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3-01-29 12:27:48

무제(전한)

한무제에서 넘어옴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5px 0 0;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810E0E 0%, #A11 20%, #A11 80%, #810E0E); color: #ece5b6; min-height: 31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전한 前漢
초대 제2대 제3대 제4대 제5대
고제 혜제 전소제 후소제 문제
제6대 제7대 제8대 제9대 제10대
경제 무제 소제 폐제 선제
제11대 제12대 제13대 제14대 제15대
원제 성제 애제 평제 정안공
후한 後漢
제16대 제17대 제18대 제19대 제20대
광무제 명제 장제 화제 상제
제21대 제22대 제23대 제24대 제25대
안제 전소제 순제 충제 질제
제26대 제27대 제28대 제29대
환제 영제 후소제 헌제
계한 季漢
제30대 제31대
소열제 회제
}}}}}}}}}

세종 관련 틀
[ 펼치기 · 접기 ]
----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5px 0 0;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810E0E 0%, #A11 20%, #A11 80%, #810E0E); color: #ece5b6; min-height: 31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전한 前漢
고제 혜제 문제 경제
유영
(혜제)
유?
(전소제)
유계
(경제)
유영 유철
(무제)
무제 선제 원제 성제
유거 유불릉
(소제)
유석
(원제)
유오
(성제)
유흔
(애제)
평제
유영
후한 後漢
광무제 명제 장제
유강 유장
(명제)
유달
(장제)
유경 유조
(화제)
화제 안제 순제
유륭
(상제)
유보
(순제)
유병
(충제)
계한 季漢
소열제 회제
유선
(회제)
유선
<colbgcolor=#a11> 한 황제
}}}}}}}}} ||

사기(史記)
{{{#!wiki style="margin: -0px -10px; margin-top: 0.3px; margin-bottom: -6px; color: #D0D2D9"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min-width:25%"
{{{#!folding ⠀[ 본기(本紀) ]⠀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181818,#e5e5e5
1권 「오제본기(五帝本紀)」 2권 「하본기(夏本紀)」 3권 「은본기(殷本紀)」
공손헌원 · 전욱 · 제곡 · 방훈 · 중화
[ 펼치기 · 접기 ]
^^
하나라
^^
우왕 · 익왕 · 계왕 · 태강
중강 · 상왕 · 후예 · 한착
소강 · 저왕 · 괴왕 · 망왕
설왕 · 불강 · 경왕 · 근왕
공갑 · 고왕 · 발왕 · 주왕
[ 펼치기 · 접기 ]
^^
선은 先殷
^^
· 소명 · 상토 · 창약 · 조어
· 왕해 · 왕항 · 상갑미 · 보을
보병 · 보정 · 주임 · 시계
^^
조은 早殷
^^
성탕 · 외병 · 중임 · 태갑 · 이윤
옥정 · 태경 · 소갑 · 옹기 · 태무
중정 · 외임 · 하단갑 · 조을 · 조신
옥갑 · 조정 · 남경 · 양갑
^^
만은 晩殷
^^
반경 · 소신 · 소을 · 무정 · 조경
조갑 · 늠신 · 경정 · 무을 · 태정
제을 · 제신
4권 「주본기(周本紀)」 5권 「진본기(秦本紀)」 6권 「진시황본기(秦始皇本紀)」
[ 펼치기 · 접기 ]
^^
서백 西白
^^
후직 · 부줄 · · 공류· 경절
황복 · 차불 ·훼유 · 공비 · 고어
아어 ·주공 · 태왕 · 왕계 · 문왕
^^
서주 西周
^^
무왕 · 성왕 · 강왕 · 소왕 · 목왕
공왕 · 의왕 · 효왕 · 이왕 · 여왕
주정공 · 소목공 · 공백화
선왕 · 유왕 · 휴왕
^^
동주 東周
^^
평왕 · 환왕 · 장왕 · 희왕 · 혜왕
폐왕 · 양왕 · 후폐왕 · 경왕(頃王) · 광왕
정왕 · 간왕 · 영왕 · 경왕(景王) · 도왕
서왕 · 경왕(敬王) · 원왕 · 정정왕 · 애왕
사왕 · 고왕 · 위열왕 · 안왕 · 열왕
현왕 · 신정왕 · 난왕
[ 펼치기 · 접기 ]
^^
진(秦)나라
^^
비자 · 진후 · 공백 · 진중
장공 · 양공 · 문공 · 헌공(憲公)
출자 · 무공 · 덕공 · 선공
성공 · 목공 · 강공 · 공공
환공 · 경공 · 애공 · 혜공
도공 · 여공공 · 조공 · 회공
영공 · 간공 · 후혜공 · 출공
헌공(獻公) · 효공 · 혜문왕 · 무왕
소양왕 · 효문왕 · 장양왕
시황제 · 이세황제 · 진왕 자영
7권 「항우본기(項羽本紀)」 8권 「고조본기(高祖本紀)」 9권 「여태후본기(呂太后本紀)」
항우 유방 여치
10권 「효문제본기(孝文帝本紀)」 11권 「효경제본기(孝景帝本紀)」 12권 「효무제본기(孝武帝本紀)」
유항 유계 유철
보사기(補史記) 「삼황본기(三皇本紀)」
복희 · 여와 · 신농
※ 13권 ~ 22권은 표에 해당, 23권 ~ 30권은 서에 해당. 사기 문서 참고
}}}}}}}}}}}}
⠀[ 세가(世家) ]⠀
||<-2><tablewidth=100%><tablebgcolor=#3d414d><width=33%> 31권 「오태백세가(吳太伯世家)」 ||<-2><width=33%> 32권 「제태공세가(齊太公世家)」 ||<-2><width=33%> 33권 「노주공세가(魯周公世家)」 ||
⠀[ 열전(列傳) ]⠀
||<-2><tablewidth=100%><tablebgcolor=#3d414d><width=33%> 61권 「백이열전(伯夷列傳)」 ||<-2><width=33%> 62권 「관안열전(管晏列傳)」 ||<-2><width=33%> 63권 「노자한비열전(老子韓非列傳)」 ||
백이 · 숙제 관중 · 안영 노자 · 장주 · 신불해 · 한비
64권 「사마양저열전(司馬穰苴列傳)」 65권 「손자오기열전(孫子吳起列傳)」 66권 「오자서열전(伍子胥列傳)」
사마양저 손무 · 손빈 · 오기 오자서
67권 「중니제자열전(仲尼弟子列傳)」
안회 · 민손 · 염경 · 염옹 · 염구 · 중유 · 언언 · 복상 · 전손사 · 증삼 · 담대멸명 · 복부제 · 원헌 · 공야장 · 남궁괄 · 공석애 · 증점 · 안무요 · 상구 · 고시 · 칠조개 · 공백료 · 사마경 · 번수 · 자유 · 칠조개 · 공서적 · 양전 · 안행 · 염유 · 조휼 · 백건 · 공손룡
68권 「상군열전(商君列傳)」 69권 「소진열전(蘇秦列傳)」 70권 「장의열전(張儀列傳)」
상앙 소진 · 소대 · 소려 장의 · 진진
71권 「저리자감무열전(樗里子甘茂列傳)」 72권 「양후열전(穰侯列傳)」 73권 「백기왕전열전(白起王翦列傳)」
저리질 · 감무 · 감라 위염 백기 · 왕전
74권 「맹자순경열전(孟子荀卿列傳)」 75권 「맹상군열전(孟嘗君列傳)」 76권 「평원군우경열전(平原君虞卿列傳)」
맹가 · 추기 · 추연 · 순우곤 · 순경 · 공손룡 · 묵적 전문 조승 · 우경
77권 「위공자열전(魏公子列傳)」 78권 「춘신군열전(春申君列傳)」 79권 「범수채택열전(范睢蔡澤列傳)」
위무기 황헐 범수 · 채택
80권 「악의열전(樂毅列傳)」 81권 「염파인상여열전(廉頗藺相如列傳)」 82권 「전단열전(田單列傳)」
악의 염파 · 인상여 · 조사 · 조괄 · 이목 전단
83권 「노중련추양열전(魯仲連鄒陽列傳)」 84권 「굴원가생열전(屈原賈生列傳)」 85권 「여불위열전(呂不韋列傳)」
노중련 · 추양 굴원 · 가의 여불위
86권 「자객열전(刺客列傳)」 87권 「이사열전(李斯列傳)」 88권 「몽염열전(蒙恬列傳)」
조말 · 전저 · 예양 · 섭정 · 형가 이사 몽염
89권 「장이진여열전(張耳陳餘列傳)」 90권 「위표팽월열전(魏豹彭越列傳)」 91권 「경포열전(鯨布列傳)」
장이 · 진여· 장오 위표 · 팽월 영포
92권 「회음후열전(淮陰侯列傳)」 93권 「한신노관열전(韓信盧綰列傳)」 94권 「전담열전(田儋列傳)」
한신 한신 · 노관 · 진희 전담
95권 「번역등관열전(樊酈滕灌列傳)」
번쾌 · 역상 · 하후영 · 관영
96권 「장승상열전(張丞相列傳)」
장창 · 주창 · 임오 · 왕릉 · 신도가 · 위현 · 병길 · 전문 · 황패 · 위현성 · 광형
97권 「역생육가열전(酈生陸賈列傳)」 98권 「부근굉성열전(傅靳蒯成列傳)」 99권 「유경숙손통열전(劉敬叔孫通列傳)」
역이기 · 육가· 심이기 · 주건 부관 · 근흡 · 주설 유경 · 숙손통
100권 「계포난포열전(季布欒布列傳)」 101권 「원앙조조열전(袁盎鼂錯列傳)」 102권 「장석지풍당열전(張釋之馮唐列傳)」
계포 · 난포 원앙 · 조조 장석지 · 풍당
103권 「만석장숙열전(萬石張叔列傳)」 104권 「전숙열전(田叔列傳)」 105권 「편작창공열전(扁鵲倉公列傳)」
석분 · 장숙 전숙 진월인 · 순우의
106권 「오왕비열전(吳王濞列傳)」 107권 「위기무안후열전(魏其武安侯列傳)」 108권 「한장유전(韓長孺傳)」
유비(劉濞) 두영 · 전분 한안국
109권 「이장군열전(李將軍列傳)」
이광
110권 「흉노열전(匈奴列傳)」
흉노
111권 「위장군표기열전(衛將軍驃騎列傳)」 112권 「평진후주부열전(平津侯主父列傳)」
위청 · 곽거병 공손홍 · 주보언
113권 「남월열전(南越列傳)」 114권 「동월열전(東越列傳)」 115권 「조선열전(朝鮮列傳)」
조타 추무제 · 추요 위만
116권 「서남이열전(西南夷列傳)」
야랑 · 전국 · 공도 · 백마국
117권 「사마상여열전(司馬相如列傳)」
사마상여
118권 「회남형산열전(淮南衡山列傳)」 119권 「순리열전(循吏列傳)」 120권 「급정열전(汲鄭列傳)」
유장 · 유안 · 유사 손숙오 · 자산 · 공의휴 · 석사 · 이리 급암 · 정당시
121권 「유림열전(儒林列傳)」
신공 · 원고생 · 한생 · 복생 · 동중서 · 호무생
122권 「혹리열전(酷吏列傳)」
질도 · 후봉 · 영성 · 주양유 · 조우 · 장탕 · 의종 · 왕온서 · 윤제 · 양복 · 감선 · 두주
123권 「대완열전(大宛列傳)」
대완 · 강거 · 오손 · 엄채 · 대월씨 · 대하 · 조지 · 안식국
124권 「유협열전(遊俠列傳)」 125권 「영행열전(佞幸列傳)」
곽해 · 주가 · 극맹 · 전중 등통 · 한언 · 이연년
126권 「골계열전(滑稽列傳)」
순우곤 · 우맹 · 우전 · 동방삭 · 서문표 · 동곽선생 · 왕선생 · 곽사인
127권 「일자열전(日者列傳)」 128권 「귀책열전(龜策列傳)」 129권 「화식열전(貨殖列傳)」
사마계주 점복 범려 · 자공 · 백규 · 의돈 · 정정 · 도한
130권 「태사공자서(太史公自序)」
사마천
||<tablealign=center><tablebordercolor=#3d414d><tablebgcolor=#3d414d> ||
}}} ||

