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3-10 14:23:19

존 F. 케네디 국제공항

파일:미국 국기.png 미국의 공항
{{{#!wiki style="color:#000;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color:#1D1D1D; margin: -6px -1px"
뉴욕 존 F. 케네디 · 라과디아 · 롱아일랜드 맥아더 · 버팔로 나이아가라 · 올버니 · 로체스터 · 시라큐스(핸콕) · 웨스트체스터
뉴저지 뉴어크 리버티 · 테터보로
버지니아 워싱턴 덜레스 · 워싱턴 내셔널 · 리치몬드 · 노퍽
메릴랜드 볼티모어 워싱턴
워싱턴 시애틀 타코마 · 킹 카운티(보잉 필드) · 페인 필드 · 스포케인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 버뱅크 · 온타리오 · 존 웨인 · 롱비치 · 샌프란시스코 · 오클랜드 · 산호세 · 샌 카를로스 · 샌디에이고 · 새크라멘토 · 팜스프링스 · 프레즈노 · 모하비
조지아 하츠필드 잭슨 애틀랜타 · 서배너
일리노이 시카고 오헤어 · 시카고 미드웨이
텍사스 조지 부시 인터컨티넨털 · 휴스턴 하비 · 댈러스-포트워스 · 댈러스 러브필드 · 오스틴 버그스트롬 · 샌안토니오 · 엘패소
플로리다 마이애미 · 포트 로더데일 홀리우드 · 올랜도 · 올랜도 산포드 · 탬파 · 사우스웨스트 플로리다 · 잭슨빌 · 팜비치 · 펜사콜라 · 세인트피트-클리어워터 · 데이토나 비치
콜로라도 덴버 · 콜로라도 스프링스
미시간 디트로이트 웨인 카운티 · 그랜드래피즈(제럴드 R. 포드)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세인트 폴
매사추세츠 보스턴 로건
뉴햄프셔 맨체스터-보스턴
로드 아일랜드 프로비던스(T. F. 그린)
코네티컷 하트포드(브래들리)
메인 포틀랜드 제트포트
버몬트 벌링턴
노스캐롤라이나 롤리 더럼 · 샬럿 더글러스 · 그린스보로(피드몬트 트라이어드)
사우스캐롤라이나 찰스턴 · 그린빌-스파르탄버그 · 머틀 비치
켄터키 신시내티 노던 · 루이빌 · 렉싱턴(블루 그래스)
테네시 멤피스 · 내슈빌 · 녹스빌(맥기 타이슨)
앨라배마 버밍햄-셔틀스워스 · 헌츠빌 · 몽고메리 리저널 · 터스칼루사 리저널(내셔널)
루이지애나 루이 암스트롱 뉴올리언스
아칸소 리틀록(빌 앤 힐러리 클린턴 내셔널) · 페이엇빌(노스웨스트 아칸소)
오클라호마 오클라호마시티(윌 로저스 월드) · 털사
캔자스 위치타 드와이트 D. 아이젠하워
미주리 캔자스시티 · 세인트루이스 램버트
네브래스카 에플리 에어필드
아이오와 디모인 · 시더 래피즈(이스턴 아이오와)
위스콘신 밀워키(제네럴 미첼) · 매디슨(데인 카운티)
인디애나 인디애나폴리스
오하이오 클리블랜드 홉킨스 · 존 글렌 콜럼버스 · 데이튼 · 애크런-캔턴
펜실베이니아 필라델피아 · 피츠버그 · 스크랜턴 · 리하이 밸리 · 해리스버그
유타 솔트레이크 시티
오리건 포틀랜드
몬태나 보즈먼(옐로스톤)
아이다호 보이시
네바다 라스베이거스 매캐런 · 리노-타호
애리조나 피닉스 스카이 하버 · 피닉스-메사 게이트웨이 · 투손 · 파이널 에어파크
뉴멕시코 앨버커키
알래스카 앵커리지(스티븐스) · 페어뱅크스
아가나(안토니오)
사이판 사이판
하와이 호놀룰루(이노우에) · 코나 · 카훌루이 · 리후에 · 힐로
푸에르토리코 산후안 루이스 무뇨스 마린
US 버진아일랜드 시릴 E. 킹
}}}}}}}}} ||
뉴욕주 대중교통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일:attachment/MTA/NYCMTA_small.png MetroCard · PATH SmartLink · E-Z Pass
도로 교통 파일:attachment/MTA/NYCMTA_small.png 뉴욕 버스 · NJ Transit · RIOC Red Bus · Bee-Line · NICE Bus · Suffolk Transit · Hampton Jitney
버스 터미널 포트 오소리티 버스 터미널 · 조지 워싱턴 대교 버스 터미널 · 저널 스퀘어 환승센터
궤도 교통 파일:attachment/MTA/NYCMTA_small.png 뉴욕 지하철 · 파일:attachment/MTA/NYCMTA_small.png 롱아일랜드 철도 · 파일:attachment/MTA/NYCMTA_small.png 메트로 노스 철도 · 파일:attachment/MTA/NYCMTA_small.png 스태튼 아일랜드 철도
루즈벨트 아일랜드 트램웨이 · PATH · NJ Transit · AirTrain JFK/Newark
주요 역 펜실베이니아 · 그랜드 센트럴 · 자메이카 · 세계무역센터
해운·수운 스태튼 아일랜드 페리 · NY Waterway · SeaStreak
공항 JFK · 뉴어크 리버티 · 라과디아 · 테터보로 · 롱아일랜드 맥아더
스튜어트 · 트렌턴-머서 · 웨스트체스터 카운티 · 버팔로 나이아가라
메트로폴리탄 교통공사(MTA) · 뉴욕 뉴저지 항만청(PANYNJ) · NJ Transit
}}}||

