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19-07-01 22:00:47

WAR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영어 단어 'War'의 일반적 의미에 대한 내용은 전쟁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2. 역사3. 다양한 베리에이션
3.1. MLB의 WAR
3.1.1. fWAR와 bWAR 비교
3.2. KBO의 WAR
3.2.1. 스탯티즈와 KBReport의 비교3.2.2. 비판점3.2.3. 역대 KBO리그 WAR 순위
4. 역대 MLB fWAR, bWAR 순위5. 역대 MLB fWAR, bWAR 당해시즌 1위와 MVP (1995~)
5.1. 역대 NL fWAR, bWAR 당해시즌 1위와 MVP (1995~)5.2. 역대 AL fWAR, bWAR 당해시즌 1위와 MVP (1995~)
6. 계산 과정
6.1. 타자의 경우6.2. 투수의 경우
6.2.1. 선발
6.2.1.1. 원리6.2.1.2. 계산
6.2.2. 불펜
7. 평가8. 비판과 반론9. 감독 WAR는 몇일까.10. 참조 항목

1. 개요

Wins Above Replacement(대체 수준 대비 승리 기여)의 약어.[1]

세이버메트릭 스탯의 하나로, 선수가 팀 승리에 얼마나 기여했는가를 표현하는 종합적인 성격의 스탯이다.

이 지표의 값은 곧 승수를 의미하며, 이에 따라 한국어로 읽을 때는 n WAR라는 점수는 (대체 선수 대비) n승이라고 읽으면 적절하다...만 투승타타의 영향인지 라이트 팬들에게까지 입에 익은 말은 아니다. 대체 선수에 비해 몇 승을 더 기여했는지를 나타낸 것이다. 여기서 말하는 대체 선수는 실제 각 선수의 후보 선수를 가리키는 게 아니라, 일반적인 대체 선수 수준(자세한 것은 항목 참고)을 의미한다. 바로 이 대체 수준의 선수와 비교함으로써, WAR을 구하고자하는 선수가 득점과 실점 억제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구하고, 이를 승수로 바꿔 표현하는 과정을 거치면 WAR가 산출된다. 덕분에 매우 직관적으로 활용 가능하단 장점이 있다. 예를 들면 유격수 자리에 WAR이 0인, 즉 대체 수준의 선수를 썼던 팀이 87승을 했다고 할 때, 이 선수 대신 WAR 3인 선수를 썼다면 90승을 했을 것이란 식이다. 팬그래프스의 따르면 2017년 기준 FA 1WAR 당 가격은 1050만 달러에 달한다고 한다.출처[2]

타격, 주루, 피칭, 수비 각각의 요소를 모두 계산해 종합한 스탯이기에 계산하기가 상당히 까다롭고 접근법이 복잡하지만, 선수의 가치를 표현하는 궁극적인 방법이란 점에서 매우 큰 의의가 있는 스탯이다. 처음부터 이 기록은 서로 다른 환경과 포지션 상황에 놓인 선수를 한 줄로 놓고 비교하기 위해 계산은 복잡하지만 결과로 줄세우는건 심플한 스탯으로 만든 것.[3]

일반적으로 WAR이 2~3정도 되면, 어느 팀에서도 주전자리를 차지할 수 있는 경쟁력이 있는 선수로 보는데, 이는 메이저리그 경기수를 기준으로 한 식 계산법이다.
1) 메이저리그가 162경기 기준으로 전술한 대체 선수로 이루어진 팀은 1년에 45~50승 중간값 48승을 올리는 것으로 계산되어있다.[4]

2) 따라서 81승을 하려면 기준 48승에서 선수들이 추가해야할 승수, 즉 WAR 합계는 대략 30~35, 기준점으로는 33쯤 된다.

3) 25인 로스터로 운영되는 메이저리그 팀의 투타분담은 일반적으로 확실한 주전으로 부를만한 선수가 야수 7~8명에 선발투수 4~5명, 마무리 투수 + 필승조 셋업맨 2명 내외를 다합한 15~17명, 중간값 16명 정도이며 이들이 팀 전체 타석과 수비출장, 투수 이닝의 90% 이상을 책임진다.

4) 따라서 식으로 전술한 81승을 위한 WAR 합계 33을 주전선수 16명로 나누면 33÷16=2.xx로 대략 2 WAR 스케일이 나온다. 주전 1명당 2정도는 기록해야 목표 WAR 33을 채울 수 있다.

2~3의 WAR 스케일을 가진 플레이어가 어느 팀에서나 주전 경쟁이 가능한 Solid Starter로 불리는데에는 이유가 있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MLB에서 포스트 시즌에 진출하기 위한 최소한의 승수를 대충 90승 정도로 잡는데, 팀에 15~17명의 Solid Player를 보유하더라도 약 10정도의 WAR스케일이 더 필요한 것이다. 2016시즌 103승을 거두며 MLB 전체 승률 1위를 달성한 시카고 컵스의 경우, 투타에서 WAR 상위 10걸을 차지한 선수들의 WAR 합계는 fWAR, bWAR 모두 55 내외였다. 시카고 컵스의 103승에서 대체 선수로 이루어진 팀의 일반적인 승수로 계산되는 48을 빼면 공교롭게도 딱 55가 나온다. 그만큼 팀의 성적을 가늠하는데 정확도가 괜찮은 지표인 것.
fWAR 스케일#
WAR 설명
0-1 보결 선수(Scrub)[5]
1-2 보조 선수(Role Player)[6]
2-3 주전 선수(Solid Starter)
3-4 좋은 선수(Good Player)
4-5 올스타(All Star)
5-6 슈퍼 스타(Super Star)
6+ MVP
bWAR 스케일#
WAR 설명
0 이하 대체 선수(Replacement)
0-2 후보 선수(Reserve)
2 이상 주전 선수(Starter)
5 이상 올스타급(All-Star Quality)
8 이상 MVP급(MVP Quality)

참고로 WAR로는 (특히 수비 측정 방식이 다르므로) 다른 시대 선수들과는 비교가 무리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지만, 최소한 창립자들의 생각은 그렇지 않다. bWAR를 만든 션 포먼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단순 수비 포지션에 대한 보정만으로도 '안하는 것 보단 나은' 스탯이 될 겁니다. 하지만, WAR을 고안한 목적은 동시대의 선수를 비교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었어요. 서로 다른 시대의 서로 다른 선수들을 동일 선상에 놓고 볼 만한 메트릭이 필요해서 탄생한 것이지요. 시즌 내에서의 선수 퍼포먼스 비교라면 굳이 WAR을 쓸 필요는 없을 겁니다. VORP라던가, 공격 스탯만을 반영하는 다른 좋은 메트릭들도 많아요.

2. 역사

3. 다양한 베리에이션

WAR은 정해진 표준이란 게 없는 비표준화 스탯으로, 타격, 주루, 수비, 피칭 각각을 평가하는 방법, 비교 대상이 되는 대체 수준 설정에 따라 다양한 베리에이션을 가진다.

비유하자면 자동차와 같다. 차를 구성하는 각 요소마다의 차이로 수많은 자동차의 갈래가 생겨나듯 WAR 역시 마찬가지다. 때문에 WAR을 언급할 때는 어떤 WAR인지 명확히 지칭할 필요가 있다. 자동차의 특정 모델이 가지는 특성을 자동차에 대한 보편적 특성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으니까.

2019년 현재 이미 모든 구단은 WAR를 활용하고 있으며, 대부분은 자신들 고유의 WAR를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운용하는 WAR는 pWAR라고 부르고, 워싱턴 내셔널스가 운용하는 WAR는 펜타곤이라 부른다. 펜타곤의 보안 수준은 펜타곤에 준한다고 한다. 다들 자신들의 WAR 계산 방법은 비밀로 유지하고 있으며, 일부는 계산 방법이라는 주제조차도 언급하는 것을 꺼린다.#

3.1. MLB의 WAR

현재 대중적으로 가장 유명한 WAR은 Baseball-Reference의 WAR(bWAR)[7] Fangraphs의 WAR(fWAR), 그리고 Baseball Prospectus의 WAR(WARP) 세 가지다. 각각의 특징을 표로 간단히 정리하면 아래와 같다.
사이트별 WAR 비교
항목 bWAR fWAR WARP
공격 스탯 wRAA[8] wRAA DRAA[9]
수비 스탯 DRS[10] UZR[11] FRAA
피칭 스탯 RA/9[12] FIP DRA