한서(漢書)
{{{#!wiki style="margin: -0px -10px; margin-top: 0.3px; margin-bottom: -6px"
{{{#f8c4c4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min-width:25%"
{{{#!folding [ 본기(本紀) ]
1권 「고제기(高帝紀)」 2권 「혜제기(惠帝紀)」 3권 「고후기(高后紀)」
유방 유영 여치
4권 「문제기(文帝紀)」 5권 「경제기(景帝紀)」 6권 「무제기(武帝紀)」
유항 유계 유철
7권 「소제기(昭帝紀)」 8권 「선제기(宣帝紀)」 9권 「원제기(元帝紀)」
유불릉 유순 유석
10권 「성제기(成帝紀)」 11권 「애제기(哀帝紀)」 12권 「평제기(平帝紀)」
유오 유흔 유간
※ 13권 ~ 20권은 表에 해당. 21권~30권은 志에 해당. 한서 문서 참고
}}}}}}
[ 열전(列傳) ]
||<tablewidth=100%><tablebgcolor=#a11><width=33%> 31권 「진승항적전(陳勝項籍傳)」 ||<-2><width=33%> 32권 「장이진여전(張耳陳餘傳)」 ||<width=33%> 33권 「위표전담한왕신전(魏豹田儋韓王信傳)」 ||
진승 · 항적 장이 · 진여 위표 · 전담 · 한신
34권 「한팽영노오전(韓彭英盧吳傳)」 35권 「형연오전(荊燕吳傳)」 36권 「초원왕전(楚元王傳)」
한신 · 팽월 · 경포 · 노관 · 오예 유고 · 유택 · 유비 초원왕
37권 「계포난포전숙전(季布欒布田叔傳)」 38권 「고오왕전(高五王傳)」 39권 「소하조참전(蕭何曹參傳)」
계포 · 난포 · 전숙 제왕 · 조왕 · 조왕 · 조왕 · 연왕 소하 · 조참
40권 「장진왕주전(張陳王周傳)」 41권 「번역등관부근주전(樊酈滕灌傅靳周傳)」 42권 「장주조임신도전(張周趙任申屠傳)」
장량 · 진평 · 왕릉 · 주발 번쾌 · 역상 · 하후영 · 관영
부관 · 근흡 · 주설
장창 · 주창 · 조요 · 임오 · 신도가
43권 「역육주유숙손전(酈陸朱劉叔孫傳)」 44권 「회남형산제북왕전(淮南衡山濟北王傳)」 45권 「괴오강식부전(蒯伍江息夫傳)」
역이기 · 육고 · 주건 · 유경 · 숙손통 유장 · 유사 · 유발 괴통 · 오피 · 강충 · 식부궁
46권 「만석위직주장전(萬石衞直周張傳)」 47권 「문삼왕전(文三王傳)」 48권 「가의전(賈誼傳)」
석분 · 위관 · 직불의 · 주인 · 장구 양왕 · 대왕 · 양왕 가의
49권 「원앙조조전(爰盎晁錯傳)」 50권 「장풍급정전(張馮汲鄭傳)」 51권 「가추매노전(賈鄒枚路傳)」
원앙 · 조조 장석지 · 풍당 · 급암 · 정당시 가산 · 추양 · 매승 · 노온서
52권 「두전관한전(竇田灌韓傳)」 53권 「경십삼왕전(景十三王傳)」 54권 「이광소건전(李廣蘇建傳)」
두영 · 전분 · 관부 · 한안국 임강민왕 · 하간왕 · 임강애왕 · 노왕 · 강도왕
우왕 · 조왕 · 중산정왕 · 장사왕 · 광천왕
교동왕 · 청하왕 · 상산왕
이광 · 소건
55권 「위청곽거병전(衛靑霍去病傳)」 56권 「동중서전(董仲舒傳)」 57권 「사마상여전(司馬相如傳)」
위청 · 곽거병 동중서 사마상여
58권 「공손홍복식예관전(公孫弘卜式兒寬傳)」 59권 「장탕전(張湯傳)」 60권 「두주전(杜周傳)」
공손홍 · 복식 · 예관 장탕 두주
61권 「장건이광리전(張騫李廣利傳)」 62권 「사마천전(司馬遷傳)」 63권 「무오자전(武五子傳)」
장건 · 이광리 사마천 여태자 · 제왕 · 연왕 · 광릉왕 · 창읍왕
64권 「엄주오구주보서엄종왕가전(嚴朱吾丘主父徐嚴終王賈傳)」
엄조 · 주매신 · 오구수왕 · 주보언 · 서악 · 엄안 · 종군 · 왕포 · 가연지
65권 「동방삭전(東方朔傳)」 66권 「공손유전왕양채진정전(公孫劉田王楊蔡陳鄭傳)」
동방삭 공손하 · 유굴리 · 전천추 · 왕흔 · 양창 · 채의 · 진만년 · 정홍
67권 「양호주매운전(楊胡朱梅云傳)」 68권 「곽광김일제전(霍光金日磾傳)」 69권 「조충국신경기전(趙充國辛慶忌傳)」
양왕손 · 호건 · 주운 · 매복 · 운창 곽광 · 김일제 조충국 · 신경기
70권 「부상정감진단전(傅常鄭甘陳段傳)」 71권 「준소우설평팽전(雋疏于薛平彭傳)」
부개자 · 상혜 · 정길 · 감연수 · 진탕 · 단회종 준불의 · 소광 · 우정국 · 설광덕 · 평당 · 팽선
72권 「왕공양공포전(王貢兩龔鮑傳)」 73권 「위현전(韋賢傳)」 74권 「위상병길전(魏相丙吉傳)」
왕길 · 공우 · 공승 · 공사 · 포선 위현 위상 · 병길
75권 「수양하후경익이전(眭兩夏侯京翼李傳)」 76권 「조윤한장양왕전(趙尹韓張兩王傳)」
수홍 · 하후시창 · 하후승 · 경방 · 익봉 · 이심 조광한 · 윤옹귀 · 한연수 · 장창 · 왕존 · 왕장
77권 「갑제갈유정손무장하전(蓋諸葛劉鄭孫毋將何傳)」 78권 「소망지전(蕭望之傳)」
갑관요 · 제갈풍 · 유보 · 정숭 · 손보 · 무장륭 · 하병 소망지
79권 「풍봉세전(馮奉世傳)」 80권 「선원육왕전(宣元六王傳)」
풍봉세 회양왕 · 초효왕 · 동평왕 · 중산왕 · 정도왕 · 중산왕
81권 「광장공마전(匡張孔馬傳)」 82권 「왕상사단부희전(王商史丹傅喜傳)」 83권 「설선주박전(薛宣朱博傳)」
광형 · 장우 · 공광 · 마궁 왕상 · 사단 · 부희 설선 · 주박
84권 「적방진전(翟方進傳)」 85권 「곡영두업전(谷永杜鄴傳)」
적방진 곡영 · 두업
86권 「하무왕가사단전(何武王嘉師丹傳)」 87권 「양웅전(揚雄傳)」
하무 · 왕가 · 사단 양웅
88권 「유림전(儒林傳)」
정관 · 시수 · 맹희 · 양구하 · 비직 · 복생 · 구양생 · 임존 · 주감 · 장산부 · 왕식 · 후창 · 호모생 · 엄팽조 · 안안락
89권 「순리전(循吏傳)」 90권 「혹리전(酷吏傳)」
문옹 · 오성 · 황패 · 주읍 · 공수 · 소신신 질도 · 영성 · 조우 · 의종 · 왕온서 · 윤제 · 양복 · 감선 · 전광명 · 전연년 · 엄연년 · 윤상
91권 「화식전(貨殖傳)」 92권 「유협전(游俠傳)」
백규 · 정정 주가 · 전중 · 극맹 · 곽해 · 우장 · 누호 · 진준 · 원섭
94권 「흉노전(匈奴傳)」 95권 「서남이양월조선전(西南夷兩粤朝鮮傳)」
흉노 · 남월 · 민월 · 동해국 · 조선
96권 「서역전(西域傳)」
선선국 · 저말국 · 소완국 · 정절국 · 융로국 · 서미국 · 거륵국 · 우전국 · 피산국 · 아타국 · 서야국 · 포리국 · 의내국 · 무뢰국 · 난두국 · 계빈국
아익산리국 · 대월지국 · 강거국 · 대완국 · 동저미국 · 도괴국 · 효순국 · 언독국 · 사거국 · 소륵국 · 울두국 · 오손국 · 고묵국 · 온숙국 · 구자국
울리국 · 위수국 · 언기국 · 아탐자리국 · 비륙국 · 비륙후국 · 욱립사국 · 선환국 · 포류국 · 포류후국 · 서저미국 · 동저미국 · 겁국 · 호호국 · 산국
차사전국 · 차사후국 · 차사도위국 · 차사후성장국
97권 「외척전(外戚傳)」
효혜황후 · 효문태후 · 두의방 · 효경황후 · 왕지 · 진아교 · 무사황후 · 효소태후 · 효소황후 · 사양제 · 왕부인 · 허평군 · 곽성군 · 효선황후 · 효성황후
반염 · 조비연 · 효원소의 · 정도정희 · 효애황후 · 효원소의 · 중산위희 · 효평황후
98권 「원후전(元皇傳)」 99권 「왕망전(王莽傳)」
왕정군 왕망
||<tablealign=center><tablebordercolor=#a11><tablebgcolor=#a11> ||
}}}}}} ||