파일:JFK Airport Logo.png
파일:JFKAirport_Aerial.jpg
파일:JFK Diagram.jpg
공항 다이어그램
John F. Kennedy International Airport

IATA : JFK ICAO : KJFK
활주로 4L/22R 3,682 m (12,079 ft)
4R/22L 2,560 m (8,400 ft)
13L/31R 3,048 m (10,000 ft)
13R/31L 4,423 m (14,511 ft)

1. 소개2. 접근성3. 터미널
3.1. 터미널 13.2. 터미널 23.3. 터미널 43.4. 터미널 53.5. 터미널 73.6. 터미널 83.7. 과거에 있던 터미널
4. 여담

1. 소개

뉴욕시뉴욕주 최대의 국제공항이자, 국제선 기준으로 미국 최대의 공항.

1943년에 착공하여 1948년 7월 31일에 개항하였으며, 그 명성만큼이나 시설도 크고 아름답다. 본래 뉴욕 국제공항이라는 이름으로 개항하였지만, 1963년 암살당한 존 F. 케네디미국 대통령의 이름을 따 그해에 개칭되었다. JFK로 개명되기 전에는 보통 공항 부지에 있던 골프장 이름에서 따와 Idlewild Airport로 불렸으며, 공항 코드도 IDL이었다. 주로 미국 쪽 항덕들이 여전히 공항을 Idlewild로 지칭하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1]

미국을 대표하는 공항은 물론이요, 세계를 대표하는 공항에 걸맞는 규모를 가졌는지라, 각 항공사의 001편이 이 공항으로 향하는 노선이 상당히 많다. 그 항공사의 얼굴과도 같은 노선이고 가장 중요시하는 취항지이기도 하며 그 취항지의 항공사 지사장은 본사 부사장 정도까지는 띄워줄 수 있는 사람이 가는 요직이기도 하다. 미국 3대 항공사 중 2곳(아메리칸 항공, 델타 항공)[2]제트 블루가 JFK에 001편을 달고 취항하며 영국항공(과거 콩코드 여객기 취항 노선이었다.), 터키 항공, 엘알 등도 있다. 과거에는 에어 프랑스의 콩코드도 001편으로 있었고 지금도 에어 프랑스, 핀에어 등은 가장 앞선 번호를 JFK행에 배정했다. JFK를 중시하는 것은 전세계의 공통사안이기도 한 것이, 수십 년 전 냉전으로 물고뜯고 싸우던 러시아플래그 캐리어아에로플로트도 가장 빠른 편명인 100편이 JFK행이며 심지어 2018년 신규 취항한 케냐항공도 002편을 여기다 배정했다.[3] 아시아, 미주, 유럽, 아프리카 가리지 않는다는 의미다. 제아무리 듣보잡 항공사라도 JFK에 오는 것만큼은 목숨걸고 유지시키려 하며 대표노선으로 육성하고 있다.