가장 널리 알려진 bWAR과 fWAR을 비교할 경우, 타자는 DRS냐 UZR이냐의 차이, 투수는 실점이냐 FIP이냐의 차이라고 할 수 있다.[13] 이에 대해선 DIPS 항목을 참고. 대체로 투수는 ERA와 FIP의 괴리가 큰 경우가 잦아서 bWAR과 fWAR의 차이가 꽤 큰 투수들이 많고,[14] 타자의 경우 타자는 가장 중요한 공격 스탯을 거의 같은 걸 쓰기 때문에 bWAR과 fWAR의 차이가 투수보다는 낮다고 여겨진다. 하지만 2018 시즌 종료 기준 현역 톱 20위들을 비교해 보면, 타자의 경우 오히려 더욱 차이나는 것처럼 보인다.
bWAR 이름[15] 수치 fWAR 차이 (차이 순위)
1위 알버트 푸홀스 100.0 88.2 11.8 (3위)
2위 아드리안 벨트레 95.7 84.0 11.7 (2위)
3위 미겔 카브레라 69.4 70.7 -0.7 (17위)
4위 로빈슨 카노 69.2 56.3 12.9 (1위)
5위 잭 그레인키 65.7 63.3 2.4 (10위)
6위 체이스 어틀리 65.4 63.2 2.2 (11위)
7위 클레이튼 커쇼 64.6 63.7 0.9 (14위)
8위 마이크 트라웃 64.3 64.7 -0.4 (16위)
9위 저스틴 벌랜더 63.4 63.3 0.1 (15위)
10위 CC 사바시아 62.7 68.5 -5.8 (20위)
11위 이치로 스즈키 59.3 57.4 1.9 (12위)
12위 조이 보토 58.8 55.9 2.9 (9위)
13위 이안 킨슬러 57.3 47.7 9.6 (4위)
14위 콜 해멀스 56.4 49.3 7.1 (5위)
15위 조 마우어 55.1 49.2 5.9 (6위)
16위 맥스 슈어저 54.5 52.8 1.7 (13위)
17위 더스틴 페드로이아 52.1 46.6 5.5 (7위)
18위 에반 롱고리아 51.9 48.7 3.2 (8위)
19위 펠릭스 에르난데스 50.9 51.8 -0.9 (18위)
20위 데이비드 라이트 50.4 52.3 -1.9 (19위)

톰 탱고, 데이브 카메론, 댄 짐보스키[16] 등의 세이버메트리션들은 표본에 따라 적절히 보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투수의 경우 한두 시즌 정도의 표본이라면 FIP을 사용하는 fWAR쪽이 신뢰도가 높지만, 선발 투수 기준 4-5년(700~800이닝; 3,000타석)이 넘어가는 순간 bWAR이 역전한다고 한다.[17] 그리고 WARP는 Baseball Prospectus 자체가 워낙 폐쇄적이라 공개된 정보도 제한적이고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하지만 그만큼 더 하드코어하고 진보적인 자료가 많은 곳이기도 하기에 인지도를 이유로 WARP를 낮게 평가할 건 없다.

3.1.1. fWAR와 bWAR 비교

베이스볼 레퍼런스에서 제공하는 WAR Comparison Chart를 참조하여 그대로 번역하였다. 하지만 fWAR도 2008년 발표 후 꾸준히 업데이트 되었으나 베이스볼 레퍼런스에서 제공하는 정보라 그런지 아직 전혀 반영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원래는 어떤 모습이었나를 아는 것도 도움이 되므로, 바뀐 점에 대해서는 각주로 반영한다. 번역과 각주달기에 기여자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림
이름 FanGraphs WAR Updated B-R WAR, 2.2
약칭 fWAR bWAR 혹은 rWAR
공격 배팅 메트릭스 wRAA 추가적 수정을 한 wRAA
수비 메트릭스 2002년 이전에는 TZR,
2002년 이후에는 UZR[18]
2003년 이전에는 TZR,
2003년 이후에는 DRS[19]
투수 WAR의 시작점 FIP(수비 무관 평균자책점) RA(Runs Allowed: 실점)
Batting Details
구장에 대한 조정 5년치 회귀 파크 팩터 3년치 파크 팩터
파크 팩터 적용 대상이 타자냐 리그 평균이냐 타자 타자
배팅 리그 평균을 계산할 때 사용하는 것이
전체 MLB냐 개별 리그냐
모든 MLB 개별 리그
Includes P's in Lg Avg Yes No
실책에 의한 진루를 포함하는가 No Yes
도루 실패를 알 수 없는 시즌들에 대한 추정을 하는가 No Yes
도루와 도루 실패를 어디에 산입하나 배팅에[20] 주루에
포지션 조정(Positional Adjustments)을 하는가 Yes Yes, 리그 전체의 합이 0이 되게 조정
리그 경쟁자의 질에 따라 대체 레벨이 변화하는가 No Yes
Caps total contribution by Replacement Level Runs
to prevent overvaluing of leadoff hitters
No No
삼진과 낫아웃을 분리하여 세는가 No Yes
평균 수준 대비 승리 기여(WAA)를[21] 계산시
피타고리안 승률을 그대로 적용하는가
No Yes
승리를 위한 점수 계산시 리그 득점 환경을 포함하는가 Yes, but not described for batters Yes
Runs to wins calculation includes
the runs the player adds or subtracts
No Yes
2003년 이후로 내야 안타와 외야 단타를 구분하는가 No Yes
더블 플레이를 피하는 능력에 대한 조정을 하는가 No[22] Yes
무관심 도루에 대한 조정을 하는가 Yes Yes
Available in a form with fielding metrics excluded No Yes, oWAR for offensive WAR
Fielding Details
선수 수비 범위 측정 수단을 사용하나 Yes, UZR or TZR Yes, DRS or TZR
외야수 어깨와 더블 플레이 능력 측정 수단을 사용하나 Yes Yes
포수 송구 측정 수단을 사용하나 Yes, DRS Yes, DRS
Uses measures for good plays and misplays
like relay throws or missing the cutoff man
No Yes, DRS
포수 수비에 블로킹프레이밍을 넣나 블로킹은 넣고 프레이밍은 넣지 않음[23] Yes, DRS
Pitching Details
제공하는 시즌 1974 ~ 현재[24] 1871 ~ 현재
파크 팩터를 사용하나 5년치 회귀 파크 팩터 3년치 파크 팩터
Adjusts Park Factors to parks actually pitched in No Yes
파크 팩터 적용 대상이 투수냐 득점 지원율이냐 투수 리그 평균 투수
투구한 상대팀에 의한 리그 평균 조정을 하나 No Yes
인터리그 플레이에 대한 리그 평균 조정을 하나 No Yes
리그의 질에 따른 대체 레벨 조정을 하나 No[25] Yes
최근의 대체 레벨 .294 (48-114) .294 (48-114)
평균 수준 대비 승리 기여(WAA)를 계산시
피타고리안 승률을 그대로 적용하는가
No Yes
승리를 위한 점수 계산시 리그 득점 환경을 포함하는가 Yes, but not described for batters Yes
Runs to wins calculation includes the runs
the player adds or subtracts
Yes Yes
Adjusts runs to win calculation
by length of pitcher's outings
Unclear, I believe no Yes
Adjusts runs above replacement level for
when pitcher is starter or reliever
Yes, as part of replacement level
calculation
Yes, but it is applied to avg rather than
replacement
팀 수비에 의한 퍼포먼스 조정을 하는가 No Yes
Adjusts Reliever WAR by Leverage Index Yes, I believe it is applied
to the WAR value
Yes, Applied to WAA and then
recentered to not affect league total WAA
Credits starting pitcher for effect on
saving/taxing bullpen
No No
Other Details
WAR를 FA 연봉 가치로 변환하는가 Yes No
다운로드 할 수 있나 Yes, annual and custom
reports dowloadable to excel
Yes, full historical csv updated
daily and usable by anyone
with citation and link

3.2. KBO의 WAR

KBO는 MLB만큼 자세하고 오랫동안 누적된 Play-by-Play 데이터가 없어서 fWAR나 bWAR 만큼 자세한 WAR를 구하는 것은 무리다. KBReport스탯티즈간의 WAR를 비교하면 제법 차이가 나는데, 이 문서뿐만 아니라 나무위키 대부분의 문서에서 편의를 위해 스탯티즈의 WAR는 sWAR, KBReport의 WAR은 kWAR이라고 부른다.

이중 KBReport는 투수에 한해 kWAR와 RA9-WAR를 따로 계산했다. 야수의 kWAR는 수비율과 파크팩트는 계산하지 않고 야수의 공격력에 주루기여도, MLB의 포지션 조정상수에 출장 이닝에 비례해서 계산했고,#[26] 투수의 kWAR는 복잡해서 링크로 대신한다. RA9-WAR는 FIP 대신 RA/9(평균실점)을 대입해서 계산했다.# sWAR의 산출방법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수비율과 파크팩터까지는 계산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KBO 리그만의 상수가 필요한거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된 WAR의 포지션 조정상수 검토라는 글도 참고하자.

3.2.1. 스탯티즈와 KBReport의 비교


그렇다면 어느 곳의 대체 선수레벨이 맞을까?

2006 ~ 2015 팀당 13인 이외의 선수 밖 모든 선수의 EqA 평균을 내면 0.207이다. 이것은 600PA 기준 리그 평균선수의 WAR는 약 3.22 정도이다. 전 구간은 아니지만 이것을 고려해 볼 때 타자는 스탯티즈가 정확한 것이 맞다. 애초에 KBReport쪽은 수비 이닝만 같으면 전준우박해민의 dWAR을 같다고 하기 때문에 정확할 수가 없다.

3.2.2. 비판점

KBO리그의 경우 스탯티즈를 통해 한국프로야구의 WAR가 제공된 이후로 WAR에 대한 언급과 동시에 비판도 늘어났는데, 대부분의 비판이 산출 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것이 아닌 '어떻게 이 선수가 저 선수보다 잘했다는거냐 말도 안된다'라는 식이다. Statiz WAR의 비판 예시를 몇가지 소개하자면 다음과 같다.