전한기(前漢紀)
{{{#!wiki style="border-right: 2px solid transparent; border-left: 2px solid transparent; margin: 0 -10px"
{{{#ece5b6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181818,#e5e5e5
1·2·3·4권 「고조기(高祖紀)」 5권 「혜제기(惠帝紀)」 6권 「여후기(呂后紀)」
유방 유영 여치
7·8권 「문제기(文帝紀)」 9권 「경제기(景帝紀)」 10·11·12·13·14·15권 「무제기(武帝紀)」
유항 유계 유철
16권 「소제기(昭帝紀)」 17·18·19·20권 「선제기(宣帝紀)」 21·22·23권 「원제기(元帝紀)」
유불릉 유순 유석
24·25·26·27권 「성제기(成帝紀)」 28·29권 「애제기(哀帝紀)」 30권 「평제기(平帝紀)」
유오 유흔 유간 }}}}}}
{{{#!wiki style="margin: -35px -0px -10px"
}}} }}} }}} }}}


<colbgcolor=#A11><colcolor=#ece5b6>
전한 제7대 황제
세종 무황제 | 世宗 武皇帝
파일:attachment/한무제/무제무제.jpg
출생 기원전 156년 8월 10일
전한 장안 미앙궁
(現 산시성 시안시)
즉위 기원전 141년 3월 9일
전한 장안 미앙궁
(現 산시성 시안시)
사망 기원전 87년 3월 29일 (향년 69세)
전한 장안 미앙궁
(現 산시성 시안시)
능묘 무릉(茂陵)
재위기간 전한 황태자
기원전 150년
~ 기원전 141년 3월 9일 (9년)
전한의 황제
기원전 141년 3월 9일
~ 기원전 87년 3월 29일 (54년)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26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bgcolor=#A11><colcolor=#ece5b6> 성씨 유(劉)
철(徹)
부모 부황 경황제
모후 효경황후
형제자매 14남 3녀 중 11남
배우자 효무황후, 무사황후
자녀 6남 6녀
신장 188cm[1]
작호 교동왕(膠東王)
묘호 세종(世宗)
시호 효무황제(孝武皇帝)
연호
[ 펼치기 · 접기 ]
건원(建元, 기원전 140년 ~ 기원전 135년)
원광(元光, 기원전 134년 ~ 기원전 129년)
원삭(元朔, 기원전 128년 ~ 기원전 123년)
원수(元狩, 기원전 122년 ~ 기원전 117년)
원정(元鼎, 기원전 116년 ~ 기원전 111년)[2]
원봉(元封, 기원전 110년 ~ 기원전 105년)
태초(太初, 기원전 104년 ~ 기원전 101년)
천한(天漢, 기원전 100년 ~ 기원전 97년)
태시(太始, 기원전 96년 ~ 기원전 93년)
정화(征和, 기원전 92년 ~ 기원전 89년)
후원(後元, 기원전 88년 ~ 기원전 87년)
}}}}}}}}} ||

1. 개요2. 상세3. 황제가 되기까지4. 한무성세(漢武盛世)5. 한무성세의 그림자
5.1. 토목 공사5.2. 흉노 원정과 재정 문제5.3. 신하에 대한 원칙없는 대우5.4. 여태자(戾太子) 사건과 쓸쓸한 최후
6. 후일담7. 대중매체에서

[clearfix]

1. 개요

파일:한무제초상.webp
한나라의 제7대 황제.

전한 시대를 대표하는 황제로서 그에 맞는 많은 업적을 세웠지만 다혈질적인 성격과 무리한 원정, 토목공사들로 인해 역사가에 따라서 성군이나 명군인지 아니면 폭군이나 암군인지, 평가가 극단적으로 갈리는 양면적인 황제이다.

2. 상세

470년[3]이라는 기나긴 전후한 역사 속에서 오랜 기간(54년) 재위한 황제였다.[4] 동쪽의 고조선과 남쪽의 남월을 정복하고, 강력한 군사력을 자랑하는 북방의 흉노 제국을 상대로 격전을 벌였으며, 서쪽으로는 실크로드를 개척하는 등 사방에 걸친 대규모 정복전쟁으로 굵직한 전쟁사적 업적들이 꽤 있어 중국사 전체를 놓고 봐도 언급이 많이 되는 황제이다. 현대 한국사에서는 고조선[5]을, 베트남사에서도 남월을 멸망시켜 중요하게 다룬다. 또한 전한의 법령을 완성시키고, 관료체계를 완비하며, 염•철 전매법, 균수법, 평준법 등의 경제 정책을 시행했다. 한무제의 정책은 후한 이후까지 두고두고 영향을 미쳤으며, 유학 또한 그의 시대에 국학의 위치로 올라섰다. 정리하자면 진시황한고조에 의해 건설된 광활한 통일 중화제국이 무제 유철의 긴 치세때, 비로소 그 최강의 황금기를 구가한 것이었다.

그러나 소모적인 대원정을 일으키면서, 한편으로는 자신의 황릉을 짓는 등 큰 규모의 토목공사를 동시에 단행했으며, 이로 인해 심각하게 낭비된 제국의 재정을 충당하고, 무리한 정복전쟁으로 인한 군비 확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증세와 세금의 신설을 단행해 군중들의 삶이 고달파지게 되었다. 또한 재위 초기에는 신비주의를 배격했음에도 불구하고, 말년에 이에 빠졌다가 황후, 황태자와의 내전, 즉 무고의 화라는 피비린내나는 참혹한 비극을 겪기도 했다. 한나라를 엄청난 군사제국으로 성장시킨 큰 업적들도 (특히 군사적인 면에서) 있지만, 할아버지아버지이룩한 한제국의 국력을 대거 낭비하는 등 폐해도 상당히 남긴 황제이기 때문에 명군과 암군의 경계선상에 애매하게 걸쳐져있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

성격이 꽤나 다혈질이었는지 심기를 거스르게 하면 혈족이라도 용서하지 않고 무자비하게 죽였다. 특히 그의 치세하에서 고문당하거나 잔혹한 형벌로 죽은 자들이 셀 수 없이 많았다. 게다가 알고 보면 큰 잘못도 없는 사마천고자로 만들어버리기도 했고, 애먼 이릉의 일족을 몰살시켜 이릉이 흉노 제국에 투항하게 만들었으며, 본의는 아니지만 괴철이름을 바꾼 황제이기도 했다. 또한 중국 역사상 최초로 연호를 사용한 황제이기도 했다. 여러모로 복잡다단한 황제. 그의 치세를 상징하는 단어로는 한무성세(漢武盛世)가 있으나,[6] 그보다는 진황한무(秦皇漢武)가 더 많이 쓰인다. 여러모로 진시황과 비슷하게 업적도 과오도 뚜렷한 황제라고 볼 수 있다.