뉴욕권에는 JFK 외에도 주변에 라과디아 공항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이 있긴 하지만, 규모와 지명도 면에서 비교가 불가능하다. 개항했을 적에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의 국제선을 이쪽으로 빼앗아 왔다. 맨해턴에서의 거리는 뉴어크와 비교해도 별 이점이 없으나[4] 소재지가 뉴욕시 관내라는 이유로 선호를 받고 있다. 특히나 초행자가 아닌 고급 비즈니스 수요도 JFK로 몰려서, 과거 콩코드, 지금은 런던 시티 공항 출발로 최단 시간 주파를 내세운 영국항공 BA001/002은 월 스트리트에서 가까운 뉴어크가 아니라 JFK에 취항하며, 한때 뉴저지 교민 수요를 노리고 뉴어크 취항을 시도했던 대한항공도 얼마 가지 않아 포기했다. 때로는 듣보잡 항공사인 경우에도 여기만큼은 취항해야 각이 잡히기 때문에 적자를 감수하면서 띄우는 경우도 생긴다. 비만 방글라데시 항공은 2006년까지 DC-10을 여기에 보냈다가 기체 노후화로 운항을 중단하면서 운수권도 잃어버린 상태고, 파키스탄 국제항공 역시 적자를 감수하고 띄우고 있으나 2017년 11월부터 운항을 중단한다는 설이 나오고 있다.

다만 그 명성과 달리, 역사가 오래 되어서인지 실제로 가 보면 꽤 후줄근하고 초라한 편이다. 그리고 의외로 국내선을 포함한 총 승객 수에서는 6위에 그치고 있다.[5] 그 이유는 대부분의 뉴욕행 국내선의 수송량을 라과디아 공항이 분담하고, 일부 국제선과 국내선은 뉴저지 주의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JFK의 수용 능력 자체도 한참 예전부터 한계에 다다른 데다, 마구 쪼개진 터미널들이 이용하게 힘들게 만들어주기 때문이기도 하다.[6] 한국에서 뉴욕으로 올 때 JFK 직항 대신 델타디트로이트행을 이용해 디트로이트 환승으로 라과디아까지 가는 대체 코스도 있지만, 입국심사가 심히 걸리적거린다. 그래서 JFK를 이용하는 승객의 상당수는 국제선 승객이다.[7]

워낙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공항이라 그런지,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처럼 입국심사가 널널한 편에 속한다. 게다가 심사관들은 아재가 아니라 평균 30-40대로 보인다. 물론 케바케라 재수없으면 빡센 질문에 시달릴 수도 있지만, 그래도 저 악명높은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이나 디트로이트 웨인 카운티 국제공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처럼 인내력 테스트 수준으로 괴롭히지는 않는다.

대한항공은 매일 2회, 아시아나항공도 매일 2회 인천 - JFK 노선을 운항하며, 둘 다 이 공항으로 가는 노선에 하계에는 모두 에어버스 A380-800, 동계에는 대한항공은 각각 A380(KE081/KE082), B747-8i(KE085/KE086), 아시아나항공A350-900을 투입한다.

2. 접근성

국내 여러 공항들과 비교하면 접근성이 참 좋지 않다. 접근성이 얼마나 거지같은지 뉴욕에 사는 친구를 보러 해외에서 날아올 때는 어쩔 수 없으니까 입 다물고 데리러 가주지만, 국내에 사는 녀석이 LGA 및 뉴어크(EWR)가 아니라 JFK에 내렸다고 하면 '니가 알아서 와' 라는 성깔 드러운 뉴요커들이 있을 정도. 도심인 맨하탄에서 30km 정도 떨어져 있어 인천국제공항-서울 도심에 비하면 훨씬 가깝지만, 도심까지 연결되는 교통편이 인천국제공항보다 훨씬 불편하다.

