인류 원리 · 페르미 역설 · SETI 프로젝트 · 골든 레코드 · 아레시보 메시지(작성법) · 어둠의 숲 가설 · 대여과기 가설
틀:천문학 · 틀:항성 및 은하천문학 · 천문학 관련 정보
}}}}}}}}} ||

1. 개요2. 참고문헌

1. 개요

지구 저궤도(Low Earth Orbit).

안정적인 궤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그 궤도에 맞는 중력에 대한 직각 성분 속도가 필요하다. 다시 말해 고도에 맞는 속도가 필요하다는 이야기이다. 고도가 높을수록 궤도속도는 낮아지고, 고도가 낮을수록 궤도속도는 높아진다. 이 특성을 이용한 궤도 중 유명한 것이 묠니야 궤도인데, 구 소련에서 주로 사용했던 궤도로, 궤도를 심한 타원형으로 찌그러트려 높은 부분을 소련 상공에 두고 낮은 부분을 지구 반대편에 두면, 위성이 필요한 소련 상공에서는 낮은 궤도속도로 천천히 오래 머물고 위성이 필요없는 지구 반대편에서는 빠른 속도로 금방 지나가기 때문에 효율적으로 위성을 활용할 수 있다.

여튼 지구 저궤도는 이러한 궤도들 중 평균 해수면으로부터 고도 160km - 2,000km사이의 궤도를 일컫는다. 로켓을 높이 쏘아올리는 것은 어려운 일일뿐더러 위성의 고도가 높으면 지상을 관측하는 장비를 그만큼 강력하게 설계해야 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경우에는 위성을 최대한 낮은 궤도에 쏘아올리는 것이 이득이다. 그러나 고도가 160km보다 낮으면 대기와의 마찰이 심해서 금새 대기권으로 추락하게 된다. 따라서 160km 보다 조금 높은 궤도에 절대다수의 인공위성들이 모여있게 되는데, 이 부분을 일컫는 말이 바로 지구 저궤도, Low Earth Orbit이다.

물론 고도 160km 이상이라고 해도 위성이 영원히 궤도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고도 1,000km 또는 그 이상까지도 매우 희박하지만 공기 분자가 분포하기 때문에, 웬만한 궤도에서 공전하는 인공위성들은 매우 느리지만 지속적으로 속도를 잃게 된다. 이를 Orbital Decay라고 한다. 그러나, 오베르트 효과에 의해서 속도가 감속됨에 따라 궤도가 점점 추락하게 되면 속도가 늘어나게 되어, 결과적으로 공기저항으로 인해 감속을 받았는데도 불구하고 속력이 느는 현상이 발생한다. 이를 공기저항 패러독스(Aerodynamic Paradox)라고 한다. 미국의 첫 인공위성인 익스플로러 1호 역시 LEO를 넘어선 MEO에 공전궤도를 형성했으나 수십년이 지나자 지구에 추락했다. 이러한 Orbital Decay와 함께 태양풍, n-body 중력 문제, 지구의 비대칭적 중력지형 문제 등으로 인해 모든 인공위성의 궤도는 천천히 틀어지게 마련이고, 이러한 오차를 수정하는 것을 Station Keeping이라고 한다. 인공위성이 영원히 현역으로 머무르지 못하는 이유는 이런 Station keeping 용도의 연료가 다 떨어지기 때문.

그러나 지구저궤도는 관측 위성이나 통신 위성에 유리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지구저궤도는 지구 궤도 중 낮은 궤도이므로, 보통 위성궤도가 1000km 이상에 자리하는 것을 생각해본다면 지구 표면에 훨씬 가깝다고 볼 수 있다. 만약 지구저궤도에 통신 위성을 쏘아 올리게 된다면, 통신 지연 시간은 방송국보다 별로 차이가 나지 않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관측의 해상도도 높아지므로, 군사적 가치로서 높다. 최근 들어서 이온 엔진을 이용해 지구저궤도에 지속적으로 머물게 하는 위성의 연구도 활발하게 진행 중인데, 이온 엔진의 추력이 공기저항 패러독스로 인해 발생하는 저항과 비슷하고, 이온 엔진은 장시간 가동이 가능하므로 이온 엔진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면 안정적인 궤도 유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1]

지구저궤도로 가는 궤도는 기본적으로 'Gravity Turn(중력 회전)'이라고 하는 기동을 시행하면서 지구저궤도에 도달한다. 누군가 돌을 던진다고 해보자. 만약 돌을 수직으로 던진다면 던진 자리 그대로 떨어질 것이다. 그러나 약간이라도 돌을 수직에서 기울여 던진다면 던진 자리보다 더 멀리 떨어지게 될 것이다. 바로 이 원리이다. 중력 회전은 발사체(로켓)의 피치각도를 지속적으로 변화시켜 수직속도와 수평속도를 잘 조절하여 궤도에 들어야 한다. 이를 동력비행과정(Powered Flight)이라고 한다. 중력 회전을 이용하면 발사체의 델타 V(속도증분)가 최소가 된다.

동력비행과정의 계산에는 현재까지 많은 풀이 방법이 알려졌다. 이번 문단에서는 "로켓과학 3: 탄도탄의 모든 것"에 소개된 일부를 알아보도록 하자. 로켓과학 3에서는 MET(Maximum Range Trajectory), 크로스 프로덕트 조종법(Cross-Product), 람베르트 조준 등이 소개되었다. 이 중 '최대사거리궤도(MET)'를 살펴보도록 하자. 최대사거리궤도란 발사체가 가장 적은 양의 연료로 가장 멀리 사격할 수 있는 '궤도'를 말하며, 바꾸어 말하면 주어진 궤도(기준궤도)를 가장 적은 양의 델타 V로 도달할 수 있다는 말과 같다. 이 기준궤도는 초기에 미션궤도에 맞추어 임의로 설계되며, 이를 만족하는 연소종료조건은 무수히 많다. 이러한 연소종료조건 중 최대사거리궤도에 만족하는 연소종료 파라미터델타 V를 가장 최소로 하는 연소종료조건이다.

2. 참고문헌


[1] 심지어 이온 엔진의 높은 비추력(Specific Impulse) 덕분에 필요한 연료도 많이 들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