사실 스탯티즈가 개인이 운영하는 사이트이다 보니 오류도 꽤 있었고, 제대로 된 수비 스탯도 측정이 불가능한 한국야구의 여건상 어쩔 수 없는 수치 자체의 문제, 대체 선수의 불균형 등 계산 과정 자체의 문제 등 지적할 점은 꽤 있었지만, 일반인에게 제공되는 정보가 정말 부족한 한국야구에서 그나마 제공된 정보를 최대한 이용하여 한국야구 나름대로의 일관성있는 평가기준[29]을 세웠으며, 문제점에 대한 피드백을 통해 점차 개선되어가고 있었다. 개개인의 마음 속 가중치를 적용한 고전스탯측정을 통한 선수평가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근거있고 합리적인 평가기준이라고 할 수 있다.

가장 큰 문제점은 역시 수비에 대한 평가의 신뢰도가 거의 없다시피한 수준이라는거다. kbreport의 경우 포지션만 구분하고 수비력은 아예 보지도 않는다는 것이 정설이며, 스탯티즈 역시 타구분석따윈 없이 그라운드를 나눈 후 해당 포지션에 타구 책임만은 묻는 정도로만 평가하기 때문에 정확할 수가 없다. 아니, 오히려 이런 수박 겉핥기식의 평가는 타격만 보는 것보다 더 부정확할 수 있다. 수비(와 주루)가 타격에 비해 차지하는 비중은 낮지만 절대 무시할 수 있는 수치가 아님에도 불구하고(메이저리그의 사례에도 부족한 공격력을 수비로 메우는 형태의 선수는 war에서 수치로 반영이 된다.) 이를 무시하는 것에 가까운 현 상태는 종합스탯이라는 war을 안보느니만 못한 정도의 가치로 만들어버린다. 실제로 국내 야구팬 중 세이버에 어느정도 관심있는 사람은 스탯티즈의 타격 war 정도만 참고하는 상황으로, 현재 kbo에서 종합 war이란 스탯은 무가치함에 가깝고, 결국 아직 kbo에서 종합적인 선수평가를 할 수 있는 스탯은 없다고 할 수 있는 상황이다.

또한 WAR 평가의 문제는 팀에 있어서는 단순히 덧셈만으로 결과를 평가해서는 안되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다. WAR은 기본적으로 누적 스탯이기 때문에 불펜보다는 선발, 지명타자보다는 야수 쪽 수치가 높은 구조를 갖는다. 하지만 뉴욕 양키스나 LA 다저스와 같은 팀에서 WAR 합계가 90이라고 가정했을 때, WAR 3.0급인 선발 투수와 WAR 1.5급인 불펜 투수 중 누구를 영입해야 월드 시리즈를 우승 할 수 있는가?라는 문제에 대한 해답이 애매해진다. WAR을 단순 덧셈으로 보면, 불펜이 약한 팀이라면 WAR 1.5급의 불펜 투수를 영입해야함에도 불구하고, WAR 3.0급의 선발투수를 영입해서 팀 WAR을 93을 만들어야 한다는 결론이 되어 버린다. 선발투수가 WAR 숫자가 더 높다고 해서 모든 투수를 선발로만 구성 할 수 는 없다. 또한 WAR의 의미를 잘 새겨보면, '대체 선수' 대비 승리기여이기 때문에, 그 팀에 대체 선수 급을 WAR 3.0급 선발 투수가 대체할 상황이라면 당연히 그 선발 투수를 영입하는게 맞다. 하지만 컨텐더급 팀에서는 WAR 0점에 달하는 선수가 선발일리가 거의 없기 때문에 WAR이 3.0 넘는 선발이 오더라도 그만큼 효과가 없는 것이다. 예를 들어 WAR 2.0의 선발을 WAR 3.0 선수가 대체하면 단순하게 따졌을 때는 1.0 정도 오르지만, WAR 0.0의 불펜을 WAR 1.5 불펜이 대체하면 1.5가 오르는 산수가 가능하다. 그래서 단순 산수를 하더라도 '대체를 해야 할 상황'인지를 살핀 다음에 덧셈을 해야 한다는 뜻이다.

3.2.3. 역대 KBO리그 WAR 순위

스탯티즈 기준 KBO에서 연도별 WAR 최강자는 다음과 같다. 편의상 비교를 쉽게 하기 위해 WAR/144로 수치를 표기한다.[30] MVP를 탄 선수는 별도로 표기를 한다. WAR 1위가 아니면서 MVP를 탄 선수는 각주와 함께 추가로 아래 표기한다.

각주마다 볼 수 있듯 MVP는 세이버 스텟보다 클래식 스텟과 당해 임팩트, 그리고 상징성으로 수상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80년대는 투수진의 혹사가 많았던지라 1위는 투수가 많다. [31]
년도 이름 WAR MVP
비고
1982년 박철순 18.068 O
1983년 장명부 19.843 X
이만수 8.72 O
당시 삼성은 우승은 커녕 한국시리즈 진출조차 못한 팀이었고, 장명부가 있는 삼미 슈퍼스타즈보다도 성적이 나빴다.
장명부의 태도와 그 당시 재일교포를 차별하는 풍토 등에 인해 시상하지 않았다는 평.
1984년 최동원 16.059 O
1985년 김시진 14.257 X
김성한 8.390 O
나눠먹기로 후보를 내서 졌다지만 진짜 공헌한 선수는 장효조이만수가 아니라 김시진이었던 것.
1986년 선동열 20.407 O
역대 1위이자 전무하며 후무할 수도 있는 20점대.
1987년 선동열 13.136 X
장효조 6.169 O
선동열이 꼴랑 162이닝을 던졌으니 넘어가자. 골글마저 김시진이 가졌으니...
1988년 선동열 16.547 X
김성한 6.851 O
김성한의 30홈런에 대한 상징성.
1989년 선동열 13.345 O
1990년 선동열 13.806 O
1991년 선동열 12.835 X
장종훈 10.041 O
3년 전 김성한을 뛰어넘은 것이 크게 작용
1992년 염종석 9.800 X
장종훈 8.841 O
40홈런을 넘었다는 상징성이 컸다. WAR 차이도 별로 크지 않았고...
1993년 선동열 12.999 X
김성래 7.200 O
선동열은 아무래도 마무리투수다 보니 한 시즌을 지배했다는 이미지를 못 줬다는 추측을 해 볼수 있다.
당해 타격왕, 홈런 2위, 최고 장타율, 최고 출루율을 기록한 양준혁의 기록은 7.83
1994년 이종범 13.477 O
1995년 선동열 11.407 X
김상호 4.875 O
김상호는 그 해에도 WAR 20위이다. 우승 프리미엄에 최초의 잠실 홈런왕이기 때문에 받았지만 미래에는 비판이 생길지도?
1996년 이종범 10.877 X
구대성 10.454 O
어차피 둘의 차이는 없다고 봐도 무방할 적은 차이였다.게다가 구대성은 다승, 세이브포인트 1위에
규정이닝까지 채워서 평자 1등을 먹은 마무리...즉 역대 최초의 투수 4관왕이다.
거기다 타자에서는 신인 30-30이라는 역대급 임팩트를 남긴 박재홍이 표를 갈라 먹었다.
1997년 이종범 11.086 X
이승엽 7.752 O
클래식 스탯인 타율, 안타, 홈런, 타점에서 이승엽이 앞섰다. 아마 홈런왕 경쟁에서 이종범이 이겼다면 이종범이 MVP가 됐을 것이다.
1998년 임창용 9.566 X
타이론 우즈 7.209 O
우즈에게는 역대 최초의 잠실 40홈런+그 당시 역대 최다 홈런+잠실 홈런왕이라는 어마어마한 상징성이 있었다.
1999년 임창용 10.025 X
이승엽 9.720 O
임창용도 애니콜이라고 불리던 시기이나 54홈런의 임팩트가 더 큰듯. WAR 차이도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일 정도로 적었다
2000년 데니 해리거 8.348 X
박경완 8.088 O
박경완은 우승팀에 포수 최초 40홈런. 홈런왕은 덤. WAR 차이도 거의 없었고...
2001년 펠릭스 호세 8.543 X
이승엽 5.977 O
배영수 폭행 사건의 여파. 이 때문에 호세보다 신윤호의 입장에서 더 아까웠다는 이들도 있다.
2002년 이승엽 9.705 O
2003년 심정수 11.033 X
이승엽 9.084 O
심정수는 2000년대 유일의 WAR 10점대 시즌이지만, 이승엽이 아시아 홈런 신기록을 세우면서 모든 것을 덮어 버렸다.
2004년 클리프 브룸바 9.062 X
배영수 7.027 O
브롬바가 재계약을 하지 않아서 외국인 디버프가 들어갔다는 평가가 있다.
2005년 오승환 7.531 X
손민한 6.731 O
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못했지만 위 내용들과 손민한 항목에서 볼 수 있듯
당해 임팩트로 수상. 그리고 오승환은 아무래도 신인투수&불펜투수였기에 언론의 주목도가 덜했다.
2006년 류현진 8.903 O
2007년 다니엘 리오스 9.314 O
2008년 김현수 8.160 X
김광현 6.206 O
다승, 탈삼진 1위를 먹은 우승팀 에이스라는 임팩트가 컸다.
2009년 김현수 7.449 X
김상현 6.355 O
우승팀에서 배출한 홈런왕. 그리고 김현수는 이 해 모든 부문에서 괴물같은 활약을 펼쳤지만 표심 잡기에 필요한
클래식 스탯(타율,홈런,타점)에서 한 개도 1위를 못 했기에...
2010년 류현진 9.961 X
이대호 9.549 O
이대호는 전무하고 후무할지도 모를 타격 7관왕이었다.
2010년 최강팀은 류현진 선발 한화라고 불릴 정도의 커리어 하이었으나 7관왕의 임팩트에는 못 미치는듯.
둘이 WAR도 비슷하다.물론 이 해 이대호가 더 뛰어났지만 WAR만 놓고 보면 선발 투수인 류현진이 더 높다.
류현진이 트리플 크라운을 했으면 박빙이었을테지만, 막판에 승수 페이스가 급격히 느려진 틈을 타서 김광현이 다승왕 타이틀을 가져가 버렸다.
2011년 최형우 8.272 X
윤석민 7.189 O
역대 두 번째 투수 4관왕의 임팩트가 상당히 컸다. 그리고 최형우는 같은 팀 오승환과 표가 나눠졌다.
2012년 강정호 8.911 X
박병호 7.048 O
박병호의 홈런왕 임팩트
2013년 최정 7.999 X
박병호 7.897 O
박병호의 2년 연속 홈런왕. 최정도 슬러거형 타자였기에 홈런왕이 기준이 되었고, WAR 차이도 유의미한 차이는 아니었다.
2014년 서건창 7.92 O
KBO리그 최초 200안타. 같은 팀심정수 이후 12년만에 50홈런을 친 홈런왕, 유격수 40홈런 및 OPS 1위, 다승왕이 있었으나
94년 이종범을 기록을 넘어선 상징성이 가장 컸다. WAR도 탑이었고...
2015년 에릭 테임즈 10.87 O
KBO리그 최초 40-40 클럽
2016년 최형우 7.75 X
더스틴 니퍼트 5.97 O
평균 자책점, 다승, 승률 1위. 20승이라는 숫자가 임팩트있게 작용했고 리그 유일의 2점대 방어율을 기록한 부분이 컸다.우승팀 프리미엄도 받았다.
2017년 김재환* 7.39 X
양현종 4.63 O
김재환*의 금지 약물 복용 전력이 발목을 잡았다. MVP 경쟁 뿐 아니라 외야수 골든글러브 경쟁에서도 밀려났다. 그에 비해서 양현종은 WAR 순위는 19위로 낮지만 다승왕, 22년 만의 토종 선발 20승 등의 효과를 받았다. 하지만 가장 결정적인 것은 역시 한국시리즈에서의 임팩트와 우승 프리미엄.
2018년 린드블럼 6.83 X
김재환* 6.25 O
김재환은 홈런, 타점 부문 타이틀 홀더이자 수비 스탯을 제외한 WAR*은 6.94로 린드블럼도 이기는 투타 전체 1위였다. 다만 과거의 약물 전력으로 인해 MVP 수상에는 다소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으나 막상 결과를 보니 수상에 성공했다.
*은 금지약물 복용자