공항을 연결하는 철도노선은 에어트레인이 있지만 이건 도심 직통 노선이 아니고, 기껏해야 근처 지하철 노선의 역으로 데려다주는 셔틀형 노선에 불과하다. 뉴욕 지하철 노선 중에서는 뉴욕 지하철 A 선하워드 비치 역이 유일하게 JFK공항 '근처'를 지나가며, 조금 멀리에는 E선, J/Z선과 롱아일랜드 철도(LIRR)가 지나는 자메이카역이 있다. 그리고 하워드 비치나 자메이카에서 JFK까지 다시 버스나 에어트레인을 타야 한다. 그래서 해당 노선(A, E, J/Z)이 지나지 않는 곳과 JFK 사이를 이동하려면 최소 3번 이상 갈아타는 완행 교통 수단을 이용해야 한다. 시내에 나가려면 일단 에어트레인을 타고 자메이카 역까지 나가서 지하철을 한참 타고... 이 따위 식이다.

그래서 지하철보다 LIRR을 타는 쪽이 1시간 정도 절약된다. 에어트레인을 타고 자메이카에 내려서 LIRR을 타면 맨해튼 중심의 펜실베이니아 역까지 기차로 30분 정도 걸린다. (에어트레인 $5 + 기차 $10) 이 쪽이 택시를 제외한 대중교통으로는 맨해튼 진입 시 가장 가성비가 괜찮은 방법이다. 물론 자메이카 역에서 한 번 갈아타야 하지만, 나름 환승 체계를 정비해 놓아서 할 만 하다. 특히나 공항 출도착 시간이 출퇴근시간이라면 도로가 엄청나게 막히기 때문에 시간 손해도 그리 크지 않다.

전철이 오래 걸리고 번거롭기 때문에 택시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다. 뉴욕에서는 사업가들이나 유복한 집안의 10~20대 학생들, 그리고 뉴욕의 버스/지하철에 친숙하지 않은 관광객들이 공항을 자주 이용하기에 택시가 비싸도 이용률이 높다. 뉴욕 택시 규정에 따라 공항에서 맨해튼까지는 정액으로 52달러가 나오는데 톨게이트 비용은 제외다[8]. 이외에도 한인 콜택시나, 1시간 정도 걸리는 버스인 NYC Airpoter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아니면 우버를 이용해서 갈 수도 있다. 대신 요금은 꽤나 비싼 편으로, 길이 막히면 $80까지 나오기도 한다.

3. 터미널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JFK_terminal_map.jpg

서남서쪽 진녹색이 터미널 1. 여기부터 시계 반대방향으로 2(초록), 3(연두),[9] 4(연보라), 5(노랑), 7(주황), 8(빨강).

JFK는 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물게 여객 터미널을 항공사가 직접 지어서 사용하는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공항 당국이 건설한 터미널은 국제선 도착 빌딩(International Arrivals Building) 뿐으로, 그나마도 지금은 민간이 건설한 터미널 4로 대체되어 있다. 이 때문에 항공사들이 환승 연계 따위 관계 없이 뒤섞여 있다.

2018년 10월에는 뉴욕주[10]에서 130억달러짜리 공항 재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2025년 완성을 목표로 기존의 터미널 1,2,7을 재건축하고 각각 터미널 4,5와 연결하여 남/북 터미널 단지로 만드는 것으로,[11] 건설 주체는 각각 기존의 터미널 1을 보유하고 있는 항공사 컨소시엄과 5를 보유하고 있는 제트 블루 항공이 된다. 다만 JFK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시내 접근 교통에는 그다지 개선책이 없는 것이 흠.[12]

3.1. 터미널 1

첫 개장시의 터미널 1은 이스턴 항공이 지어서 사용했다. 그러다가 JFK 공항의 구닥다리 시설을 못마땅해하던 에어 프랑스, 일본항공, 대한항공, 루프트한자가 컨소시엄을 만들어 1995년에 싹 부수고 1998년에 새건물을 지어 재개장했다. 터미널 4가 개장하기 전까지는 JFK에서 유일하게 A380이 들어올 수 있었던 터미널로, 현재도 컨소시엄 항공사 중 에어 프랑스, 대한항공, 루프트한자가 A380을 운용한다. 또한 보잉 747-8I(여객형) 운용사 3개(대한항공,[13] 루프트한자, 중국국제항공)가 모두 터미널 1에 747-8I를 운용한다.

