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19-06-06 18:08:27

리스본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리스본(대항해시대 온라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리스본 (포르투갈)


리스본
Lisboa
파일:external/cityguidelisbon.files.wordpress.com/g0010174.jpg
구시가 전경, 코메르시우 광장 (Praca do Comercio)
국가 포르투갈[1]
행정구역 리즈보아 현
광역 인구 2018년 2,927,000명[2]
인구 545,000명
인구 밀도 5450명/km²
면적 100.05km²
시간대 UTC+0
한국과의 시차 -9시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Po-map.png


1. 개요2. 관광 정보3. 교통4. 여담5. 관련 문서

1. 개요

포르투갈수도. 리스본(Lisbon)은 영어식 표기고 포르투갈어로는 리즈보아(Lisboa),[3] 약자로 Lx라고 한다. 포르투갈 서부의 테주 강의 삼각 하구에 위치한다. 포르투갈 최대도시이자 항구도시로 광역 도시권의 인구는 2018년 기준으로 2,927,000명이다.

유럽에서도 오래된 도시 중 하나로 처음 보면 바다처럼 보일 정도로 드넓은 테주 강을 낀 천혜의 항구다. 지중해와 북해를 잇는 중개 무역항으로 발달하기 시작해 BC 205년에는 로마의 지배 하에 들어 갔다. 714년 이래 다시 이슬람의 지배를 받게 되면서 리사보나로 불리다가 1147년 포르투갈의 왕 알폰소 1세에 의해 점령되었다.[4] 1255년 코임브라에서 천도한 뒤 수도로서 현재까지 이르렀고 15세기∼16세기 대항해시대에는 유럽 유수의 상공업 도시가 되었다.

리스본 대지진으로 일어난 피해와 그로 인한 화재·해일로 시가지의 2/3가 파괴되었기 때문에 그 이전의 역사적인 건조물은 그리 많지 않다. 지진 이전에는 다른 유럽의 오랜 중세 도시들처럼 크고 작은 골목들이 엉켜 있었지만 지진으로 인해 바이샤 지구 등이 파괴되었고 이후 오늘날의 격자 형태의 가로망을 갖춘 도시로 재건설되었다.

2. 관광 정보

도시를 동네별로 뜯어 보면 관광객이 북적이는 구 시가지와 20세기 초중반에 건설된 외곽 신시가지로 나눌 수 있다.

구 시가지의 중심은 단연 바이샤 지구 양끝에 위치한 호시우 광장과 왕궁 앞 정원(Terreiro do Paço)라고도 불리는 강가의 코메르시우 광장. 호시우라는 이름의 유래는 서민을 뜻하는 단어에서 나왔는데 중세 시대부터 지금까지 쭉 리스본 상업 활동의 중심지였다. 코메르시우 광장은 왕궁 앞 정원이라는 다른 이름처럼 1755년 지진이 일어날 당시까지만 해도 포르투갈 왕실의 왕궁이 있었던 곳이다. 오늘날에도 몇몇 정부 기관이 코메르시우 광장 주변에 자리잡고 있다. 리스본 구시가지를 로마를 따라한 것 같지만 7개의 언덕이 있는 도시라고 하는데 말 그대로 크고 작은 언덕이 도시 곳곳에 위치해 있다. 바이샤 지구를 중심으로 동쪽의 알파마와 그라사가 위치해 있고 서쪽으로는 바이후알투와 시아두가 위치해 있다.

동쪽 언덕 꼭대기에 있는 상조르즈 성은 본래 중세 리스본의 심장으로 포르투갈 왕국이 리스본을 재정복한 이후 처음으로 왕궁이 위치했던 요새기도 하다. 리스본 시내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해서 올라가면 어느 정도 시내 외곽까지 보일 정도. 이 주변은 아랍인들이 지배하던 시대를 거쳐 지금까지 내려온 오랜 동네인데 이 곳을 리스본의 상징 중 하나인 노란 트램[5]이 골목을 구석구석 누비며 언덕을 올라가는 모습은 이 동네만의 매력. 또 가장 오래된 전통을 가진 동네다 보니 골목 사이로 포르투갈의 전통 음악인 파두 공연을 볼 수 있는 레스토랑가 산재해 있다. 서쪽 언덕의 시아두는 좀 더 젊은 느낌의 거리인데 세계 유명 브랜드들이 가게를 두고 있고 사이사이 골목에 또 오래된 전통있는 가게들이 숨겨져 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서점으로 기네스북 인증을 받기도 한 베르트랑/버트란드(bertrand) 서점이라든지[6] 젤라토 가게인 산티니라든지. 한편 시아두 골목을 쭉 올라가서 다시 오른쪽으로 방향을 틀면 바이후 알투가 나오는데 이곳은 클럽이라든지 바가 산재한 밤 문화의 중심지다. 낮에는 조용하다가 보통 새벽 1시쯤부터 시끌벅적해지는 동네.