이에 대해서 흥미로운 주장도 있다. 독일의 중국사학자 한스 반 에스는 꽤 과감한 내용을 담은 연구를 하나 내놓았다. 그는 《사기》에 서술된 진 시황제의 전쟁사적 행적을 세밀하게 분석해보면, 상당 부분이 한 무제의 군사적 행적들과 유사함을 발견할 수 있으며, 우연의 일치라기에는 그런 부분들이 너무 많고, 의도적으로 배치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구절들에 대한 상당히 꼼꼼한 대조와 분석의 결과, 반 에스의 결론은 다음과 같다. 사마천의 본래 목적은 시황제와 진나라를 비판하려는 것이 아니라, 한 무제를 비판하려는 것이었다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 주장은 의고의 전통이 강한 서구의 중국사학자들의 주장 중에서도 조금 심하게 많이 나간 케이스고, 대다수는 사마천의 서술이 그래도 대체로 신뢰할 만한 사료임을 인정하고 있다.[7]

3. 황제가 되기까지

원래 한무제는 부황 한경제의 11번째 아들[8]로 교동왕(膠東王)이었다. 경제[9]박 황후에게서는 자식이 없었고, 대신 6명의 후궁에게서 14명의 아들을 보았다. 또한 무제가 태어났을 때는 이미 장자인 유영이 황태자로 있었으니 장자 승계를 원칙으로 한 한나라에서 그가 황제가 될 가능성은 거의 없었다.

그러나 박황후가 폐위된 뒤에 누구를 새 황후로 삼느냐가 문제가 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무제의 어머니인 왕지는 경제의 유일한 친누나인 관도공주의 딸 진아교와 자신의 아들 유철을 혼인시킨 후, 관도공주가 경제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통해 자신이 새 황후가 되고, 유철을 황태자로 만들려고 했다. 이러한 시도에는 당시 태자였던 유영의 생모 율희의 실수도 있었는데, 관도공주는 자신의 딸을 황태자비로 만들어 권력을 강화하기 위해 황태자 유영에게 딸을 시집보내려고 했지만 율희가 이를 거부했던 것이다. 아마도 경제에게 많은 후궁들을 보내던 관도공주에 대한 반감과 자신이 이미 황태자의 어머니이니 황후 자리는 따놓은 당상이라고 생각했던 듯하다. 그 외에 경제가 자신이 죽으면 율희에게 자신의 자식들을 잘 부탁한다고 했을 때 도리어 황제에게 화를 내기도 했다.

그 결과 경제는 율희에 대해 마음이 떠났고, 이러한 기회를 이용한 왕지와 관도공주간의 공작의 결과, 율희가 아닌 왕지가 황후가 되었으며, 유영은 태자 자리에서 폐위되고 유철이 새로운 태자가 되었다. 이후 경제는 황태자 폐위를 반대한 주아부를 유사하게 했고, 유영의 스승이자 효문황후의 조카이며 오초칠국의 난을 진압한 위기후 두영을 실각시키며, 왕지의 동생인 무안후 전분을 승상에 앉혔다. 한편 황태제를 노린 동생 양효왕 유무는 비록 어머니의 편애 때문에 대놓고 제거할 수는 없었으나 입조를 막는 등 냉대했다. 그 후에야 유철, 즉 한무제가 황제가 될 수 있었던 것이다.

4. 한무성세(漢武盛世)

즉위 직후 널리 바른 정치를 하기 위한 대책을 묻고, 여기에 응한 동중서의 대책을 채택함으로써 유가를 중국의 국교로 만드는 길을 열어 세계 최초로 유학을 관학으로 공인했다. 즉위 초에는 할머니 효문황후의 눈치를 보았으나, 그녀가 죽자 오경박사(五經博士)를 설치하고, 최초의 유교식 학교인 명당(明堂)과 태학(太學)을 건립하는 등 자신의 뜻을 거침없이 실행에 옮기고, 위기후 두영을 처형하는 등 효문황후의 친정 일족을 숙청해버렸다.

하지만 명심해야 할 것이 있는데, 한무제는 절대로 유학을 국가 전체의 시스템으로 만들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나라는 문경지치를 포함하여 상당 부분 도가적 전통을 가지고 있었고, 효문황후는 이러한 통치 체제를 옹호하는 인물이었다. 하지만 한무제는 오히려 법가적 성향을 아주 강하게 드러냈다. 사마천의 《사기》에는 백성들을 어질게 다스린 관리인 '순리'와 가혹하게 다스린 '혹리'를 각각 별도로 다루고 있는데, 이 가혹한 법가적 관리인 혹리들의 상당수가 바로 한무제 시기의 인물들이었다. 육가와의 문답을 통해서 유교를 한나라에 받아들인 한고조의 목적이 유교 이념으로 국가를 다스리기 위한 것이 아니라 과도하게 위•아래가 없었던 초기 조정의 위상을 잡기 위한 것이었던 것처럼, 한무제가 동중서의 제안을 체택한 것도 문경지치의 도가적 지침을 벗어나기 위한 것이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이 때문에 한무제는 유교라는 이름을 걸어놓고, 실제로는 법가적 통치를 행했으며, 이 모든 통치의 중심에 자신을 두었다. 다만 진시황진나라를 무너뜨리고 건국된 한나라의 특성상 법가의 이름을 대놓고 걸 수는 없었기 때문에 내놓은 것이 바로 유교였다. 이후 전한 시대에도 유교는 거의 자리를 잡지 못하다가, 원제가 유학에 심취하기 시작한 이래[10] 왕망에 의해서 본격적으로 유교 논리가 국가의 통치 논리와 합일되기 시작했다.

한나라를 중앙집권적 체제로 완성시킨 것도 무제의 시대부터였다. 무제 때까지 한나라는 군국제라고 해서 수도와 주변 지역만 황제의 직할령으로 두고 동쪽 중원 대부분은 유씨 방계 황족이 각자의 군사력을 가지고 반독립적으로 다스리는 제후국들이 있었다. 그러나 오초7국의 난 패배로 제후의 힘은 약해져 있었고 BC 127년 한무제는 주보언(主父偃)[11]의 헌책에 따라 제후왕국의 봉지를 모든 자제들에게 분봉(分封)토록 하는 추은령(推恩令)을 반포하였다. 그 전까지는 제후국이 적장자 1명에게만 승계되므로 각 제후국이 대대로 힘을 고스란히 보존할 수 있었으나, 이제 천자가 제후들에게 '은혜를 널리 베풀어' 적장자는 물론 모든 자식들에게까지 영지를 나누게 되니 다음 세대가 되면 아들 수만큼 제후국이 잘게 쪼개지는 셈이고, 이런 작아진 제후국들이 더 이상 장안의 한나라 중앙정부에 대항해 힘을 쓸 수 없게 된 것이다. 당연히 제후왕들에게는 전혀 은혜롭지 않은 처분이었으나, 적장자가 아닌 왕족들은 당연히 원하고 반겼고 오초7국의 난을 거치면서 크게 약화된 제후왕들은 감히 이것을 거스를 수 없어 결국 군국제는 유명무실해졌다. 문제 때 가의가 주장한 제도가 결국 2대 뒤인 무제 때 도입된 것이다. 결국 한무제 때쯤이면 전국시대부터 부침을 겪으며 이어져 온 기존 제후왕국들은 사실상 거의 다 소멸했고 이후 제후왕이란 지위는 단지 명목상의 통치자일 뿐 실제 행정은 군현(郡縣)과 다르지 않게 된다.[12]
파일:external/8dbec23e99c949cc9ecaddd18aa6b4080cf2bc7d668449470f8ca14c14848d77.jpg
위청, 이광, 곽거병 등의 명장들을 파견해 한고조 시절부터 한나라와 대립하던 흉노족박살내고, 남월조선을 정복하며, 장건을 서역으로 보내[13] 실크로드를 발견하는 등, 여러모로 대활약했다. 또한 한무제 당대까지도 이민족 국가의 영역이었던 푸젠 성저장 성 일대[14]를 중국사의 영역으로 편입시킨 것도 한무제의 공이었다. 한무제의 중요 업적인 흉노 원정에 대해서는 위청, 이광, 곽거병 항목을 참고하고, 조선 정복에 대한 내용은 왕검성 전투 항목 참고.

또 둔전제를 시행하여, 군인들에게 변방을 지키는 동시에 현지에서 둔전을 개간하여 군수 물자를 확보하도록 했으며, 흉노로부터 빼앗은 북방으로 이주한 백성에게 땅을 나누어 주는 제도를 실시하였다. 이를 대전법(代田法)이라고 한다.