4. 역대 MLB fWAR, bWAR 순위

fWAR 순위 (굵은 글자는 현역)
(*는 금지약물 복용자)
순위 선수명 fWAR
1 베이브 루스 180.8
2 배리 본즈* 164.4
3 윌리 메이스 149.9
4 타이 콥 149.3
5 호너스 와그너 138.1
6 행크 애런 136.3
7 로저 클레멘스* 134.4
8 사이 영 132.3
9 트리스 스피커 130.6
10 테드 윌리엄스 130.4
11 로저스 혼스비 130.3
12 스탠 뮤지얼 126.8
13 월터 존슨 126.6
14 에디 콜린스 120.5
15 그렉 매덕스 118.5
16 루 게릭 112.4
17 알렉스 로드리게스* 113.5
18 미키 맨틀 112.3
19 멜 오트 110.5
20 랜디 존슨 108.6
fWAR 현역순위
순위 선수명 fWAR
1 알버트 푸홀스 88.0
2 미겔 카브레라 71.4
3 마이크 트라웃 70.4
4 저스틴 벌랜더 68.0
5 CC 사바시아 66.8
6 클레이튼 커쇼 65.1
7 잭 그레인키 63.4
8 로빈슨 카노 56.4
9 브라이언 맥캔 56.1
10 조이 보토 56.1


bWAR 순위 (굵은 글자는 현역)
(*는 금지약물 복용자)
순위 선수명 bWAR
1 베이브 루스 182.5
2 사이 영 168
3 월터 존슨 165.2
4 배리 본즈* 162.8
5 윌리 메이스 156.4
6 타이 콥 151.1
7 행크 애런 143
8 로저 클레멘스* 139.6
9 트리스 스피커 134.1
10 호너스 와그너 130.8
11 스탠 뮤지얼 128.2
12 로저스 혼스비 127
13 에디 콜린스 124
14 테드 윌리엄스 123.1
15 피트 알렉산더 120.2
16 알렉스 로드리게스* 117.8
17 키드 니콜스 116.1
18 루 게릭 112.4
19 리키 헨더슨 111.2
20 미키 맨틀 110.3
bWAR 현역순위
순위 선수명 bWAR
1 알버트 푸홀스 100
2 미겔 카브레라 69.8
3 마이크 트라웃 69.5
4 잭 그레인키 69.4
5 로빈슨 카노 68.5
6 저스틴 벌랜더 66.8
7 클레이튼 커쇼 65.6
8 CC 사바시아 63.5
9 콜 해멀스 59.7
10 맥스 슈어져 59.6

5. 역대 MLB fWAR, bWAR 당해시즌 1위와 MVP (1995~)

5.1. 역대 NL fWAR, bWAR 당해시즌 1위와 MVP (1995~)

년도 이름 fWAR MVP
1995년 그렉 매덕스 7.9 X
배리 라킨 5.3 O[32]
1996년 배리 본즈 9.2 X
켄 캐미니티 7.5 O[33]
1997년 크레이그 비지오 9.3 X
래리 워커 9.1 O[34]
1998년 케빈 브라운 9.1 X
새미 소사 7.1 O[35]
1999년 랜디 존슨 9.0 X
치퍼 존스 7.3 O[36]
2000년 랜디 존슨 9.6 X
제프 켄트 7.4 O[37]
2001년 배리 본즈 12.5 O [38]
2002년 12.7
2003년 10.2
2004년 11.9
2005년 앤드류 존스 7.9 X
알버트 푸홀스 7.7 O[39]
2006년 알버트 푸홀스 8.1 X
라이언 하워드 5.9 O[40]
2007년 데이비드 라이트 8.4 X
지미 롤린스 6.5 O[41]
2008년 알버트 푸홀스 8.7 O
2009년 8.6
2010년 조이 보토 7.0 O
2011년 맷 캠프 8.3 X
라이언 브론 7.1 O[42]
2012년 버스터 포지 7.6 O
2013년 앤드류 맥커친 8.1 O
2014년 클레이튼 커쇼 8.1 O
2015년 브라이스 하퍼 9.3 O
2016년 크리스 브라이언트 7.8 O
2017년 지안카를로 스탠튼 7.1 O
2018년 제이콥 디그롬 9.1 X
크리스티안 옐리치 7.5 O[43]
년도 이름 bWAR MVP
1995년 그렉 매덕스 9.6 X
배리 라킨 5.9 O[44]
1996년 배리 본즈 9.7 X
켄 캐미니티 7.6 O[45]
1997년 래리 워커 9.8 O
1998년 케빈 브라운 9.1 X
새미 소사 6.5 O[46]
1999년 랜디 존슨 8.6 X
치퍼 존스 6.9 O[47]
2000년 토드 헬튼 8.9 X
제프 켄트 7.2 O[48]
2001년 배리 본즈 11.9 O [49]
2002년 11.8
2003년 9.2
2004년 10.6
2005년 알버트 푸홀스 8.4 O
2006년 알버트 푸홀스 8.5 X
라이언 하워드 5.2 O[50]
2007년 알버트 푸홀스 8.7 X
지미 롤린스 6.1 O[51]
2008년 알버트 푸홀스 9.2 O
2009년 9.7
2010년 로이 할러데이 8.3 X
조이 보토 7.0 O[52]
2011년 클리프 리 8.9 X
라이언 브론 7.7 O[53]
2012년 버스터 포지 7.6 O
2013년 클레이튼 커쇼 8.5 X
앤드류 맥커친 7.9 O[54]
2014년 클레이튼 커쇼 8.2 O
2015년 브라이스 하퍼 10.0 O
2016년 크리스 브라이언트 7.4 O
2017년 지안카를로 스탠튼 7.6 O
2018년 제이콥 디그롬 10.0 X
크리스티안 옐리치 7.6 O[55]

5.2. 역대 AL fWAR, bWAR 당해시즌 1위와 MVP (1995~)