리스본 역시 다른 대도시들이 흔히 그러하듯 주변 지역으로 확장되면서 넓어져 갔는데 이런 시내 외곽 지역 중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가는 동네는 역시 벨렝(Belém, 실제 발음은 블라잉에 더 가깝다)이다. 이곳에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제로니무스 수도원과 과거 리스본 항구로 들어오는 배들을 감시하던 벨렝탑, 항해왕자 엔히크의 사망 500주년을 기념해 지은 발견 기념탑과 파스텔 드 나타로 알려진 에그타르트를 파는 가게 건물이 서 있다. 관광 볼거리가 많은 바이샤에서는 좀 거리가 있어서 호시우 광장 옆 피게이라 광장이나 코메르시우 광장에서 트램을 타고 가는 것이 가장 편하다. 15번 트램 타고 가다가 어디선가 사람들이 우루루 내린다 싶으면 바로 여기(...).

리스본 근교에는 예쁜 성들이 있는 신트라, 유럽 대륙의 서쪽 끝인 호카곶, 대서양 가에 있는 휴양 도시 카르카이스 등이 대표적인 관광지다. 보통 리스본 Rossio역에서 출발하는 기차를 타고 신트라로 간 후 신트라 관광 후 신트라에서 버스를 타고 호카곶을 구경하는게 일반적인 루트. 하지만 리스본에서 카르카이스까지 해안선을 따라 이어진 기차를 타고 가서 호카곶으로 갈 수도 있다. 이 경우 지옥의 입을 거쳐 cabo ra so까지 대서양을 따라 잘 이어진 자전거 도로를 타고 가면 멀리 호카곶이 보인다.

구시가지와 신시가지의 경계 부근에는 1755년 리스본 대지진 이후 복구 작업을 담당했던 재장인 폼발 후작을 기념한 로터리가 나오는데 이 뒤로 언덕을 따라 에드워드 7세 공원이 나온다. 영국왕 에드워드 7세의 포르투갈 방문을 기념해 지은 공원인데 리스본 시내에서도 가장 큰 공원이고 언덕 위로 올라가면 시내와 테주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이다. 그 외에 축구팬이라면 리스본의 대표적인 축구팀인 벤피카의 주경기장인 이스타디우 다 루스(Estádio da Luz)도 관광지가 될 수 있고 그 라이벌인 스포르팅 리스본의 알발라드 경기장(Estádio José Alvalade)도 있다. 두 경기장 모두 지하철 역이 인근에 있어(각각 Luz역, Campo Grande역) 편하게 갈 수 있다.

1998년 인도 항로 발견 500주년을 기념해 리스본 엑스포가 열렸는데 이전까지만 해도 낡은 부둣가였던 곳을 재개발한 오리엔트 지구도 있다. 보통 외국 가수들이 투어 오면 주로 공연하는 대형 공연장도 있고 지은지 얼마 안된 새 동네다 보니 보통 돈 많은 외국인이나 오피스 지구라는 인식이 강하지만 강가 공원이 잘 되어 있어서 산책하러 가는 사람도 많은 동네다.

2.1. 전시장

3. 교통

교통비는 메트로 기준 1회 1.4유로이나 viva카드를 구매하여 1일 단위로 교통권을 구매할 수 있다. 이 경우 6.15유로로 트램, 메트로, 버스를 하루종일 탈 수 있다. 다른 도시에 비하면 교통비는 비싸지 않은 편이다.

4. 여담

이 도시를 연고로 하는 대표적인 프로축구 팀은 SL 벤피카스포르팅 CP가 있다.

공포의 쿵쿵따에서 자주 언급된 도시였는데 유래는 서울에 소재한 동명의 유흥업소(...)라고 한다. 어쨌거나 이것 덕분에 해당 도시의 국내 인지도가 올라갔다. 사실 한국에서 리스본 하면 생각 나는 것이 대항해시대 시리즈, 부루마불 아니면 쿵쿵따니... 그나마 해외 축구 문화가 융성하면서 앞서 말한 두 축구 팀을 통해 많이 알려졌고 게임 어쌔신 크리드: 로그를 통해 리스본 대지진도 많이 알려졌다.

5. 관련 문서


[1] 포르투갈의 역사적인 인구 변화는 포르투갈/인구 참조.[2] 리스본의 역사적인 인구 변화는 리스본/인구 참조.[3] 외래어 표기법에 포르투갈어가 추가되기 이전에 국립국어원 용례에는 리스보아로 나와 있었다.[4] 사실 알폰소 1세 이전에도 844년에 노르만족이, 1093년에 카스티야 왕 알폰소 6세가 점령 시도를 했지만 실패했고 1108년에 노르웨이의 왕 시구르드 1세가 십자군 원정 중 3년동안 점령했다가 다시 무슬림에게 빼앗긴 상태였다.[5] 관광지를 대부분 지나가는 28번 트램이 특히 유명하다.[6] 1732년 설립. 1755년 대지진 이후에도 복구, 영업해 2010년 기네스북 인증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