5. 한무성세의 그림자

만약에 무제의 영웅적인 재주와 위대한 지략이
문제(文帝)와 경제(景帝)가 공손함과 검소함으로 이 백성들을 구제했던 일을 바꾸지만 않았더라면,
설사《시경》이나《서경》에서 칭송한 일이라 하더라도 무엇을 덧붙일 수 있겠는가?
《한서》 <무제기>

한무성세(漢武盛世)라는 말이 존재하면서도 한 무제가 후대 사람들로부터 비판의 주 대상이 된 것은 화려했던 제국의 겉모습의 다른 한편으로 그 화려함을 유지하기 위해 제국의 역량이 지나치게 소모되었고, 이것이 결국 전한의 쇠퇴 원인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또한, 한 무제 본인의 군주로서의 결함으로 인한 사치 및 신하들에 대한 부당한 대우 역시 제국의 쇠퇴에 기여했다.

5.1. 토목 공사

한무제의 화려한 군사 원정과 로망을 자극하는 기린아 곽거병의 원정기는 후대 사람들에게 한 제국의 강대함과 위대함을 칭송하게 하며, 한무제-곽거병 용비어천가를 부르게 했지만 한무제 당시의 백성들과 신하들의 입장에서 본다면 백성들을 고통의 나락에 밀어 처넣어주신 폭군이었다. 문제, 경제 시대부터 이어진 '곡식이 썩어나고 창고에는 온갖 재화가 가득한' 태평성대를 박살낸 원수에 가까웠다. 특히 즉위 초의 백성을 위해 베풀던 선정의 시절은 할머니인 효문황후의 간섭을 받던 시절이 대부분이며, 효문황후가 죽은 이후에는 본격적으로 폭군으로서의 마각을 드러내기 시작한다.

우선, 무제는 즉위 2년째부터 자신의 능을 건설하게 했는데, 능을 일찍 건설하는 것 자체는 평균 수명이 짦았던 그 당시의 황제라면 당연히 미리 만들어두는 것에 가깝고, 결과적으로 그가 장수하긴 했지만 본인이 장수할지 말지를 미리 알 수 없기 때문에 무덤을 일찍 만드는 것 자체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효문황후가 죽은 뒤로는 규모를 진시황의 여산릉에 버금갈 정도로 크게 했다는 것이 문제였다. 특히 중국 CCTV의 <서한제릉>이라는 서한 황제들의 황릉 건설과 사회 정치사 등 12부작 가량의 다큐멘터리를 보면 황장제주로 지하궁을 꾸미고, 방마다 제물이 가득하며 능침 주변으로 수백 마리 이상의 동물 순장갱이 나온다. 말년에는 미앙궁과 장락궁을 놔둔 채 새로 크고 화려한 건장궁을 건축하고, 또 별궁을 이곳 저곳에 지었으며, 거액의 비용을 들여 태산에서 봉선(封禪) 의식을 거행했는데 천자의 위엄을 보이는 목적 외에도 그것이 불로장생과 연결된다는 속설이 작용했다고 한다.

기린아 곽거병의 우주를 뚫는 화려하고도 찬란한 대군을 이끈 군사 원정은 한 제국의 국고를 아낌없이 탈탈탈 털어주셨는데 여기에 추가로 한무제 본인이 벌이는 대규모 토목 공사들이 겹치면서 재정이 엄청나게 낭비되었고, 이를 메우기 위한 백성들의 고통은 날이 갈수록 가중되기만 했다. 게다가 곽거병의 군사 원정을 비롯한 한나라의 흉노, 남월, 고조선 공격은 한 제국의 엄청난 재정 낭비 부담을 덜어줄 추가적인 재정 마련의 일환이 된 것도 아니었다.

5.2. 흉노 원정과 재정 문제

한무제 치세 전반에 걸쳐, 흉노 원정은 지속되었다. 기원전 129년 한나라는 흉노를 파멸시키거나 혹은 복속시키겠다는 대전략을 세운 후, 최초의 대규모 장거리 원정을 시행했다. 전쟁 첫 10년에 걸쳐 한나라는 결정적인 승리를 여러차례 거두었다. 허나 흉노와의 전쟁은 서서히 결말이 나지 않는 지리한 혈투로 고착화되어 갔다. 기원전 129년에 이뤄진 첫 대규모 원정을 보면, 각기 다른 4개의 기병부대가 동원되었고, 각 한 개의 기병군단의 숫자는 10,000명의 정예병이었다. 기원전 119년의 원정을 보면 두 개의 독립적인 기병부대가 동원되었는데, 각 기병 군단의 숫자는 50,000명 정도였다. 기원전 97년에 이르면, 총 70,000명에 달하는 기병과 140,000명의 보병대가 흉노 원정에 파견되었다. 한나라 군대의 공세는 막강한 기병대의 주도하에 이뤄졌다. 다만 사서에 나온 숫자를 꼭 문자 그대로 신뢰할 필요는 없는데, 한나라의 사관들은 말버릇처럼 기병에 대해 "수만수만" 읊조리기 때문이다.[15][16]

기원전 119년의 원정에서는 을 140,000필이나 동원했는데 살아돌아온 건 고작 30,000필뿐이었다고 하니 원정의 소모가 막대했다. 이런 대규모 기병공세는 수양제가 113만명을 동원해 고구려 원정을 갔을 때 중기병만 10만명을 동원하거나, 원•명교체기인 1372년쯤에 홍무제기병 15만명을 3등분해서 몽골 원정을 시켰던 때를 제외하면 거의 나오지 않는다.

한나라를 제외하면 고대의 그 어떤 정주제국도 보병은 몰라도, '10만'에 이르는 '기병'을 지속적으로 '장거리' 원정에 투사한 사례는 존재하지 않는다. 로마 제국, 아케메네스조 페르시아 제국, 사산조 페르시아 제국, 전성기의 마우리아 제국 어디도, 보병은 몰라도 10만 혹은 그에 육박하는 기병을 한 번도 아니고 여러 번에 걸쳐, 그것도 수비가 아니라 '장거리 원정'에 투입한 사실은 없다. 무제 때는 아니고 나중인 한선제 때의 일인데, 흉노가 퇴각하다가 잘못 걸려서 선우의 친족들과 공주까지 포함된 39,000명이 사로잡힌 적이 있다.[17] 이런 물량공세에 흉노 역시 무작정 도망가는 작전을 맘놓고 편하게 할 수 있는 건 아니었다.

확실히 무제가 흉노와 치킨게임을 하며 끝내 격퇴하여 밟은 것이 꽤 여파가 길게 갔고, 북방 민족에 대해서 확실한 주도권을 잡긴 했지만, 덕분에 거대해진 제국을 유지하고, 계속되는 전쟁 비용과 토목 공사 비용을 대기 위해 무제는 새로운 농업 생산량 증대 기술을 도입했다. 그는 흉노 원정의 재정을 마련하기 위해 원수 3년(기원전 120년), 제나라 출신의 소금거물 동곽함양(東郭咸陽), 그리고 남양 출신의 거물 철상인 공근(孔僅)이라는 특출난 재무적 역량을 가진 인재 두 명을 뽑았고, 이 둘을 탁월한 재정능력을 지닌 낙양의 대상인 가문 출신 인물인 상홍양에게 붙여주었다. 무제는 상홍양을 기용하여 소금을 전매했으며, 물가 조절을 빌미로 균수법(均輸法)과 평준법(平準法)을 실시해 심한 상업 통제로 부유한 상인들의 호주머니를 박박 긁어 많은 원성을 샀다. 상홍양의 정책은 후일 '막대한 국방비 재원 마련을 위해, 비정상적 경제계획과 재정정책, 특별세의 고안과 시장통제계획을 도입했다.'는 비판을 받기도 한다(중국학자 창춘수의 비판). 균수는 관청에서 상업 활동을 하는 것이고 평준은 물가를 조절하는 것으로 이 점은 사마천이 엄청나게 까기도 했다. 이 정책은 이렇게 상업의 발전을 억누르는 원인이 되었으나 한편으로는 부유한 상인의 매점매석을 근절해서 물가를 안정시켰으며 국가 재정을 확충하는데 도움이 되었던 것도 사실이다.[18]

무제 사후, 이 정책의 당위성을 놓고 외조(찬성파)와 내조(반대파)가 사상적, 정치적으로 대립하게 되는데, 당시의 논의를 기록한 책이 바로 그 유명한 "염철론"이다. 외조와 내조의 갈등은 극단으로 치달아 결국 직접적으로 충돌하기에 이른다. 이때 술의 전매 제도는 폐지됐지만, 소금과 철은 무제 시기의 전매제가 그대로 유지되었다. 이 정쟁은 국가 정책의 대립인 동시에 고명 대신[19]들의 권력 투쟁의 장이었고, 소제는 내조의 수장인 곽광의 손을 들어주었다. 김일제 사후 내조의 제2인자인 상관걸과 외조의 수장이었던 상홍양 등은 궁지에 몰리게 되었고, 결국 연왕을 옹립하려는 역모를 꾸몄으나 들키고 말았다. 상관걸과 상홍양을 비롯한 일족이 모조리 멸족을 당했고 균수, 평준을 비롯한 무제 시기의 신 정책들은 곽광의 측근인 두언년에 의해 대부분 폐기되고 만다.

