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1-22 23:24:07

감독판

1. 개요2. 목록
2.1. 감독판으로 유명한 감독2.2. 감독판이 따로 출시된 작품

1. 개요

Director's cut

영어로는 디렉터스 컷. 영화가 극장에서 개봉한 극장판이 아니라, 영화제 출품이나 DVD, 블루레이 등으로 나올때 감독의 의도대로 재편집한 버전을 말한다. 상영시간을 줄이기 위해, 심의상 걸려서, 흥행을 고려해서 등의 다양한 이유로 극장판에 감독의 의도가 100% 반영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개봉 직전에 시사회 반응에 따라서 재편집하는 경우도 흔하다.

확장판과는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개념이 다르다. 확장판은 단순히 분량이 늘어난 것을 말한다. 늘어난 분량이 감독의 의도와 무관한 경우도 있고, 감독이 직접 감수한 확장판이라도 '확장판은 어디까지나 팬서비스이며 감독이 의도한 판본은 극장판'이라는 입장을 고수하는 경우도 많다. 또한 감독판 중에서는 극장판보다 러닝타임이 줄어드는 경우도 있고(에일리언 1), 감독의 의사와 상관없이 제작사에서 감독 이름을 판 '가짜 감독판'(늑대와 춤을)도 있으며, 감독판 이후에 또다시 '최종판(파이널 컷)'이나 '궁극판(얼티밋 컷)' 등을 내놓는 경우(블레이드 러너, 알렉산더)도 있다.

DVD 세대에 이르러 상당히 넓게 퍼진 개념이지만 사실 비디오 시절에도 감독판이 따로 발매되는 경우가 많았다. 단 비디오는 제한시간이 있어서, 일반판은 비디오 두 개면 다 보는 걸 감독판은 3개, 4개로 나눠 봐야 하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일본 애니메이션에 익숙한 사람이라면 BD 발매시 작화나 TVA방영이나 극장판 상영 시 없던 부분이 추가되거나 연출이 달라지거나 하는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

물론 쓸데없는 사족이 붙어 상영판보다 완성도가 떨어지는 감독판도 존재한다 대표적인 예로 지옥의 묵시록.

한편, 감독판을 전혀 내놓지 않는 감독들도 있다. 극장 관객을 최대한 존중하기 위해 '극장판이 곧 감독판'이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감독으로 크리스토퍼 놀란이나 J.J. 에이브럼스 등이 있다. 사실 이 정도의 거물 감독이면, 제작사 입장에선 흥행 보증수표인터라 최종 편집권을 감독이 쥐고 있는 경우도 많아서, 정말로 극장판=감독판일 수도 있다.

이게 왜 이런거냐 하면 할리우드 시스템 에서 편집 권한이 영화 감독에게 있는게 아니고 제작사(프로듀서)에게 있다는 점이 근본적인 원인이다.

2. 목록

2.1. 감독판으로 유명한 감독

2.2. 감독판이 따로 출시된 작품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어떤 차이점이 있나 간략하게 기재. 차이점이 너무 많은 경우 해당 영화 문서 내에 작성되어 있다.
[1]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최초로 상영되었다.[2] 역대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 관객 기록 갱신[3] 관객 500만명이 넘으면 감독판을 별도로 상영한다는 공약을 걸었다.[4] 극장판은 15세이상관람가.[5] 1편, 2편의 확장판의 러닝타임은 3시간을 넘게 되었고, 3편 확장판은 무려 4시간 10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