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3-10 16:58:58

노움

1. Nome

알래스카 주 북서쪽에 있다. 인구는 3000여명 정도. 대항해시대 4에서는 보급항으로 등장한다. 세계지도에서는 이라고 표기되어 있는 일이 많다.

알래스카의 최대도시인 앵커리지에서 800km나(!) 떨어져 있다.[1] 이 도시가 유명한 이유는 이 도시에서 발생한 디프테리아의 치료제를 가져오기 위해서 앵커리지에서 노움까지 달린 썰매견 발토(Balto)의 이야기가 있기 때문이다(참고로 실화다.). 뉴욕에 공원도 세워졌다.[2]

노움이라는 이름의 유래는 19세기 영국 장교가 알래스카 지도에서 이름 없는 곶 지형을 발견했을 때, 지도에 'name?'(이름은?)하고 갈겨 썼는데 그게 하필이면 해군본부에서 수정할 때 'Cape Nome'(놈 곶)이라고 수정하는 바람에 이름이 그렇게 되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2. Gnome

유럽 전설에 등장하는 요정/난쟁이의 일종. 하지만 같은 난쟁이지만 드워프랑은 다르게 키가 두 뼘[3] 정도 밖에 안되는 난쟁이로, 땅 속에서 살면서 땅 속의 광물이나 보석들을 지키는 땅의 정령이라고 한다. 땅 속에서 살고 있는 만큼 마치 물고기가 물 속을 헤엄치듯이 땅 속을 자유로이 돌아다닐 수 있는 것으로도 묘사된다.

하지만 이렇게 알려진 것에 비해 실제 이들이 등장하는 전설이나 설화는 거의 없는데, 그도 그럴 것이 애초에 놈이라는 존재 자체가 파라켈소스가 만들어낸 일종의 설정놀음의 산물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이후 연금술 및 사대원소설 등에 영향을 받은 판타지 작품에서는 간간히 이름을 보이고 있으니 만들어진 가상의 존재치고는 상당한 지명도를 지니고 있는 셈이다.

파일:external/media.treehugger.com/garden-gnomes.jpg
참고로 외국의 정원 등지에서 볼 수 있는 이런 조그만 도기제 실외 장식물들을 정원 놈(Garden gnome)이라고 부르는데, 분홍빛 홍학과 더불어 미국 정원의 필수요소이자 미국인의 일상을 나타내는 클리셰 중 하나다. 정작 정원 노움이 이렇게 정원의 필수품으로 정착하자 정원 노움을 공포스러운 존재로 재창조한 창작물도 자주 등장했는데, 가장 최근의 예시는 영화 구스범스. 대량으로 등장해 주인공 일행이 외모만 보고 우호적이라고 여겼으나, 노움 중 한 마리가 주인공 일행을 공격하면서 주인공 일행은 자신들이 했던 말을 후회하며 노움들에게서 도망친다. 킬러 놈(Killer Gnome)이라는 공포영화에서는 아예 주요 소재가 되어 무자비하게 사람들을 죽인다. 영화 레프러콘과 비슷한 분류의 괴작인 듯.

베데스다계 폴아웃 시리즈에서도 잡템으로 등장한다. 소품개그로도 써먹는지 다양한 사이즈나 개그배치의 노움상이 가끔 나온다. 폴아웃 4는 본편에 없고 Far Harbor에서 추가되었다. 도기제이기 때문에 구성성분에는 당연히 세라믹이 들어갔다.

심즈 시리즈에도 정원 장식 아이템으로 나온다. 그런데 심즈 3에서는 단순한 장식이 아닌 일종의 요정으로 나오며, 플레이어가 안보는 사이에 움직여서 다른 포즈를 취하곤 한다. 심지어 이들도 나이를 먹고, 새로운 노움 장식이 태어나기도 한다.

미국 애니메이션 인베이더 짐에서는 짐의 집 앞마당 경비로 사용된다. 눈에서 레이저를 발사하거나 마당에 침입한 딥을 끌어낼때 사용한다.