사실 따지고 보면 이런 염철의 국가 개입과 경제 정책의 국가 주도는 이미 제환공 시절 관중이 시행했을 정도로 유서가 깊은 것이었고 후대 중국 왕조, 한국 왕조들도 사용해왔으며 현대 중국에서도 2017년까지도 소금 전매제가 유지되어오다가 시대의 변화로 소금전매가 더 이상 국가재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 시기가 되어서야 폐지했다.# 결국 근본적인 문제는 한 무제의 지나친 씀씀이와 흉노 원정으로 인한 재정적자 때문이었는데 이런 식으로 낭비를 거듭하다 보니 백성들에게 부담이 엄청나게 돌아갈 수 밖에 없었다. 30년쯤 뒤 하후승은 그런 피해를 "온 백성이 유랑민이 되고 그 절반은 죽었으며, 풍년이 들어도 기아를 면치 못해 서로 아이를 바꾸어 잡아먹었다"고 묘사했다. 단, 그렇다고 아예 방조한 것은 아니고 무제 자신은 구난 사업에 상당한 심혈을 기울인 편이다. 문제는 구난 사업을 펼쳐도 자신이 백성들에게 입힌 피해가 너무 막대했기에 구난 사업이 아무 소용이 없었고 그저 불만 달래기에 불과한 것이었다는 점이었다.

토목 공사에서 언급되었듯이 곽거병의 흉노 원정은 한 제국의 국가 재정에 기여분은 그냥 병아리 눈꼽만큼조차도 없었다.[20] 게다가 머나먼 원정을 성공한 기린아 곽거병의 군대의 공을 치하하는 데 아낌없이 상을 듬뿍듬뿍 내려줬기 때문에 한 제국의 재정 상태는 더욱더 나락으로 떨어져 갔다.

5.3. 신하에 대한 원칙없는 대우

무제의 문제는 성격이 매우 좋지 않았고 우생학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 신하들을 죽이거나 가혹하게 처벌하는 일이 많았다.[21] 또한 한 무제는 신하들을 대우할 때 심각한 인지부조화를 보였다. 이 때문에 억울하게 죽거나 피해를 입은 사람들도 많았다. 그중 가장 유명한 예가 바로 이릉사마천이다. 이릉은 소규모 병력으로도 자신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능력을 펼치다가 절망적인 상황에서 어쩔 수 없이 흉노에게 투항한 것이다. 게다가 그 절망적인 상황에 빠트린 것에는 제대로 된 지원을 해주지 않은 무제 본인의 책임이 컸다. 그럼에도 한 무제는 분노만 터뜨려 소식을 전하러 왔던 이릉의 부하 진보락한테 책임을 물어 강제로 자살하게 하였고 평소 이릉과 안면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소신껏 이릉을 변호한 사마천에게는 감히 이릉을 변호하고 같이 출정한 이광리[22]를 폄하[23]했다는 이유로 처음엔 사형을 명했지만 여기서 사마천에게 알량한 아량을 베푸는 척 하면서 몇 가지 선택지를 줬는데 그 선택지들이라는 게 참으로 골때렸다. 사마천에게 50만 전의 벌금,[24] 궁형, 사형 중에서 선택하도록 했는데, 어지간한 재력가들조차도 갖고 있을리가 없는 큰 돈을 관리에 불과한 사마천이 보유했을리가 없다.[25]

그래도 사마천은 사기(史記)를 아직 완성하지 못한 상태였기 때문에 어떤 굴욕도 감내하고 살아남아야만 했으므로 결국 궁형을 택했고 무제는 사마천이 택한 대로 궁형을 집행했다. 이후 다시 후회하였는지 이릉 구출 작전을 시도하였지만, 문제는 무제가 이릉이 흉노의 군사를 훈련시켰다는 헛소문만 듣고는 알아보지도 않고 경솔하게 이릉의 가족을 몰살시킨 것이다. 이 소식을 듣고 이릉은 큰 충격을 받고는 분노하여 탈출할 생각을 접고 정말로 흉노에게 전향해서, 흉노의 장군이 됐으며 후일 한나라의 전향 설득을 대놓고 거부하기까지 한다. 괜히 제대로 된 확인도 없이 일을 키운 셈인데 실질적인 책임은 무제 본인에게 있음에도 피해자와 그의 가족들, 이를 변호한 사람을 도리어 처벌한 것. 이 이릉과 사마천 이야기는 한 무제의 성격의 문제점을 비판할 때 많이 인용하는 이야기이다.

아이러니한 것은 정작 이렇게 이릉과 사마천을 천시하면서까지 한 무제가 편애했던 이광리는 훗날 흉노로 군사들을 이끌고 망명했다는 것. 물론 화가 머리 끝까지 오른 한 무제는 장안에 남아 있던 이광리의 일족을 몰살했다고 한다.[26] 결과론적으로 볼 때 훗날 서구권에서도 인정하는 역사가로 이름을 새긴 사마천을 인성질로 조지고, 당대에나 후대에나 영 좋지 않은 평가를 받는 이광리를 싸고돈 점에서 한무제의 성격과 인재 안목은 좋게 봐주기 힘들다고 할 수 있다.

한 무제가 인재 채용에 조건과 자격을 가리지 않아 곽거병이 사로잡은 흉노족 왕자인 김일제(金日磾)나 상관걸, 상인의 아들 상홍양, 이광, 장건 등의 재능을 알아보고 적극 발탁하기도 했다고 하지만 전반적으로 무제는 신하들에게 무자비하며 가혹한 군주였고 이 정도의 인물 발탁은 다른 군주들도 그럭저럭 했다는 사실을 간과한 주장이다. 곽거병, 곽광 형제나 위청, 이광리 같은 인물은 무제의 인척이었다.[27] 오경박사(五經博士) 제도는 애매한데 '박사'는 이미 전국 시대부터 각국에 설치된 관직이었으며 진나라에서도 이 제도를 따랐고 진의 제도를 받아 이은 한(漢)에서도 숙손통(叔孫通) 이후 여러 종류의 박사를 두었다. 이것이 오경박사에까지 진전시킨 것은 무제(武帝) 즉위 초년의 동중서(董仲舒)의 상주로 이루어졌고 각 박사관에 제자 50명을 증원하며, 유학의 교양이 있는 관리를 특히 승진시키는 방침이 취해져 이로서 유학이 발전한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정작 한무제는 인재를 보는 안목이 그리 좋지 않았다. 대표적인 사례로 고조선 정벌 시기의 일을 들 수 있다. 한무제가 양복을 누선장군, 순체를 좌장군으로 삼아 고조선을 침공하게 했을 때, 양복은 단독으로 왕검성을 공격했다가 격파당해 10여일을 숨어있었으며, 그나마 수도 왕검성 내부의 갈등을 이용해 조선 멸망의 공을 세운 순체조차 양복과 대립하다가 공손수에게 양복을 모함해 공손수에게 양복을 체포하게 만드는 등 문제가 있는 인물이었으며, 그 이전에는 고조선에 굳이 누가 봐도 받아들이기 힘든 항복조건을 강요해서 차라리 저항하도록 만들어 일을 키워버렸다. 순체와 양복의 중재자로 파견된 공손수는 엄연히 사정을 제대로 알아보라는 지시를 받았음에도 순체의 말만 듣고 양복을 독단적으로 체포하여 황제의 명령을 대놓고 무시했다. 물론 처벌은 제대로 이뤄져서 순체와 공손수를 처형하고 양복은 속전을 받는 대가로 평민으로 강등시켜 쫓아내는 등의 조치를 했으나 애초에 중책을 맡을 수 없는 세 무능력자들에게 중책을 맡겨 일을 엄청 키운 본인은 정작 책임을 지지 않았다.

5.4. 여태자(戾太子) 사건과 쓸쓸한 최후

게다가 무제 스스로가 후궁에서의 음모의 결과로 옥좌에 앉았기 때문인지, 옥좌를 둘러싼 음모와 유혈 사태가 그치지 않았다. 기원전 122년부터 종실인 회남왕, 형산왕, 강도왕의 반역 음모가 차례로 발각되어 처형이 줄줄이 이어졌는데, 2만 명이 넘는 사람이 한 자리에서 처형되기도 했다.

더구나 무제는 가족들에게도 냉혹하고 무자비했는데 말년에는 노망이 나버려 오나라손권처럼 모함에 넘어가 황후를 폐위하여 자살하게 만들었고 자신의 딸인 제읍공주와 양석공주도 간통 및 저주 행위를 했다하여 참수형에 처하였으며, 뒤이어 아들인 여태자 유거(劉據)와 며느리, 손자, 손녀들마저 죽음으로 내모는 과오를 범한다. 무제는 후궁인 구익부인(鉤弋夫人)을 총애하여 그녀와의 사이에서 늘그막에 어린 황자 유불릉(劉弗陵)을 낳자 태자를 바꾸려는 마음이 더 강해졌다.

평소 강직한 성격이라서 태자와 사이가 좋지 못하던 무제의 최측근인 수형도위(水衡都尉) 강충(江充)이 후일 태자에게 보복당할것이 두려워[28] 무당과 짜고 여태자가 역모를 꾸민다는 고변을 하자 무제는 여태자를 의심하였다. 그러나 계속된 모함으로 인해 궁지에 몰려 화가 난 여태자가 사전에 강충과 무당을 살해하는 사건이 터지고 만다. 이에 강충 일행과 작당을 하였던 소문이라는 환관이 장안에서 도망쳐 나와 무제에게[29] 알린다. 무제는 태자가 저지른 살인에 충격을 받았으나 이때까지도 "걔가 두려운데다 강충이랑 원수를 져서 한 일일 것이다."라며 사신을 보내 태자를 다독이면서 해결하려고 했다. 하지만 문제는 사신이 태자에게 해를 입을 것이 두려워서 태자가 있는 장안에 들어가지 않고 무제에게 태자가 모반하였다고 거짓 보고를 한 것이다. 이에 노발대발한 무제는 태자를 폐위시키고 체포를 명하였다.