터미널 1을 이용하는 항공사는 다음과 같다.
항공사편명취항지
아에로플로트SU모스크바(셰레메티예보)
아에로멕시코AM멕시코시티, 칸쿤
아에로멕시코 커넥트5D몬테레이
알리탈리아AZ로마(피우미치노), 밀라노
에어 프랑스AF파리(샤를 드 골)
루프트한자LH프랑크푸르트(암 마인), 뮌헨
오스트리아 항공OS비엔나
LOT 폴란드 항공LO바르샤바, 크라쿠프
터키 항공TK이스탄불
대한항공KE서울(인천)
에바항공BR타이베이(타오위안)
일본항공JL도쿄(하네다), 도쿄(나리타)
중국국제항공CA베이징(수도)
중국동방항공MU상하이(푸둥)
사우디아 항공SV리야드, 제다
필리핀 항공PR마닐라, 밴쿠버
브뤼셀 항공SN브뤼셀
노르위전 에어 셔틀DY런던(개트윅), 코펜하겐, 오슬로, 스톡홀롬
TAMEEQ키토
플라이 자메이카 항공OJ체디차카, 킹스턴
로얄 에어 모로코AT카사블랑카
아제르바이잔 항공J2바쿠
케이맨 항공KX그랜드 케이맨

3.2. 터미널 2

1962년노스웨스트 항공, 노스이스트 항공, 브래니프 항공이 지어서 사용하던 건물이다. 이후 여러 항공사들의 손을 거치다가 1972년 이후 델타 항공이 국내선 전용 터미널로 사용하고 있다. 델타 항공의 국제선 및 LA, 샌프란시스코 등 대륙횡단 노선은 터미널 4를 이용한다.[14]

에어트레인 역에서 접근성도 좋지 않고 현재 가장 노후된 터미널이기도 한데 상기한 바와 같이 2018년 10월 뉴욕주에서 발표한 남쪽 터미널 재개발 계획의 중심에 놓이게 되었다. 우선 터미널 2를 철거하고 현재 터미널 1에 입지한 국제선 시설을 그 부지에 건설하는 것이 핵심.
항공사편명목적지
델타 항공DL애틀랜타, 시카고, 샌안토니오(텍사스), 마이애미, 올랜도(플로리다), 노포크(버지니아 주)

3.3. 터미널 4

JFK의 터미널 중 가장 큰 터미널이다. 원래 JFK 최초의 터미널이던 국제선 도착 빌딩(IAB)이 있던 위치에 2001년 개장하여 2013년 5월에 확장 오픈했다. 현재 델타 항공, 아시아나항공, 중국국제항공, 싱가포르항공, 남아프리카 항공, 에미레이트 항공, 에티하드 항공, 엘알, 중화항공, 웨스트젯 등 여러 항공사가 취항하고 있다. 운영사는 스키폴 그룹.

델타항공 대륙 횡단/국제선 허브 터미널이며, 그 밖에도 여러 항공사의 국제선 여객기가 이 터미널에서 발착한다. 현재 JFK 공항에서 가장 많은 항공사를 수용하고 있다. 서쪽의 B구역은 델타 항공이, 동쪽의 A구역은 기타 항공사들이 사용하고 있다. 델타 항공의 계속된 추가 확장으로 지금은 B구역이 엄청나게 커져 버렀다. 터미널 1과 더불어 JFK 공항에서 A380을 수용할 수 있는 둘뿐인 터미널이다.

중남미로 가는 관문이라 할 만큼 델타 항공의 대부분의 중남미행 국제선이 다닌다. 한국에서 중남미 갈때 이 곳에서 갈아타게 된다. 특히 대한항공의 델타 코드셰어일 경우 더욱 그렇다. 델타 항공은 국제선 외에도 국내선 중 LA,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행 대륙횡단 노선을 이 터미널에서 굴리고 있다.