하프라이프 2: 에피소드 2에서는 첫 번째 챕터인 '화이트 포레스트로'에서 이 정원 노움 피규어를 그곳의 로켓 격납고까지 운반하는 근성 도전과제가 있다.

2011년 영화 노미오와 줄리엣과 후속작인 노미오와 줄리엣: 셜록 놈즈은 정원 노움들이 등장하는 영화다. 정확히 말하면 여기 등장하는 노움들은 진짜 요정들이라기보단 토이 스토리 시리즈의 등장 장난감들처럼 사람들이 안 볼 때 움직이는 도자기 인형들이다.

2016년도 작 3분짜리 단편 애니 노움(Gnome)도 있는데, 산호랑나비 애벌레를 챙겨주는듯하던 노움이, 자기 집 옆의 가지에서 애벌레가 나뭇잎을 갉아먹는 소리를 듣다가 못 견뎌서 나뭇잎을 화약으로 고정시킨 후에 그걸 폭발시켜서 에벌레를 킬하고 자기는 잠드는 내용이다. 동심파괴

2019년에는 "gnomed"라는 밈이 소소하게 유행하고 있는데 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원본 영상이 2010년에 나온 오래된 영상이다.

또한, 오토너츠 내에 장식용 아이템으로 나오기도 하였다.

2.1. 가면라이더 위자드의 등장 팬텀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노움(가면라이더 위자드)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2.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에 등장하는 소인족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노움(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3. 워크래프트 시리즈노움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노움(워크래프트 시리즈)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4. 더 위쳐 시리즈의 노움

관련 문서

천구의 결합으로 넘어온 엘프와 드워프들보다 더 오래전부터 존재하던 종족으로 대략 드워프들이 대륙에 정착하기 3,4천년 전부터 문명을 이루었다. 드워프들의 자치국가인 마하캄이나 닐프가드 제국의 동쪽에 위치한 티르 토차르 산맥[4]에서 작은 거주지들을 이루어 살아가고 있으며 드워프 뺨칠정도로 뛰어난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 그들이 만드는 무기들은 그왈히르라고 불리는데 매우 가벼우면서 단단하여 인기가 좋다. 시릴라가 가지고 다니는 검이 바로 이 그왈히르다.

드워프들보다 작고 약하지만 지구력은 더 좋고 수명도 더 길다고 한다. 외모는 대략 마른 하플링이며 긴 코와 뾰족한 이가 특징. 드워프들과 통하는 점이 많아서 주로 드워프들과 같이 생활하며 문화도 드워프들의 부족문화와 비슷한 점이 많다. 주로 광부나 장인, 보석세공가로 일하며 이 솜씨때문에 인종차별 심한 인간들에게도 나름 대접받고 산다[5]. 하지만 일부 노움들은 노상강도나 소매치기가 되기도 한다고.

2.5. 해리 포터 시리즈에 등장하는 생물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해리 포터 시리즈/마법 생물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한국판에서는 '땅신령'이라고 번역되었다.

2.6. 몬무스 퀘스트 시리즈의 등장 정령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노움(몬무스 퀘스트)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7. 라스트오리진의 바이오로이드 T-20S 노움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T-20S 노움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 이전에는 알래스카의 주도가 앵커리지라고 서술되어 있었는데, 알래스카의 주도는 주노다.[2] 참고로 썰매견을 쓴 이유는 하필이면 그 시기에 눈사태 크리가 뜨는 바람에 열차 수송길이 막혔기 때문이다. 게다가 워낙 시골인지라 비행장도 없었다.[3] 정확히는 span으로 손을 쭉 폈을 때 엄지에서 새끼손가락까지의 길이이다.[4] 산맥의 동쪽으로는 대사막이 있는데 이 사막을 넘어가면 제리카니아가 나온다. 제리카니아는 중동에서 모티브를 따온 동방국가로 1편의 악당인 아자르 자베드가 이곳의 마법사였다.[5] 그래도 차별은 존재하는지라 일부 노움들이 비인간 저항군인 스코이아텔에 가입하기도 한다. 그렇지만 그 수는 극히 적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