년도 이름 fWAR MVP
1995년 랜디 존슨 9.5 X
모 본 5.1 O[56]
1996년 켄 그리피 주니어 9.7 X
후안 곤잘레스 3.5 O[57]
1997년 로저 클레멘스 10.8 X
켄 그리피 주니어 9.0 O[58]
1998년 로저 클레멘스 8.1 X
후안 곤잘레스 4.9 O[59]
1999년 페드로 마르티네스 11.6 X
이반 로드리게스 6.8 O[60]
2000년 알렉스 로드리게스 9.5 X
제이슨 지암비 7.7 O[61]
2001년 제이슨 지암비 9.2 X
스즈키 이치로 6.0 O[62]
2002년 알렉스 로드리게스 10.0 X
미겔 테하다 4.5 O[63]
2003년 알렉스 로드리게스 9.2 O
2004년 스즈키 이치로 7.1 X
블라디미르 게레로 5.9 O[64]
2005년 알렉스 로드리게스 9.1 O
2006년 그래디 사이즈모어 7.6 X
저스틴 모어노 3.8 O[65]
2007년 알렉스 로드리게스 9.6 O
2008년 그래디 사이즈모어 7.4 X
더스틴 페드로이아 6.3 O[66]
2009년 잭 그레인키 8.6 X
조 마우어 7.6 O[67]
2010년 조시 해밀턴 8.4 O
2011년 자코비 엘스버리 9.4 X
저스틴 벌랜더 6.7 O[68]
2012년 마이크 트라웃 10.0 X
미겔 카브레라 7.2 O[69]
2013년 마이크 트라웃 10.1 X
미겔 카브레라 8.6 O[70]
2014년 마이크 트라웃 8.3 O
2015년 마이크 트라웃 9.3 X
조시 도널드슨 8,7 O[71]
2016년 마이크 트라웃 9.6 O
2017년 애런 저지 8.2 X
호세 알투베 7.6 O[72]
2018년 무키 베츠 10.4 O
년도 이름 bWAR MVP
1995년 랜디 존슨 8.6 X
모 본 4.3 O[73]
1996년 켄 그리피 주니어 9.7 X
후안 곤잘레스 3.8 O[74]
1997년 로저 클레멘스 12.1 X
켄 그리피 주니어 9.1 O[75]
1998년 알렉스 로드리게스 8.5 X
후안 곤잘레스 4.9 O[76]
1999년 페드로 마르티네스 9.8 X
이반 로드리게스 6.4 O[77]
2000년 페드로 마르티네스 11.7 X
제이슨 지암비 7.8 O[78]
2001년 제이슨 지암비 9.2 X
스즈키 이치로 7.7 O[79]
2002년 알렉스 로드리게스 8.8 X
미겔 테하다 5.6 O[80]
2003년 알렉스 로드리게스 8.4 O
2004년 스즈키 이치로 9.2 X
블라디미르 게레로 5.6 O[81]
2005년 알렉스 로드리게스 9.4 O
2006년 요한 산타나 7.6 X
저스틴 모어노 4.3 O[82]
2007년 알렉스 로드리게스 9.4 O
2008년 닉 마카키스 7.4 X
더스틴 페드로이아 6.9 O[83]
2009년 잭 그레인키 10.4 X
조 마우어 7.8 O[84]
2010년 조시 해밀턴 8.7 O
2011년 저스틴 벌랜더 7.8 O
2012년 마이크 트라웃 10.5 X
미겔 카브레라 7.1 O[85]
2013년 마이크 트라웃 9.0 X
미겔 카브레라 7.3 O[86]
2014년 코리 클루버 8.3 X
마이크 트라웃 7.6 O[87]
2015년 마이크 트라웃 9.4 X
조시 도널드슨 8,5 O[88]
2016년 마이크 트라웃 10.5 O
2017년 호세 알투베 8.3 O
2018년 무키 베츠 10.9 O

6. 계산 과정

6.1. 타자의 경우

파일:팬그래프 보정.png파일:베이스볼 레퍼런스 보정.png
팬그래프(fWAR) 기준 베이스볼 레퍼런스(bWAR) 기준
위 수치는 과거의 경기들을 분석하여 선수들의 포지션 이동시 득점기여도 차이를 이용하여 산출된 수치이다. 예를들면 비슷한 수비점수를 기록한 2루수와 3루수가 유격수로 포지션 변경을 하면 비슷한 수비 기여도를 보였다는 것이다.##
* 추가 설명(팬그래프 기준을 전제)[91]
2루수와 중견수, 3루수의 보정값이 같다는데서 일반적인 상식과는 좀 차이가 난다. 이대호도 보는 3루라고 3루 수비를 무시하지만, 괜찮은 유격수비를 보였던 이현곤도 3루를 본다. 그 이유는, 이 보정은 실제 선수의 수비력을 기준으로 매겨지는게 아니라, 리그 평균급 수비력을 가진 선수의 희귀도가 기준이기 때문이다. 중견수, 2루수, 3루수의 보정치가 유사한건, 리그 평균의 수비력을 가진 3개 포지션 선수의 물량이 산술평균적으로 비슷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리그 평균의 수비력 요구치가 다르다면 이 수치가 상당히 가변적이란 이야기.
단적으로 예를 들면, 크보나 투고타저 시기 일본야구처럼 번트가 많고 장타 빈도가 적은 리그는 내야수비에서 3루수의 전진수비나 번트타구 처리 등 할일이 많아지게 되고, 그만큼 3루 수비에 대한 요구치가 늘어서 3루수의 보정이 올라갈 수밖에 없다. 단적인 예가 미국 명예의 전당 헌액자인 브룩스 로빈슨. 이 선수는 1955~75년까지 활동한 3루수로 통산 타/출/장 .267/.322/.401이라는, 요즘 기준으로는 주전 3루수로 쓰기에 턱없이 물방망이지만, 그 시기의 메이저리그 야구는 투고타저의 장타력이 허약한 시대로 3루수의 수비 부담이 2루수 못지 않게 컸던 시대였다. 때문에 수비력을 인정받아 명예의 전당에 안착할 수 있었던 것.
반대로, 파워풀한 좌타자가 많은 현시대 메이저리그는 상대적으로 좌타자의 당겨치기가 많은 만큼 2루수의 내야수비 참여도가 올라가므로 2루수의 가치 또한 상승한다. 90년대 메이저리그처럼 장타 빈도가 많은 리그라면 타구의 외야행 빈도도 올라가므로 중견수의 수비참여도가 올라가 중견수의 가치가 올라간다. 즉, 이 보정값은 시대와 리그 환경에 따라 변할 수 있으며, 리그 평균 수비력 요구치와 선수 공급에 따라 변할 수 있다. 때문에 어느 포지션을 우선하느냐는 1차적으로 본인 자유며 리그 상황을 고려하는 것이다.
파일:리그차이보정.png

자, 위의 정보를 바탕으로 2013 시즌 마이크 트라웃의 팬그래프 WAR(fWAR)가 어떻게 나왔는지 간단히 살펴보자.

파일:트라웃2013fWAR산출1.png

팬그래프가 제공하는 공식 다음과 같다.# WAR = (Batting Runs + Base Running Runs +Fielding Runs + Positional Adjustment + League Adjustment +Replacement Runs) / (Runs Per Win)[92]
이를 자세히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팬그래프는 2013년 트라웃이 타격(Batting)에서 평균보다 62.2점 많은 공헌을 했다고 계산했다. 주자(Base Running)로서는 8.2점, 외야수 수비수(Fielding)로는 1.6점의 공헌을 했다고 평가했기 때문에 트라웃의 총 팀 공헌 점수는 72.0점(리그 평균 선수보다 72.0점이 더 높다는 뜻)이었다. 그런데 만약 리그 평균보다 기량이 상당히 떨어지는 대체 선수가 트라웃의 자리에서 한 시즌을 뛰었다고 가정하면, 그 선수는 -20.5점 정도의 공헌을 했을 것으로 예상되기에 트라웃의 평가에 20.5점을 더하게 된다(Replacement). 그리고 수비 포지션 조정 점수(Positional)인 -1.2점을 더해준다.[93] 마지막으로 리그 보정 점수(League) 2.6을 더해준다. 그래서 트라웃이 2013년 대체 선수에 비해 팀에 기여한 총 점수(RAR)는 94.0점(72.0+20.5-1.2+2.6=93.9인데 소수점 두자리의 합에서 0.1이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이 된다. 1승에 필요한 점수는 빌 제임스가 만든 기대승률 모델을 가지고 각 시즌마다 따로 계산한다.[94] 보통은 10점 당 1승 정도가 되는데, 2013 시즌의 경우는 9.264점이다.# 2013 시즌의 94.0점을 승수로 환산하면 10.1468이 나온다. 따라서 2013 트라웃의 fWAR는 10.1이 된다.

파일:트라웃2013fWAR산출2.png

팬그래프에서 선수 성적을 보면 처음에 나오는 항목들이다. 다른 것은 쉽기에 설명을 생략하고, BsR이 주자로서의 점수인 Base Running임을 알 수 있고, Off(Offense)는 Batting과 Base Running(BsR)의 합이다. Def(Defense)는 Fielding에서 Positional을 합친 것이다. 모두 평균적인 선수[95] 비해 몇 점을 기여했는지를 나타내는 것이고, 거칠게 표현하면 10점당 fWAR 1이라 보면 된다. 결론적으론 Off + Def + Replacement + League = RAR이 된다.