하지만 체포에 불복한 여태자는 거병하여 장락궁의 호위 군사 및 황후궁의 궁노수와 병사를 풀어 장안을 통제하려 했다. 무제는 보고를 받은 후 우선 사람을 보내 동태를 살피게 했다. 하지만 그 사람은 기세에 밀려 장안에 들어가 보지도 못하고 돌아와 태자가 기어이 반란을 꾸미고 있으며 사자인 자신도 죽이려고 했다고 거짓 보고를 했다.

그러자 분노한 무제는 관군을 소집했으며 소집된 관군으로 장안을 포위하는 한편 성문을 굳게 닫아 장안 내에서 한 명도 도망쳐 나오지 못하게 했다. 태자는 장안 내에서 간신이 난을 일으킨다고 선포했고 임안에게 북군을 장악하게 했다. 하지만 임안은 북군에 들어가자 태자를 배신하고는 군영의 문을 단단히 닫게 했다. 태자는 장안 동서남북 네 시장에서 인부들을 잡아 병사 수만 명을 충당했다. 이 군대로 그는 관군을 이끌고온 승상 유굴리와[30] 5일간 혈전을 벌였다. 나중에 장안의 백성들은 태자가 반란을 일으켰다는 말을 듣자 점점 유굴리에게 합류했다. 자신의 불리함을 안 태자는 휘하 병사들까지 관군에 항복하자 장안 동쪽 복양문으로 나가 도망쳤다.

반란을 진압한 무제는 장안으로 돌아왔고 명을 내려 여태자의 어머니 위황후의 인수를 회수하여 폐후로 만들었는데[31] 이에 위황후는 자신의 말로를 예감하고 자살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조정 대신들은 무제한테 처벌받을 것이 두려워 누구 하나 말을 못했다.[32] 그래서 지방의 한 장자가 무제에게 상소문을 올려 부자간에 원수처럼 되지 말아야 하며 태자가 함부로 부친의 군대를 일으킨 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서지 결코 모반은 아니라며 사면을 요청했다. 무제는 이 상소문을 보고 다소 감동은 했지만 그렇다고 태자를 용서하지는 않았기에 상소는 소용이 없었다.

결국 태자는 관군의 추격을 받으며 도망치다가 신발 장수의 집에 숨었으나, 결국 발각되자 목을 매어 자살한다. 태자의 두 아들도 관군의 투항 요구를 거부하며 저항하다가 교전 중에 전사하였다. 태자와 아들들을 숨겨준 신발 장수도 관군에게 살해된다. 태자의 후궁인 사양제,[33] 아들 유진, 며느리 왕씨, 딸을 비롯한 태자의 가족과 위황후의 친정을 비롯해 태자를 따르던 이들도 무사하지 못하고 대거 처형당했다. 하지만 여태자의 손자이자 무제의 증손자로 아직 갓난아기였던 유순(劉詢), 훗날의 선제는 다행히도 위씨 일족에 의해 목숨을 부지해, 무제와 소제가 사망한 이후 창읍왕을 쫓아낸 곽광에 의해 황제로 옹립되었다.

원래 여태자의 다음 서열은 제회왕 유굉이었으나 여태자보다도 일찍 죽었고, 창읍애왕 유박을 태자로 삼자는 여론도 있었으나, 그도 얼마 못 가 죽었다. 광릉여왕 유서와 연날왕 유단은 무제의 마음에 들지 않아서, 최종적으로 막내 아들 유불릉을 태자로 삼았다. 하지만 유불릉의 생모인 구익부인은 사약을 내려 죽였다. 이때 구익부인은 아무 죄도 없는데 있지도 않은 역모죄로 처형된 터라 신하들이 경악할 정도였다. 그래서 신하들이 이유를 묻자 무제는 '구익부인은 여태후처럼 국정을 농단할 것이니 이를 방지하려고 그랬는데 왜 모르냐'며 오히려 신하들에게 화를 냈다.[34]

이듬해에 조사를 거쳐 이 사건은 강충의 무고로 밝혀졌고 증거가 전부 조작에다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무제 역시 태자의 거병도 강충의 핍박에 의한 것이었다고 스스로 인정했다. 거기에 전천추의 말을 듣고 감동한 무제는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여 아들을 위한 궁궐의 건축을 명해 죽은 아들을 생각하는 궁이라는 뜻의 '사자궁(思子宮)'을 지어 명복을 빌었다. 그리고 강충의 삼족을 멸하고 강충의 일당들을 불태워 죽였다.[35] 하지만 아들의 억울한 죽음에 충격이 심했는지 얼마 안 가 실의에 빠졌고 건강까지 악화되어 병을 않다가 곽광과 흉노족 태자 출신인 김일제 등에게 후사를 맡기고는 기원전 87년 7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36]

사실상 진시황 시즌 2. 아니, 진시황은 중국통일의 업적이 있을 뿐만 아니라, 사람 보는 안목 등 통치력이 만렙이었으니 시즌 2도 아니고 그냥 열화버전이다. 사실 어찌보면 진시황보다 더 심한데 진시황은 적어도 거슬리는 말이라도 일단 머리를 식힌 다음 옳고 그름을 따져보고 나서 죽일지 말지 결정했지만[37] 한무제는 그런 것도 없었다. 다른 점이라면 다행히도(?) 한나라가 바로 멸망하지 않았다는 점 뿐이었다. 사실 그러니까 미화를 해서 한무성세니 하고 치켜세워 주는 것이겠지만, 실제론 무제는 폭군이자 암군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으며 그 한무성세를 위해 한나라는 재정이 파탄나는 큰 대가를 치루고 나중에는 멸망의 계기가 되고 만 것이다.

6. 후일담

7. 대중매체에서

한 무제를 소재로 중국에서 드라마를 제작했는데 제목은 <한무대제(漢武大帝)>. 중국의 여섯 방송국이 연합해 3년간 제작했으며 66억 위안의 제작비가 들었다고 한다. 총 58부작. 감독은 옹정제를 다룬 드라마인 <옹정왕조>의 감독을 했던 호매. 한 무제 역은 유명 배우인 진보국으로 작중에서 가공할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드라마 내내 소년 시절부터 판단력이 혼미해져 태자와 대립하는 등의 노년기의 모습까지도 잘 보여주고 있다.
첫 화의 첫 장면은 말년의 한 무제가 사마천이 쓴 사기를 보고 사마천과 대화를 나누는 장면. 여기서 무제는 사마천에게 이렇게 말한다.
"짐은 그대가 쓴 책을 보았다. 너는 짐이 너를 죽여버리기를 바라겠지. 천추 만대가 모두 너의 충성과 절개를 찬양하고, 짐을 폭군이라 욕하도록 말이다. 하지만 너는 이 책을 가지고 가도 좋다... 어떤 이들은 짐에게 너의 책을 태워 버리라고 말했지만, 짐은 그럴 필요 없다고 말했다. 짐이 너의 책을 국가의 정사로 삼을 수는 없지만 한 사관의 말로 남길 것이다."
멋있는 장면이긴 하지만, 애초에 사마천을 고자로 만든 것도 한 무제고, 사마천의 최후 중 현실성이 높은 것으로 보이는 다시 한 번 황제를 비판했다가 처형당한 것의 실행자가 한 무제일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사마천의 입장에서 본다면 병주고 약주기에 가까웠을 것이다.
현재 2015년 한국에서 방송한 분량을 왓챠 등에서 제공하고 있는데, 자막의 번역 상태는 나쁘지 않으나 여러 인물들이나 고유명사의 음이 잘못되어 있는 곳이 많다. 예컨데 조조(晁錯)를 조착이라고 하거나, 흉노 선우의 비인 연지(閼氏)를 알씨, 중항열(中行說)을 중행열이라고 하고 있다.* 삼국전투기 비류 전투 1편에서 흰 수염 기른 유비의 모습으로 딱 한 컷 등장하여 한의 변군(대방군, 낙랑군)에 대해 설명했다.