델타 항공의 허브 터미널로서 2013년에 B 게이트 지역을 포함하여 크게 확장되었으며, 그 이후에도 계속 단계적인 확장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델타 항공은 터미널 4를 새로 짓는 동안 터미널 3을 국제선 전용 터미널로 이용했고, 터미널 4가 완공된 후에 터미널 3을 철거하고 그 자리로 터미널 4를 더 확장하고 있다. 때문에 완공 당시에는 터미널 8 보다 작은 규모였지만 현재는 가장 큰 터미널이 되었다. 게다가 앞으로도 추가 확장 계획이 잡혀 있다. 뉴욕주의 계획에 의하면 2023년경에는 터미널 1-2 자리에 신설되는 터미널과 연결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이 현재 이 터미널에 A350을 투입하고 있다. 이 노선은 아시아나항공의 직항 최장거리 노선이다.

참고로 이 터미널엔 쉐이크 쉑이 입점 해 있다.
항공사편명취항지
델타 항공DL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시애틀, 아크라, 암스테르담, 바베이도스, 바르셀로나, 보고타, 브뤼셀, 파리(샤를 드 골),런던(히드로), 다카르, 더블린, 프랑크푸르트, 과테말라, 멕시코시티, 상파울루, 부에노스 아이레스, 산티아고, 호놀룰루, 로스앤젤레스, 아바나, 밀라노, 산토도밍고, 뭄바이, 휴스턴, 보고타, 솔트레이크 시티
계절 : 칸쿤, 로스카보스, 아테네, 리우데자네이루
아시아나항공OZ서울(인천)
중국국제항공CA베이징(수도)
볼라리스 항공Y4과달라하라, 멕시코시티
샤먼항공MF푸저우
싱가포르항공SQ싱가포르, 프랑크푸르트(암 마인)[15]
웨스트젯WS캘거리

3.4. 터미널 5

파일:attachment/twaterminal.jpg
예전에 트랜스 월드 항공이 사용했던 곳이라 TWA 터미널이라고도 불리며 세계구 급으로 유명한 건물이다.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과 함께 핀란드 출신의 건축가 에로 사리넨의 대표작으로, 합리적인 구조와 조각 같은 유연한 곡선을 가진 형태를 잘 결합시킨 우아함으로 이름이 높다. 1962년에 완공된 오래된 건물임에도 불구하고 세련 미가 느껴진다. JFK를 이용한다면 일부러라도 가서 한 번쯤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이러한 명성 덕분에 이 터미널 뒷편에 더 커다란 신 터미널이 세워진 이후에도 리모델링 되어 계속 사용하고 있다.
파일:JFKterminal5-1.jpg파일:JFKterminal5-2.jpg
현재는 TWA 터미널 뒷편에 새로 지어진 신 청사 건물이 터미널 본건물 역할을 하고 있다. 확장 공사를 거쳐 2008년 재개장했으며 이후 현재까지 제트 블루가 허브 터미널로 사용 중이다. 그 밖에도 하와이안 항공 등이 이용하고 있다. 제트 블루는 터미널 5로도 부족해 일부 국제선 도착편은 터미널 4로 도착하기도 한다. 단 출발편은 모두 터미널 5를 이용한다. 개장 이래 터미널 6가 철거된 부지 방향으로 확장되고 있다.

TWA Flight Center는 2016년 12월부터 512실 규모의 호텔로 개조하는 작업에 들어갔으며, 2019년 5월에 TWA 호텔이라는 이름으로 개장했다. #

3.5. 터미널 7

영국항공 소유의 터미널로, 일부 원월드 회원사들과 스타얼라이언스 회원사들이 사용하고 있다.