6.2. 투수의 경우

6.2.1. 선발

6.2.1.1. 원리
A라는 투수가 9이닝 동안 3실점 할 실력이고 한 시즌동안 180이닝을 던졌다고 가정하자. 해당리그의 평균적인 선수들은 9이닝 동안 5실점 할 실력이라면, 팀은 평균적인 투수와 비교할때 9이닝당 2실점을 이득보는 것이다. 이때 9이닝당 10점을 막는것이 1승의 가치를 지닌다면, 이 선수는 9이닝당 2점을 절약하므로 9이닝당 2/10승(=0.2승)을 팀에 챙겨주는 선수이다. 이때 다른 모든 조건이 동일하다면 한 팀은 50%의 승률을 지니므로 '이 투수가 등판 함으로써' 팀은 9이닝동안 0.7(=0.5+0.2)승을 얻을 것을 기대할 수 있다.

한편 땜빵선수... 다시 말해 대체 선수[96]는 9이닝당 0.38승을 기대할 수 있는데, 이로인해 A투수는 9이닝당 0.32승을 땜빵선수보다 더 벌어들이는 선수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때 선수가 던진 이닝은 총 180이닝이므로 선수는 한 시즌동안 6.4(=0.32*(180/9))승을 팀에 가져다 바친, 다시말해 WAR 6.4의 피칭을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때 투수가 배팅으로 기록한 WAR과 피칭으로 기록한 WAR을 합하면 투수의 총 WAR이 된다.[97][98]
6.2.1.2. 계산
파일:gXCJXgj.jpg

우선 선수가 9이닝당 몇점을 실점할지 계산한다. 여기서 흔히 ERA나 FIP를 떠올리기 쉽지만 그대로 적용해서는 안된다. WAR에서 원하는 실점수준이란 '자책점'이 아닌 '실책이고 뭐고 모조리 반영된 실점'이다.[99] 따라서 ERA와 FIP는 쓰지 않고, RA/9[100] 혹은 RA/9 스케일 FIP를 사용한다.[101] 이때 RA/9 스케일의 FIP는 선수의 FIP에서 (리그 자책점/리그 실점)을 나누어서 구해준다. 이렇게 구한 수치에서 다시 홈구장의 파크팩터를 나누어주면 Adjusted RA가 산출된다.

파일:3zZ7dxu.jpg

몇점이 1승의 가치가 있는지를 구해준다.
공수 총 18이닝동안 투수가 할 실점, 동료 불펜이 할 실점, 상대팀 투수진이 할 실점을 구한다. 이렇게 구한 값은 18이닝으로 나눈다. +2와 *1.5는 피타고리안 승률을 간소화 시키는 절차에서 들어가는 조정 수치.

파일:SvwJO8q.jpg

투수가 등판했을때 팀이 9이닝당 기대할 수 있는 승수를 계산한다.

파일:73SKPcW.jpg

위에서 구한 9이닝당 기대승수와 '땜빵투수'의 9이닝당 기대승수의 차를 투수가 총 던진 이닝으로 환산해준다.

이렇게 해서 투수의 피칭 WAR을 구할 수 있다.

6.2.2. 불펜

계투의 경우에는 선발투수와 비슷한 과정으로 계산하되 끝에서 등판상황의 중요도(Leverage Index)를 적용하는 과정을 거친다. 대체 선수는 선발투수가 9이닝당 0.38승이 기대되는 반면 불펜투수는 0.47승이 기대된다. 불펜투수의 경우 땜빵투수로 대체해도 선발투수에 비해서 팀의 승리에 끼치는 영향이 크지않다. 같은 이닝으로 환산하여도! 때문에 불펜투수는 선발투수보다 높은 WAR을 기록하기가 어렵고 시장에서의 인식도 '쉽게 대체가능한 선수'이다. 안습.

7. 평가

그야말로 세이버메트릭스 스탯의 총집합이라고 할수있는 선수 평가 기준이다. 위에서 제시한 계산법은 하나의 보기일 뿐이며 선수의 플레이를 득점단위로 환산해서 대체 선수와 비교해 평가한다라는 틀만 있다면 계산방식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파크팩터를 넣어도 되고 빼도 되고, 투수의 실점능력을 판단하는데 사용할 수 있는 스탯도 FIP, SIERA, ERA, RA/9 등 뭘 사용해도 된다. 주루나 수비능력에 있어서 대체 선수의 기준을 따로 잡을 수도 있다. 실제로 WAR를 제공하고 있는 매체에 따라 WAR는 제법 차이가 나는 편이다.[102]

득실점 기여도를 가지고 평가하기 때문에 투수와 타자의 직접비교가 가능해진다. 정확한 설명은 아니지만 이해를 쉽게 하기 위해 예를 들자면, 타격으로 팀득점에 대체 선수 대비 +10점을 기여한 타자와 피칭으로 팀 실점에 대체 선수 대비 -10점을 기여한 투수는 기여도가 같다고 생각하면 쉽다.[103][104][105]

선수를 평가할 때 WAR만 가지고 평가하는 세이버메트리션들은 '한가지 스탯만으로 평가하는건 시각이 좁은 것이다'는 말을 듣기도 하는데, WAR 자체가 수많은 변형형태를 가진 종합평가스탯이므로 '타율만 보지말고 홈런도 봐야지'라는 식의 고전스탯 판단 기준을 적용할 필요는 없다. 처음부터 포지션이나 팀내사정 등 여러가지 여건이 다른 선수들을 한눈에 보고 비교하려고 줄세우려 이것저것 다 짬뽕한 스탯이 WAR임을 잊지 말자.

물론 WAR는 같아도 팀 사정상 가치가 달리지는 경우도 많고, 각각의 세부 항목에 적용된 스탯도 완벽할 수는 없으므로 여러 가지를 볼 필요는 있다.[106] 또한 WAR도 계산방법(특히 야수의 수비)에 따라 결과가 다양하게 나오므로 WAR 제공 매체별로 차이가 나는 평가 항목들도 살펴보는 것이 좋다.

8. 비판과 반론

WAR에 대한 비판 중 가장 흔한 비판은 수비 스탯에 대한 비판이다. 수비 스탯을 신뢰할 수 없으니 그것을 사용하는 WAR 또한 신뢰할 수 없다는 것. 이런 경우 흔히 언급되는 수비 스탯에 대한 비판의 근거는

정도가 있다. 어느 정도 수긍이 가는 점이 있지만 편견에 사로잡힌 의견이기도 하다.

일단 1번 항목의 경우, 실제로 보고 평가한다. UZR이나 DRS를 계산하기 위해선 수많은 타구와 야수들의 플레이에 대한 정보가 수집돼야 하는데, 이 정보들은 바로 비디오 스카우트라 불리는 사람들이 경기를 직접 보면서 수집, 가공한 것들이다.# 이를 생각해보면 결국 수비 스탯이야말로 모든 경기, 모든 상황을 눈으로 직접 보고 평가한 결과물에 가깝다. 다만, 데이터가 충분히 쌓이지 않은 KBO 리그에서는 맞는 말이다.

또한 2.의 경우, 실제로 수비 기록은 타격에 비해 변동이 크다. 타격에 비해 수비 스탯의 연간 변동폭이 큰 이유는, 애초에 자기 앞으로 타구가 와야 수비 기회가 주어지므로 타격 기회보다 안정적으로 주어지지도 않고, 애초에 횟수가 적어서 샘플이 적으며, 실점과 관련된 시추에이션은 더더욱 낮다,[107] 거기에 타구의 질은 수비수가 전혀 제어할 수 없기 때문에 가뜩이나 적은 샘플이 더 운에 좌우하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실제 수비 기회를 200회 이상으로 잡는다면 UZR의 연간 상관 관계는 500타석 이상으로 설정한 wOBA의 상관 관계와 맞먹는 값이 나오게 된다.# 어찌됐든 분명한 것은, 현재의 UZR 또는 DRS를 사용한 WAR이 사용하지 않은 WAR보다 나은 결과를 낸다는 점이고 수비 스탯을 WAR에 활용할 당위성은 충분하다고 볼 수 있다.#

자신의 생각과 다른 평가가 나오는 이유를 포지션 문제로 생각해서 포지션간 보정이 들어가므로 다른 포지션의 선수들을 비교하는데는 적합지 않다는 의견이 있으나, 일반적으로 포지션 상관없이 일관적으로 대체 선수가 적용되기 때문에 타격스탯은 포지션과 상관이 없다.[108] 다만 수비스탯에 있어서 과거의 사례를 기준으로 한 포지션별 난이도 보정을 거치는 과정이 있는데, 이 부분은 보정을 안하면 오히려 불공평해 진다.

위에서 언급했듯 어떤 식으로든 득실점에 기여한 정도를 가지고 승수에 대한 기여를 통해 합리적인 가치평가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개념이므로 투수와 타자 비교, 포지션간 비교를 빼면 WAR은 의미가 없어진다.

또한 많은 이들에게는 세이버메트릭스는 주루와 수비를 과소평가한다는 근거없는 선입견이 있어서 WAR도 그러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도 있지만,[109] 사실 WAR은 그 반대로 타격이 좀 딸리는 선수라도 수비와 주루를 쏠쏠하게 해주면 좋게 평가해주는 수치라서 시즌 WAR 순위를 보면 타격으로는 생각보다 임팩트가 없었던 선수가 상위권에 위치하는 경우가 아주 많진 않아도 쉽게 찾아볼 수 있을 정도로 있다.