[1] 《서경잡기》라는 책에 한무제가 입은 금루옷의 길이가 188cm였다고 기록되어 있다.[2] 최초로 연호를 사용한 것은 이때이다. 그 이전 연호들은 후대에 소급 적용한 것으로 그 당시에 실제로 쓰인 연호는 아니다.[3] 촉한 포함[4] 이 기록은 청나라 강희제의 60년 치세에서 비로소 깨졌다.[5] 위만조선[6] 물론 상기했듯 한 경제의 업적을 한 무제가 날로 먹으려 끼어든 것에 불과하다는 비판도 많다.[7] 그러나 반 에스가 내놓은 주장의 가치도 분명하다. 피네스(Pines)는 반 에스의 주장에는 동의하지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주장은 사료를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는 것(특히 교차검증을 할 수 있는 독립된 사료가 부재할 때)에 대해 경종을 울린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8] 《한서》 <제후왕전>에 10번째로 나오기 때문에 10남이라고 하는 경우도 있지만, 11번째로 나오는 광천혜왕이 《한서》 <경십삼왕전> 중 <광천혜왕전>에서 무제의 형으로 언급되기 때문에 광천혜왕과 무제의 순서만 바꿔보면 11남이 된다. 12번째로 나오는 교동강왕은 대놓고 한무제의 동생이라고 하기 때문에 11째 밑으로는 가지 않는다. 결국 이복형보다 왕에 봉해진 순서가 먼저라는 건데, 광천혜왕의 어머니가 한무제의 어머니의 동생으로 지위가 낮아서 그런 듯 하다.[9] 경제가 고조 유방의 손자이니, 그 아들인 무제는 증손자다.[10] 한선제는 태자가 유학에 심취한다는 말을 듣고는 "나라 말아먹을 짓"이라고 굉장히 짜증냈다.[11] 성이 '주보'이고 이름이 '언'이다. 여기서 父는 아비 '부'가 아니고 미칭인 甫와 동일한 의미라 '보'로 읽는다.[12] 단적으로 후한 말 난세가 시작됐을 때는 예전과 달리 왕·공·후 등이 아니라 주 목(州牧)·주 자사(州刺史), 군 태수(郡太守), 아니면 중앙 조정의 재상 직위를 가진 자(동탁·조조 등)가 지역 군벌로 떠오른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이후 조조가 위왕, 손권이 오왕, 유비가 한중왕이 되긴 하지만 무제 이전 시대 왕들이 애초에 제후이기 때문에 독자적인 세력을 구축할 수 있었던 것과 달리, 후한 말에 새로 등장한 왕들은 어디까지나 왕이 되기 전에 군벌로서 세력을 구축한 상태에서 상징적인 의미로 왕을 자칭한 것이기 때문에 성격이 다르다고 할 수 있다. 즉 오초7국의 난 때는 제후들이 왕이라서 지방에 세력을 구축할 수 있었던 것이었다면, 후한 말~삼국시대에는 지방 군벌이 강력한 세력을 구축했기 때문에 왕이 될 수 있었던 것이다. 따라서 시대가 흐름에 따라 원인과 결과가 뒤집혔다고 볼 수 있다.[13] 원래는 흉노에 맞설 동맹을 구하려 했던거지만.[14] 민월과 동월이 위치해 있었다. 명목상으로 한나라의 제후국이기는 했지만, 이때까지도 독립을 누리고 있었다.[15] -데이비드 A. 그라프(2001), 《중세 중국의 전쟁에 관하여, 300-900년》, Routledge-[16] 중국학자 창춘수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상비군 60~70만명에 보유한 기병만 30만명이었다는데, 상비군은 아마도 항구적으로 주둔하는 둔전병이라고 봐야 할 듯하다. 기병의 경우, 《사기》에 따르면 진나라 병력은 호분 100만명, 병거 1,000승, 기마 10,000필이라고 해서 기병 비율이 1%도 채 못 되는데 이후에 늘어났다고 해도 서양학자 데이비드 그라프가 언급한 대로 어느 정도는 뻥튀기가 감안된듯 싶다. 한 제국이 기병 10만명씩을 동원한 것도 전례없는 영역이다.링크[17] 기록에 따라서는 단위가 '급'이어서 포로가 아니라 살해된 인원 수일 수도 있다.[18] 위안싱페이 저, 장연 역, 《중국문명대시야 1 (中华文明大视野)》[19] 내조의 수장인 곽광, 내조의 제3인자 상관걸과 외조의 사실상 수장인 상홍양, 그리고 내조의 제2인자 김일제. 김일제는 소제 즉위 후 얼마 되지 않아서 세상을 떠났다.[20] 정복전쟁으로 얻는 이익이란 게 결국 농사지을 땅과 농사 지어 세금 바칠 백성들의 확보인데, 알다시피 흉노는 유목민족이었고 이들이 사는 초원 지대는 농토로서의 효율이 제로였으며 결국 지면 당연히 파산이지만 이겨봤자 적자인, 전혀 수지가 안 남는 장사인데, 이 채산성이라곤 1도 없는 헛땅을 얻고 유지하자고 무수한 병사들의 목숨과 군량 등 국가 자원을 한두해도 아니고 수십년이나 지속적으로 쏟아부어댄 셈이다. 흉노가 그 이후로 깨갱해서 한나라에 쳐들어가지 않았다면 국방비 절감 효과를 낳아 재정에 기여했겠다만 흉노는 계속 맞섰다. 물론 흉노로서는 한나라가 예전과 달리 정말로 멸망시키려하는 터라 살아남기 위해서 맞설 수 밖에 없었지만.[21] 무능한 자들을 제거하거나 죽이면 유능한 자들만 남을 거라고 생각했다. 문제는 무제 그 자신이 문제가 있었는데 이를 전혀 생각하지 않았던 것이다.[22] 한 무제가 총애했던 이부인의 동생.[23] 사실 이게 더 메인이었다.[24] 말이 벌금이지 이 돈이면 오늘날 2021년 현재 기준으로 보면 오징어 게임 우승 상금과 동급은 될 정도로 엄청나게 큰 돈이다. 당대 기준으로조차 병력 5,000명의 1년 유지 비용(직업군인중사 5,000명의 연봉+a에 달할 정도로 엄청난 거액이었다.)이었을 정도이니 일반인이 쉽게 구경하는 게 불가능할 정도로 큰 돈이다.[25] 저 당시 기준으로 관리로서 저런 돈을 보유하려면 그 직급이 대장군이나 대사마 이상은 되어야 한다. 참고로 둘이 같은 계급장이지만 대장군은 무관직, 대사마는 문관직이라는 차이가 있다.[26] 이광리가 자신의 외조카인 창읍왕 유박을 황태자로 내세우려다 이를 내자령 곽양이 무제한테 고발하는 바람에 무제한테 찍혔으며 연연산 전투의 대패와 투항으로 인해 제대로 화가 난 무제가 이광리의 일족을 몰살시켰다. 이때 이광리의 형 이연년과 동생 이계도 이광리 가족들과 함께 참수된다. 실제로도 연연산 전투의 패배는 한나라에게 타격이 컸는데 이광리가 이끌던 한나라의 정예 병력 7만이 흉노의 호록고 선우의 5만 흉노군한테 대패하여 궤멸되었기에(기록에서 살아돌아온 사람이 천 명에 한두 명이라 할 정도라고 적었을 정도로 피해가 컸다) 무제는 그동안 추진해왔던 흉노 정벌을 포기해야만 했다. 물론 진짜 이유는 무제가 일으킨 전쟁과 토목공사로 인해 악화된 재정 문제가 컸지만. 특히 높은 세금을 견디다 못해서 일어난 폭동들까지 발생한 상황이었다.[27] 곽거병이나 위청 같은 경우도 무제의 안목이 뛰어났다기보단 낙하산 인사가 의외로 능력이 있었던 운좋은 경우라고 봐야 할 것이다.[28] 사실 틀린 것도 아닌 것이 태자와 사이가 좋지 못하기에 태자가 황위를 계승하면 가장 먼저 보복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특히 이때 무제는 고령에다 건강도 좋지 못하여 사망할 가능성도 놓았기에 강충이 정치적으로 위기에 몰린 상황이었다.[29] 이때 문제는 건강이 악화되어 장안 밖의 별궁에서 요양을 하고 있었다.[30] 무제의 이복형 중산정왕 유승의 아들이다. 그의 아들이 이광리의 딸과 결혼했기에 이광리와는 사돈지간이었다. 유굴리는 여태자 사건 이후 이광리와 함께 창읍애왕 유박을 황태자로 내세우려다 곽양의 폭로로 들통났고 이로 인해 무제의 분노를 사서 조리돌림당하고 허리가 잘려 죽는 요참형에 처해진다. 특히 무제는 유굴리의 가족들도 전부 참수하여 저잣거리에 목이 내걸려 효수했다.[31] 왜냐면 위황후는 태자가 저지른 살인을 알면서도 그를 감싸주었고 용서를 빌라는 말을 하지 않았기에 이는 명백한 반역이기 때문이다.[32] 특히 무제는 신하들이 심기를 거슬리게 하면 무자비하게 처벌한만큼 간언을 할 수가 없었다.[33] 양제는 이름이 아니라 태자의 후궁이 받는 품계 가운데 하나다.[34] 이때의 일은 자귀모사라 하여 훗날 북위 왕조에서 제도화된다. 그러나 효문제 대에 이르러 폐지한다.[35] 구익부인을 죽인 것도 강충의 배후에 구익부인이 있을 것이라고 의심했기 때문일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36] 사실 이 당시는 평균 수명이 짧았던 시대인만큼 무제는 상당히 장수했다.[37] 분서갱유도 그렇고 나름 진시황 기준에는 나라를 위해 생각해서 내린 결정이었다. 특히 진시황은 폭군임에도 의외로 한무제처럼 내 기분을 나쁘게 했다고 중요 관료들에게 '너 사형' 같은 짓은 하지 않았다. 특히 자식들에게도 잔혹한 무제와 달리 진시황은 아들인 부소가 간언을 했을 때도 크게 화를 내며 변방으로 쫓아냈지만 죽이지는 않았고 임종이 왔을 때도 부소를 후계자로 임명했다.