과거 유나이티드 항공이 이 터미널에서 운항했으나 컨티넨탈 항공과 합병한 후 컨티넨탈의 허브인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으로 거점을 옮겼다.[16] 스타얼라이언스 제휴사인 에어 캐나다 또한 피더 서비스로 운항하였으나, 유나이티드를 따라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라과디아 공항으로 슬롯을 이전했다. 현재 에어 캐나다 공홈에서 뉴욕방면을 검색하면, JFK에 취항하지 않는다고 메시지가 뜬다.
항공사편명취항지
영국항공BA런던(히드로), 런던(개트윅), 런던(시티) [17]
캐세이퍼시픽항공CX홍콩
아이슬란드항공FI레이캬비크(케플라비크)
전일본공수NH도쿄(하네다), 도쿄(나리타)[18]
우크라이나 국제항공 PS 키예프(보리스필)

3.6. 터미널 8

아메리칸 항공 소유의 크고 아름다운 터미널. 터미널 7에 들어가지 못한 핀에어, 로얄 요르단 항공, LATAM 항공이 함께 쓰고 있다. 1999년 터미널을 재개발하면서 기존 터미널 9 부지까지 차지하는 거대 터미널로 거듭났다. 현재 터미널 7에 있는 영국항공이베리아 항공은 터미널 7의 재개발에 맞춰 2022년에 터미널 8로 이전할 예정.
항공사편명취항지
아메리칸 항공AA런던, 부에노스아이레스, 상파울루, 맨체스터, 카라카스, 파리, 댈러스, 리우데자네이루, 시카고, 샬럿, 라스베이거스, 워싱턴 D.C,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몬트리올, 칸쿤, 샌 안토니오, 산호세, 킹스턴, 리베리아
핀에어AY헬싱키

3.7. 과거에 있던 터미널

4. 여담

USPS의 국제 우편물 교환소가 이 곳에 있다. 등기우편물이나 직구 물품 트래킹 시 'JAMAICA NY INTERNATIONAL DISTRIBUTION CENTER'에서 며칠동안 묶여있는 모습을 자주 확인할 수 있다.

JFK에서 가장 많이 뜨는 행선지는 런던 히드로 국제공항, 2번째가 파리 샤를 드골 국제공항이다. 인천국제공항은 10번째로 많이 뜨는 행선지.[22] 대한항공이 1억 200만 달러를 투자하여 2000년 JFK에 대한항공 카고 전용 화물 터미널을 개설했다. 앵커리지 경유로 오고 가는 인천행 화물기는 월요일에만 운휴하며, 날마다 스케줄이 다를 수 있다.[23]

뉴욕을 바탕으로 한 리버티 시티가 배경인 GTA 4에는 정확히는 터미널 5를 닮은 프란시스 국제공항이 등장한다.

JFK에서 지연 운항은 허락되지 않는다고 한다[24] 하지만 46분이나 지연되는 사태가 벌어지는데...

2014년 12월 5일 대한항공 086편 이륙지연 사건(땅콩 회항 사건이 이 사건이다)이 하필 미국 최대 규모의 국제공항 중 하나 인 이 곳에서 벌어지는 바람에, 대한항공은 전 세계 언론사에 국제 망신을 당했다. 해당 문서 참조.

뉴욕9.11 테러가 터진 동네인지라 입국 심사가 꽤 빡셀 법한 동네임에도, 상술했듯 생각보다 입국 심사는 덜 빡세다고 한다.

다만 일처리는 정말 더럽게 비효율적으로 한다. 무슨 말이냐면 입국 심사 카운터는 한 터미널마다 5~60개 정도 있는데, 정작 상시에 열어 넣는 카운터는 끽해야 서너개 뿐이다. 즉 JFK의 그 어마어마한 수요를 카운터 몇 개로 모두 충당해야 하는 것. 그래서 입국 심사 자체는 시간이 별로 오래 안 걸려도 줄 서서 대기하는 시간이 30~40분을 웃돌기도 한다. 재수없으면 1시간 가까이 기다려야 한다.

한국어 구글 지도에서는 J를 /j/로 읽은 '욘 F. 케네디 국제공항'으로 표시된다.