예를 들어 체이스 어틀리는 전성기인 05~10년동안 클래식 스탯에선 넘사벽 급인 알버트 푸홀스와 자웅을 겨룰 법한 WAR를 기록했는데, 그 이유는 어틀리가 꾸준히 보여준 리그 최고 수준의 2루 수비와 주루능력 덕이다.[110][111] "꾸준히"라는 말이 생각보다 중요한데, 1~2년이 아닌 10년 가까운 장기적인 시각에서 볼 때 어틀리나 스즈키 이치로급의 꾸준함이 없이는 수비와 주루 WAR로 좋은 평가를 받기는 힘든 면도 있다. 웬만한 수준으로 오랜기간 커리어를 쌓는 선수들은 나이가 먹어가며 타격능력보다 빠르게 감퇴(포지션을 옮기든 도루가 줄든)하게 마련이기 때문이다.

계산과정 설명 중에 나온 포지션 보정을 봐도 포수가 수비력만으로 1루수에 비해 풀시즌 기준 WAR 2.5승을 더 먹고 들어가는데, 이건 상당히 높은 수치다.[112] 주루에 있어서도 각종 주루 수치, 하다못해 도루와 도루자로 발생하는 Run의 득실만으로도 따로 놓고보면 무시될 수준이 절대 아니다.

오히려 수비를 과대평가한다는 비판도 있다. 이에 대한 답은 WAR 지표는 수비 스탯을 과대평가한다?를 참조.

기여도가 나눠먹히는 문제가 있다는 비판도 있다. 이를 주장하는 견해는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이것도 WAR를 잘못 이해해서 나오는 비판이다. WAR는 팀 승리에 따라 소속 팀 선수들에게 분배되는 개념이 아니다. 개인 스탯에 따라 분배되는 개념이다. 즉, 강팀이든 약팀이든 소속팀 개인 선수 각자가 동일한 성적을 내면 동일한 WAR가 산출된다.[113] 예를 들어 fWAR를 구하는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wOBA를 구하는 계수는 다음과 같다.

파일:팬그래프계수.png

팀 승리 숫자에 따른 계수 조정은 없다. 물론 타자구장, 투수구장 조정이 있지만 이는 파크팩터 반영 여부의 문제이지, 승리가 많은 팀 적은 팀 구별 문제와는 논의의 평면을 달리한다. 즉 마이크 트라웃이 홈런을 10개 치든, 무키 베츠가 홈런을 10개 치든, 에릭 호스머가 홈런을 10개 치든 똑같은 성적을 내면, (파크팩터를 무시한다면) WAR는 똑같다. 위에서 비판 견해가 제시하는 예에 대한 답을 하자면 다음과 같다.
사례 1의 경우 전체 리그의 변동이 없는 1시즌과 2시즌에 A, B가 매시즌 모두 똑같은 성적을 거두었다면, A와 B는 1시즌이든 2시즌이든 각각 10WAR씩 부여받는다.
사례 2의 경우 강팀이든 약팀이든 동일한 성적을 찍었다면 동일한 WAR가 나온다. 애초에 승리를 나눠먹는 개념이 맞다 하더라도 사례 2는 강팀이 더 많이 승리하고, 약팀은 더 적게 승리할 것이며, 각각 이를 나눠 먹을 것이므로 전제 자체도 잘못되었다.

9. 감독 WAR는 몇일까.

유명한 통계사이트 파이브서티에이트닷컴은 메이저리그 감독들의 ‘실력’을 계산봤는데, 그 방법은 선수들의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WAR)의 변화를 계산해 ‘예상 WAR’을 설정하고, 각 시즌의 로스터를 분석해 예상 WAR과 실제 WAR의 합계 등을 조합한 것. 이를 통해 ‘100년 넘는 메이저리그의 모든 감독 중 95%는 팀 성적에 겨우 2승 정도만 영향을 미친다’는 결론을 얻었다. 뛰어난 감독이라도 실제 전력에 2승을 더할 수 있고, 경기 운영을 엉망으로 해도 실제 전력에 2패 정도 더하는 게 전부다. 물론, 통계적 문제는 있다.[114] 조사자인 닐 페인은 “감독의 실제 실력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1000경기 이상의 샘플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10. 참조 항목



[1] 또는 Player가 붙어서 WARP라고 하기도 한다.[2] 1WAR 당 가치에 대해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한 가격이 아니다. 구단이 자유롭게 영입가능한 FA선수들을 위해 지불해야할 비용을 의미한다. 대체 선수와 동일하게 돈이 중요한게 아니라 자유롭게 영입가능하다는 것이 중요하다. 현행 MLB FA 제도의 특성과 FA시장에 나오는 선수들의 나이대와 밸류가 계산된 결과.[3] 즉 WAR의 계산이 신뢰도가 높다면 야알못들에게 포지션이 다른 선수라도 아몰랑 WAR가 더 크면 잘한다고 이해해!라고 퉁쳐도 된다는 것이다. 처음부터 그러라고 만든 기록이다.[4] 이러면 승률 3할 정도다. 쉽게 말해 해당시즌은 폭망한 수준[5] '쓸모없는 녀석'을 뜻하는 단어로서, '경기장에 들어설 찬스가 거의 없는 보결 선수'를 말한다.[6] 주전 선수와 같은 완전한 능력을 갖진 못했지만 부분적인 특기는 있어서 필요에 따라 역할(Role)을 수행하는 선수를 뜻한다.# 전문 수비수나 플래툰 선수가 대표적이다. 주로 농구에서 쓰이는 단어인데 벤치 멤버가 다수지만, 스타터로도 뛸 수 있다. 하지만 확고한 스타터는 될 수 없는데, 따라서 Solid Starter와 구분되는 것이다.[7] rWAR라고도 하지만 한국/미국 모두 bWAR가 좀 더 일반적으로사용된다.[8] wOBA를 통해 계산된 득점 기여.[9] Desived Runs Above Average. 기존의 LWTS를 2018년 12월에 DRC+를 개발하며 바꿨다.#[10] 2002년까지는 TZR.[11] 2001년까지는 TZR.[12] 수비력 편차를 배제한 9이닝당 실점 수치로,수비 중립화는 DRS를 통해 계산된 동료 야수들의 수비 퍼포먼스를 리그 평균 수준으로 맞추는 작업을 통해 이루어진다.[13] 참고로 한 시즌 리그에 뿌려지는 WAR 총량은 fWAR든 bWAR든 1000이라고 한다.#[14] 예를 들어 통산 FIP에 비해 매우 낮은 ERA를 남긴 톰 글래빈은 통산 bWAR이 74.0지만 통산 fWAR은 66.9로 약 7 가량의 차이가 난다. 로저 클레멘스의 경우 통산 fWAR 133.7로 올타임 투수 1위지만 bWAR로 보면 139.4인데도 올타임 투수 3위다. 단일 시즌 기준으로 보면 더 심한 차이를 보이는 투수들도 굉장히 많다. 대표적으로 제레미 헬릭슨을 들 수 있는데 헬릭슨의 11시즌, 12시즌의 fWAR은 각각 1.7, 1.2에 불과하지만 bWAR은 각각 3.8, 3.2에 달했다.[15] 2018 시즌에 은퇴한 선수를 포함한다.[16] ZiPS 프로젝션의 제작자[17] '이닝/(이닝+750)'으로 표현할 수 있다. 표본이 200이닝이라면 bWAR을 '200/(200+750)=20%'만큼, fWAR을 80%만큼 보는 식이다.[18] TZR = Total Zone Ratings, UZR = Ultimate Zone Rating[19] DRS = Defensive Runs Saved[20] 주루에 산입하는 것으로 바뀌었다.[21] WAR 계산은 대체 선수를 비교 대상으로 삼지만, WAA는 평균 선수를 비교 대상으로 삼는다. 따라서 (간단하게 계산하면) WAR에서 2를 제외하면 WAA이 나온다.[22] 종전에는 하지 않았으나, 2015년에 업데이트를 통해 2002 시즌 이후에 대해서는 wGDP란 수치로 반영하고 있다.#[23] 2019년 3월 프레이밍이 2008 시즌 이후 포수와 투수 모두에게 반영되게 변경되었다.#[24] 1871부터 제공하고 있다.[25] 하는 것으로 보인다. League Adjustment을 하는데 이것이 그것으로 보인다.[26] 이걸 한마디로 말하면, 수비력과 주루 능력은 아예 측정하지 않고 넘긴다는 소리와 다름이 없다. 괜히 sWAR보다 뒤진다고 하는게 아니다.sWAR은 적어도 수비,주루를 반영하고자 하는 시도라도 하는 편이니...[27] 참고-둘의 클래식 스탯은 (타율/홈런/타점) 조성환 .327/10/81 고영민 .267/9/70[28] KBO리그 골든글러브 투표에서는 신인 선수가 대개 비슷한 성적대의 선수보다 높은 득표율을 받는 경향이 있다.[29] 선수층이 얇은 한국야구의 특성상 대체 선수의 기준을 메이저리그의 대체 선수 기준보다 좀 더 낮게 잡는 등 한국야구의 특성에 맞추려는 시도가 있었다.[30] 다만 이 방식에는 명백하게 문제가 있다는 점을 인식할 필요는 있다. 극단적으로 얘기해 72경기에서 WAR 10을 기록한 선수가 144경기에서 20을 기록할 확률은 절반보다 훨씬 낮다. 체력 문제나 단기에서의 표본 문제 때문이다. 즉, 재미로 볼 것.[31] 80년대에는 아직 프로야구가 수준이 낮았던 시절이라 혹사는 물론 투고타저였다. 90년대 중후반 들어서 외국인 용병 제도, 타격 기술의 향상으로 비슷해지거나 타고투저 현상이 발생하였고, 00년대 중반에 투고가 다시왔으나 10년대 중반부터 타고가 극심해져 김인식 감독이 비판하는 기사가 나올 정도가 되었다. 그래서 2019년에는 공인구 반발계수를 조절하였다.[32] 유격수+리더쉽[33] PS진출[34] bWAR 1등[35] PS진출+타자[36] PS진출+타자[37] PS진출[38] 천재가 약을 빨고 신이 된 시즌들[39] bWAR 1등[40] 홈런+타점왕[41] 유격수+20 2루타 - 20 3루타 - 20홈런[42] PS진출타자[43] PS진출타자 + 디그롬의 엄청난 불운..(1점대 200탈삼진 10승)[44] 유격수+리더쉽[45] PS진출[46] PS진출+타자[47] PS진출+타자[48] PS진출[49] 천재가 약을 빨고 신이 된 시즌들[50] 홈런+타점왕[51] 유격수+20 2루타 - 20 3루타 - 20홈런[52] fWAR 1등[53] PS진출타자[54] fWAR 1등[55] PS진출타자 + 디그롬의 엄청난 불운..(1점대 200탈삼진 10승)[56] 알버트 벨이 얼마나 행실이 안 좋았으면...[57] PS진출[58] PS진출+타자[59] PS진출+타자[60] PS진출+포수 3할-30홈런-100타점[61] PS진출[62] PS진출+동양인 센세이션[63] 머니볼 절정기[64] PS진출[65] 논란이 많았던 수상[66] PS진출[67] PS진출+포수타격왕[68] bWAR 1등[69] PS진출+트리플 크라운[70] PS진출+타격왕[71] PS진출+타점왕[72] bWAR 1등[73] 알버트 벨이 얼마나 행실이 안 좋았으면...[74] PS진출[75] PS진출+타자[76] PS진출[77] PS진출+포수 3할-30홈런-100타점[78] PS진출[79] PS진출+동양인 센세이션[80] 머니볼 절정기[81] PS진출[82] 논란이 많았던 수상[83] PS진출[84] PS진출+포수타격왕[85] PS진출+트리플 크라운[86] PS진출+타격왕[87] fWAR 1등[88] PS진출+타점왕[89] 여기서 Run은 득점을 뜻한다. 이하 대부분 같다.[90] 보통 wOBA(가중 출루율)를 이용하여 산출한다. 흔히 쓰는 공식은 ("선수 wOBA"-"리그 wOBA")/wOBA스케일×"선수의 타석수"로, wOBA스케일은 연도마다 달라지지만 현대야구에서는 보통 1.2 전후의 값을 가진다.[91] 이 설명이 맞는지는 조금 의심스럽다. 위의 정식 설명과 상충되기 때문이다. 출처라도 있었으면..[92] 단 포수의 경우 WAR = (Batting + Base Running + Fielding + Catcher Framing + Replacement Level) / Runs to Wins 이것은 2019년 프레이밍을 반영하기로 결정한 것을 소개한 기사에서 나온 공식인데 아마 저자가 Positional Adjustment와 League Adjustment를 잠깐 까먹은 것같다.[93] 트라웃은 2013 시즌에는 중견수(111경기, 952.2이닝), 좌익수(47경기, 356.0이닝), 지명타자(9경기)로 출전했다.[94] 세이버메트릭스 레볼루션 157P 참조.[95] 대체 선수가 아님을 주의. 따라서 나중에 Replacement를 더해주게 된다.[96] 명심해야할건 '대체 선수'는 '평균적인 선수'를 말하는게 아니다. 평균적인 선수보다 더 낮은(...)게 대체 선수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대체선수로만 팀을 구성하면 시즌동안 48승, 3할이 조금 안되는 승률을 기대할 수 있으며, 대체선수의 대략적인 기량은 AAA의 상위권 선수라고 보면 된다. 말 그대로 어렵지 않게 구해 대체할 수 있는 선수를 뜻하는 것.[97] 일반적으로 투수의 WAR은 피칭 WAR만을 의미한다. 하지만 타자와 투수의 WAR을 비교해야 할 상황때는 총합의 을 사용한다.[98] 한편 투수의 수비는 아직 충분한 연구가 되지 않아서 WAR에 반영하지 않는다.[99] 이렇게 하는 이유는 나중에 구장의 파크팩터와 본인 구단의 수비수치까지 반영해 보정하기 때문이다.[100] 쉽게 말하자면 '비자책점도 싹 포함한 실점'으로 계산하는 방어율.[101] 팬그래프에서는 FIP를 RA/9 스케일로 사용하므로 이 방법으로 진행한다.[102] 극단적인 예를 들자면 타자의 타점을 가지고 대체 선수 수준을 정해 타격 WAR을 만들어서 그게 WAR이라고 우긴다고 해도 사실 틀린건 아니다. 아무도 참고하진 않겠지만.[103] 전통적인 야구관인, 감독의 힘으로 이기는데 필요한 점수만 뽑아 효과적인 득점을 기록할 수 있다는 믿음과는 상반되는, 득실점만을 가지고 승률예상을 할 수 있다는 피타고리언 승률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104] 피타고리언 승률은 과거의 사례를 회귀적으로 분석하여 만들어낸 계산식인데, 일반적인 인식과 달리 명장이라고 알려진 감독들도 이 승률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다만, 피타고리언 승률 보정공식 자체의 문제 때문에, +10점의 타자보단 -10점의 투수의 가치는 후자가 약간 더 높다.[105] 한국프로야구는 메이저리그의 피타고리언 공식이 잘 맞지 않는 편인데, 이건 한국야구와 메이저리그와의 야구관 차이로 인한 것이 아니라 무승부 계산방식이 자주 바뀌는 등 규정의 잦은 변화로 공식을 만들 표본이 부족해서 생기는 문제이다.[106] 국내외 유명 세이버메리트션조차 다양한 기록을 살피며, 또 다른 새로운 기록법을 창조하고 있다. WAR 또한 하나의 과거 성적의 기록법임을 잊지 말자.[107] 외야수의 수비 매트릭스가 널을 뛰는 꽤 큰 이유중 하나가 바로 이 타점 관련 수비다. 예를 들어 운좋게 2사 만루에서 외야수가 호수비, 혹은 홈런캐치를 하면 +4점이지만, 무사 만루에서 할 경우는 +3점 이하, 주자 없을때 하면 고작 +1점일 뿐이다.[108] 포지션별로 대체 선수를 따로 정하는 경우도 있는데, 선수입장이 아닌 구단의 선수영입측면에서 보면 그것도 나름 근거는 있다.[109] 이건 세이버메트릭스가 그런게 아닌 세이버메트릭스를 유행시킨 머니볼이 그런거다. 머니볼은 수비, 주루는 툴 중에서 쓸 데 없이 몸값을 올린다고 판단해서 최대한 배제하고, 선구안을 중심으로한 타격 툴에 비중을 두고 있다. 수비나 주루는 평균정도만 하면 별 문제 없다는 식으로 본 것. 그리고, 이미 시대가 10년이 지난 현대의 머니볼은 수비와 주루의 값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면서 다시 가성비가 올라가 주목받고 있다. 궁금하면 캔자스시티 로열즈 참조.[110] 어틀리가 타격은 시망인데 수비와 주루만 좋아서 WAR이 엄청나다고 착각하는 사람은 없길 바란다. 저 기간 동안 어틀리의 슬래시라인은 3/4/5에 육박하며, 오펜시브 WAR도 3위다. 푸홀스의 타격이 지나치게 사기 수준이었을 뿐 어틀리 역시도 훌륭한 타자였다.[111] 2010년 하반기부터 어틀리는 공격력에서 엄지손가락 부상의 여파로 장타력이 살짝 하락하는 등의 부진을 겪고 있는데, 그와중에도 수비력과 주루능력은 살아있어서 2011~12년 사이 전체의 절반이 조금 넘는 정도의 경기수만으로도 리그 평균을 상회하는 수준의 WAR를 찍었다.[112] 다만 포수로 162경기를 다 뛰는 선수는 거의 없다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 일반적인 포수처럼 포수로 100경기만 뛰고 10경기는 결장하고 52경기는 지명타자로 나왔다고 하면 깎아먹는 점수가 꽤나 커서 생각보다 엄청나게 높은 보정을 받지는 못한다.[113] 물론 투수의 경우 bWAR는 팀 수비를 반영하지만, 이것도 있어야할 성적이란 측면에서 이해해야지, 팀 승리 수에 따라 배분되는 개념이 아니다.[114] 당연한 얘기지만, 예상 WAR과 실제 WAR의 차이 중에 감독이 미치는 영향이 얼마인가를 판단할 기준이 없다는 게 문제다. 선수의 능력은 한 타석, 한 투구마다 기록되는 '데이터'에 기반하지만 감독의 능력은 그런 식으로 따지는 게 불가능하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