[1] 원래 '뉴욕 국제공항'은 가칭으로, 특히나 이름이 비슷한 뉴어크 공항('리버티'라는 명칭은 9.11 테러 이후에나 붙었다)과 인접해 있는 문제가 있었다. 뉴욕 시의회는 1941년과 1943년에 공항을 전쟁영웅 이름으로 붙이는 결의안을 냈고, 피오렐로 라과디아 시장은 아이들와일드로 불렀다. 결국 1947년에 공항의 관리를 맡은 PANY가 아이들와일드를 채택하면서 (New York International Airport at Idlewild) 16년간 공식 명칭으로 쓰였다.[2] 나머지 하나인 유나이티드 항공은 바로 옆 뉴어크에 주축 허브를 두고 있어 JFK에서는 아예 발을 뺐다.[3] 001편 없음, 003편 복편.[4] 타임 스퀘어를 기점으로 할 때 도로로 뉴어크는 최단 16.1마일, JFK는 최단 17.9마일이다. 다운타운에서는 차이가 더 벌어진다.[5] 광역권 인구가 적은 덴버 국제공항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과 도토리 키재기를 하는 중이다...[6] 유나이티드 항공의 경우 과거 컨티넨탈 항공의 허브였던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뉴욕 허브로 이용 중이다. JFK에서는 유나이티드 항공의 국제선이 없고, JFK-LAX 혹은 SFO행 외에는 모두 코드셰어로 메우다가 2015년에 델타랑 슬롯을 맞바꾸고 JFK에서 완전히 철수했는데, 그 과정에서 미국 법무부가 태클을 거는 바람에 지연됐다.[7] 그러나 미국 서부에서 오는 대륙 횡단 직항 노선이나 하와이 직항 노선은 여기로 출도착한다.[8] 라과디아의 경우 뉴욕 시내에서 N이나 Q 트레인을 타고 아스토리아에서 내려 M60 버스 한번 타면 30분 정도면 가지만, JFK의 경우는 자동차로 픽업할 것이 아니면 그냥 알아서 택시를 타고 오는게 속 편하다.[9] 2013년 철거.[10] 공항 관리 주체인 뉴욕-뉴저지 항만청(PANYNJ) 지분의 절반을 갖고 있다.[11] 단 뉴욕주 자료의 렌더링에서 볼 때는 터미널 명칭은 그대로 1,4,5,6으로 남는 듯하며, 현재 아메리칸 항공이 사용하는 터미널 8은 재개발에서 제외된다.[12] 무려 20억 달러를 접근 교통에 쏟아붓지만 그 내용이 고작 에어트레인의 증차와 고속도로 인터체인지의 개선 뿐이다.[13] 겨울 스케줄 한정.[14] 대체로 델타 자사 국제선과 환승 가능성이 적은 노선이 2터미널로 돌려지는 듯하다.[15] 중간 기착지[16] 라과디아 공항에는 계속 운항하고 있다.[17] 비즈니스석이 32석이 장착된 A318-100으로 운항한다. 런던 시티 공항의 사정 때문에 런던(시티)발 JFK행은 섀년에서 중간 기착하고, JFK발은 직항으로 다닌다.[18] 전일본공수의 경우 뉴욕 노선이 좀 특이한데... 하네다-뉴욕-나리타-뉴욕-하네다 라는 괴상하고 엄청난 스케줄을 소화한다. 참고로 편명은 NH110-NH9-NH10-NH109이다.[19] 항목이 작성되어 있는 현존 항공사와는 무관한 항공사. 마이애미 국제공항 베이스로 1934~1980년까지 운영하다가 팬 아메리칸 항공으로 인수되었다.[20] 1972년 터미널 2로 이전.[21] 1991년 터미널 7로 이전.[22] 2019년 3월로 업데이트된 미국 정부측의 조사에서도 여전히 JFK-ICN은 10위로 유지하고 있으며, 현재까지는 LAX-ICN(3위)과 더불어 아시아권 1위를 유지하고 있다.[23] 오전 통관이면 몰라도 인천에 오후 도착 후 입항이면, 통관 때문에 얄짤없이 인천에서 더 기다려야 한다. 밤 11시가 넘어서 통관 될 수 있기 때문이다.[24] 끝까지 들어보면 알겠지만 관제탑이 그냥 농담한 거다. 기장 : 그 대사 녹음해서 제 메일로 보내도 됨? ㅋ 관제탑 : 내일이면 유튜브에 올라와 있을듯. ㅋ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